하나를 입어도 멋스럽게

<사랑의 불시착>인기가 여전하다.
손예진(윤세리)이 점프 슈트를 입고 등장하면서
점프 슈트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점프 슈트는 항공복에서 유래됐다.
더 정확히 말하자면 낙하산 부대원 전용품이었다.
1960년 후반, 여성복에 도입되면서
상-하의가 하나로 이어진 옷을 점프 슈트라 부르기 시작했다.

잘 만들어진 점프 슈트 한 벌이면
스타일링 따위는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

국내 브랜드 제품 중 가장 멋스러운 점프 슈트를 모아봤다.

 

앤 유(And You)
SAINT HONORE Jump suit, 23만 8천원

베이비 핑크 컬러가 귀여운 점프 슈트.
소매 끝과 목 단추 부분을 가죽으로 마감해 고급스럽다.

 

 

프론트로우(Frontrow)
open collar jump suit, 23만 8천원

마치 셔츠와 슬랙스를 입은 듯한 포멀한 디자인이 인상적이다.
오피스 룩으로 연출해도 무난할 듯.

 

 

에고이스트(Egoist)
슬림핏 벨트 점프 슈트 팬츠, 31만 3천원

캐주얼한 디자인에 짙은 컬러로 무게를 더했다.
재킷을 걸친다면 출근룩으로 손색 없겠다.

 

포텐스타(Potent Star)
Jump suit-yellow, 10만 9천원

어깨선에 주름을 잡아 실루엣을 강조한 점프 슈트.
봄에 잘 어울리는 컬러로 슈즈와 백만 잘 매치한다면 하객룩으로도 백점이다.

 

 

핀블랙(PinBlack)
COTTON OVERSIZE JUMP SUIT, 19만 8천원

옅은 카키 컬러가 매력적인 점프 슈트.
소매나 바지 밑단을 롤업해 캐주얼 룩으로  완성해도 좋다.

로라로라(Rolarola)
ZIPPER JUMP-SUIT PINK, 12만 9천원

퍼프 소매와 허벅지 부분의 큰 포켓이 깜찍한 점프 슈트.
운동화와 매치해 ‘꾸안꾸’ 스타일로 연출해도 좋을 듯.

짧아서 좋아

겨우내 검정 타이즈에 답답하게 갇혀있던
두 다리를 당당하게 내보일 때.

매서운 추위도 지났으니
미니 스커트로 경쾌하게 봄을 맞이하자.

어떤 소재, 패턴과도 잘 어울리는 마법 같은 데님.
그 자체로도 멋스럽지만,
화려한 액세서리와 함께 한다면
더 센스 있는 룩을 완성할 수 있을 것.

아이아이 EYEEYE
ASYMMETRIC HEM TWO-TONE A-LINE MINI SKIRT, 15만 9천원.

브랜드 시그니처인 프린지 디테일과
두 가지 컬러의 데님을 비대칭 형태로 패치워크해 독특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특유의 고급스러운 텍스처가 매력적인 트위드.
트위드 스커트 하나만 잘 골라도
사계절 내내 잘 활용할 수 있다.

마쥬 maje
TWEED-STYLE SKIRT WITH MONOGRAMMED BELT, $295.

하이웨이스트 형태의 트위드 미니 스커트.
로고가 새겨진 버클 벨트가 고급스럽다.

 

 

걸을 때마다 자연스럽게 펼쳐지는 주름이 특징.
스쿨룩을 연상시키는 짧은 플리츠 스커트
그 무엇보다 발랄하다.
재킷과 함께 단정하게 착용하거나
티셔츠, 후드와 매치해 캐주얼하게 입어보자.

엠지엠지 스튜디오 mgmg studio
Check pleats skirt, 7만 2천원.

하단부터 주름이 퍼지는 형태의
빈티지한 체크 패턴의 플리츠 스커트.
신축성 있는 소재라 활동이 편하다.

 

 

특별한 아이템이 없어도 레더 스커트만 있다면
쉽게 시크한 룩을 완성할 수 있다.

핀블랙 PINBLACK
VEGETABLE A SKIRTS BLACK, 15만 8천원.

간결한 디자인의 A 라인 스커트.
양가죽을 사용해 부드러운 촉감과 은은한 광택을 자랑한다.

 

프린트가 가미된 미니 스커트로 만으로 룩에 포인트를 줘도 좋지만
과감한 시도를 두려워 하지 않는다면 같은 프린트를 반복하거나
다양한 프린트를 믹스해 스타일링해 보는 건 어떨까.

미쏘 MIXXO
레터링 미니스커트, 3만 9천 9백원.

디즈니의 빌런 캐릭터들과 콜라보레이션한
‘YES, I AM A VILLAIN’ 컬렉션.
흐트러져있는 다양한 폰트의 레터링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구카 GUKA
노먼 레이스 투피스, 17만 6천원.

체크 패턴 위로 흘러내리는 듯한 레이스.
둘의 조화가 매력적이다.
재킷과 셋업으로 착용하거나
단독으로 페미닌한 룩에 매치해도 좋을듯.

 

부담 없이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스커트를 찾고 있다면,
다양한 컬러와 디자인은 물론
적당한 신축성으로 편안하고 관리도 쉬운
코튼 스커트에 주목해보자.

프레임 FRAME
Safari cotton-blend twill mini skirt, £245.

허리 위로 길게 올라오는 기장과
앞뒤 포켓의 배색이 포인트.
적당한 신축성으로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으며
재활용 섬유로 만들어져 소재까지 착하다.

<아무도 모른다>에서 발견한 간절기 아이템

사진 출처: SBS 공식 홈페이지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보는 이들의 추리력을 자극하는 SBS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극중 강력계 형사 차영진 역의 김서형
연쇄살인사건을 풀어나가며 드라마에 긴장감을 부여하는 인물이다.

사진 출처: SBS 공식 홈페이지

캐릭터 외에 시선을 사로잡는 것이 또 하나 있다면
바로 그의 꾸밈없이 시크한 스타일.

드라마 속 김서형(차영진 역)의 룩에서
지금 입기 좋은 아이템을 골라보았다.

 

간절기 아우터로 빼놓을 수 없는 트렌치코트.
올봄 어떤 디자인을 사야 할지 고민이라면
군더더기 없는 베이식한 아이템을 골라보자.

닐바이피 NILBY P
single trench coat, 19 9천원.

베이지 컬러의 심플한 트렌치코트.
입체적인 암홀 라인이 독특하다.
칼라의 단추를 여며 깃을 세워 착용할 수도 있다.

 

 

타미힐피거 TOMMY HILFIGER
코튼 슬림핏 솔리드 트렌치코트, 54 5천원.

짙은 카키 컬러의 트렌치코트로
소매와 허리 벨트에 가죽 버클과 자수로고를 더했다.
뒤 칼라의 로고 라인이 특징.

 

 

제인 jain song
SLIM FIT TRENCH COAT, 98 8천원.

라펠 칼라부터 견장, 더블 버튼까지
기본적인 트렌치코트 디자인에 충실했다.
탄탄한 소재와 스티치 디테일이 돋보인다.

 

 

베이식한 티셔츠, 팬츠와 함께
깔끔한 룩으로 완성한 오버사이즈 코트.
허리 선이 강조되어 매력적이다.

르비에르 LVIR
one button wool jacket, 39 8천원.

울이 함유돼 일교차가 큰 지금 활용하기 좋은 재킷.
가슴쪽에서 여며지는 싱글 버튼과
허리가 강조된 실루엣이 우아하다.

 

제이제이 지고트 JJ JIGOTT
울 혼방 투버튼 플랩 포켓 재킷, 29만 9천원.

브라운 컬러의 포멀한 재킷.
뒷면이 적당히 트여있어 활동성이 좋다.
와이드 벨트를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분위기가 180도 달라질 수 있다.

 

 

엠엠엘지 Mmlg
EMEMELGE PIGMENT HOOD, 9 6천원.

균일한 짜임과 중량감 있는
87MM 자체 개발 소재로 제작됐다.
전면에 프린트된 그래픽 로고가 빈티지한 멋을 준다.

 

 

세인트제임스 SAINT JAMES
Guildo U, 10 8천원.

소매 부분의 라벨 디테일이 들어간 심플한 디자인과
세인트제임스만의 컬러풀한 색감이 돋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