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트를 위한 레깅스

시험 공부 전 책상을 치우는 버릇은 누구나 있지 않나.
홈트를 결심했다면 역시 옷부터 갖춰야 적성이 풀린다.

답답함 없이 아무때나 편하게 입고
#나도 #오늘부터 #다이어트
SNS 인증샷에도 돋보일 수 있는 레깅스 7가지를 소개한다.

 

오이쇼 OYSHO
파이핑 블록 컴프레시브 레깅스, 5만 9천원.

압박 소재에 사선으로 덧대어진 파이핑이
시각적으로 슬림한 실루엣을 만들어준다.
옆 라인과 무릎 부분 입체감이 느껴지는 유연한 소재가
활동 시 편안함을 더하고 부드럽게 다리를 감싼다.
무릎 뒤와 종아리에는 메시 원단으로 통기성까지 갖췄다.

 

디스커버리 DISCOVERY
플렉스 컨투어 하이웨이스트 레깅스, 7만 9천원.

민감한 피부 부위에 소취 기능성 소재를 더하고,
봉제선을 없애 피부 자극을 최소화했다.
넓은 허리밴드가 힘있게 군살을 잡아준다.

 

나이키 NIKE
원 아이콘 클래쉬 타이츠 5만 9천원.

피부의 땀과 습기를 빠르게 방출시켜주는 드라이 핏 소재로
쾌적한 운동 환경을 만들어준다.
뒷면, 옆면 포켓에 소지품을 보관할 수 있어
헬스장이나 야외 운동 시에도 편리하다.

 

아디다스 ADIDAS
빌리브디스 지오 메쉬 롱 타이츠, 7만 9천원.

기하학적인 라인에 메시 소재를 사용해
세련되 보이고, 시원하기까지 하다.

 

언더아머 UNDERARMOUR
여성 UA 퍼페추얼 레깅스, 9만 9천원.

허리에 고무밴드가 내장되어 있어
압박감 없이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으며
4방향으로 늘어나는 스트레치성 소재로 활동성을 높였다.
땀이 잘 차고 마찰이 많은 무릎 뒷부분엔
펀칭 디테일을 더해 땀을 빠르게 건조시킨다.

 

안다르 ANDAR
에어쿨링 배스 5부, 3만 5천원.

짧은 기장에 밑단을 메시 소재로 처리해
실내에서도 답답하지 않게 착용할 수 있다.
Y존이 드러나지 않는 입체적인 패턴으로 제작돼
야외에서도 부담 없이 착용할 수 있다.
캐주얼한 맨투맨, 운동화와 함께 애슬레저 룩으로 활용해볼 것.

 

배럴 BARREL
우먼 프리 라이트 데이즈 하이 웨이스트 레깅스, 4만 2천원.

얇고 가벼우며, 쉽게 늘어지지않는
촘촘한 마이크로 원사로 내구성을 높였다.
발을 고정시킬 수 있어 격한 운동에도
흐트러짐 없이 착용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
7가지 컬러로 출시돼 취향에 맞게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디올의 가든 캡슐 컬렉션

디올2020 봄-여름 레디-투-웨어 컬렉션 신제품을 선보입니다.

자연의 다채로움과 그 아름다움을 찬양하는 Dior Garden 캡슐 컬렉션
레디-투-웨어 컬렉션의 의상, 액세서리, 슈즈 그리고 가죽 제품으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특히 이번 캡슐 컬렉션에서는 아이코닉 30 Montaigne 백Saddle 백을 포함하여,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가 2020 봄-여름 패션쇼에서 특별히 선보인
새로운 Catherine Tote 백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스트라이프타이-다이 데님이 꽃처럼 피어나는,
서정적이고 목가적인 분위기의 컬렉션 캠페인 컷을 만나보세요.


2020 봄/여름 시즌에 슬랙스 입기

슬랙스(slacks), 공식 명칭은 팬츠 슈트(Pants Suit)라 하며
슈트, 혹은 단벌로 입는, 오피스 룩에 적합한 아이템을 말한다.
보통 일자로 쭉 뻗은 스트레이트 팬츠,
엉덩이부터 발목까지 넉넉한 핏의 와이드 팬츠 정도로 나뉜다.
슬랙스야 누구나의 옷장에 한 두 벌쯤 있는 옷이지만,
2020 봄/여름 시즌어떻게 입어야
옷 좀 입는다는 소릴 들을 수 있는지,
더불어 지금 가장 예쁜 슬랙스 쇼핑까지!
모두 정리해봤다.

SET-UP

세트업이 대세다.
그건 런웨이를 봐도,
스트리트 스타일을 봐도,
최근 유튜브에서 주목 받고 있는
<채널 십오야> 마포구 멋쟁이에서
송민호가 옷장을 최초공개하며
‘세트업’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그의 말을 빌리자면,
세트업은 큰 고민하지 않고 입어도 멋있다는 것.
맞는 말이다.
보통 옷을 입을 때 상의와 하의를 매치하는  게 가장 어렵고 중요한 일인데,
세트업을 입는다면 슈즈 정도만 고민해도 문제 없다.


이왕이면 ‘세트업’으로 출시된 제품을 사거나
가장 비슷한 소재, 톤의 재킷과 팬츠를 매치하는 것,
또는 비슷한 컬러의 하지만 아예 다른 소재의 상하의를 매치하는 것도 방법이다.
움직임이 불편할 수 있는 슬림한 핏의 슬랙스 보다는
와이드한 슬랙스를 택하고
놓은 스틸레토보다는 운동화나 플랫 슈즈와 매치해
캐주얼한 룩을 연출해 보자.


매치스패션(Matches Fashion)의 자체 브랜드
레이(Raey)의 와이드 핏 슬랙스.
같은 소재 재킷과 함께 구매할 수 있다.
팬츠는 40만원대다.

 

 


육스(YOOX)의 자체 브랜드
8 by YOOX의 비스코스 소재
스트레이트 팬츠.

세트로 구매 가능한 더블 브레스트 재킷도 있다.
블랙 컬러 슬랙스는 1년 365일 정말 다양하게 입을 수 있어
설명하기 입 아픈 옷장 필수템.
다만 슬랙스는 핏이 정말 중요하니
꼭 입어보거나 사이즈를 꼼꼼하게 체크하고 구매하자.

팬츠 가격은 약 10만원대다.

 

네타포르테(Net-a-Porter)가 엄선한
지속 가능한 브랜드 셀렉션, ‘NET SUSTAIN’에 소개된
카사솔라(Casasola)의 하이웨이스트 팬츠.
역시 같은 소재로 만든 재킷을 세트로 구매 가능하다.
팬츠의 가겨은 80만원대.

WITH PUFF BLOUSE


요즘 대세인 퍼프 블라우스와 매치해도 좋다.
다소 지나치게 사랑스러울 수 있는
퍼프 블라우스와 슬랙스의 조합은
서로의 가장 좋은 점만 끌어내 줄 수 있다.

다만 팬츠 컬러는 점잖고 어두운 색을 택하자.

이를테면 세실리에 반센(Cecilie Bahnsen)과 같은
과장된 러플, 과장된 퍼프 소매 블라우스를 입을 때,

 

 

슬림한 핏의 코스(Cos) 슬랙스를 매치하면
덜 부담스럽게 스타일링할 수 있다는 얘기.

 

 


오피스 룩으로 위험할 것 같은
보카바카(VocaVaca)의 러플 퍼프 블라우스도

심플한 디자인의 자라(ZARA)슬랙스와 함께 하면
가능하다.

 

 

BRIGHT COLOR

선명한 컬러의 슬랙스로 룩에 포인트를 주자.
봄/여름에 더욱 빛나는 주홍, 그린, 블루, 레드와 같은 색을 활용할 것.
특히 이번 시즌에는 그린, 퍼플, 핑크 등이 돋보인다.


앤아더스토리(&other stories)
청록색 하이웨이스트 팬츠.
더블 브레스트 재킷과 함께
세트업으로 구매 가능하며
팬츠 가격은 11만원이다.



잉크(EENK)의 와이드 슬랙스.
재킷까지 한 벌로 입기 부담스럽다면
니트 베스트와 매치해 보자.
팬츠는 할인 중으로 26만원대,
SI빌리지에서 구매 가능하다.

연관 검색어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