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영화와 드라마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요즘
왠지 더 찾아보게 되는
바이러스 소재의 영화와 드라마를 모았다.

영화

감기(2013)

<감기>는 한국 영화 최초로 바이러스 공포를 다룬 작품.
호흡기를 통해 감염되는 치사율 100%의 바이러스로 인해
국가 재난 사태가 선포되고 바이러스 발생지인 분당이 봉쇄된 상황에서
구조요원 지구(장혁)와 감염외과 전문의 인해(수애) 등이
감염자 치료와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 등 전문가의 고증을 바탕으로 제작했고
<아수라>의 김성수 감독이 연출했다.

아웃 브레이크(1995)

1960년 아프리카 자이르에서 최초 발생한 바이러스로
원숭이와 접촉 시 감염되는 출혈열을 소재로 한 영화 <아웃 브레이크>.
약 30년 후, 바이러스가 재발하자 현지에 파견돼 조사를 하던
육군 대령 샘 다니엘즈(더스틴 호프만)가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은 후
치료제를 숨긴 채 바이러스 발생 지역을 폭격하려는 정부에 대항한다.
<트로이>, <포세이돈>으로 알려진 볼프강 페테르젠 감독의 작품.

컨테이젼(2011)

<컨테이젼>코로나19와 유사한 상황을 다뤄 최근 화제가 된 영화.
박쥐에서 파생된 바이러스가
홍콩에 출장을 다녀온 베스(기네스 펠트로)를 시작으로
시카고 전역으로 번지며 사망자가 속출한다.
도시가 봉쇄되자 생필품을 ‘사재기’하고
시민의 불안감을 악용해 사익을 취하려는 인물이 등장하는 등
바이러스가 확산될 때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을 꽤 현실적으로 다룬다.
<시크릿 세탁소>의 스티븐 소더버그 감독이 연출했다.

드라마

비트윈(2015)

<비트윈>은 캐나다 방송국 ‘Citytv’와 넷플릭스가 합작해 만든 드라마.
만 22세 이상인 사람들만 감염되는 치명적인 바이러스
소도시 ‘프리티 레이크’에 퍼지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정부가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만들어놓은
직경 약 16km의 격리 구역에 갇힌 생존자들이
도움 없이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벌인다.
영화 <해피엔딩 프로젝트>의 마이클 맥고완 감독 등이 연출했다.

V-워(2019)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V-워>
빙하 안에 갇혀 있던 바이러스가 기후 변화로 인해 공기 중에 퍼지며 시작된다.
감염된 사람들은 모두 뱀파이어로 변하는데,
친구 사이였던 루서 스완 박사(이언 서머홀더)와
뱀파이어가 된 마이클 페인(에이드리언 홈스)이 대립하는 등
바이러스로 인해 나눠진 두 세력의 싸움이 전개된다.
미국 드라마 <테이크 투>에 참여한 브래드 터너 감독 등이
조너선 메이버리 작가의 그래픽 노블 <V-워>를 바탕으로 제작했다.

레인(2018)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레인>의 바이러스는 를 맞으면 감염된다.
바이러스를 연구하는 아버지의 도움으로 벙커에 숨어지내던 남매가
6년 후 밖으로 나와 아버지를 찾아나서는데,
그 과정에서 다른 생존자들을 만나며 벌어지는 사건들을 담았다.
점차 밝혀지는 바이러스의 원인과 이면에 숨겨진 진실이 관전 포인트.
덴마크에서 제작된 최초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영화 <더 킹 오브 엠파이어>의 케네스 카인츠 감독 등이 연출했다.

아날로그 카메라

이하게 엑사 by 엘리카메라

“1930~70년대에 판매된 이하게의 인기 SLR 카메라 ‘엑작타’의 보급형 모델이다. 클래식한 디자인은 비슷하지만 조작법이 간편해졌다. 조리개 밝기와 심도를 확인할 수 있고 상단에 웨이스트 레벨 파인더가 있어 위에서 내려다보며 촬영하는 방식이 아날로그 감성을 더한다.”

아그파 옵티마 센서 1535 by 오브옉트

“아그파 특유의 붉은색 셔터가 돋보이는 1970년대 거리계 연동 카메라. 독일의 유명한 산업 디자이너 노르베르트 슐라크헤크가 디자인했다. 이중 합치식 카메라로 뷰 파인더에 보이는 2개의 상이 하나로 겹쳐지도록 조절해 초점을 맞출 수 있다. 노출계는 배터리를 넣으면 자동으로 작동한다.”

후지 DL-300 by THINGS CSMF

“후지에서 1980년대에 출시한 자동초점카메라. 렌즈 덮개를 옆으로 밀어 열면 바로 사용할 수 있게 만든 디자인이 독특하다. 조리개가 밝은 편이고, 후지논의 단렌즈를 탑재해 줌 기능은 없지만 선명하고 진한 색감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크기가 작고 가벼워 들고 다니기 좋고 다루기도 쉬운 편이라 필름 카메라 입문자에게 알맞다.”

 

연관 검색어
,

당신의 선택

전시 <가능한 최선의 세계>에 발을 들인 사람이라면 두 가지 질문에 대한 답이 궁금할 것이다. 과연 무엇이 최선이고, 어디까지 가능할지. 심지어 도록을 보아도, 전시 작품을 뚫어져라 보아도, 큐레이터에게 물어도 답을 찾을 수 없다. 답은 이 전시를 보는 관람자에게 있다. 소설가 정지돈이 시놉시스를 쓰고, 열 팀의 젊은 아티스트가 이를 회화, 오브제, 영상 등으로 구현한 이번 전시는 보다 능동적으로 관람할수록 더 많은 세계를 보여주도록 설정되어 있다. 관람객은 입장과 동시에 모든 것이 예측 가능한 블루 프린트와 아무 규칙도 없는 레드 프린트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그리고 선택에 따라 파랑 혹은 빨강 색안경과 지시문을 전달받는다. 그리고 작품과 그 작품 옆에 있는 글을 하나씩 읽으며, 나만의 세계를 구축해보는 것이 이 전시를 보는 방법이다. 동선도 없고, 글과 작품 중 하나만 취해도 된다. 물론 색안경을 쓰지 않아도, 지시문을 읽지 않아도 된다. <가능한 최선의 세계>는 결국 당신의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직접 경험하지 않고선 정체를 알기 힘든 이 전시는 플랫폼엘 아트센터에서 4월 5일까지 계속된다.

전시 기간 2019년 12월 10일~2020년 4월 5일
장소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133길 11
문의 02-6929-4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