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을 담은 향수

봄날의 따듯함,
포근함, 상쾌함을 담은 향수.

아틀리에 코롱 오랑쥬 상긴느. 100ml, 15만9천원.

쌉싸름한 블러드 오렌지의 향이 느껴지는
프루티 시트러스 계열의 향수.
은은한 우디, 시트러스향이 어우러져
산뜻한 느낌으로 요즘 같은 날씨에 뿌리기 좋다.

구찌 블룸 고체 디 피오리. 100ml, 16만5천원.

새싹이 돋아나는 계절을 향으로 표현한 향수.
오리지널 블룸 향수보다 가벼운 향으로
자스민 버드, 내추럴 튜베로즈 등이 조합된 플로럴 향이다.

샤넬 가브리엘 샤넬 에쌍스. 50ml, 16만6천원.

뿌리는 순간 따뜻한 태양 빛과 향긋한 꽃내음이 느껴지는 향수.
자스민과 일랑일랑 등의 꽃 향기가 조화를 이루어
기분좋은 포근함을 느낄 수 있다.

바이레도 블랑쉬. 100ml, 29만8천원.

섬유유연제 향, 비누향 덕후들이 사랑하는 향수.
은은한 화이트 로즈와 샌들 우드, 네롤리 향이 순수한 느낌을 준다.
부드러운 향이 마음이 간질간질한 봄에 잘 어울린다.

 

크리드 어벤투스. 50ml, 33만 8천원.

나폴레옹의 삶에서 영감을 받아
‘남자향 향수’의 대명사로 자리잡은 어벤투스.
중후한 느낌의 남자 스킨 향에 상큼한 과일을 섞어
연령대에 상관없이 누구나 사용하기 좋다.

 

자라 에보니 우드 EDP. 90ml, 25.95유로

자라가 조 말론 런던의 초기 조향사이자 창업가였던
조 말론과의 협업을 통해 선보인 향수.
우디와 머스크가 어우러져 차분한 향을 낸다.
국내에는 아직 출시되지 않았지만,
해외 직구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남자들을 위한 비비크림

 그루밍족이 되고싶지만
어디부터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무턱대고 유명한 제품을 구매해서 사용한다거나,
집에 있는 누나, 여동생의 제품을 슬쩍 했다가는
톤이 맞지 않아 얼굴이 동동 떠 보이는 아찔한 경험할 수도 있다.

시작은 남성용 비비크림으로 하는 걸 추천한다.

무엇을 사야 할지 도무지 모르겠는 당신을 위해
지금 쓰기 좋은 남성용 비비크림을 골라봤다.

스와니코코 올인원 CC크림. 40ml, 3만5천원.

뭉치지 않고 부드럽게 발려 자연스러운 피부를 연출해주는 씨씨크림.
수분 보충과 자외선 차단, 톤업까지 해결되는 올인원 제품으로
끈적이지 않아 좋다.

스웨거 페이스 터미네이터 비비크림. 2만5천원.

거칠어진 피부를 고르고 화사하게 가꿔주는 비비크림.
자연스러운 벨벳 스킨을 연출해 주어
메이크업한 티가 별로 나지 않아 자연스럽다.

 

비레디 레벨업 파운데이션. 30ml, 2만원.

커버가 오래 지속되어 수정 화장을 할 필요가 없는 파운데이션.
논 코메도제닉 테스트를 마쳐 트러블성 피부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컬러 쉐이드가 다양해 자신의 톤에 맞는 제품을 선택하기 쉽다.

라 뷔게르 크렘 드 뷔게르. 1.5gx30, 2만8천원.

피부를 촉촉하고 매끈하게 유지하며 잡티를 커버하는 톤업크림.
건조하고 자외선이 강한 봄철 사용하기 좋다.
1회 사용분씩 낱개 포장되어 청결하게 사용할 수 있다.

 

스케다 멀티 이펙트 비비크림. 50ml, 1만4천4백원.

바르는 순간 개인 피부에 가장 적합한 톤으로 바뀌며
자연스럽게 화사한 안색을 연출해 주는 비비크림.
얇고 가볍게 발려 메이크업을 번거로워하는 남성들에게 제격이다.

 

헤지스 맨 룰429 컴플리트 시카 비비. 50ml, 3만원.

번들거리지 않고 밀착되어 자극없이 편안한 비비크림.
트리플 시카 성분 및 허브 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트러블 걱정 없이 민감한 피부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라인 에디트

이어링 가브리엘앤코, 네크리스 벤 아문 바이 이삭 메네비츠

ROSE OUTLOOK

눈가에 자줏빛을 활용하면 몇 번의 터치만으로도 색다른 이미지를 연출할 수 있다.
레드와 베리 컬러 아이라이너를 이용해 자유자재로 선을 그려 넣으면 의외로 과해 보이지 않고 멋스럽다.

 

재킷 생 로랑 바이 안토니 바카렐로, 이어링 가브리엘앤코

CROSS PURPOSE

눈두덩을 도화지라고 생각하고 십자가 모양으로 얇게 선을 그려보자.
진한 블랙 아이라이너를 사용하면 자칫 공포영화의 여주인공으로 보일 수 있으니
연한 회색을 선택해 신비하고 묘한 분위기를 연출해보길.

 

EMPTY CORNERS

여백의 미를 추구한 모던 캐츠아이.
워터프루프 리퀴드 아이라이너로 속눈썹 라인을 따라 일반적인 캐츠아이 라인을 그린 후 아랫눈썹 라인과 연결한다.
공간을 채우려 하지 말고 여백을 남겨두는 것이 포인트다.

 

FLOAT CONVENTION

아이라인을 점막이 아닌 눈두덩에 그려보자.
눈을 뜬 상태에서도 라인이 돋보여 눈매가 강조되고, 라인의 컬러와 두께에 따라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보디수트 데이비드 코마, 이어링 불가리

GOLD TEARS

피부 톤에 가까운 골드빛 아이라이너로 눈물샘을 채운다.
약간의 터치로 눈가가 밝아 보이는 메이크업 아티스트의 비법을 따라 할 수 있다.
눈 전체에 은은한 광채를 주고 싶으면 눈두덩까지 얇게 스머징해 그러데이션 느낌으로 연출해보자.

 

드레스 베르사체, 큐빅 이어링 타코리, 후프 이어링 가브리엘앤코, 네크리스 불가리, 머리 끈 모두 아마존

MAKING POINTS

기하학적인 삼각형 스티커를 눈꼬리에 붙여 예술적인 아이 메이크업을 완성해보자.
굳이 블랙일 필요도 없다. 스티커를 액세서리처럼 활용하면 평소와 다른 위트 있는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