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코 전성시대

스팽글이나 시퀸 같은 화려한 소재가 디스코 무드를 구성하는 핵심 요소라는 편견을 버려야 할 때다. 새 시즌 어깨선에 닿을 듯 과장된 길이에 뾰족한 형태를 지닌 디스코 칼라가 어마어마한 존재감을 발휘하며 디스코 무드의 부활을 예고했으니까! 빅토리아 베컴과 루이 비통, 로에베의 컬렉션 피스가 대표적인 예로, 모두 모던한 재킷과 어우러지며 지금껏 볼 수 없던 우아한 무드를 구현한 점이 인상적이다.

지금이 바로 야상을 사야할 때

일교차가 큰 지금 같은 날씨에
선택해야 하는 아우터는,
입기도 보관하기도 편한 야상 점퍼.

가볍기까지 하니 언제든지 벗어
들고 다니기도 좋아
갑작스럽게 비가 오는
장마 철에도 요긴하게 쓰일 것.

에취 ETCH
DETACHABLE HOODIE COAT, 328천원.

베이식한 디자인이라 스타일에 구애받지 않고
멋스럽게 걸칠 수 있는 제품.

후드는 탈부착이 가능하며,
허리 스트링으로 실루엣을 조절할 수 있다.

자라 ZARA
후드 점퍼, 7만9천원.

짦은 기장이 귀여운 후드 점퍼.
스트링으로 후드와 허리 핏을 조절할 수 있으며
소매 또한 탭 버튼으로 조일 수 있다.

 

앤더슨벨 Andersson Bell
OLIVIA HOODIE SCARF JUMPER awa264w, 238천원.

오버사이즈 핏으로 마치 망토를 연상시키는 디자인.
스카프처럼 묶을 수 있는 후드가 포인트다.

뒷면의 플리츠가 멋스러운 실루엣을 만들어준다.

킨더살몬 KINDERSALMON
Longfield Jumper, 498천원.

트렌치코트 같은 디테일이 곳곳에 더해진 야상 점퍼.

앞에서 묶을 수 있도록 연출된 후드가 독특하다.

이브살로몬 YVES SALOMON
투웨이 스트링 야상 점퍼,149만원.

레몬 컬러의 내피가 포인트 돼
화사한 봄에 제격이다.

내피를 탈부착할 수 있어 함께 레이어드하거나
내피만 단독으로 착용할 수 있다.

블라우스의 계절

추웠다 더웠다 좀처럼 종잡을 수 없는 날씨에
어떤 옷을 사야 할지 혼란스럽다.

괜히 지금 사면 얼마 입지 못하고
옷장에 넣어버릴까 불안하기까지!

지금부터 다가오는 여름까지 입을 수 있는
블라우스들을 소개한다.

자라 ZARA
펀칭 자수 블라우스, 5만9천원.

꽃모양의 자수 가운데 펀칭 디테일을 더해
여름까지 시원하게 착용할 수 있는 블라우스.

머리카락을 쓸어 넘길 때마다 살짝살짝 드러나는
파임이 매력적이다.

 

보카바카 vocavaca
Juliet Lace Blouse, 178천원.

프릴이 장식된 넓은 칼라가 특징인
사랑스러운 블라우스.

칼라에 연결된 스트랩을 묶어 단정하게 입어도 좋지만
무심하게 풀어 캐주얼하게 착용했을 때에도 매력적이다.

 

마시모두띠(Massimo Dutti)
블랙 도트 메쉬 셔츠, 99천원.

흘러내리듯 자연스러운 핏이 매력적인 시스루 블라우스.

도트 패턴이 밋밋함을 덜어주며,
안감이 내장돼있어 이너 선택에 부담이 없다.

 

더캐시미어 theCASHMERE
후드 언밸런스 헴 탑, 29만5천원.

가운데 주름 잡아 독특한 디테일을 완성한 블라우스.

후드 더해 캐주얼한듯하면서도,
시어한 소재가 단정한 느낌을 준다.

요즘 같이 일교차가 큰 날씨에는
색감이 돋보이는 롱 슬리브를 이너로 매치해도 좋을 .

 

에고이스트 EGOIST
스퀘어넥 퍼프소매 데님 블라우스, 19만8천원.

화이트 스티치로 포인트를 준 데님 블라우스.

봄륨 있는 퍼프 소매와 은은한 광택의 비즈 버튼
룩을 사랑스럽게 연출해준다.

스트랩으로 허리를 잡아줘
여성스럽게 연출할 수 있다.

몬츠 MONTS
monts 1105 colourway lace blouse, 6만3천원.

블랙 레이스 디테일이 더해진
빈티지한 느낌의 블라우스.

귀엽게 배열된 버튼 장식이 포인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