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에 살짝 둘러주세요.

쁘띠(petit) ‘작은’, ‘귀여운’ 이라는 뜻의 프랑스어로
말 그대로 크기가 작은 스카프를 말한다.

칭칭 감는 큰 스카프와 달리
얇은 스카프를 목에 착 붙도록 묶어 주거나,
한두 번 가볍게 두른 후 리본 모양으로 연출하면 된다.

 

포멀한 셔츠나 화이트 티셔츠 위에 무심하게 두르거나
비슷한 컬러의 드레스 위에 레이어드하면
한층 더 개성 있는 룩을 완성할 수 있다.

또 자주 드는 백이 지겨워질 때
핸들에 스카프를 돌돌 감아 연출하거나
자연스럽게 묶어 참 대신 연출해도 좋다.

 

 

헤어 액세서리를 즐겨한다면 모자나 헤어핀 대신 반다나처럼 스타일링 하거나
포니테일로 묶은 머리에 스카프를 한번 더 둘러 발랄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구찌(Gucci)
실크 넥보우 25만원

2020 S/S 트렌드 중 하나인 폴카도트 패턴과
구찌의 더블G가 로고가 새겨진 실크 스카프.
네이비와 레드 컬러의 믹스가 유쾌하다.
손목에 묶어 팔찌 처럼 연출해도 매력적이다.

 

 

버버리(Burberry)
몽키 프린트 실크 스키니 스카프 28만원

앤티크 일러스트레이션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원숭이 프린트와 브랜드 로고가 새겨진 스카프.
선명하고 다채로운 컬러 조화가 눈길을 끈다.
브라운이나 블랙 컬러의 클래식한 백
자연스럽게 묶어 스타일링해보자.

 

 

디올(Dior)
카키 TOILE OBLIQUE” 미차 27만5천원

차분한 카키 컬러의 로고 스카프.
비슷한 톤의 컬러 조합이 고급스럽다.
심플한 셔츠나 비슷한 색의 아우터를 매치해 스타일링하면
클래식한 룩을 완성할 수 있다.

 

 

 

루이비통(Louis Vuitton)
프리베 BB 방도26만원

가방으로 가득 찬 옷장을 표현한 프린트와
모노그램 패턴의 조화가 깜찍하다.
봄 기운을 가득담은 파스텔 컬러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기에 안성맞춤.

봄 니트를 찾아서

일교차가 큰 요즘 같은 날 필요한 건
덥지도 춥지도 않은 적당한 두께의 니트.

봄을 닮아 화사하고 가벼운 니트들을 소개한다.

프론트로우 FRONTROW
Cotton Silk Ribbed Knit Top, 31만6천원.

톤온톤 배색이 돋보이는 니트 톱은
프론트로우와 리플레인의 콜라보레이션 제품.
실크 원사와 글리터 메탈사를 이중 편직해
고급스러운 텍스처를 완성했다.
스커트와 셋업으로도 구매할 수 있다.

 

에고이스트 EGOIST 
소매 볼륨 풀오버, 228천원.

적당히 파인 하트 네크라인에 레이스로 포인트를 준
은은한 네온 컬러의 니트 톱.
볼륨감 있는 퍼프 소매로 사랑스러움을 더했다.

 

폴로 랄프 로렌 POLO RALPH LAUREN
여성 케이블 숏 슬리브 스웨터, 179천원.

화사한 핑크 컬러가 돋보이는 케이블 니트 스웨터.
피마면 소재로 제작돼 부드럽고 은은한 광택이 돈다.
깔끔한 팬츠와 함께 캐주얼하게 연출하거나
하늘하늘한 스커트를 매치해 러블리한 분위기를 더해보자.

 

자라 ZARA
리브드 크롭 재킷, 39천원.

자라의 라운드넥 크롭 카디건.
비비드한 오렌지 컬러가 룩에 확실한 포인트를 준다.
데님 팬츠, 원피스 등 어떤 아이템과도 잘 어울린다.
사진처럼 셋업으로 입어도 멋스럽다.

 

보웬 BOWEN
보웬 울 니트, 975백원.

봉제선을 최소화한 간결한 디자인의 반팔 니트 톱.
앞뒤 언밸런스한 기장으로 힙을 가려줘
슬림한 팬츠에도 부담 없이 착용할 수 있다.

 

코스 COS
니티드 스트라이프 탑, 135천원.

가터 스티치로 다채로운 컬러가 어우러진
스트라이프 패턴으로 발랄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클로브 CLOVE
Coolmax Argyle Crewneck Knit(Women), 179천원.

팝한 컬러의 아가일 패턴이 포인트.
기능성 원단을 사용해 일상뿐만 아니라
아웃도어 활동에도 쾌적하게 착용할 수 있다.

간절기 최애 아우터, 가죽 재킷

 

완연한 봄날씨, 데일리 룩이 고민된다면 ?
스트리트 패션피플들에게서 스타일링 팁을 찾았다.
여름이 오기전에 부지런히 입어야할
간절기 베스트 아이템 가죽 재킷들.

 

 

컬러 

블랙만이 답이 아니다.
기본적인 블랙 컬러 가죽 재킷을 이미 가지고 있다면
조금 밝은 컬러에 도전해 보는 것은 어떨까.

 

브릭컬러 가죽 재킷 5백만원대 구찌(Gucci).

브라운 컬러 가죽 재킷 70만원대
위크앤드 막스마라(Weekend Maxmara).

 

 

 

 

 

가죽 셔츠

초여름까지 쭉 입을 수 있는 가죽 셔츠는
재킷에 비해 가볍고 부드러워 활용도가 높다.
이너웨어와 함께 스타일링하면 아우터로도 활용 가능하다.


광택이 있는 가죽 셔츠 2백만원대 이자벨 마랑 (Isabel Marant).

 

 

 

 

 

 

반팔 가죽 셔츠 1백만원대 가니 (Ganni).

 

 

 

빈티지 오버사이즈 가죽 재킷

엄마의 옷장에서 꺼낸듯한 빈티지 무드의 오버사이즈 가죽 재킷이 스트리트에서 눈에 띈다. 벨트와 함께 연출하면 더욱 스타일리시 하다.

 

 

벨트 장식의 가죽 재킷 200만원대 이로(I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