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의 선글라스 신제품

이제는 액세서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영역이 된 선글라스.
올해는 어떤 아이템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까.

다채로운 2020 S/S 선글라스를 모아보았다.

발렌티노 VALENTINO
VLOGO 아세테이트 스퀘어 선글라스, 34만원.

밝은 그린 컬러의 프레임과 렌즈가
그 자체만으로 화사하다.
측면에 메탈 발렌티노 로고를 더했다.

 

퍼블릭비컨 PUBLIC BEACON
Jane2 C2, 195천원.

프렌치 시크의 대명사 제인버킨에 영감을 받은
노스텔지아(New Nostalgia) 컬렉션.
둥근 쉐입의 레트로한 디자인이 매력적이다.
얇고 가벼워 일상에서 활용도가 높다.

 

페이크미 FAKEME
지라, 175천원.

짙은 옐로 컬러 프레임의 스퀘어 선글라스.
틴트 렌즈이지만 짙은 세루리안 블루 컬러로
부담스럽지 않게 착용할 수 있다.

 

2020 아이웨어 트렌드에서 주목해야할 점은
화려한 액세서리와의 매치.

샤넬 CHANEL
선글라스, 1215천원.

투명한 아세테이트 프레임에
그레이 컬러의 미러 렌즈가 장착된 선글라스.
글래스 펄 네크리스는 이번 시즌 샤넬 아이웨어 컬렉션에서
가장 돋보이는 액세서리 중 하나.
각종 아이웨어에 탈부착이 가능하며
네크리스로도 활용 가능하다.

 

젠틀몬스터 GENTLE MONSTER
차크라 M01, 32만원.

블랙 메탈 프레임과 레드 렌즈가 더해진 브릿지가 독특한
젠틀몬스터의 캣아이 선글라스.

 

젠틀몬스터 GENTLE MONSTER
네오 BK, 55천원.

차크라 M01와 함께 매치한 액세서리는
아웃도어에서 영감을 받은 젠틀몬스터의 네오 BK.
네온 컬러의 스트링 팁이 포인트.
스트랩에 실리콘으로 처리된 로고가
미끄럼을 방지해 편안한 착용감을 더한다.

 

구찌 GUCCI
스퀘어 아세테이트 선글라스, 635천원.

8각형 프레임의 오버사이즈 선글라스.
측면의 골드 컬러의 메탈 로고 디테일이 고급스럽다.

 

구찌 GUCCI
레진 안경 체인, 49만원.

선글라스와 함께 매치된 체인 역시 구찌 제품.
고무 스트링으로 탈부착이 가능하며
이 역시 오버사이즈의 볼드한 체인이
확실한 존재감을 나타낸다.

하이 주얼리의 향연

화이트 골드에 아코야 진주와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조세핀 아그리뜨 임페리얼 디아뎀 쇼메(Chaumet), 화이트 골드에 루벨라이트와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디바스 드림 이어링, 화이트 골드에 아쿠아마린과 사파이어, 파베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하이 주얼리 링 모두 불가리(Bvlgari), 18K 화이트 골드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버레스크 링 다미아니(Damiani).
화이트 골드와 옐로 골드에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와 사파이어를 세팅한 사자 모양 브로치 쇼메(Chaumet), 로즈 골드에 말라카이트와 파베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세르펜티 네크리스 불가리(Bvlgari).
18K 핑크 골드에 산호, 오닉스, 블랙 래커,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칼람 컬렉션 네크리스와 브레이슬릿, 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위부터) 핑크 골드에 그린 투르말린과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퍼지, 레오퍼드 캣 링 부쉐론(Bucheron), 옐로 골드와 크리소프레이스, 오닉스,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부통도르 컬렉션 링 반클리프 아펠(Van Cleef & Arpels), 옐로 골드와 화이트 골드에 옐로 베린, 다이아몬드, 옐로 사파이어를 세팅한 오피, 허밍버드 링 부쉐론(Bucheron).

샤넬의 아름다운 아이웨어

샤넬 2020 봄/여름 아이웨어 컬렉션을 소개합니다.
이번 컬렉션을 대표하는 쉐입은
오벌, 파일럿, 정사각이다.
그 외에도 오버사이즈 버터플라이 프레임,
브랜드를 대표하는 소재, 트위드를 접목시킨 프레임
투명한 버전으로 재해석된 퀼팅 디테일 등을 만나볼 수 있다.

그리고 캠페인에서 가장 돋보였던 건 바로
탈부착 가능한 글래스 펄 네크리스 다.


마가렛 퀄리(Margaret Qualley)가 등장한
이 캠페인 컷에서 보이는
글래스 펄 네크리스 장식은
일부 아이웨어 템플에 탈부착이 가능하다.
아이웨어 스트랩으로, 목걸이로도 활용 가능하다.


86개의 그레이 혹은 화이트 글라스 비즈
레진에 담가 제작하는 이 주얼은
마음대로 착용이 가능하다.


앙젤(Angèle)이 착용한 오발 쉐잎 선글라스에도
글래스 펄 네크리스 장식이 더해진 걸 볼 수 있다.


오발 쉐잎의 투명 프레임 아이웨어.
그레이 컬러 글래스 펄 네크리스를 더했다.


이는 옵티컬 아이웨어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샤넬의 트위드 셋업과 더할나위 없이 잘 어울린다.


이자벨 아자니(Isabelle Adjani)가 착용한 오버사이즈 선글라스.
이 역시 샤넬을 대표하는 디자인으로
어떤 룩에 착용해도 잘 어울리는 클래식이다.
템플에는 샤넬 더블C가 더해졌다.


세바스티앙 텔리에(Sébastien Tellier)가 착용한
오버사이즈 쉴드 선글라스.


샤넬을 대표하는
트위드를 선글라스에 접목시켰다.
넓은 아세테이트 템플에는
더블C가 패치처럼 장식됐다.


퍼렐 윌리엄스(Pharrelle Williams)의 사각 프레임 선글래스.
선글라스 프레임 옆 면에 트위드의 질감을 표현한 것이 특징.
템플에는 심플하게 더블C 를 장식했다.

 

마가렛 퀄리, 퍼렐 윌리엄스,
앙젤, 이자벨 아자니,
세바스티앙 텔리에가 등장하는
샤넬의 2020 봄/여름 아이웨어 컬렉션 캠페인.

전체 캠페인 영상 및 사진,
더 많은 샤넬 아이웨어를 만나보고 싶다면
아래 사진을 클릭해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