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 패션 코드 ③ – 투톤슈즈

혁신적인 스타일을 만들어내는 것도 재능이다.
가브리엘 샤넬은 그런 면에서 뛰어났다.

가브리엘 샤넬과 세르주 리파르, 1937 Photo Jean Moral

그 누구보다 빠르게 새로운 것에 도전했고,
그녀가 틀린 적은 없다.

가브리엘 샤넬과 세르주 리파르, 1937 Photo Moral Brigitte Moral

빠르게 옷장 필수품으로 자리 잡은
리틀 블랙 드레스, 트위드 슈트, 퀼팅 핸드백을
이미 선보인 후였던 1957년,
가브리엘 샤넬은 여성의 옷장에
또 하나의 에센셜 아이템을 제안한다.
투톤 슈즈.

©Chanel

”투톤 슈즈는 우아함의 극치다”
가브리엘 샤넬의 말이다.

샤넬 트위드 슈트를 입고 투톤 슈즈를 신은 마리-엘렌 아르노, 1959 Fall-Winter Haute Couture Collection ©Chanel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가브리엘 샤넬은 옳았다.
정확하고, 명확했다.

Chanel 2015/16 Fall-Winter Ready-to-wear Collection ©IMAXTREE

베이지와 블랙, 두 컬러가 조화를 이루는
투톤 슈즈는 슬링백 형태로
발가락에서 뒤꿈치까지의 라인을 연구해
모든 룩과 상황에 어울리는 디자인으로 완성됐다.

샤넬 트위드 슈트를 입고 투톤 슈즈를 신은 지나 롤로브리지다와 샤넬 모델들, 1964 ©Philippe Garnier


”베이지와 블랙으로 아침에 집을 나서고,

베이지와 블랙으로 점심을 먹고,
베이지와 블랙으로 칵테일 파티에 간다.
베이지와 블랙은,
아침부터 저녁까지
모든 상황에 어울리는 룩이다.”
라고 당시 가브리엘 샤넬이 말했다.

투톤 슈즈의 다른 강점은 컬러다.

슈즈의 메인 컬러인 베이지가
다리를 길어 보이게 하고
블랙 컬러의 토가
발이 작아 보이는 효과를 준다.

거의 모든 샤넬 코드에 적용된 기준,
실용성.
투톤 슈즈 역시 실용성에 중점을 둬
슈즈 코를 날씨와 마모에 강하도록 디자인했다.

©Chanel

의 높이는 5cm.
당시 유행하던 스틸레토에 반하는 낮은 굽으로
여성의 라이프스타일에 적합하면서도
아름다운 슈즈를 탄생시켰다.

투톤 슈즈로 가브리엘 샤넬은
또 한번 파격적인 스타일을 선보였다.

당시만 해도 슈즈는 단색이 일반적이었고
색은 보통 의상과 맞췄다.

2015/16 Fall-Winter Ready-to-wear Collection ©Chanel

가브리엘 샤넬은
이런 딱딱하고 구시대적인 스타일에서
여성을 해방시켰다.

언론은 이를 “새로운 신데렐라 슈즈”라 칭송했다.

이미 혁신적인 디자인이었지만,
가브리엘 샤넬은 더 편안한 슈즈를 원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선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했다.
그래서 가브리엘 샤넬은
1894년부터 바바라 허튼(Barbara Hutton),
엘리자베스 테일러(Elizabeth Taylor)와 같은
셀러브리티들이 찾은 부트 메이커(Boot Maker),
마사로(Massaro)의 문을 두드렸다.

©Chanel

마사로는 슈즈의 라스트(last)부터
피니싱 작업까지 장인의 손으로 완성하는
유서 깊은 슈즈 메이커로
가브리엘 샤넬과 함께 투톤 슈즈를
더 완벽하게 탄생시켰다.

2002년부터 공식 샤넬 공방으로 합류한 마사로는
현재 하우스의 공방 컬렉션(Metiers d’art)과
오뜨 꾸뛰르(Haute Couture)슈즈를 책임지고 있다.

2013 Spring-Summer Haute Couture Collection ©Chanel

가브리엘 샤넬은 마사로와 머리를 맞대고
슬링백 슈즈의 스트랩을 엘라스틱으로 바꿔
편안함을 배가시켰다.

시대를 초월한 투톤 슈즈는
하우스에서 끊임 없이 재해석되고 있다.

베이지 레더에 토캡의 컬러를 네이비나 브라운,
골드로 바꾸는 등 다양한 컬러 버전들이 출시되었다.

2015 Spring-Summer Ready-to-wear Collection ©Chanel

“신발 네 켤레로 세계 여행을 할 수 있다.”고 샤넬은 말하곤 했다.

투톤 슈즈의 가능성은 무한하다.
시즌을 거듭하며 힐이 얇아지거나
구조적으로 변형됐고,
팁은 모양은 라운드 또는 포인티드 형태로
변신을 거듭했다.

2019/20 31 rue Cambon Metiers d’art collection ©Chanel

1983년 칼 라거펠트가 샤넬의 수장으로 합류하면서
샤넬을 상징하는 투톤 펌프스는 새 생명을 얻었다.

칼은 끊임없이 투톤 슈즈를 재창조했으며,
끊임없이 모양에 변화를 주며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줬다.

2020 Spring-Summer Ready-to-wear Collection Two tone Ballerina Shoes @Chanel

1986년부터 칼 라거펠트는
투톤 슈즈를 발레리나 슈즈로 만들며
샤넬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클래식을 창조해냈다.

2011/12 Paris-Bombay Metiers d’art Collection ©Chanel

그는 투톤 슈즈로 샌들, 부츠, 브로그,
싸이 하이 부츠, 에스파드리유, 스니커즈로 변신시켰다.

2017 Cruise Cuba Collection ©Chanel
2018 Spring-Summer Ready-to-wear Collection ©Chanel

컬러 조합은 대담했고,
페이턴트, 퀼티드 레더, 이리데슨트(iridescent)레더,
스웨이드, 새틴, 데님, 트위드 등
사용하는 소재도 다양했다.

2015/15 Fall-Winter Ready-to-wear Collection ©Imaxtree
2015/15 Fall-Winter Ready-to-wear Collection ©Imaxtree
2015/15 Fall-Winter Ready-to-wear Collection ©Imaxtree

2015/16 Fall-Winter 컬렉션에서는
가브리엘 샤넬의 오리지널 투톤 슬링백에 경의를 표하며
남성 룩 3개를 제외한 94개 룩에
투톤 슈즈를 매치했다.

2020 Spring-Summer Ready-to-wear Collection ©Chanel

버지니 비아르는 샤넬 투톤 슈즈에
더 풍성한 스타일을 접목시키고 있다.
컬렉션마다 투톤 슈즈를 재해석하며
오리지널 디자인의 매력에
현대성을 가미하는 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다.

©Chanel
2020 Spring-Summer Ready-to-wear Collection ©Chanel

2002년 Spring-Summer 레디 투 웨어 컬렉션에서
일부 의상에 플랫 투톤 슬링백 샌들을 매치했으며
그로그랭 소재에 스웨이드나 시퀸을 더해 여성성을 부각시켰다.

2019/20 31 rue Cambon Metiers d’art Collection ©Chanel

가브리엘 샤넬 여사가 아끼던
샤넬 코드를 기리는 2019/20 Paris-Cambon 31번지
공방 컬렉션에서는
대부분의 룩에 골드 레더&블랙 토캡에
작은 리본이 더해진 마사로의 투톤 펌프스를 매치했다.

2019/20 31 rue Cambon Metiers d’art Collection ©Chanel
2019/20 31 rue Cambon Metiers d’art Collection ©Chanel
2019/20 31 rue Cambon Metiers d’art Collection ©Chanel

2019/20 2019/20 31 rue Cambon 공방 컬렉션은
7월,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위 사진을 클릭해 chanel.com 으로 이동해 보자.

블라우스 하나면 돼

이제 아우터 안에 꽁꽁 숨겨둔
예쁜 블라우스를 드러낼 때.

하나만 입어도 매력적인
블라우스를 소개한다.

앤아더스토리즈 & Other Stories
릴렉스드 마블 자카드 블라우스, 8만9천원.

짧은 기장의 자카드 블라우스.
화사한 네온 그린 컬러로 룩에 포인트 주기 좋다.

 

앳코너 a.t.corner
RUFFLE COLLAR SHIRT, 13만9천원.

커다란 러플 칼라와
상단 실버 버튼이 포인트.

선명한 핀 스트라이프가 경쾌하다.

 

바이탈싸인 VITALSIGN
Floral Printed button Blouse, 8만2천원.

할머니 옷장에서 꺼낸 듯 빈티지한 느낌의 블라우스.
커다란 플라워 패턴과 배색으로 포인트를 줬다.

 

고코리 GOCORI
VIRGIN WOOL CHECK BLOUSE, 19만7천원.

레트로한 체크 패턴이 돋보이는 블라우스.
뾰족한 칼라와 커프스가 사랑스러운 느낌을 더한다.

 

에잇세컨즈 8seconds
20SS 카키 타이다잉 와이드 칼라 블라우스, 4만9천9백원.

과감한 타이다잉 프린트로 물들여 트렌디함이 느껴진다.
단추를 모두 채워 넓은 칼라를 강조한다면 더 멋스러울 것.

 

주닝 JUNING
CL20SS01004, 10만3천원.

마치 체크 셔츠와 실키한 카디건을 레이어드한듯한 디자인.
길게 늘어뜨린 소매와 커프스의 리본 디테일이 특징이다.

 

르니나 LENINA
BOBO puff shirt, 12만원.

깊게 파인 네크라인에 와이드한 칼라,
핑크 컬러의 진주 버튼, 귀여운 핀턱, 퍼프소매까지
사랑스러움이 총집합된 블라우스.

언제 어디서나 #슬링백

소재, 굽, 쉐입만 달라져도 전혀 다른 느낌을 주는
슬링백의 세계는 무궁무진하다.

요즘 유행하는 H라인 스커트,
혹은 슬랙스와도 찰떡 궁합을 자랑하는 슬링백.

아직 찬바람이 남아 있는 봄에 신기 좋은
화사한 슬링백 신제품을 모아보았다.

 

마르니 MARNI
나파 가죽 스트레치 펌프스, 1백4만원.

청키한 굽과 부드러운 나파 가죽 밴딩으로
편안한 착화감을 자랑한다.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디자인이라
어디에나 매치하기 좋은 제품.

 

레지나 표 REJINA PYO by Farfetch
리자드 이펙트 페이턴트 가죽 슬링백 펌프스, 약 65만1천원.

은은한 컬러가 매력적인
파이톤 패턴의 슬링백.

룩에 확실한 포인트를 주지만
심플한 디자인 덕에 부담스럽지 않다.

 

메종 마르지엘라 Maison Margiela
타비 글리터 뮬, 약 89만7천원.

메종 마르엘라의 클래식, 타비 슈즈의 슬링백 버전이다.

화려한 실버 글리터와
마치 선물 포장 같은 리본 디테일이 포인트.

 

샤넬 CHANEL
슬링, 1백1만4천원.

트위드와 패브릭으로
배색 조화를 이루는 샤넬의 슬링백.

컬러와 모양 그 자체로 클래식하고 아름답다.

 

디올 DIOR
J’ADIOR 슬링백 펌프스, 1백44만원.

로고 자수가 새겨진 리본 디테일과
그림을 그린듯 섬세한 투알 드 주이 패턴이 우아하다.

그레이, 네이비, 핑크 컬러로 구성돼 있다.

 

로샤스 ROCHAS
포인트 토 데이지 자카드 슬링백 플랫, £354.

플라워 패턴이 더해진 자카드 소재로 만든
포인티드 토 슬링백.

신축성 있는 스트랩을
뒤꿈치에 걸어 착용하거나,
발등 위로 올려 블로퍼처럼 편안하게 신을 수도 있다.

 

지안비토 로시 GIANVITO ROSSI
아나 슬링백 가죽 플랫, £571.

깔끔한 쉐입의 클래식한 플랫슈즈로
자주 신을 수 있는 디자인.

측면 버클로 사이즈를 조절할 수 있다.

 

발렌시아가 BALENCIAGA
더블 스퀘어 BB 슬링백 펌프스, 88만원.

골드 컬러의 BB 디테일로 눈길을 사로잡는
발렌시아가의 스퀘어 토 펌프스.

5cm의 적당한 높이라 발에 무리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