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장바구니

더 피커

우리나라 최초의 제로 웨이스트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해마다 증가하는 쓰레기와 그에 따른 문제의 원인을 과도한 소비에서 찾아 건강한 소비 문화 회복을 목표로 한다. 온·오프라인 매장을 기반으로 제로 웨이스트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을 개선하고 실천을 이끌어내기 위해 클래스와 토크 콘서트, 협업 등을 기획하며 전방위로 활동한다.

주소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115 헤이그라운드 9층
영업시간 화~금요일 12:00~19:00, 토요일 12:00~18:00(일·월요일 휴업)
문의 070-4118-0710, @thepicker

1 더 피커의 생분해 빨대 세척 솔과 쇼트의 유리빨대. 각각 2천원, 5천원. 2 더 피커의 생분해 천연 치실. 7천원. 3 더 피커의 유기농 재사용 커피필터. 4천원. 4 잘:쓰이다 상점의 천연 설거지 수세미. 5천원.

“자원순환사회연대와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연도별 비닐봉지 사용량은 2003년 1백25억 매, 2008년 1백47억 매,
2013년 1백91억 매, 2015년 2백16억 매 등으로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2017년 기준으로 국내에서 한 해 동안 사용된 비닐봉지는 2백35억 매 (46만9천2백 톤)로
이는 무려 한반도를 70%가량 덮을 수있는 양이다.”

 

바이오트렘의 생분해 일회용 식기. 1만5천원.

달리;살다

다르게 살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플랫폼. 친환경으로 재배한 농산물과 유기농 재료로 만든 식품을 선보이는 ‘달 리;먹다’, 안심하고 피부에 바를 수있는 화장품을 엄선한 ‘달리;바르 다’, 환경의 선순환을 위해 일상 용품의 의식 있는 소비를 지향하며 환경 친화적으로 생산한 상품을 모은 ‘달리;쓰다’로 카테고리를 나눠 소개한다.

문의 www.dalisalda.com

1 예고은삼베의 요리 주머니. 6천7백원. 2 다시쓰는 그랩의 식품 랩. 7천5백원. 3 프레시버블의 유기농 소프넛. 1만6천5백원.

 

“영국 뉴캐슬 대학 자연환경과학과 앨런 제이미슨 교수 연구팀의 조사에 따르면
지구에서 가장 깊은 바다로 꼽히는 태평양 마리아나 해구에서 처음 발견된
심해 갑각류마저 플리스틱을 먹고 오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수심 6000~7000m 깊이에서 잡힌 이 갑각류의 소화기관에서
플라스틱 물병이나 운동복을 만드는 데쓰는 합성 화합물인 폴리에틸렌 테레프탈레이트(PET)를 발견했다.”

 

소락

제주 방언으로 뽀송뽀송하다는 의미와 더불어 일상의 작은 변화에서 얻는 즐거움을 뜻하는 소락에서는 지구를 지키는 다회용 핸드메이드 코튼 제품을 만들고 지구를 살리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과 캠페인 등을 진행한다. 제주에서 지속 가능한 가치와 제로 웨이스트를 추구하는 함께하는그날 협동조합에서 전개하는 브랜드로 제로 웨이스트 숍 ‘지구별가게’와 함께 운영한다.

문의 @thedayinjeju_sorak

1 소락의 휴대용 와이프스. 1만3천원. 2 소락의 오가닉 다회용 화장솜. 1만5천원. 3 소락의 오가닉 패드. 각각 1만1천원, 6천원.

 

“일반적인 일회용 생리대는 폴리에틸렌 필름이나 합성섬유 커버,
아크릴산 중합체, 폴리비닐알코올 등으로 이루어진 고분자 흡수체로 구성된다.

생리대 시트 하단의 방수 필름이나 겉면의 포장 비닐 역시 대부분 플라스틱 소재다.
생리대를 땅에 매립할 경우 완전히 분해되기까지약 4백50년이 걸린다.”

 

지구샵

기존 플라스틱 제품이나 비닐 포장을 대신해 애정을 갖고 오래 사용할 수 있는 자연 친화적 일상 용품을 소개하는 제로 웨이스트 전문 편집숍. 플라스틱 프리 제품을 비롯한 친환경 제품과 먹거리 위주로 환경을 지키는 방법을 고민하고 보다 나은 삶을 위해 노력하는 제작자들의 제품을 선보인다.

주소 서울시 동작구 성대로1길 16
영업시간 화~토요일 13:00~20:00(일·월요일 휴업)
문의 070-7640-4940, @zerowaste_jigu

1 지구샵의 치약과 칫솔. 각각 6천5백원, 3천5백원. 2 지구샵의 제로 웨이스트 치어링 스티커 팩. 6천원.  3 지구샵의 유기농 수건. 6천5백원.

 

“생명다양성재단과 영국 케임브리지대 동물학과가 공동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쓰레기 처리 방식을 분석하고 바다까지 퍼져 나가는 경로를 살펴본 결과
우리나라에서 배출한 플라스틱 쓰레기가 해마다 바닷새 5천 마리와 바다 포유류 5백 마리를 죽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으로 따지면 하루 0.33kg, 일회용컵 28개 분량의 플라스틱 쓰레기를 매일 버리고 있다.”

페이스 필름이 뭐지?

공적 마스크 시스템 도입 후
비교적 수월하게 마스크를 구할 수 있게 되었지만,
본인 주민번호에 해당하는 요일에 맞춰서 방문해야 하고,
약국마다 입고 시간이 달라 미리 알아두고 체크해야 하거나
줄을 서서 하염없이 기다려야 하는 상황.
그마저도 1주일에 2개로 개수가 정해져있어 여전히 불편함은 있다.

정부는 현재 1주일에 3개 이상 구매가 가능하도록
수급을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지만
단기간에 물량을 늘리는 것이 쉽지 않아 보인다.

마스크를 착용하면 감염자 취급을 하던 미국, 유럽에서도
이제 전 국민에 마스크 착용 권고 및 의무화를 시행하기 시작한 가운데,
세계적인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이 지속되고 있다.

 

마스크 구하기가 어렵다보니
여러 대체 용품이 속속 등장하는 추세다.

코로나 모자, 면 마스크 등에 이어
마스크 대안으로 언급되기 시작한
‘페이스 필름’.

 


정식 명칭은 페이스 실드 필름으로,
보통 헤어샵에서 스타일링을 하는 동안
메이크업을 유지할 수 있도록
얼굴에 부착하는 보호 필름인데,

마스크 하나만으로는 불안하다고 생각되거나,
일회용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울 때
방한 마스크, 덴탈 마스크, 다회용 마스크 등에 붙여 사용할 수 있다.

김가연 인스타그램 @jessica_kimkayeon

페이스 실드 필름 사용은 김가연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안한 아이디어로

“일회용품을 많이 안 쓰는게 당연히 좋지만,
방법이 없을 때는 구하기 쉬운 페이스 실드를 사용해도 좋을 듯 하다.
특히 세척해서 써야 하는 천마스크일 경우,
페이스실드로 1차 방어가 되니 더 안심이 될 듯해서 아이디어 올려봅니다”

라며 인스타그램에 정보를 공유했다.

1차적으로 필름이 비말을 막아 감염 예방을 하고,
항균 코팅이 되어있어 균을 제거해주는 페이스 실드 필름.

 

 

늘어나는 관심에 힘입어 마스크 필름도 출시됐다.
접착 스티커를 이용해 붙여야했던 기존의 페이스 필름에서 업그레이드 되어
마스크 끈에 필름을 걸어 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된 것.

 

이 역시도 품절과 재입고가 거듭되고
가격도 오르고 ‘사재기’ 현상이 일고 있다.
급기야 이미테이션까지 등장하는 해프닝이 벌어지는 상황.

 

일각에서는 마스크에 페이스 필름까지,
일회용품 과다 사용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하루 빨리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어
맑은 공기를 자유롭게 마실 수 있는 날이
오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

책상, 봄

1 비트라의 툴 박스 by 비블리오떼끄 다양한 크기로 나뉘어 있어 책상 위의 여러 가지 물건을 보관하기 좋은 툴 박스. 5만1천원. 2 해안가가 떠오르는 형태와 색감이 돋보이는 북엔드는 에디터 소장품. 3 웍스의 노트 패드 커버 노트 패드는 물론 각종 서류나 개인 소지품을 수납할 수 있어 이동이 잦은 업무를 할때 유용하다. 3만2천원. 4 팬톤 리빙의 노트 패드 덴마크 디자인 스튜디오 룸코펜하겐과 미국 팬톤사의 협업으로 탄생한 제품. 2만6천8백원. 5 알파벳과 아라비아 숫자를 평행사변형 형태로 뜯어서 곳곳에 붙일 수 있는 스티커는 에디터 소장품. 6 유리편집의 핑크 트레이 빛을 품고 통과시키는 유리의 물성을 일상에 들이는 김은주 작가의 투명한 유리 트레이. 흩어지기 쉬운 작은 물건들을 한눈에 들어오게 보관하기에 좋다. 3만5천원. 7 발로그라프의 에포카 볼펜 by 포인트 오브 뷰 1960년대에 디자인된 볼펜으로 클래식한 매력을 지녔다. 5천원. 8 유리편집의 펜 트레이 상앗빛이 도는 불투명한 유리로 만든 널찍한 펜트레이. 12만원. 9 미도리의 미니 종이 클립 by 포인트 오브 뷰 선물 봉투를 묶거나 북마크로도 사용할수 있는 종이 클립. 한 번에 A4 용지 10장 정도의 두께를 묶을 수 있다. 4백원. 10 제니스의 스테이플러 by 포인트 오브 뷰 고래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에 손에 감기는 그립감, 마모와 부식에 강한 마감까지 심미성과 기능성을 고루 갖췄다. 4만9천원.

1 몰스킨의 웰니스 저널 건강한 삶을 위한 활동을 운동, 식단 등의 주제 별로 기록할 수 있다. 4만6천2백원. 2 MT의 마스킹 테이프 by 플러스82 프로젝트 일본 전통 종이로 만들어 부드럽고 필기감이 좋은 마스킹 테이프. 4천원. 3 헤이의 테이프 디스펜서 마이클 소더(Michael Sodeau)의 사무용품 컬렉션 중 하나. 플라스틱 케이스로 무게가 가벼우면서도 존재감이 돋보인다. 2만6천원. 4 헤이의 가위 가위꽂이와 함께 가위를 꽂은 채로 세워둘 수 있어 안전하고 실용적이다. 2만6천원. 5 무아스의 큐브 타이머 단순한 정육면체 모양으로각 면에 적혀 있는 시간 단위가 달라 원하는 방향을 위로 향하게 두면 작동하는 기능적인 타이머. 1만9천8백원. 6 센트로펜의 도큐먼트 라이너 by 포인트 오브 뷰 팁이 0.1mm로 얇으며 빠르게 마르고 방수되는 잉크가 들어 있어 도면 작성이나 문서 마킹에 적합하다. 3천5백원. 7 메탈 소재의 클립 보드는 에디터 소장품. 8 오이뮤의 골든 에이지 지우개 전사 인쇄 방식으로 지난 70년간 화랑고무에서 만든 지우개들의 포장재나 표면의 그래픽을 복원했다. 3천5백원. 9 비트라의 마그넷 도트 세트 by 비블리오떼끄 조약돌 모양의 자석 세트. 매트한 질감에 다섯 가지 부드러운 파스텔컬러를 담았다. 3만6천원. 10 크래프트 디자인 테크놀로지의 HB 연필 세트 by 플러스82 프로젝트 압력으로 선의 강약을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연필. 필기한 내용은 연필 끝에 달린 지우개로 쉽게 수정할 수 있다. 1만원. 11 라미의 사파리 파스텔 만년필 라미에서 출시한 파스텔컬러의 한정판 사파리 만년필은 고급스러운 틴케이스에 담겨 있어 선물용으로 좋다. 5만6천원.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