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을 바꾸는 소비

헤투

런던 최초의 비건 제로 웨이스트 숍. 동물성 제품과 팜유 제품은 일절 판매하지 않고 공정하게 거래되는 제품만 취급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각자 자신의 용기를 들고 가면 용기의 무게를 확인한 다음, 그 용기에 말린 과일이나 향신료 등을 담아 중량을 측정해 판매한 다. 샴푸와 샤워 젤 등 액체류는 취급하지 않고, 바 형태의 샴푸와 보디 버터 등 플라스틱 용기가 필요 없는 제품만 판매한다. 유리 용기는 찾아볼 수 없는데, 이런 판매 정책에는 기존 제품을 재사용하길 바라는 헤투의 바람이 담겨 있다.

주소 201 St. John’s Hill, London SW11 1TH, UK
영업시간 화~목요일 11:00~19:00, 금~일요일 11:00~17:00(월요일 휴업)
문의 www.hetu.co.uk, @hetu_uk

 

슬로우드

홍콩의 슬로우드는 지속 가능한 라이프스타일을 고민하는 사람들을 위해 여러 대안을 제시한다. ‘모든 지혜와 즐거움, 풍요는 자연에서 온다’는 철학을 바탕으로 재활용하거나 밀랍으로 만든 랩처럼 생분해되고 생태 친화적인 제품만 소개한다. 또 액체 세제와 견과류, 향신료, 파스타 등을 리필 형태로 판매하며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에 일조하고자 한다. 슬로우드 웹사이트에서는 다양한 비건 레시피를 비롯해 나무 등 지속 가능한 자재를 활용한 인테리어 등 친환경 라이프스타일을 위한 아이디어도 제시한다.

주소 The Hudson, 11 Davis Street, Sai Wan, Hong Kong
영업시간 일~목요일 10:00~22:00, 금~토요일 10:00~23:00
문의 www.slowood.hk, @slowood.hk

 

디스펜서리 & 키친 스테이플스

솝 디스펜서리와 키친 스테이플스는 각각 2011년과 2017 년에 문을 연 밴쿠버 최초의 리필 세제 숍과 제로 웨이스트 식료품점이다. 지금은 8백여 종에 달하는 리필 제품을 판매한다. 화장품과 세제는 어린아이를 비롯해 피부가 민감 하거나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을 위한 향이 없는 제품도 갖추고 있다.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소품도 판매하는데, 모두 나무나 면, 유리 등으로 만들어졌다. 또 로컬 커뮤니티를 중시해 제품 공급 업체의 65%가 밴쿠버에 기반을 둔 곳이며, 비누의 80%가 로컬 제품이다.

주소 3718 Main St., Vancouver, BC V5V 3N7, Canada
영업시간 매일 10:00~18:00
문의 www.thesoapdispensary.com, @thesoapdispensary

 

네이키드 숍

세제와 샴푸 등 액체 제품을 리필 용기에 담아 파는 숍. 파리에는 액체류를 벌크 상태로 파는 매장이 많지 않고, 리필 형태로 팔더라도 리필 과정에서 직원의 도움이 필요하거나 손에 묻는 등 불편이 따르는 점을 고려해 자동 디스펜서 형태로 편리하게 구입할 수 있게 했다. 액체류 이외에도 마우스워시 태블릿, 고형 치약 등친환경 제품을 판매한다. 네이키드 숍은 제품을 매입 하는 과정에서 생기는 탄소 발자국도 세심하게 살핀다.
탄소 발자국을 줄이기 위해 지역의 소규모 기업이나 장인과 협력하는 것을 우선시하고, 매장에서 사용하는 모든 전기는 재생에너지를 활용한다.

주소 75 Rue Oberkampf, 75011 Paris, France
영업시간 월요일 13:00~20:00, 화~금요일 11:00~20:00, 토요일 10:30~20:00(일요일 휴업)
문의 thenakedshop.fr, @the.naked.shop

 

노 톡스 라이프

어린 시절 화학 성분이 들어 있는 제품을 사용한 후 피부 트러블로 고생한 샌디 퍼먼(Sandee Ferman)은 1970년에 열린 첫 번째 지구의 날 행사에서 친환경 라이프스타일을 처음 접했다. 이후 화학 성분을 전혀 첨가하지 않은 천연 비누를 만들고, 자신이 직접 연구하고 주변 친구들에게 검증받으며 ‘독성 없는 천연 제품’을 만들어왔다. 이 제품이 조금씩 알려지고 좋은 반응을 얻으며 딸과 함께 직접 만든 천연 보디 제품과 여러 친환경 제품을 판매하는 노 톡스 라이프를 열었다. 지난해부터 LA에서 리필 스테이션도 운영하고 있다.

주소 3351 Fletcher Drive Los Angeles, CA 90065, USA
영업시간 월~금요일 11:00~18:00, 토~일요일 10:00~17:00
문의 notoxlife.com, @notoxlife.la

 

리틀 플랜트 팬트리 

리틀 플랜트 팬트리의 두 대표는 매장을 오픈하기 전 도시에서 떨어져 살며 소비 습관을 바꿔갔다. 일주일에 한 번 슈퍼마켓에 가고, 직접 쓰레기를 분류하며 자신들이 얼마나 많은 쓰레기를 배출하는지 자세히 살펴봤다. 그 결과 벌크 단위로 제품을 만들고 수공예가들과 협업해 포장재를 바꾼다면 쓰레기를 충분히 줄일 수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되었고, 암스테르담에 플라스틱 프리 벌크 숍 겸카페를 열었다. 이곳에서는 오일과 시럽, 향신료, 비건 치즈 등을 리필 형태로 판매한다.

주소 Bosboom Toussaintstraat 45-H, 1054 AN Amsterdam, Netherlands
영업시간 화~토요일 10:00~19:00, 일요일 12:00~18:00(월요일 휴업)
문의 littleplantpantry.com, @littleplantpantry

코로나 시대의 섹스

섹스 코로나 라이프스타일

이제 게임을 시작해 볼까

남자친구와 나는 둘 다 내향적인 집순이, 집돌이라 코로나 사태 이후에도 우리의 일상은 크게 달라질것이 없었다. 하지만 역시 선택적 집콕과 현 시국의 자발적 격리는 퍼포먼스는 비슷해도 결이 다르다고 할까. 모든 것에 조금 의욕을 잃은 우리는 한동안 섹스도 마찬가지로 좀 시들했다. 그런 우리에게 활기를 가져다 준 건 보드게임이었다. 젠가와 악어이빨누르기 같은 초간단 게임으로 옷 벗기 내기를 한 게 야릇한 분위기로 이어진 이래로, 코로나 관련 퀴즈 대결을 벌여 진 사람이 야한 소원을 들어주기도 했고, 부루마블의 황금열쇠 카드는 아예 19금 버전으로 새로 만들었다. 상대방이 준비한 속옷 무조건 입기, 전희 10분 카운트다운 등 아이디어는 무궁무진했다. 평소 같으면 참 실없다고 여겼을 텐데, 요즘같은 혼란한 때엔 그런 유치함이 가라앉은 분위기에 숨통을 틔워주는 것 같다. 더불어 잃어버린 성욕도 말이다. P_프리랜서 에디터

본격 화풀이 섹스

결혼 2년차, 평일 낮 빼고 온종일 실내에 붙어 지내는 휴식 없는 단체생활이 한 달 이상 지속되자 남편과 나는부쩍 신경전이 늘기 시작했다. 어느 주말, 냉전상태에서 와인을 들이 부은 나는 시시비비를 따지러 남편이 있는 작은방에 들이닥쳤다. 책을 읽던 남편이 매서운 눈길로 나를 올려다보는데 술기운인걸까, 저 짜증 가득한 남자가 왜 예민미 넘치는 매력남으로 느껴지는 건지. 남편에게 말없이 옆에 다가가 앉으니 그도 내 달라진 분위기를 눈치챘나보다. 그날 난생 처음으로 우린 화풀이 섹스를 했다. 잠자리는 강렬했고 화해는 즉각적이었다. 그 후로 우리는 여전히 집안에 갇혀 사소한 걸로 다투지만 최소한 분노를 쾌락으로 승화시키는 생산적인 화해법을 터득했다. 때론 열 마디 말보다 한 번의 몸의 대화가 효과적인가보다. K_회사원   

 

신상 공개는 이불 위에서

이 모든 사단이 나기 직전 1월은 SPA브랜드 세일 시즌이 한창인 때였다. 나는 불토에 입을 시퀸 드레스도 사고, 스탠딩 콘서트에서 키다리 앞사람들로부터 시야를 확보해 줄 플랫폼 부츠도 야심차게 준비했다. 허나 바이러스가 상륙하고 나의 F/W 세일 아이템은 갈 곳을 잃었다. 데이트조차 집 혹은 집 앞 카페에서 테이크아웃을 하는 게 고작이다. 곧 일상으로 돌아갈 거라는 희망을 놓지 못해 환불 기간도 지나버렸다. 차마 직장에는 못 입고 갈 그 아이템들을, 나는 그와의 잠자리에서입기 시작했다. 남자친구의 반응은 뜨겁다. 싸이하이 부츠를 신은 날은 마치 열성팬을 만난 스타가 된 기분이었다. 그도 최근 새로 산 실키한 드레스셔츠를 침대에서 먼저 개시했다. 어우, 왜 그 동안 이 생각을 못했을까. 당분간 우리는 그렇게 침대 위 패션쇼를 할 예정이다. S_마케터

Quarantine Playlists in Bed

Justin Bieber ‘Yummy’ 결혼하더니 철든 저스틴 비버가 깊은 밤을 나는 커플들을 위한 노래를 내놓았다. 듣는 이를 흐물거리게만드는 사운드에 ‘넌 정말 맛있다’는 가사까지, 섹스 배경음악으로는 다 갖췄다.

Giveon ‘Like I Want You’ MV 사랑꾼 래퍼 드레이크가 발굴했다는 이 R&B 신동의 낮은 목소리엔 다듬어지지 않아 더 섹시한매력이 있다.

H.E.R. ‘Comfortable’ 스물 두 살이란 게 놀라운 성숙한 보이스를 지닌 가수. 느린 어쿠스틱 기타 연주 위로  그녀가 ‘I feel so comfortable with you’를 읊조릴 때는 치골을 파고드는 관능이 느껴진다.

집콕 #넷플릭스 추천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외출을 자제해야 하는 요즘,
집에서 편하게 볼 수 있는
넷플릭스 드라마영화 열세 작품을 골라봤다.

드라마

기묘한 이야기

1980년대 인디애나 주 호킨스가 배경인 <기묘한 이야기>.
소년 윌 바이어스(노아 슈냅)가 사라지며 시작되는 이야기로
이 지역에서 일어나는 기묘한 현상들을 다룬다.
현재 시즌 3까지 공개됐는데,
시즌 4에서는 배경이 호킨스를 벗어난다는 것 정도만 알려졌고
지난 2월 ‘러시아에서 온 편지’라는 제목의 티저가 공개됐다.

종이의 집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천재 교수(알바로 모르테)가 8명의 공범과 함께
마드리드 조폐국에서 벌이는 범죄를 담았다.
경찰과의 대립이 주는 긴장감은 물론,
범죄자들 사이의 미묘한 관계도 흥미를 높인다.
드라마 <Locked Up>에 참여한 프로듀서 알렉스 피나의 작품으로
4월 3일 시즌 4가 공개된다.

킹덤

한국에서 제작된 첫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죽은 사람이 되살아나는 역병이 번진 조선에서
왕세자 이창(주지훈)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왕권 다툼을 다룬다.
이제껏 본 적 없는 사극 좀비물은 해외에서도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김은희 작가가 극본을, 김성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3월 공개된 시즌 2에는 영화 <특별시민>의 박인제 감독도 합류했다.

너의 모든 것

뉴욕 서점의 매니저 조 골드버그(펜 바드글리)가
한 손님에게 첫눈에 반하며 시작되는 <너의 모든 것>.
인간의 집착이 얼마나 잔인할 수 있는지 보여주는 드라마로
미국 작가 캐롤린 켑네스소설,
<You>
그리고 <Hidden Bodies>를 바탕으로
시즌 1과 2가 각각 제작됐다.
미국 프로듀서 그레그 벌랜티와 세라 갬블이 참여했고
내년 중 시즌 3가 공개될 예정이다.

엘리트들

<엘리트들>은 스페인 상류층 자녀들이 다니는 사립 학교
가정 형편이 좋지 않은 사무엘(이찬 에스카미야),
나디아(미나 엘 함마니), 크리스티안(미겔 에란)이
전학을 오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10대의 과감한 사랑, 질투, 복수를 보여주는 ’19금’ 드라마.
올해 3월 시즌 3가 공개됐고
영화 <엄마가 그랬어>에 각본으로 참여한
카를로스 몬테로, 다리오 마드로나가 제작했다.

위쳐

폴란드 작가 안제이 샙코브스키판타지 소설 그리고
액션 RPG 게임 ‘더 위쳐’에서 영감을 받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위쳐>.
인간, 엘프, 괴물이 공존하는 시대를 배경으로 하며
괴물을 사냥하는 ‘위쳐게롤트(헨리 카빌)와
운명으로 엮인 캐릭터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데어데블>의 각본을 쓴 로런 슈미트 히스릭 등이 제작했고
현재 시즌 2의 제작이 확정됐다.

영화

사냥의 시간 (2020)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약 2달 동안 개봉이 연기된 영화 <사냥의 시간>
결국 극장 개봉을 취소하고 넷플릭스를 선택했다.
감옥에서 출소한 준석(이제훈)이 새로운 인생을 꿈꾸며
친구 장호(안재홍), 기훈(최우식), 상수(박정민)
위험천만한 작전을 수행하는 이야기.
도시에서 살아가는 젊은이들의 삶을 그린 작품으로
네 청년과 이들을 쫓는 인물의 추격전이 포인트다.
<파수꾼>의 윤성현 감독이 연출했다.

로마 (2018)

알폰소 쿠아론 감독이 그의 어린 시절을 반영해
직접 각본, 촬영, 편집 등에 참여하며 완성한 흑백 영화 <로마>.
1970년대 멕시코시티의 로마 지역, 중산층 가족의 가정부로 일한
여성 클레오(얄리차 아파리시오)의 이야기를 통해
당시 삶의 모습을 보여준다.

제75회 베니스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사자상을 수상하는 등 많은 호평을 받았다.

나의 마더 (2018)

<나의 마더>는 인간 멸종 이후를 다룬 스릴러.
로봇 마더와 인류 재건 시설을 통해 태어난 (클라라 루고르)
그리고 바깥 세상에서 들어온 인간 여성(힐러리 스웽크)이 주인공이다.
인간 여성을 접한 뒤 딸이 갖는 ‘마더’에 대한 의심과
로봇 ‘마더’의 공포스러운 모성애를 담은
그랜트 스푸토레 감독의 첫 장편 영화다.

옥자 (2017)

 봉준호 감독이 넷플릭스를 통해 선보인 영화 <옥자>.
강원도 산골에서 친구 미자(안서현)와 평화롭게 살던 옥자
어느날 갑자기 생산업체에서 회수해 가며 이야기가 시작된다. 
옥자를 되찾으려는 미자의 여정을 그린 작품으로
인간과 동물의 순수한 사랑이 감동을 전한다.
<괴물>에 참여했던 아티스트 장희철과
<설국열차>, <라이프 오브 파이> 등의 제작진이 함께 옥자를 탄생시켰다.

결혼 이야기 (2019)

영화 <결혼 이야기>는 부부인
찰리(아담 드라이버)와 니콜(스칼렛 요한슨)의 이혼을 다룬다.
변호사 선임으로 시작되는 이혼 과정을 사실적으로 보여주는 한편,
파경을 맞았지만 완전히 돌아서지 못하는
두 사람의 복잡한 감정을 섬세하게 담았다.
<프란시스 하>를 제작한 노아 바움백 감독의 작품.

버드 박스 (2018)

정체불명의 형체를 보면
죽음을 맞게 되는 세상을 그린 영화 <버드 박스>.
눈을 가린 채 아이들을 데리고 안전가옥을 찾아 떠나는
어머니 맬러리(산드라 블록)의 이야기다.
시각이 차단된 상황의 공포를 잘 표현한 작품으로
미국 작가 조시 맬러먼소설 <버드 박스>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인 어 배러 월드>의 수잔 비에르 감독이 연출했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2019)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9번째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4월 2일 넷플릭스에 공개됐다.
1960년대 할리우드, 인기가 예전 같지 않은 배우,
릭 달튼(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과
그의 스턴트 배우 겸 매니저 클리프 부스(브래드 피트)의 이야기로
찰스 맨슨 사건 일부를 소재로 삼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미술상을 수상했고
이날 브래드 피트가 남우조연상까지 받으며 2관왕을 달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