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끝, 마곡 ②

DESSERT

파리의 달콤한 맛 떼헤브

일주일에 두 번 문을 여는 ‘떼헤브’에 때맞춰 찾아가면 르 코르동 블루 출신의 파티시에가 정성껏 구워낸 프랑스식 디저트를 맛볼 수 있다. 카눌레, 피낭시에, 사블레를 포함한 구움과자가 한쪽에 진열돼 있고 초콜릿 크림을 듬뿍 담은 ‘플랑 쇼콜라’, 베리류 과일과 세 가지 초콜릿이 어우러진 ‘썸띵 베리즈’처럼 달콤한 메뉴도 판매한다. 베이컨, 브로콜리, 치즈 등을 넣어 만든 ‘키슈 로렌’은 가벼운 한 끼 식사가 된다. 파리에서 직접 공수해온 빈티지 식기를 사용하며 혼자 오는 손님을 위해 테이블을 바 형태로 제작한 배려도 돋보인다.

주소 서울시 강서구 마곡서로 175
영업시간 금·토요일 12:00~17:00
문의 @tes.reves.seoul

 

도심 속 정원 이이알티 마곡

성수동 카페 ‘이이알티(EERT)’가 지난해 8월 마곡동에 2호점을 오픈했다. 미닫이문을 열고 들어서면 일본의 가라산스이 정원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한 테이블이 가장 먼저 눈에 띄는데, 곡선을 활용한 디자인이 특징이고 그 위에는 돌과 둥근 조명이 함께 놓여 있다. 딸기, 샤인 머스캣, 무화과와 밤 등 철마다 다른 재료로 만든 디저트가 3단 서랍 안에 층층이 담겨 있는 본점의 시그니처 메뉴 ‘이이알티 박스’도 맛볼 수 있다. 드립 커피, 차와 밀크티, 주스 등의 음료도 선보이며 그중 ‘호지차라테’를 찾는 사람들이 가장 많다.

주소 서울시 강서구 마곡동로 552층
영업시간 12:00~21:30
문의 010-9658-8587

 

DRINK

마곡의 심야 식당 근린주옥

고층 빌딩 사이의 좁은 골목에 자리한 ‘근린주옥’의 상호는 ‘가까이에 있는 술집’을 뜻한다. 밤이 되면 마곡동 주민과 직장인이 하나둘 찾아와 심야 식당 같은 분위기가 느껴지는 곳이다. 일식을 기반으로 한 안주를 맛볼 수 있고 장시간 우린 사골 육수에 한우 대창, 두부와 버섯 등 각종 채소를 넣은 후 칼칼하게 끓인 ‘한우 모쓰나베’가 대표 메뉴. 소프트 크랩을 올린 ‘게내장 볶음 우동’ 또한 술을 절로 부른다. 주류는 사케와 소주를 중심으로 제공하고 국내 전통 시장이나 일본에서 구해온 술잔과 여러 소품으로 내부를 꾸며 공간의 멋을 살렸다.

주소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6로 89
영업시간 월~목요일 18:00~02:00, 금·토요일 18:00~03:00, 일요일 휴업
문의 070-7776-8493

 

서양 요리와 증류주의 조화 소시민

이탈리아를 비롯한 서양 음식을 재해석해 선보이는 비스트로 ‘소시민’. 주인장이 직접 벽면을 어두운 계열의 페인트로 칠하고 패브릭 장식을 걸어두는 등 인테리어에 참여해 공간을 완성했다. 10여 가지의 요리를 맛볼 수 있는데, ‘트러플 버섯 크림소스 떡볶이’는 분식에 이국적인 요소를 더해 인기가 좋다. 라구 소스와 루콜라를 얹은 ‘가지 멜란자네’는 주재료인 가지의 풍미가 살아 있다. 함께 즐길 술로는 사과 향이 은은하게 느껴지는 증류주 ‘추사’를 추천한다. 다양한 소주와 와인도 구비돼 있으니 취향 따라 즐겨볼 것.

주소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6로 662 층
영업시간 월~토요일 18:00~02:00, 일요일 휴업
문의 02-6411-9990

서울의 끝, 마곡 ①

CAFE

도시의 향긋한 쉼터 우드진

나무와 진 소재가 주는 편안한 느낌을 지향하는 카페 ‘우드진’. 회사 상권 안에서 잠깐의 휴식을 선물하고 싶은 마음을 담아 기획한 공간으로 본점과 2호점인 ‘세컨드 우드진’ 모두 마곡동에 있다. 호주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바리스타가 현지 방식을 따라 만든 커피를 맛볼 수 있고 그중 초콜릿 파우더를 더한 ‘오지(Aussie) 카푸치노’가 대표적이다. ‘월간 우드진’이라는 이름의 음료도 매달 한정 판매하는데, 라테 위에 커피 향 크림을 가득 올린 ‘우디슈페너’는 지난해 많은 사랑을 받은 후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로 자리 잡았다.

주소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6로 45
영업시간 월~금요일 07:30~22:00, 토요일 12:00~22:00, 일요일 12:00~18:00
문의 02-6052-0116

 

오래 음미하는 차 코코시에나 티 하우스

긴 역사를 지닌 차에 매료된 티 소믈리에가 마련한 ‘코코시에나 티 하우스’에서는 약 2시간 동안 진행되는 ‘티 코스’를 즐길 수 있다. 중국식 웰컴 티부터 직접 블렌딩한 디저트 티까지, 네 가지 차를 순서대로 제공한다. 영국의 애프터눈 티 문화를 반영해 홍차와 스콘, 딸기 잼, 클로티드 크림으로 구성한 ‘크림 티’도 선보인다. 분기별로 차의 종류를 달리하고 손님과 대화를 나누며 취향에 맞는 음료까지 추천해준다. 금요일을 제외한 평일에는 오픈형 티 라운지로도 운영되지만 예약제를 중심으로 하니 연락 후 방문하는 것이 좋다.

주소 서울시 강서구 공항대로 2222층
영업시간 월~목요일 16:00~22:00, 토·일요일 11:30~22:00, 금요일 휴업
문의 070-7576-1314

 

LIFESTYLE

늘 따뜻한 라탄의 공간 늘온공방

‘늘온공방’은 취미로 라탄 공예를 하던 주인장이 퇴사 후 마련한 작업실이다. 라탄으로 만든 작은 소품과 가구를 곳곳에 비치한 덕분에 나무가 주는 따뜻한 기운이 공간 안에 감도는데, 모두 그가 직접 제작한 것으로 판매도 한다. 하루 네 번씩 예약제 클래스도 진행 중이며 재료를 엮기 위해 집중하다 보면 잡생각이 들지 않아 좋다는 점이 공통적인 수강 후기. 초급자라도 2~3시간 만에 바구니 하나를 만들 수 있고 거울, 전등, 화분 등 평소에 쓸 만한 실용적인 용품을 주로 다룬다.

주소 서울시 강서구 공항대로 1904층
영업시간 11:00~22:00 (클래스 일 4회)
문의 010-5391-0529

 

책 한 권이 주는 선물 악어책방

한적한 아파트 단지 내 상가에 있는 ‘악어책방’은 에세이 <감정도 디자인이 될까요?>를 쓴 고선영 작가의 공간. 그가 공유하고자 하는 여러 장르의 도서가 책꽂이를 채우고 있는데, 감정을 주제로 한 책과 그림책의 비중이 높다. 특히 그림책은 부담 없이 읽을 수 있고 인생에 대해 생각할 거리를 남기기도 해 성인에게도 자주 권한다. 한 달에 한 번꼴로 저자와 함께하는 북 토크가 열리는 날엔 동네 주민은 물론 지방에서 찾아오는 사람들로 북적인다. 단골이 되고 싶다면 ‘악어새 북클럽’에 가입해 독서 경험을 나눠보자.

주소 서울시 강서구 강서로45다길 30-27
영업시간 월~금요일 10:00~20:00, 토요일 10:00~17:30, 일요일 휴업
문의 010-3022-3017

모여봐요 동물의 숲

최근 ‘모여봐요 동물의 숲(모동숲)’이 화제다.

모동숲은 3월 20일 정식 발매된
닌텐도 스위치 전용 커뮤니케이션 게임.
2001년 ‘닌텐도 64’를 기반으로 제작돼 첫 선을 보인
동물의 숲‘ 시리즈의 최신작이다.

동물의숲 모동숲
www.nintendo.co.kr

모동숲은 일본에서 출시 사흘 만에
패키지로 180만여 장이 판매됐다.

국내에서는 발매 이후 게임 숍 ‘한우리’의
콘솔 게임 판매 순위 1위를 지키고 있다.
또한 닌텐도 스위치 본체가 ‘동물의 숲 에디션‘으로 출시되며
품절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동물의숲 모동숲 닌텐도
Facebook @Nintendo.kr

모동숲의 스토리는 플레이어가
무인도 이주 패키지 플랜‘에 참가하며 시작된다.
너구리의 안내를 따라
캐릭터의 이름과 외모, 섬의 지형 등을 차례로 정하면 된다.

초반에는 작은 텐트와 스마트폰만 주어지며
섬에 함께 사는 주민도 2명뿐.
하지만 낚시와 채집을 통해 돈을 모으고,
너구리에게 을 지며 집의 크기를 키울 수 있다.
그렇게 점차 마을 전체를 개발하며 진행하는 게임.

게임 삽입곡 ‘나비보벳따우‘가 유행하고
“닌텐도 스위치가 없어 모동숲을 못 한다”는
아우성도 높아지고 있는 요즘.

그렇다면 모동숲은 왜 이렇게 화제인 걸까?
인기 포인트 3가지를 짚어봤다.

힐링과 교감

모동숲은 마을 내 일상을 중심으로 진행돼
액션 게임처럼 자극적인 장면이 없고
다른 캐릭터와 경쟁하지 않아도 된다.
따라서 여유롭게 플레이하며 힐링할 수 있다.

또한 온라인 연결을 하면
다른 플레이어의 섬으로 여행이 가능하다.
최대 8명이 함께 모일 수 있는데,
이처럼 이웃과 교류가 가능하다는 점이
인기 상승 이유 중 하나다.

다양한 게임 속 환경

모동숲의 게임 속 환경은
실제 플레이어가 있는 곳의 시간과 계절을 반영한다.
예를 들어 4월 밤이라면
어두워진 마을에 벚꽃이 피어 있고
나비가 날아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때에 따라 다른 환경이 적용돼
플레이어의 몰입감을 더욱 높여준다.

디테일한 커스터마이징

모동숲의 가장 큰 특징은 자유로운 플레이.
우선 의류와 가구의 종류가 다양하고
직접 만든 패턴을 커스텀 디자인으로 저장해두면
옷의 원단, 침대 시트, 타일 등에 적용 가능하다 .

또한 식물을 심고 다리를 놓는 등
마을을 취향에 따라 조성할 수 있다.

동물의숲 모동숲
www.nintendo.co.kr

게임을 즐기는 방식 또한 자유롭다.
마을을 꾸미는 데 주력하는 사람이 있는 한편,
곤충 또는 물고기를 수집하거나
가격이 매일 변동되는 무를 사고 팔며
돈을 모으는 플레이어도 있다.

모동숲은 4월 1일부터 12일까지 부활절 이벤트를 진행 중이고
4월 말에는 지구의 날 이벤트를 계획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