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 필름이 뭐지?

공적 마스크 시스템 도입 후
비교적 수월하게 마스크를 구할 수 있게 되었지만,
본인 주민번호에 해당하는 요일에 맞춰서 방문해야 하고,
약국마다 입고 시간이 달라 미리 알아두고 체크해야 하거나
줄을 서서 하염없이 기다려야 하는 상황.
그마저도 1주일에 2개로 개수가 정해져있어 여전히 불편함은 있다.

정부는 현재 1주일에 3개 이상 구매가 가능하도록
수급을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지만
단기간에 물량을 늘리는 것이 쉽지 않아 보인다.

마스크를 착용하면 감염자 취급을 하던 미국, 유럽에서도
이제 전 국민에 마스크 착용 권고 및 의무화를 시행하기 시작한 가운데,
세계적인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이 지속되고 있다.

 

마스크 구하기가 어렵다보니
여러 대체 용품이 속속 등장하는 추세다.

코로나 모자, 면 마스크 등에 이어
마스크 대안으로 언급되기 시작한
‘페이스 필름’.

 


정식 명칭은 페이스 실드 필름으로,
보통 헤어샵에서 스타일링을 하는 동안
메이크업을 유지할 수 있도록
얼굴에 부착하는 보호 필름인데,

마스크 하나만으로는 불안하다고 생각되거나,
일회용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울 때
방한 마스크, 덴탈 마스크, 다회용 마스크 등에 붙여 사용할 수 있다.

김가연 인스타그램 @jessica_kimkayeon

페이스 실드 필름 사용은 김가연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안한 아이디어로

“일회용품을 많이 안 쓰는게 당연히 좋지만,
방법이 없을 때는 구하기 쉬운 페이스 실드를 사용해도 좋을 듯 하다.
특히 세척해서 써야 하는 천마스크일 경우,
페이스실드로 1차 방어가 되니 더 안심이 될 듯해서 아이디어 올려봅니다”

라며 인스타그램에 정보를 공유했다.

1차적으로 필름이 비말을 막아 감염 예방을 하고,
항균 코팅이 되어있어 균을 제거해주는 페이스 실드 필름.

 

 

늘어나는 관심에 힘입어 마스크 필름도 출시됐다.
접착 스티커를 이용해 붙여야했던 기존의 페이스 필름에서 업그레이드 되어
마스크 끈에 필름을 걸어 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된 것.

 

이 역시도 품절과 재입고가 거듭되고
가격도 오르고 ‘사재기’ 현상이 일고 있다.
급기야 이미테이션까지 등장하는 해프닝이 벌어지는 상황.

 

일각에서는 마스크에 페이스 필름까지,
일회용품 과다 사용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하루 빨리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어
맑은 공기를 자유롭게 마실 수 있는 날이
오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

책상, 봄

1 비트라의 툴 박스 by 비블리오떼끄 다양한 크기로 나뉘어 있어 책상 위의 여러 가지 물건을 보관하기 좋은 툴 박스. 5만1천원. 2 해안가가 떠오르는 형태와 색감이 돋보이는 북엔드는 에디터 소장품. 3 웍스의 노트 패드 커버 노트 패드는 물론 각종 서류나 개인 소지품을 수납할 수 있어 이동이 잦은 업무를 할때 유용하다. 3만2천원. 4 팬톤 리빙의 노트 패드 덴마크 디자인 스튜디오 룸코펜하겐과 미국 팬톤사의 협업으로 탄생한 제품. 2만6천8백원. 5 알파벳과 아라비아 숫자를 평행사변형 형태로 뜯어서 곳곳에 붙일 수 있는 스티커는 에디터 소장품. 6 유리편집의 핑크 트레이 빛을 품고 통과시키는 유리의 물성을 일상에 들이는 김은주 작가의 투명한 유리 트레이. 흩어지기 쉬운 작은 물건들을 한눈에 들어오게 보관하기에 좋다. 3만5천원. 7 발로그라프의 에포카 볼펜 by 포인트 오브 뷰 1960년대에 디자인된 볼펜으로 클래식한 매력을 지녔다. 5천원. 8 유리편집의 펜 트레이 상앗빛이 도는 불투명한 유리로 만든 널찍한 펜트레이. 12만원. 9 미도리의 미니 종이 클립 by 포인트 오브 뷰 선물 봉투를 묶거나 북마크로도 사용할수 있는 종이 클립. 한 번에 A4 용지 10장 정도의 두께를 묶을 수 있다. 4백원. 10 제니스의 스테이플러 by 포인트 오브 뷰 고래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에 손에 감기는 그립감, 마모와 부식에 강한 마감까지 심미성과 기능성을 고루 갖췄다. 4만9천원.

1 몰스킨의 웰니스 저널 건강한 삶을 위한 활동을 운동, 식단 등의 주제 별로 기록할 수 있다. 4만6천2백원. 2 MT의 마스킹 테이프 by 플러스82 프로젝트 일본 전통 종이로 만들어 부드럽고 필기감이 좋은 마스킹 테이프. 4천원. 3 헤이의 테이프 디스펜서 마이클 소더(Michael Sodeau)의 사무용품 컬렉션 중 하나. 플라스틱 케이스로 무게가 가벼우면서도 존재감이 돋보인다. 2만6천원. 4 헤이의 가위 가위꽂이와 함께 가위를 꽂은 채로 세워둘 수 있어 안전하고 실용적이다. 2만6천원. 5 무아스의 큐브 타이머 단순한 정육면체 모양으로각 면에 적혀 있는 시간 단위가 달라 원하는 방향을 위로 향하게 두면 작동하는 기능적인 타이머. 1만9천8백원. 6 센트로펜의 도큐먼트 라이너 by 포인트 오브 뷰 팁이 0.1mm로 얇으며 빠르게 마르고 방수되는 잉크가 들어 있어 도면 작성이나 문서 마킹에 적합하다. 3천5백원. 7 메탈 소재의 클립 보드는 에디터 소장품. 8 오이뮤의 골든 에이지 지우개 전사 인쇄 방식으로 지난 70년간 화랑고무에서 만든 지우개들의 포장재나 표면의 그래픽을 복원했다. 3천5백원. 9 비트라의 마그넷 도트 세트 by 비블리오떼끄 조약돌 모양의 자석 세트. 매트한 질감에 다섯 가지 부드러운 파스텔컬러를 담았다. 3만6천원. 10 크래프트 디자인 테크놀로지의 HB 연필 세트 by 플러스82 프로젝트 압력으로 선의 강약을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연필. 필기한 내용은 연필 끝에 달린 지우개로 쉽게 수정할 수 있다. 1만원. 11 라미의 사파리 파스텔 만년필 라미에서 출시한 파스텔컬러의 한정판 사파리 만년필은 고급스러운 틴케이스에 담겨 있어 선물용으로 좋다. 5만6천원.

연관 검색어
, ,

벚꽃 엔딩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벚꽃 축제가 다수 취소됐다.
사회적 거리를 지키며 벚꽃을 구경하는 방법으로
벚꽃길 드라이브는 어떨까?
차 안에서 봄을 만끽할 수 있는 서울 곳곳의 벚꽃 명소 4곳을 소개한다.

남산 순환도로

벚꽃 드라이브 남산
@jihyun_shin

남산 주변에 마련된 남산 순환도로에서는
벚꽃은 물론 개나리와 진달래 등
다양한 봄꽃이 함께 어우러진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남산의 서남쪽 외곽에 있는 소월길
벚꽃 드라이브 명소로 유명하다.

위치 용산구 남산공원길 103 남산서울타워 인근

광진구 워커힐길

광진구에 위치한 워커힐길
워커힐 아파트 단지 옆의 2차선 도로로
아차산 생태공원 인근부터 그랜드 워커힐 서울까지 이어진다.
길이가 약 1km로 짧은 편이지만
매년 봄이면 왕벚나무의 꽃이 길을 따라 화려하게 피어난다.

위치 광진구 아차산로 637 워커힐 아파트 인근

금천구 벚꽃로

금천로 벚꽃 드라이브
@kimchi._.xx

금천구청역에서 독산역을 지나
가산디지털단지역까지 이어지는 금천구 벚꽃로.
도로명에서부터 알 수 있듯,
6백여 그루의 벚나무가 양옆에 조성돼 있다.
약 3km 길이의 직선 구간으로
초보 운전자를 위한 드라이브 코스로도 제격이다.

위치 금천구 벚꽃로 115 독산역 인근

종로구 인왕산길

인왕산 중턱에 위치한 인왕산길
사직공원부터 창의문까지 이어지는 2차선 도로.
2km에 이르는 길가에 벚꽃과 개나리 등이 만개한다.
창의문에서는 북악 스카이웨이에 진입할 수 있어
더 길게 드라이브하기에도 좋다.

위치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9길 5 사직공원 인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