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D CLEANSE UP

밸런싱 클렌징 오일R 12가지 식물성 오일을 담아 자극 없이 부드럽게 피부 속 노폐물을 제거하고, 오랫동안 촉촉하게 유지해준다. 각 185ml, 5만원.

클렌징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다. 그래서 늘 차고 다니는 마스크 속에 들어찬 습기 때문에 피지가 뭉치고 먼지가 쌓인 피부를 깨끗하게 씻어내면서도 자극을 줄인 클렌저가 필요하다. 깨끗이 닦아낸다고 마구 문질러 클렌징을 하면 오히려 피부에 자극이 될 수 있으므로 오일 제형으로 부드럽게 마사지 하며 노폐물을 제거해야 한다. 쓰리 코스메틱의 ‘밸런싱 클렌징 오일’은 화학 성분을 함유한 미네랄 오일이 아니라 거친 피부에 윤기와 탄력을 더해주는 프랑킨센스, 피부 진정과 피지 분비 조절을 돕는 로즈 제라늄, 맑은 피부 톤으로 개선해주는 베르가모트 등 블렌딩한 에센셜 오일을 포함한 12가지 식 물성 성분을 담아 세안 후에도 얼굴이 땅기지 않고 촉촉하다. 이와 더불어 상쾌한 아로마 오일 향이 심신을 차분하게 달래 기분까지 편안하게 다독인다. 오일을 2~3회 펌핑해 손바닥에 덜어 체온으로 데운 뒤 얼굴 안쪽부터 바깥쪽으로 부드럽게 문지르며 마사지한 후 오일과 물을 섞어 롤링하는 유화 과정 없이 바로 미온수로 씻어내면 된다. 피부 속 피지나 유분과 같은 성질을 지닌 오일이 피부 속에 숨어 있는 노폐물을 말끔하게 녹여내며, 쓰리만의 기술력을 담아 물에 닿는 순간 빠르게 유화되어 녹은 노폐물을 씻어낸다. 피부가 쉽게 예민해지는 봄철, 쓰리 코스메틱의 밸런싱 클렌징 오일로 각종 먼지와 오염 물질로부터 피부를 지켜 건강한 피부로 가꿔보길.

“얼굴에 닿자마자 향긋한 아로마 향이 느껴지며 마음이 차분하게 진정된다. 워터리한 오일 텍스처로 얼굴에 부드럽게 펴 바르면 가벼운 마사지 효과도 볼 수 있다.” <마리끌레르> 뷰티 디렉터 윤휘진

“물에 잘 녹는 친수성 오일이라 물과 함께 롤링하는 유화 과정 없이 바로 세안할 수 있어 편리하다. 세안 후에도 피부가 땅기지 않고 촉촉하다.” <마리끌레르> 뷰티 에디터 김보나

“노란색의 심플한 패키지가 일단 마음에 든다. 요즘 같은 계절에 마스크까지 쓰니 피부가 따끔거리고 땅기는 느낌이 심한데, 이 제품은 피부를 진정시켜주어 반갑다.” <마리끌레르> 뷰티 에디터 김상은

“세안 후 개운한 느낌이 덜해서 오일 클렌저를 잘 쓰지 않았는데, 이 제품은 얼굴에 남아있는 느낌이 들지 않아서 좋았다. 두꺼운메이크업도 단번에 지울 수 있어 편하다.” <마리끌레르> 디지털 에디터 안서연

JOURNEY OF SCENT

 

 

기분 좋은 햇살이 내리쬐고 따뜻하게 불어오는 봄바람을 따라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5월이다. 하지만 창궐한 바이러스 때문에 여행지로 떠나기가 쉽지 않고, 집에 있는 시간이 오래되다 보니 일상에 활기를 잃고 답답한 기분이 가시지 않는다. 날씨와 다른 상황에 기분이 우울하다면, 샤넬의 ‘레 조 드 샤넬’ 컬렉션과 함께 마음이라도 설레는 여정을 떠나보는 건 어떨까.

‘레 조(les eaux)’는 우리말로 ‘물’을 뜻한다. 총 네 가지 향으로 구성된 레 조 드 샤넬 향수는 각기 다른 매력을 가졌지만, 공통적으로 시트러스 계열을 사용해 뿌리는 순간 물에 흠뻑 젖어 드는 듯 상쾌하고 가벼운 향기를 풍긴다. 바스락거리는 초록 잎사귀의 싱그러움이 전해지는 도빌, 부드럽고 포근한 이탈리아의 이국적인 정취가 느껴지는 베니스, 햇살이 부서지는 바다의 냄새가 설레게 하는 비아리츠, 지중해의 상쾌한 네롤리 향이 유혹하는 리비에라까지, 가브리 엘 샤넬이 가장 사랑했던 네 도시의 매력을 담아 어딘가로 떠나고 싶은 사람에게 여행지로 출발하기 전 설렘과 자유로운 분위기를 전한다. 올봄, 레 조 드 샤넬과 함께 잠시나마 답답하고 지루한 일상을 벗어나 여행지에서 즐기는 자유로운 일탈을 꿈꿔보길.

 

LES EAUX DE CHANEL

네 도시의 각기 다른 매력을 담은 레 조 드 샤넬 파리.

레 조 드 샤넬 <파리-리비에라>

가브리엘 샤넬이 친구들과 프랑스 남부 지역에서 보낸 기억에서 영감 받은 향수. 남프랑스 오렌지 블로섬에서 얻은 네롤리와 재스민을 블렌딩해 밝고 따뜻한 시트러스 향을 완성했다. 여기에 차분한 샌들우드를 더해 시간이 갈수록 포근하고 섬세한 향기가 느껴진다. 산과 바다가 이어지는 풍경에 따뜻한 햇살이 내리쬐는 리비에라 특유의 활기찬 분위기를 그대로 담은 플로럴 향이다. 125ml, 18만9천원.

레 조 드 샤넬 <파리-도빌>

오렌지 껍질과 페티그레인, 아로마틱 바질 잎이 상쾌한 향을 발산해 싱그러운 풀잎이 살랑거리는 풀숲 사이를 거니는 듯 기분이 편안해진다. 이어지는 로즈 에센스와 재스민 노트가 부드럽게 존재감을 드러내 한 번 맡으면 결코 잊을 수 없는 독특한 우디 향을 풍긴다. 125ml, 18만9천원.

레 조 드 샤넬 < 파리-비아리츠>

강렬한 그레이프프루트와 만다린을 사용해 역동적이면서도 활기찬 에너지를 전하고, 이어지는 화이트 머스크 향이 상쾌하고 깨끗한 바다 냄새를 떠올리게 한다. 신선한 공기를 한껏 들이마시며 부서지는 파도 소리가 들리는 해변에서 보내는 휴가가 그려진다. 125ml, 18만9천원.

레 조 드 샤넬 <파리-베니스>

서양과 동양의 문화가 혼재하는 베니스의 오묘한 매력을 구현한 향수. 가브리엘 샤넬이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과 함께 시간을 오래 보낸 곳으로, 그녀의 작업에 많은 영감을 준 장소이기도 하다. 전체적으로 시트러스 특유의 톡쏘는 향이 깔려있지만, 시더와 앰버 어코드가 서서히 올라오며 바닐라 향을 풍기며 따뜻하면서도 포근한 분위기를 선사한다. 125ml, 18만9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