털과의 전쟁

늦은 꽃샘추위로 두꺼운 아우터를 다시 꺼내야할 지
고민했던 게 불과 며칠 전인데
갑자기 부쩍 높아진 기온으로
마음의 준비가 채 끝내기 전에
노출의 계절이 돌아와버렸다.

집에서 셀프왁싱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집중!
겨드랑이, 인중, 비키니 라인 등 부위별로 특화된 왁싱 제품들과
비교적 적은 고통으로 큰 효과를 볼 수 있는 셀프 레이저 제모기
그리고 제모 후 자극받은 피부에 진정과 수분 공급을 위한
애프터케어 제품까지 모아놓았으니 놓치지 말고 필독할 것.

 

FOR 겨드랑이

바나다왁싱 102 기획세트. 워머기 + 102왁싱 150g, 2만9천9백원.

워머기에 왁스를 녹여 제모 부위에 도포 후 떼어내면
자극없이 깔끔하게 털을 제거할 수 있어
왁싱샵에서 관리받는듯한 효과를 체험할 수 있다.

 

FOR 팔&다리

바디네이처 왁스스트립 로터스플라워 팔 다리용. 2만4천원.

피부 손상을 예방하는데에 효과적인 로터스플라워 추출물이 함유되어
팔과 다리에 쉽고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왁스 스트립.
붙였다가 떼어내면 되는 간편한 사용 방법으로
초보자도 쉽게 사용할 수 있다.

 

FOR 인중

치카이치코 쓰리 스텝 찍찍 왁싱 패치. 5개입, 2만원.

인중에 맞는 작은 사이즈의 왁싱패치와
리무버 패드, 하이드로겔 패치 3단계로 구성되어있어
제모와 케어가 동시에 가능한 제품.

 

FOR 비키니라인

러브졸리 포 우먼. 9천9백원.

뽑거나 밀지않고 비키니 라인 헤어의 숱을 칠 수 있는 커팅 빗.
칼날이 직접 피부에 닿지 않아 자극이 없고
헤어 끝을 부드럽게 만들어 제모 후에도 따끔거림이 적다.

 

FOR 셀프 레이저 제모

실큰 쥬얼 IPL 제모 의료기기. 39만원대.

버튼을 누를 필요 없이 피부에 닿으면 자동으로 레이저가 조사되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레이저 제모기.
부위별로 레이저 단계를 변경해
팔, 다리, 겨드랑이, 인중까지 모든 부위에 사용 가능하다.

 

FOR 애프터 제모 케어

베이지크 소프트닝 바디 로션. 200ml, 3만9천원.

제모로 자극받은 피부에
즉각적인 수분 공급을 해주어
피부를 탄력있고 튼튼하게 가꿔주는 바디크림.

 

FOR 인그로운 헤어

알롱 안티 인그로운 헤어 스프레이. 60ml, 1만9천원.

모공 부위가 막혀 털이 올라오지 못하고
안으로 구부러져 자라는 인그로운 헤어를 방지해주는 스프레이.
제모한 부위에 아침, 저녁으로 하루에 두번 뿌려주면 된다.

탐나는 컬러 아이라인

올여름에는 과감하고 자유분방해 보이는 컬러 아이라인의 매력에 빠져보자. 마치 약속이라도 한 듯 네온 컬러부터 화이트, 블루, 오렌지, 핑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컬러 아이라인이 런웨이에 대거 등장했다. 헬무트 랭 쇼에서는 보기만 해도 시원하게 느껴지는 네온 컬러의 캐츠 아이 라인을 선보였고, 조나단 코헨 쇼에서는 눈머리와 눈꼬리에 네온 컬러 포인트를 더해 수채화 물감이 번진 듯한 아이 메이크업을 연출했다. 또, 크로맷 쇼에서는 두 가지 색을 사용해 실제 눈보다 훨씬 크게 그린 과장된 아이라인을 선보였고, 크로맷 쇼의 몇몇 모델은 물줄기처럼 시원한 블루 라인이 아랫눈썹 라인을 따라 눈꼬리로 이어지며 색다른 캐츠 아이를 연출했다. 한편 MSGM 쇼에서는 색종이를 잘라 붙인 듯 재치 넘치는 아이라인으로 색다른 분위기를 자아냈다.

뭐니 뭐니 해도 가장 독특한 컬러 아이라인을 꼽으라면 단연 피터 필로토 쇼다. 눈 점막을 따라 라인을 그린 다음 눈썹 바로 아래까지 이어 마치 지우다 만 얼룩처럼 독특한 아이라인을 선보였다. 평상시에 컬러 아이라인에 도전할 자신이 없다면 전문가의 조언을 들어보자. “패션쇼에서 볼 수 있는 드라마틱한 아이라인보다 자신의 눈매에 맞게 그리는 것이 중요해요. 눈 모양에 상관없이 눈을 떴을 때 컬러가 보이는 정도의 두께로 그리고 평소보다 눈꼬리를 길게 빼면 포인트를 한층 살릴 수 있어요.” 메이크업포에버 아카데미 김정윤 선임강사의 조언이다. 나스 교육부 여형석 과장은 평상시에 사용하던 블랙이나 브라운 컬러와 섞어 바르라고 제안한다. “컬러 아이라인의 포인트는 밸런스를 잘 살리는 거예요. 컬러 아이라인만 두껍게 그렸다가는 자칫 과하게 느껴질 수 있거든요. 블랙 아이라이너로 눈매를 또렷하게 살린 다음 눈꼬리 부분에 컬러 포인트를 더해야 에지 있어요.” 에스쁘아 메이크업 프로팀 박도경 메이크업 아티스트는 눈동자 바로 아래 아랫 눈썹 라인에 블루나 퍼플 컬러를 얇게 발라 컬러 렌즈를 낀 듯 신비로운 눈매를 연출하는 방법을 추천했다. 다가올 여름, 늘 그리던 짙은 아이라인 대신 다채로운 컬러 아이라인으로 분위기를 바꿔보면 어떨까. 전문가들의 조언처럼 한 끗 차이를 더하는 방법부터 시작해보면 좋을 듯하다.

(위에서부터) 나스 하이 피그먼트 롱웨어 아이라이너. #산타 모니카 불레바드, 1.1g, 3만3천원. 세포라 컬렉션 컬러풀 컨투어 아이 펜슬 12아워 웨어 워터프루프. #37 골드 하트 글리터, 1.2g, 7천원. 릴리바이레드 스태리아이즈 나인투나인 젤 아이라이너. #15 더스트시더, 0.5g, 9천원. 에뛰드하우스 플레이 101 펜슬. #31, 0.4g, 6천5백원.

(위에서부터) 클리오 젤프레소 워터프루프 펜슬 젤 라이너. #에메랄드 라군, 0.2g, 1만2천원. 시세이도 카잘 잉크아티스트. #03 로즈 파고다, 0.8g, 2만9천원. 메이크업포에버 아쿠아 XL 아이 펜슬. #I-32 이리디센트 그린 라군, 1.2g, 2만9천원. 라네즈 핑거 그래픽 라이너. #3 버건디, 3g, 2만7천원. 9 슈에무라 워터페인트:잉크. #인디고 블루, 0.5ml, 4만3천원. 지방시 뷰티 페노멘’ 아이즈 라이너. #4 팝 퍼플, 3ml, 4만4천원대.

포스트 코로나 시대 : 착붙 메이크업

코로나19는 우리 삶에 크고 작은 변화들을 가져왔다.
뷰티 업계의 트렌드도 덩달아 빠르게 바뀌고 있는데,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면서
메이크업 시 눈에 중점을 두거나
립 메이크업은 아예 생략하는 식의 트렌드가 확산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마스크 착용에도 쉽게 묻어나지 않는 베이스 제품들과
메이크업 지속력을 높여주는 제품을 찾는 소비자가 부쩍 늘었다.

밀착력이 뛰어나 하루 종일 메이크업을 유지시켜주거나
마스크에 묻어나는 것을 최소화해주는 베이스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간편한 올인원 제품이나 틴티드 모이스처라이저 등을 이용해
메이크업 단계를 줄여 메이크업의 밀착력을 높여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클레어스 일루미네이팅 서플 블레미쉬 크림. 30g, 3만3천원.

모공과 붉은기를 가려주는 비비크림.
건조한 피부를 보호하는 촉촉한 크림 타입 베이스라
하루 종일 다크닝없이 맑고 촉촉한 피부를 연출할 수 있다.

 

투쿨포스쿨 아트클래스 워터리블러 프라이머. 30ml, 1만6천원

블러 필터를 씌운 듯 매끈하게 피부 보정을 시켜주는 프라이머.
촉촉한 에센스 제형이 다음 단계 메이크업을 자석처럼 밀착시켜
오랜시간 무너짐 없이 탄탄하게 지속력을 높여준다.

 

3CE 글로우 쿠션. 15gx2, 3만8천원.

수분이 가득하고 촉촉한 제형으로
얼굴에 가볍게 밀착되어
흐트러짐 없는 피부 메이크업을 완성시켜주는 쿠션.

 

AHC 내추럴 퍼펙션 프로 쉴드 선 퍼펙터. 55ml, 3만5천원.

스킨케어의 단계를 줄여 메이크업 밀착력을 높일 수 있는 선세럼.
세럼 제형의 자외선 차단제로
스킨케어를 하는듯 풍부한 영양감과 수분감이 느껴진다.

 

쏘내추럴 올데이 메이크업 픽서. 75ml, 1만8천원.

색조 메이크업 고정력이 뛰어난 메이크업 픽서.
오랜 시간 동안 방금 화장한 듯 뭉치지 않게 피팅 시켜주어
마스크에 메이크업이 묻어나는 것을 최소화시켜준다.

슈에무라 언리미티드 파운데이션 SPF24 PA+++. 00g, 6만5천원.

코팅한 듯 얼굴에 착 달라붙어
강한 지속력과 우수한 밀착력을 자랑하는 파운데이션.
얇고 가벼운 텍스처로 답답하지 않고 쉽게 무너지지 않는다.

 

이니스프리 심플라벨 틴티드 모이스처라이저. 40ml, 1만8천원.

자외선 차단효과와 피부 보정효과를 동시에 지닌 틴티드 모이스처라이저.
비건 성분으로 피부에 순하게 발리며
자연스러운 톤보정 효과로 데일리 메이크업을 간편하게 완성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