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여운 게 좋아!

PUFF SLEEVE

풍선처럼 빵빵하게 부푼 퍼프소매는 만화 속 공주님의 전유물이 아니다. 현실 세계에서도 퍼프소매의 매력은 유효하다. 아주 풍성한 볼륨의 소매 는 만화에서 튀어나온 듯 공주풍으로 입어도 좋지만, 데님 팬츠를 매치 한 카이트나 투박한 부츠를 신은 루이 비통처럼 캐주얼하거나 매니시한 아이템으로 반전을 도모하면 쿨한 스타일로도 즐길 수 있다.

PETER PAN COLLAR

동화 <피터팬>의 삽화에서 유래한 끝이 둥글고 넓은 형태의 칼라. 피터팬 칼라는 사실 몇 시즌 전부터 꾸준히 트렌드 반열 에 오를 조짐을 보였다. 그 때문일까? 이 번에는 한층 더 과감한 형태로 업그레이 드돼 런웨이에 등장했다. 로에베와 니나 리치에서 제안한 어깨를 덮을 만큼 넓은 칼 라를 보면 알 수 있듯, 룩의 실루엣을 한 층 구조적으로 완성하는 중요한 요소로 활약한 것. 물론 앙증맞은 칼라도 분위기를 러블리하게 반전시킬 만큼 존재감이 뚜렷하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BIG RUFFLE

거침없이 나풀거리는 러플이야말로 가장 손쉽게 귀여움을 배가할 수 있는 디테일이 아닐까? 네크라인, 치맛단, 허리 등 어디든 러플로 장식한 옷을 보면 쉽게 납득할 것이다. 그동안 블라우스를 장식하는 경우가 많았다면, 이번에는 스커트와 드레스 허리부터 퍼지는 러플이 대세다. 마치 페티코트를 입은 듯 풍성하게 퍼지는 미니드레스가 소녀들만의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 반갑지 않은가!

APRON DRESS

슬립 드레스가 어쩐지 속옷 같아 보여 다른 스타일을 찾고 있다면 에이프런 드레스에 주목할 것. 넓은 어깨끈과 낙낙한 실루엣이 앞치마를 연상시키는 이 드레스는 앞치마, 오버올을 닮은 디자인 덕분에 귀여운 인상을 솔솔 풍긴다. 한여름보다 편안하게 슬리브리스 드레스를 즐기고 싶다면 일명 피나포어 드레스로 불리는 이 아이템이 제격이다.

CARTOON

만화 캐릭터는 마치 클래식 아이템처럼 시간에 구애받지 않는 힘을 갖고 있다. 한 세기 가까이 사랑받는 미키마우스, 엄마와 딸이 같이 좋아하는 헬로 키티처럼 세월과 나이를 초월하기 때문. 그래서 수많은 캐릭터가 하이패션계의 높은 장벽 을 손쉽게 넘나든다. 발렌시아가에서 선보인 헬로 키티 모양 의 백은 없어서 못 팔 정도라니 어느 정도인지 짐작할 만하다.

PINK LADY

핑크색이 제철(?)을 맞았다. 무슨 말이냐고? 핑크 이미지 에 딱 맞는 사랑스러운 룩이 와르르 쏟아져 나왔기 때문. 풍성한 실루엣의 베이비 돌 드레스, 깡총한 미니스커트와 재킷을 세트로 매치한 핑크 레이디 룩은 바비 인형이 떠오 를 정도다. 과하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모든 아이템을 핑크로 선택하는 것이 이번 시즌 포인트! 메리제인 슈즈, 흰 양 말, 작은 토트백과 함께라면 두말할 것 없다.

MICROMINI SKIRT

맥시스커트의 인기에 밀려 좀처럼 보기 힘들던 마이크로미니 스커트가 다시 돌아왔다. 허벅지를 시원하게 가로질러 싹둑 자른 듯한 길이의 ‘손바닥’만 한 스커트는 마린 세레, 마이클 코어스처럼 재킷과 세트로 스타일링해 소녀 느낌 물씬 나는 프레피 룩으로 즐겨보면 어떨 까? 꼭 셋업으로 연출하지 않아도 좋다. 길거리에서 포착된 베로니카 헤일브루너가 모법 답안을 제안했으니 참고할 것.

발끝을 가볍게

봄을 즐길 새도 없이 여름이 다가오고 있음을 느끼는 요즘.
지금 필요한 건 무더운 날에도 시원하게 신을 수 있는 슈즈!

툭툭 신고 벗기 좋은 슬리퍼
활동성을 높여줄 샌들을 소개한다.

푹푹 찌는 여름이 오기 전에 얼른 장만하자.

 

핏플랍 FITFLOP
애니버서리H-프린지샌들(크림 레더), 23만9천원.

프린지로 장식한 샌들은 핏플랍 제품.
화이트 컬러와 실버 버클이 시원한 느낌을 준다.
압력을 분산시켜주는 밑창으로 편안하게 신을 수 있다.

 

슈콤마보니 SUECOMMA BONNIE
Buddy sandal(Pink), 27만8천원.

슬라이드 형태였던 슈콤마보니의 ‘버디’를
샌들 버전으로 제작해 활동성을 높였다.
그린, 핑크, 블루 컬러 조합과
메시로 장식된 리본 디테일이 귀여움을 더한다.
톤온톤 컬러의 양말을 센스 있게 매치해봐도 좋을듯.

 

크록스 Crocs
라이트라이드™ 스트레치 샌들, 6만4천9백원.

이름처럼 가볍고 탄성이 우수해 유연한 착화감을 자랑한다.
스트레치성의 밴딩 스트랩이 발을 부드럽게 감싸
움직임이 많은 활동에도 편안하다.

 

나이키 NIKE
아수나 슬라이드, 4만9천원.

측면 스트링으로 독특한 포인트를 준 슬라이드.
메시 소재 스트랩으로 시원하다.

 

아디다스 ADIDAS
알파 바운스 슬라이드, 5만9천원.

아디다스의 알파 바운스 러닝화에 영감을 받은
입체적인 스트라이프가 돋보인다.
발등 벨크로로 발 볼 조절이 가능하며
인체공학적으로 제작된 밑창으로
쿠션감 있는 착화감을 자랑한다.

 

크록스 Crocs
세레나 크로스 밴드 슬라이드, 4만4천9백원.

은은한 광이 감도는 #브론즈 컬러와
메탈 링으로 부드러운 느낌을 준다.
일상은 물론 바캉스에서도 활용하기 좋다.

여름 블라우스를 사야할 때

잘 때마다 이불을 걷어차는 걸보니
날씨가 제법 더워진듯하다.

이제 옷장을 봄/여름이 아닌
여름 옷으로 가득 채울 때가 된 것.

한여름까지 쭉 입을 수 있는
시원한 블라우스를 소개한다.

 

써스데이아일랜드 Thursday Island
브이넥 펀칭 블라우스, 19만9천원.

하늘하늘한 프릴이 장식된 펀칭 블라우스.
소매 리본을 묶어주면 볼륨 있게 연출할 수 있다.
데님 팬츠와 매치해 캐주얼한 페전트룩을 완성해보자.

 

온앤온 ON&ON
러플 빅카라 블라우스(민트), 17만9천원.

빅 칼라에 장식된 잔잔한 러플이 사랑스럽다.
민트, 핑크, 블루, 화이트 컬러와
체크 패턴이 가미된 퍼플, 피치, 아이보리 컬러로 만나볼 수 있다.

 

자라 ZARA
엘라스틱 블라우스, 4만9천원.

잔잔한 스모크 디테일이 매력적인 블라우스.
본연의 부드럽고 우아한 분위기를 살리는 것도 좋지만,
모던한 팬츠나 체인 액세서리 같은 상반된 느낌의 아이템을 매치하다면
시크하게 연출할 수 있을 것.

 

프론트로우 FRONTROW x 잉크 EENK
Piping Collar Blouse, 16만8천원.

파자마를 연상시키는 블라우스는
프론트로우와 잉크의 콜라보레이션 제품.
프론트로우의 모던하고 절제된 라인과
잉크만의 장난스러운 컬러가 조화롭게 어우러졌다.

 

비이커 BEAKER
19FW Women Round Neck Blouse – Beige, 17만5천원.

라운드 네크라인이 포인트인 티셔츠 형 블라우스.
아무렇게나 입어도 멋스럽다.

 

더아이잗 THE IZZAT
체크 시스루 퍼프 블라우스, 7만9천원.

잔잔한 체크 패턴과 퍼프소매가 특징.
시원하게 비치는 오간자 소재로 이너 선택에 유의할 것.
단정한 팬츠나 스커트와 함께 포멀하게 착용하기 좋다.

 

나이스크랍 NICE CLAUP
N202MWB425, 25만9천원.

나이스크랍의 사파리 컬렉션으로
배색 라인이 더해진 이중 소매가 포인트.
중앙에 프린트된 야자수가 보기만 해도 시원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