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손에 자유를

미니 크로스백부터
핸즈프리 스타일의 힙색슬링백까지.

가벼워진 옷차림에 걸맞게
가방도 가볍게 들자.

앤더슨벨 Andersson Bell
UNISEX HIPPIE CROCHET BAG(BEIGE /BROWN), 12만8천원.

컬러 조합이 매력적인 핸드메이드 크로셰 백.
헤진 듯 풀어진 디테일이 돋보인다.

 

헤더 HYETHE
MINI SOFT PILLOW BAG(SAND), 28만5천원.

독특한 직육면체 형태의 크로스백.
메탈 스트랩과 가죽 스트랩 두 가지로 구성돼 있으며
100% 소가죽 소재로 부드럽고 가볍다.

 

레이트리 스튜디오 LATELEE STUDIO
MINI SHRIMP BAG(Powder Pink), 14만9천원.

반달 형태의 귀여운 마이크로 미니백.
핀턱 디테일로 볼륨감을 살려 수납력을 더했다.
메탈 스트랩을 활용해 숄더백으로 연출할 수 있다.

 

빔바이롤라 BIMBA Y LOLA
MULTICOLORED HALF-MOON BAG, 27만8천원.

유니크한 컬러 조합이 돋보이는 캐주얼한 힙색.
두 가지 길이의 스트랩이 부착돼있어
자유자재로 멜 수 있다는 것이 장점.

 

나이키 NIKE
헤리티지 힙팩(피스타치오 프로스트), 2만5천원.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나이키의 힙팩.
메시 소재의 지퍼 포켓에
작은 소지품을 따로 보관할 수 있다.

 

아디다스 ADIDAS
웨이스트백, 3만5천원.

여름에 더욱 잘 어울리는 PVC 백.
화려한 홀로그램 컬러가 포인트다.

 

로우클래식 LOW CLASSIC
20SS TRAVEL BAG(LIGHT YELLOW), 19만8천원.

넉넉한 수납력을 자랑하는 로우클래식의 슬링백.
4가지의 모던한 컬러로 출시되었다.
내부 스냅 버튼으로 카드 지갑을 탈부착할 수 있어
큰 가방 속에서 더 이상 지갑을 찾아 뒤적일 필요가 없다.

파자마 혁명

하이패션은 종종 의외의 것에서 영감을 얻는다. 몇 시즌 전 엄청난 히트를 기록한 보일러 수리공의 작업복이나 소방관의 점프수트를 예로 들 수 있다. 새 시즌에는 파자마 룩이 그 흐름을 이었다. 파자마 룩은 크게 다섯 종류로 나눌 수 있다. 부드러운 실루엣의 슬립 드레스와 현란한 프린트를 가미한 새틴 셔츠, 고전적인 ‘공주풍 잠옷’을 연상시키는 드레스, 나이트가운처럼 보이는 로브, 그리고 많은 사람에게 특히 친근할 트레이닝복 스타일의 팬츠다. 모두 이미 오래전부터 접해온 익숙한 것들이지만, 새 시즌에는 이전에 비해 훨씬 대담하게 파자마의 디테일을 반영했다는 특징을 지닌다.

유수의 럭셔리 브랜드가 앞다투어 파자마 룩을 공개한 가운데, 특히 돋보이는 브랜드는 와이프로젝트와 블루마린이다. 이들은 슬립 드레스를 재해석했는데, 레이스나 깃털을 섬세하게 사용한 덕분에 평상복이라기보다는 란제리에 가까운 모습이다. 반면 시몬 로샤, 로에베, 셀프포트레이트는 빅토리아 시대의 공주처럼 사랑스러운 드레스를 선보였으며 러플이나 엠브로이더리 같은 디테일을 활용했다. 이 밖에도미쏘니와 에트로는 고풍스러운 로브를, 펜디는 마치 수면 바지처럼 보이는 퀼팅 패턴의 조거 팬츠를, 드리스 반 노튼과 포츠 1961은 매끄러운 광택과 화려한 프린트가 돋보이는 파자마 셔츠를 내세우며 파자마 룩 대열에 합류했다.

옷 좀 입는다는 셀러브리티들의 인스타그램에서도 파자마 스타일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켄달 제너, 에밀리 라타코브스키, 카이아 거버가 대표적인데, 몸을 과감하게 드러내는 데 거리낌이 없는 이들답게 슬립 드레스를 즐겨 찾는다. 반면 패션 피플이 모이는 해외 컬렉션 프런트 로에서는 벽지같은 패턴이나 광택이 나는 소재의 파자마 수트가 대세였다.

제아무리 유행이라고 하나, 이토록 눈에 띄는 옷을 일상에서 소화하기는 쉽지 않다. 그래서 <마리끌레르> 패션 에디터 4명이 비교적 베이식한 파자마 룩 네 가지를 선정해 직접 입어봤다. 부담스러운 것도, 트렌드에 뒤처지는 것도 싫다면 이 글을 참고해 멋스러운 파자마 스타일을 완성해보길.

은은한 광택이 도는 화려한 색감의 파자마 셔츠 가격 미정 포츠 1961(Ports 1961).

COLORED PAJAMA SUIT

화려한 프린트, 원색, 실키한 텍스처를 가진 옷을 즐겨 입는 내게 파자마 룩은 매우 매력적인 스타일이다. 새 시즌 가장 눈에 띈 제품은 포츠 1961의 파자마 셔츠. 은은한 핑크 팔레트에 동양적인 느낌의 컬러 블록과 그래픽적인 패턴으로 포인트를 준 덕에 하나만 입어도 그 존재감이 확실하다. 한 벌로 입고 모던한 디자인의 모노톤 플랫 샌들을 신거나 실루엣이 낙낙한 와이드 팬츠를 매치하는 등 스타일링 방법 또한 무궁무진하니 탐날 수밖에! – 패션 디렉터 장보미

 

자연스러운 카울 넥과 심플한 디자인이 매력적인 슬립 드레스 25만8천원 렉토(Recto).

MODERN SLIP DRESS

수많은 슬립 드레스를 사봤지만 자주 입는 건 몇 없다. 어깨끈의 길이와 폭, 네크라인의 형태, 실루엣 등 모든 것이 조화로운 슬립 드레스는 찾기 힘들다. 그런 면에서 렉토의 화이트 슬립 드레스는 올여름 매일 입고 싶을 만큼 흠잡을 데 없다. 이 드레스는 스파게티 스트랩을 달았는데, 길이를 조절할 수 있는 점이 탁월하다. 끈이 조금만 길어도 가슴이 보일까 봐 신경 쓰이고, 짧으면 어깨가 아프기 마련이니까. 게다가 어떤 체형이라도 무난하게 어울리도록 입체적으로 드레이핑한 네크라인도 만족스럽다. – 패션 에디터 이지민

 

베이식한 디자인의 면 티셔츠 5만2천원, 쇼츠 9만8천원 모두 아밤(Avam).

COSY COTTON SET-UP

아밤의 코튼 티셔츠와 쇼츠는 진작부터 사고 싶었던 옷이다. 매일매일 손이 가는 활용도 높은 아이템인 데다 최근 배우기 시작한 테니스 룩으로도 손색없기 때문이다. 특히 네이비 쇼츠는 한여름 물놀이 후 수영복 위에 입기에도 제격이라 다른 색도 구매하고 싶을 정도. 다만 이렇게 편안한 느낌으로 스타일링을 할 때는 지나치게 내추럴한 스타일보다는 컬러풀한 양말이나 볼드한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주는 것이 좋다. 막 자다 깬 것처럼 보이고 싶지 않다면 말이다. – 패션 에디터 이세희

 

자연 모티프를 고급스럽게 프린트한 로브 2백15만원 에트로(Etro).

PATTERNED ROBE

날씨가 변덕을 부리는 요즘 같은 계절에는 얇은 로브만큼 실용적인 옷이 없다. 특히 에트로에서 새 시즌 선보인 로브는 자연에서 영감 받은 다양한 문양을 프린트해 단색 로브에 비해 캐주얼한 느낌을 준다. 화이트, 베이지, 브라운 등 다양한 컬러의 이너웨어와 매치하기 좋은 은은한 색감 역시 장점이다. 리넨 드레스나 스트래피 샌들과 함께 보헤미안 스타일로 연출할 때 가장 멋스럽지만, 더 캐주얼한 분위기를 원한다면 데님 팬츠와 부츠로 스타일링한 에트로의 캠페인 컷을 참고하는 것도 좋을 듯하다. – 패션 에디터 김지수

샤넬 공방 이야기 ① – 르사주

Lesage ©CHANEL

샤넬은 유서 깊은 공방들과 함께 성장했다.
가브리엘 샤넬, 칼 라거펠트 그리고 버지니 비아르 모두
공방의 장인들과 머리를 맞대고
서로가 서로에게 영감을 받으며
가장 샤넬다운 아름다움을 찾아갔다.

Lesage @CHANEL

1997년, 샤넬은 자회사 파라펙시옹(Paraffection)을 설립한다.
칼 라거펠트는 대량 생산이 넘쳐나는 시대에
몇 세기 동안 샤넬과 함께 일해온 공방을 지켜내고 싶었다.

2020 Spring-Summer Haute Couture backstage pictures by Benoit Peverelli ©CHANEL

샤넬이 가장 먼저 인수한 공방은 단추와 같은
작은 장식품을 제작하는 데뤼(Desrues).
그 뒤로 모자 공방 메종 미쉘(Maison Michel),
깃털과 까멜리아 대가, 르마리에(Lemarié),
2002년에는 자수, 직조를 담당하는
르사주(Lesage)를 인수한다.

Lesage ©CHANEL

현재까지 파라펙시옹은 총 12개공방을 인수했다.
이들이 샤넬 또는 파라펙시옹에 속해있다고 해서
샤넬이 독점권을 갖지 않는다.
공방은 자체 브랜드를 가질 수 있고,
타 브랜드와 협업을 할 수 있다.

2020 Métiers d’Art Paris 30 Rue Cambon Collection Finale ©IMAXTREE

샤넬은 공방을 인수하는 것으로 모자라
이들을 찬양하기 위한 런웨이 컬렉션을 시작한다.
컬렉션 스케줄 프리폴(Pre-fall)즈음에 떨어지는
‘공방 컬렉션Métiers d’Art)’이 그것이다.
일 년에 한 번, 샤넬은 파리 그랑 팔레를 떠나
매 시즌 영감을 받는 도시에서 쇼를 전개하며
공방 장인들의 기량을 십분 발휘한 컬렉션을 선보인다.

Lesage ©CHANEL

샤넬 패션 코드 기사에 이어
샤넬의 공방들을 살펴보고자 한다.
첫 번째 공방은 자수 그리고
트위드를 담당하는 르사주(Lesage)다.

Lesage ©CHANEL

르사주 공방은 샤넬의 오뜨 꾸뛰르, 레디 투 웨어 및
패션 액세서리를 위해 남다른 노하우를 요하는 자수
극도로 정교한 트위드를 제작하는 곳으로,
그 작업에는 수백 시간이 소요된다.

오뜨 꾸뛰르의 아버지라 불리는 디자이너
찰스 프레데릭 워스(Charles Frederick Worth),
초대 여성 쿠튈리에, 잔느 패퀸(Jeanne Paquin),
‘바이어스 컷의 여왕’이라 칭송 받던
마들렌 비오네(Madeleine Vionnet)가 즐겨 찾던 자수 공방.
1958년 파리에 문을 연 미쇼네(Michonet)에서
르사주의 역사가 시작된다.

Lesage ©CHANEL

당시 비오네의 자수 어시스턴트였던
마리-루이즈 르사주(Marie-Louise Lesage)
1924년 남편 알베르 르사주와 함께
자수 공방 미쇼네를 인수한다.

르사주 부부는 여러 색의 실을 배합하는 방식인
버미세리(Vermicelli) 스트레이 얀,
차분한 색조의 음영 기법 등
새로운 기술을 발명했으며,

Lesage ©CHANEL

엘자 스키아파렐리(Elsa Schiaparelli),
폴 푸아레(Paul Poiret),
잔느 랑방(Jeanne Lanvin)을 위해 만든
아방가르드 모티프로 빠르게 유명세를 탄다.

1949년 부친 알베르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당시 만 19세였던 아들
프랑수아 르사주(Francois Lesage)
사업을 이어 받는데, 그 이후로도
크리스토발 발렌시아가, 피에르 발망,
이브 생 로랑 등 당대 최고의 쿠튀리에와 작업하며
점점 더 명성을 쌓아간다.

Chanel Métiers d’Art 2018/19 Paris-New York ©CHANEL

1983년 샤넬에 입성한 칼 라거펠트
르사주와 긴밀하게 협업했다.
르사주는 런웨이 쇼의 속도에 맞춰
디자이너의 비전에 생명을 불어넣었다.

독자적인 노하우를 축적한 동시에,
신속성은 물론 독창성을 겸비한 르사주는
옷과 액세서리를 그들만의 방식으로
화려하게 장식했다.

1996년, 공방의 활동 영역을 넓히고자
프랑수아 르사주는 직물 공방을 설립한다.
2년 후 샤넬의 레디 투 웨어 컬렉션에 선보일
트위드를 제안하기 시작했고,
2008년부터는 샤넬의 오뜨 꾸뛰르 컬렉션을 위한
새로운 트위드를 매 시즌 제작하고 있다.

다양한 실이 정교하게 엮인 르사주의 트위드
공방 장인들의 독자적인 노하우의 결실이다.

매년 10개에 달하는 샤넬 컬렉션의
꾸준한 조력자로 활동해 온 르사주는
2002년, 샤넬 공방에 합류했다.

Lesage ©Chanel

대략 7만5천 여개에 달하는
자수 샘플을 보유한 르사주는
살아 있는 유산의 보고다.

오늘 날 가장 많은
자수 샘플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는 수 많은 디자이너들의
영감의 원천이다.

2011년, 프랑수아 르사주가 사망했고,
위베르 바레르(Hubert Barrere)가
르사주의 아티스틱 디렉터로 임명됐다.

버지니 비아르는 30여년 전
샤넬에 발을 들였을 때부터
르사주 공방과 함께 제작하는
오뜨 꾸뛰르 자수 담당이었다.
아티스틱 디렉터로 임명된 이후 그는
르사주의 뛰어난 노하우로
샤넬의 레디 투 웨어,
오뜨 꾸뛰르 컬렉션을 완성하고 있다.

Chanel Métiers d’Art 2019/20 Paris 31 Rue Cambon Collection ©CHANEL

앞서 말했듯, 샤넬의 공방 컬렉션은
샤넬의 모든 제품에 뛰어난 디테일을 더하는
공방의 노하우에 집중한 컬렉션이다.
2019/20 파리-깡봉가 공방 컬렉션에서는
르사주의 섬세한 자수가 벨트, 슬리브 커프,
울과 캐시미어 트위드 소재로 만든
우아한 코트의 포켓을 밝혔다.

Chanel Métiers d’Art 2019/20 Paris 31 Rue Cambon Collection fitting pictures by Benoit Peverelli ©CHANEL

르사주의 브레이드 자수로 장식된
레드 트위트 슈트는
샤넬의 상징인 레더 체인을 떠올리게 한다.

Chanel Métiers d’Art 2019/20 Paris 31 Rue Cambon Collection fitting pictures by Benoit Peverelli ©CHANEL

또 다른 브레이드는
50만 개 이상의 실버와
에메랄드 그린 비드를 사용해
실버 레더 재킷에 장식되었다.

Chanel Métiers d’Art 2019/20 Paris 31 Rue Cambon Collection ©IMAXTREE

트위드 소재의 톱과 스커트는
멀티 컬러 자수로 더욱 특별해졌고,
재킷과 실크 튤 스트랩리스 드레스는
밀이삭 패턴과 진주로 완성됐다.

Chanel Métiers d’Art 2019/20 Paris 31 Rue Cambon Collection ©CHANEL

르사주 공방의 뛰어난 노하우는
샤넬 2020 봄-여름 오뜨 꾸뛰르 컬렉션에서 빛을 발했다.

Chanel 2020 Spring-Summer Haute Couture Collection backstage pictures by Benoit Peverelli ©CHANEL

투톤 파스텔 트위드는 불규칙적이면서
그래픽적인 스트라이프와 스퀘어 패턴을 그려냈다.

Chanel 2020 Spring-Summer Haute Couture Collection ©CHANEL

튤 소재의 롱 드레스는 핸드 페인팅한 꽃으로
수를 놓아 섬세한 식물 표본첩을 옮겨놓은 듯 했다.

Lesage ©CHANEL
Chanel 2020 Spring-Summer Haute Couture Collection backstage pictures by Benoit Peverelli ©CHANEL

여체의 아름다움을 강조하기 위해 더해진
스트라스 글라스 소재 버클 장식의
시퀸 벨트 역시 르사주의 작품이다.

Chanel 2020 Spring-Summer Haute Couture Collection ©CHANEL

실크 오간자 소재
등나무 꽃 자수가 더해진
신부 드레스 베일에는
촘촘한 투명 시퀸이 장식되어 있었다.
이는 마치 수녀원의
스테인드 글라스를 보는 듯 했다.

Chanel 2020 Spring-Summer Haute Couture Collection ©IMAXTREE

르사주가 2020/21 가을-겨울 컬렉션을 위해
만든 트위드 중 가장 독특한 것은
벨벳과 메탈 소재 실,
그리고 오간자 리본이 섞인 것으로
소재와 텍스처의 미묘한 믹스매치를 보여줬다.

Lesage ©CHANEL

이 외에 전체를 수 놓거나
레이스로 제작한 플래스트런(Plastron:
슈트나 드레스의 가슴 부분에 변화를 주기 위해 고안된
가슴 장식의 일종),

Chanel 2020/21 Fall-Winter Ready to Wear Collection backstage pictures ©CHANEL

Chanel 2020/21 Fall-Winter Ready to Wear Collection closeup pictures ©IMAXTREE

레이스 스트립,
견장과 프로깅(Frogging: 옷의 앞을 여밀 수 있게
만든 끈)을 더한 재킷을 선보였다.

Chanel 2020/21 Fall-Winter Ready to Wear Collection closeup pictures ©IMAXT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