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제 하고 싶은 버킷햇

아무리 입을 옷이 없다 한들,
매일 새 옷을 살 수 없는 노릇.

이럴 땐 과감히 버킷햇을 선택하자.

확실한 햇빛 가리개가 되어주는 것은 물론,
같은 옷도 조금 더 특별하게 만들어 줄테니까!

여름 버킷햇 모자 캉골

캉골 KANGOL
워시드 버켓(4224 메리골드), 7만2천원.

산뜻한 색감이 룩에 톡톡한 포인트를 준다.
경량 소재를 사용해 편안하고 가볍다.

 

무디디 MUDIDI
Reversible Flower bucket hat 004 White, 4만2천원.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 5’에서
공효진이 착용해 화제가 되었던 제품.
러블리한 플라워 패턴을 뒤집으면
블랙 컬러의 베이식한 디자인으로 변신한다.

 

고로고라 gorro gorra
pintuck hat 001, 8만원.

8개의 주름으로 볼륨감을 살린 것이 특징.
짙은 인디고 데님에 화이트 컬러의 스트랩으로
산뜻한 디테일을 더했다.

 

 

김미더영 GIMMETHEYOUNG
PUNCHING LOGO BUCKET HAT, 5만2천원.

전체적으로 펀칭 디테일을 넣어
유니크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깔끔한 화이트 컬러라 아이템, 스타일에
구애받지 않고 어디든 잘 어울린다.

 

 

미수아 바흐브 MISU A BARBE
2020 ss 언홀버켓블루, 11만5천원.

빈티지하면서도 사랑스러움이 느껴지는
미수아 바흐브의 버킷햇.
속이 비치는 느슨한 짜임과 우드 볼 디테일이 독특하다.
면, 마 혼방 소재로 제작돼 시원하게 착용할 수 있을 것.

 

 

 

어썸니즈 AWESOME NEEDS
Wavy Lampshade Hat(Stripe Cream), 6만8천원.

전체적으로 주름진 형태가 멋스럽다.
불규칙적으로 나열된 입체적인 스트라이프가 특징.
푹 눌러쓸 수 있는 디자인으로 한 여름 햇빛도
완벽하게 차단해 줄 수 있다.
생얼 가리기에 완벽한 건 두말하면 잔소리.

 

더울 땐 티셔츠지

후덥지근한 여름, 하루 종일 흘린 땀에
한 번 외출한 옷은 곧장 세탁기행.

편하게 입고 관리까지 쉬운 티셔츠로
시원하고 쾌적한 여름을 보내보자.

지컷 G-GUT
틴 틴 그래픽 져지 티셔츠, 8만9천원.

온라인으로 단독 출시된
‘#GRWG(Get Ready With G-GUT)’ 컬렉션.

일상에서 자주 입는 디자인을 선보인다는
#GRWG 컬렉션 취지에 맞게
캐주얼하고 베이식한 디자인으로 제작됐다.

빈티지숍에서 구매한듯 흐릿한 프린팅이 매력적이다.

 

세인트제임스 SAINT JAMES
Piriac A(247), 8만5천원.

세인트제임스의 유니섹스 라인 피리악 A.

보트넥 형태와 시그니처 스트라이프 패턴이 특징.
15가지 컬러 조합으로 구성되어 있다.

 

베네통 BENETTON
드로잉 패치 티셔츠(와인),12만9천원.

영국 일러스트 작가 ‘루크 에드워드 홀’의
컬러풀한 아트워크가 더해진
‘BENETTON X LUKE EDWARD HALL’ 콜라보레이션 제품.

전체적으로 여유 있는 실루엣이라
셔츠나 티셔츠를 레이어드해도 좋다.

 

써스데이아일랜드 Thursday Island
보트넥 티셔츠(옐로우), 6만9천원.

그레이 컬러의 잔잔한 스트라이프가 가미된 보트넥 티셔츠.
가슴 한쪽에 실링 왁스 형태의 와펜이 포인트다.

리넨 혼방으로 시원하게 착용할 수 있다.

보브 VOV
루시 배색 카라 반팔 티셔츠, 19만9천원.

레트로한 감성이 돋보이는
‘THE RETRO CLUB’ 컬렉션 제품.

일상에서는 물론 운동 시에도 손색없는
가볍고 편안한 착용감을 자랑한다.
캐주얼한 느낌을 더한 그래픽 자수 디테일과
앞, 뒤 컬러 배색이 특징.

 

에고이스트 EGOIST
20th 에브리데이 이니셜 티셔츠, 4만9천원.

브랜드 알파벳으로 6가지 컬러 조합을 보여준다.
뒷면 네크라인에는 포인트 스티치와 D자 링 디테일을 더했다.

 

오즈세컨 O’2nd
스트랩 티셔츠, 19만8천원.

전체적으로 풍성한 실루엣에
길게 늘어진 스트랩이 돋보이는 티셔츠.
캐주얼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느낌을 살릴 수 있을 것.

 

와이잭 YJACK
프리미엄 엑스피나 코튼 숏 슬리브 클래식 오픈스쿱 티, 2만8천원.

베이식한 화이트 컬러 티셔츠는
두말할 필요 없는 만능 필수템.

튼튼한 마감으로 내구성이 뛰어나
잦은 세탁에도 늘어짐 없이 형태가 잘 유지된다.

이번 마리끌레르 6월 호를 구입하면
함께 증정되고 있으니 놓치지 말자.

스니커즈야? 슬리퍼야?

스니커즈의 뒤축을 없애 뮬처럼 변형시켜
마치 슬리퍼처럼 자유롭게 신고 벗을 수 있는
이른바 ‘스니커즈 뮬’.

스니커즈만큼 캐주얼하고 쿨한 디자인은 물론,
더운 날씨 속 축축한 운동화를 신을 필요도,
관리하지 못한 페디큐어를 신경 쓸 필요도 없다.

올 여름, 당신을 만족시켜줄
스니커즈 뮬을 소개한다.

여름 신발 스니커즈 뮬

컨버스 CONVERSE
척테일러 올스타 데인티 뮬(매더핑크), 6만9천원.

컨버스의 클래식한 디자인을 변형한 제품.
옐로우, 핑크, 화이트, 블랙 컬러로 구성되어있다.
평소 사이즈보다 반 사이즈(5mm)
높게 선택하는 것을 추천한다.

 

반스 VANS
올드스쿨 뮬, 6만9천원.

올드스쿨 라인을 뮬로 재해석한 디자인으로
역시나 캔버스, 스웨이드 소재에 사이드 스트라이프가 더해졌다.
레드와 그린 두 가지 색상으로 막 출시됐다.

 

수페르가 SUPERGA
2402-COTDRILLROPEW Green, 6만5천원.

수페르가의 아이코닉한 ‘2750-코투 클래식’ 스타일에서
뒤축을 없애고 에스파드리유 미드솔을 사용해 더 가볍게 만들었다.
10가지 컬러로 출시되어 취향껏 고를 수 있다.

 

써네이 SUNNEI
WHITE & GREEN LEATHER DREAMY SABOT, €380

탄탄한 가죽 소재의 스니커즈 뮬.
그린 컬러의 배색이 산뜻한 느낌을 준다.
런웨이에서 연출한 것처럼 신발 끈을 발목에 묶어주면
더할 나위 없이 멋스러울 것.

 

여름 신발 스니커즈 뮬

메종 마르지엘라 MAISON MARGIELA
REPLICA MULE SNEAKERS, € 360.

레플리카 스니커즈를 똑닮은
스웨이드 디테일이 특징.
100% 소가죽으로 부드러운 착화감을 자랑한다.

 

휠라 FILA
디스럽터 2 뮬 테이피테잎, 5만9천원.

휠라의 ‘디스럽터 2’를 변형시킨 뮬.
디스럽터 라인만의 두꺼운 톱니 모양 오버솔과
스포티한 느낌을 더해주는 로고 테이핑이 특징.

 

여름 신발 스니커즈 뮬

포멜카멜레 FORMEL CAMELE
메쉬 어글리 뮬스니커즈, 7만8천원.

어글리 슈즈를 뮬 형태로 풀어낸 디자인.
물결무늬의 네온컬러 그러데이션이 포인트다.
운동화를 신은듯 푹신한 쿠션감을 느낄 수 있으며
메시소재를 사용해 통기성까지 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