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 패션 코드 ④ – 부츠

부츠는 샤넬 옷장 필수품이다.
비록 가브리엘 샤넬은 컬렉션을 위해
부츠를 제작한 적은 없지만,
항상 부츠를 즐겨 신었다.

1996년 파리 깜봉 매장 계단 앞, 가브리엘 샤넬 ©CHANEL Patrimony Collection

말 애호가, 뛰어난 승마 선수,
경마 팬이었던 샤넬 여사에게
이보다 더 합리적은 슈즈는 없었을 것이다.

1920년대 웨스트민스터 공작의 저택
이틀 홀에서 성 부지를 거닐거나
말을 탈 때도 부츠를 신었다.
도시에서만큼 이나 시골에서도
부츠를 신은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었다.

코코 샤넬과 마리-헬렌 아르노, 1959년 Photographed by Willy Rizzo exhibited at the Studio Willy Rizzo.

1958년부터 트위드 슈트
가장 아끼던 구두 장인,
마사로가 만든 바이커 부츠를 신었다.

마사로는 부츠에 유연성을 더하기 위해
블루 또는 화이트 & 블루 색상의
펠트로 부츠를 제작하기도 했다.

1983년 칼 라거펠트가 샤넬에 합류하며,
부츠는 샤넬 컬렉션의 필수 요소가 됐다.

2020/11 Metiers d’art Paris-Byzance Collection ©CHANEL

칼은 컬렉션 룩에 다양한 부츠를 매치하며
대담한 스타일을 제안했다.

2013/14 Fall-Winter Ready to wear Collection ©CHANEL
2013/14 Fall-Winter Ready to wear Collection ©IMAXTREE

여리여리한 가운, 절제된 슈트,
미니 스커트, 심지어 쇼츠와 부츠의 조합은
우아하면서 현대적인 매력을 선사했다.

2014 Spring-Summer Ready to wear collection ©CHANEL
2014/15 Metiers d’art Paris-Salzburg Collection ©CHANEL
2016/17 Metiers d’art Paris-Cosmopolite Collection ©CHANEL

칼 라거펠트는 가브리엘 샤넬의
바이커 부츠를 끊임없이 재해석하며
부츠를 샤넬 문법의 필수 요소로 만들었다.
칼은 부츠에 체인, 까멜리아, 나비 리본,
멀티 컬러 스톤, 그로그랭 리본, 자수 등을 장식했다.

2017 Spring Haute Couture Collection ©CHANEL

샤넬 부츠는 다양한 높이와 비율로 제작된다.
발목을 강조하고, 종아리를 길어 보이게 하며
무릎을 스치듯 지나거나 허벅지 위로 올라가기도 한다.
피부에 밀착되지만 장갑을 낀 듯 편안한 싸이 하이 부츠,
발목에 플리츠 디테일을 더한 부드러운 부츠,
라이딩 부츠, 레인 부츠, 스노우 부츠 등을 선보이기도 했다.

2018 Spring-Summer Ready to wear Collection ©CHANEL

힐은 콘, 스틸레토, 스트레이트, 릴(reel) 형태, 플랫폼,
스퀘어, 주얼 장식, 더블 C 장식 등 온갖 종류가 등장했다.

2018 Spring Haute Couture Collection ©IMAXTREE
2018 Spring Haute Couture Collection ©IMAXTREE

승마에서 영감을 받은 2020/21
가을-겨울 레디 투 웨어 컬렉션을 위해
버지니 비아르는 브라운 컬러 커프가 더해진
블랙 레더 라이딩 부츠를 제작했다.

2020/21 Fall-Winter Ready to wear collection ©CHANEL

아티스틱 디렉터는 그는
핀 스트라이프 슈트에 라이딩 부츠를 매치한
칼 라거펠트의 1980년대 사진에서 영감을 받았다.

2020/21 Fall-Winter Ready to wear collection Fitting Pictures by Benoit Peverelli ©CHANEL
2020/21 Fall-Winter Ready to wear collection Fitting Pictures by Benoit Peverelli ©CHANEL

그렇게 탄생한 버지니 비아르의 라이딩 부츠는
트위드 슈트, 벨벳 드레스,
조드퍼 팬츠 등 런웨이에 등장한
72개 룩에 모두 매치됐다.

2020/21 Fall-Winter Ready to wear collection Finale Picture by Olivier Saillant ©CHANEL
2020/21 Fall-Winter Ready to wear collection ©CHANEL

샤넬 부츠 역시 공방에서 제작된다.
2002년부터 샤넬 공방의 일원이 되어
1957년 아이코닉한 ‘투 톤 슈즈’를 제작하고
샤넬의 오뜨 꾸뛰르와 공방 컬렉션 슈즈를 제작하는
마사로 공방이 그 중 하나다.

2020/21 Fall-Winter Ready to wear collection ©CHANEL

마찬가지로 2000년 부터 샤넬 공방의 일원이 된
이탈리아의 로베다(Roveda)공방
샤넬의 레디 투 웨어 컬렉션을 책입진다.
매 시즌 로베다는 장인 정신과
최첨단 기술을 결합해 2020/21 가을-겨울
레디 투 웨어 컬렉션의 부츠와 같은
뛰어난 슈즈 컬렉션을 선보인다.

2020/21 Fall-Winter Ready to wear collection Fitting pictures by Benoit Peverelli ©CHANEL

독특하게, 컷아웃 디테일

이번 시즌 쏟아져 나오는 트렌드 중 단번에 이목을 끄는 것이 있으니 바로 컷아웃 디테일이다. 이전과 다른 점이 있다면 가슴이나 어깨, 다리를 관능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여기 왜 구멍이 나 있는 거지 하는 생각이 들 만큼 예측 불가능한 부위를 잘라낸 것이 특징. 옆구리를 살짝 드러낸 구찌와 JW 앤더슨, 상반신과 소매를 사선으로 커팅한 베르사체, 동그란 형태로 컷아웃해 아방가르드한 분위기를 연출한 오프화이트까지 그 방법도 가지가지다. 이처럼 새로운 형태의 컷아웃 디테일은 절제된 담백한 미감을 추구하니 올여름엔 의외의 부위를 과감하게 드러내는 만큼 패셔너블해질 것이다.

연관 검색어

아이리스 로와 펜디 피카부 백의 만남

주드 로(Jude Law)와 그의 전부인,
새디 프로스트(Sadie Frost)의 딸,
아이리스 로(Iris Law)는 패션계 떠오르는 스타 2세다.
우아하면서 쿨한 애티튜드가 매력적인 아이리스가
인생에 대한 자신만의 접근 방식을
펜디(Fendi)에게 털어 놓았다.

©Fendi

이제 갓 19세가 된 아이리스는
펜디 피카부 백 캠페인에서 자신의 꿈,
피카부 백에 대한 정의에 대해 이야기 한다.

©Fendi

아래는 펜디와 함께 한 짧은 인터뷰다.

©Fendi

Q. 펜디는 당신에게 어떤 의미인가요?
A. 매력적이고, 지극히 이탈리아적인 것.

Q. 피카부 백을 세 단어로 묘사한다면?
A. 웨어러블, 시크, 타임리스.

Q. 피카부 백을 ‘타임리스’하다고 정의한 이유는?
A. 드레스 업할 때도, 캐주얼한 복장에도 모두 잘 어울리죠.
누구에게나 잘 어울려요.
피카부 백은 저에게 에브리 데이 백이예요.

Q. 본인과 피카부 백의 공통점은?
A. 개성이 강하고 다채로운 스타일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는 것.
그 날 그 날 입는 다양한 분위기의 룩에
위화감 없이 잘 어울리는 가방은 찾기 쉽지 않죠.
슈트와 부츠, 드레스와 플랫슈즈.
전혀 다른 스타일에도 잘 어울리는 백은 정말 유용해요.

©Fendi

Q. 피카부 백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필수품은?
A. 카메라.

Q. 피카부 백은 비밀 그 자체죠.
당신의 비밀스러운 면을 이야기 하자면?
A. 지금 말하면 그건 비밀이 아니겠죠?

Q. 세트장에서 보낸 오늘,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나요?
A. 정신 없이 흘러가는 패션 먼스(Fashion Month)중 핸드폰을 잃어버렸어요.
운 좋게도 바로 다음 날 호텔로 전달을 받았죠!

©Fendi

펜디 피카부 백과 함께 한 아이리스 로의 영상을 공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