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니커즈야? 슬리퍼야?

스니커즈의 뒤축을 없애 뮬처럼 변형시켜
마치 슬리퍼처럼 자유롭게 신고 벗을 수 있는
이른바 ‘스니커즈 뮬’.

스니커즈만큼 캐주얼하고 쿨한 디자인은 물론,
더운 날씨 속 축축한 운동화를 신을 필요도,
관리하지 못한 페디큐어를 신경 쓸 필요도 없다.

올 여름, 당신을 만족시켜줄
스니커즈 뮬을 소개한다.

여름 신발 스니커즈 뮬

컨버스 CONVERSE
척테일러 올스타 데인티 뮬(매더핑크), 6만9천원.

컨버스의 클래식한 디자인을 변형한 제품.
옐로우, 핑크, 화이트, 블랙 컬러로 구성되어있다.
평소 사이즈보다 반 사이즈(5mm)
높게 선택하는 것을 추천한다.

 

반스 VANS
올드스쿨 뮬, 6만9천원.

올드스쿨 라인을 뮬로 재해석한 디자인으로
역시나 캔버스, 스웨이드 소재에 사이드 스트라이프가 더해졌다.
레드와 그린 두 가지 색상으로 막 출시됐다.

 

수페르가 SUPERGA
2402-COTDRILLROPEW Green, 6만5천원.

수페르가의 아이코닉한 ‘2750-코투 클래식’ 스타일에서
뒤축을 없애고 에스파드리유 미드솔을 사용해 더 가볍게 만들었다.
10가지 컬러로 출시되어 취향껏 고를 수 있다.

 

써네이 SUNNEI
WHITE & GREEN LEATHER DREAMY SABOT, €380

탄탄한 가죽 소재의 스니커즈 뮬.
그린 컬러의 배색이 산뜻한 느낌을 준다.
런웨이에서 연출한 것처럼 신발 끈을 발목에 묶어주면
더할 나위 없이 멋스러울 것.

 

여름 신발 스니커즈 뮬

메종 마르지엘라 MAISON MARGIELA
REPLICA MULE SNEAKERS, € 360.

레플리카 스니커즈를 똑닮은
스웨이드 디테일이 특징.
100% 소가죽으로 부드러운 착화감을 자랑한다.

 

휠라 FILA
디스럽터 2 뮬 테이피테잎, 5만9천원.

휠라의 ‘디스럽터 2’를 변형시킨 뮬.
디스럽터 라인만의 두꺼운 톱니 모양 오버솔과
스포티한 느낌을 더해주는 로고 테이핑이 특징.

 

여름 신발 스니커즈 뮬

포멜카멜레 FORMEL CAMELE
메쉬 어글리 뮬스니커즈, 7만8천원.

어글리 슈즈를 뮬 형태로 풀어낸 디자인.
물결무늬의 네온컬러 그러데이션이 포인트다.
운동화를 신은듯 푹신한 쿠션감을 느낄 수 있으며
메시소재를 사용해 통기성까지 더했다.

반바지로 여름나기

사계절 내내 착용할 수 있지만,
더운 여름에 더욱 빛을 발하는
시원한 #쇼츠들을 모아보았다.

빈폴 스포츠 Beanpole Sport
20SS 블루 여성 우븐 트레이닝 쇼트 팬츠, 7만9천원.

레깅스와 쇼츠가 레이어드된 제품.
레깅스와 팬츠 분리가 가능해 팬츠 단독으로 착용하거나
레깅스를 다른 팬츠와 매치하기에도 좋다.

 

라코스테 LACOSTE
라코스테 라이브 코튼 피케 플리츠 쇼츠, 14만9천원.

사이드에 로고 자수가 더해진 깔끔한 쇼츠.
도돔한 코튼 소재라
화이트 컬러임에도 이너 선택에 부담이 없다.
플리츠 디테일을 더해 단정하다.

 

타미힐피거 TOMMY HILFIGER
코튼 스트라이프 숏 팬츠, 25만5천원.

블루 스트라이프 패턴으로 시원한 느낌을 주는 파자마 형태의 쇼츠.
허리밴딩과 스트랩으로 쉽게 사이즈를 조절할 수 있으며,
은은한 광택과 뒷면 자수 디테일이 고급스럽다.
‘코튼 스트라이프 파자마 셔츠’와 셋업으로 매치할 수 있다.

 

푸마 PUMA
FLEXIBLE CAT SHORT TIGHTS, 4만9천원.

힙한 애슬레저 룩을 생각하고 있다면
빠질 수 없는 바이크 쇼츠.
깔끔한 디자인으로 어떤 톱과 매치해도 좋다.
힙과 Y존이 부담스럽다면
오버사이즈 티셔츠와 함께 착용해보자.

 

엠엘비 MLB
모노그램 숏데님 뉴욕양키스, 10만9천원.

빈티지한 워싱이 멋스러운 데님 쇼츠.
NY 모노그램 패턴이 돋보인다.
미니멀한 디자인의 아이템과 함께 매치해도
룩을 유니크하게 살려줄 것.

 

케네스레이디 Kenneth Lady
스트랩 하프 슬랙스, 12만9천원.

버뮤다 팬츠만 있다면 여름에도
무리 없는 수트룩을 완성할 수 있다.
화이트 컬러의 허리 스트랩이 포인트.

 

앤아더스토리즈 & Other Stories
벨티드 리넨 플리츠 쇼츠, 7만9천원.

벨트와 하이웨이스트 실루엣으로
허리를 단단히 잡아주는 리넨 쇼츠.

 

스튜디오 톰보이 STUDIO TOMBOY
오버다잉 하프 팬츠, 13만9천원.

상큼한 레드 오렌지 컬러의 코튼 팬츠.
포인트 스티치가 귀여움을 더한다.

샤넬 패션 코드 ⑤ – 아이코닉 백

‘The Iconic Chanel Handbag throughout the ages’ ©CHANEL

진정한 스타일 혁명.
여성에게 또 다른 방식으로 자유를 선사한 아이템.
샤넬을 상징하는 또 다른 아이콘.
2.55 그리고 11.12 백은
꿈과 역사의 정수이자
수 많은 단계를 거쳐 빚어낸
정교한 럭셔리의 상징이다.

©CHANEL

투톤 슈즈,
니트 웨어,
팬츠 슈트가 그랬듯,
가브리엘 샤넬은 본인이 필요했기 때문에
2.55 백을 만들었다.

making of black aged leather 2.55 ©CHANEL

타고난 선구자였던 가브리엘 샤넬은
언제나 일상에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찾았다.

Romy Schneider wearing a tweed suit, two-tone shoes and the 2.55 bag in Paris in 1962 ©CHANEL

경마장에서 몸에 걸쳤던
스트랩 백, 쌍안경이 주는
편안하고 자유로운 움직임이 좋았던 그는
양 손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가방을 만들었다.

그리하여 1955년 2월,
2.55백이 탄생했다.

내부와 외부 모두 빈틈 없이 디자인한,
겉도, 속도 아름다운 가방.
납작한 메탈 링크 체인으로
어깨에 걸칠 수 있는 2.55백은
여성의 양 손을 자유롭게 해줄 뿐 아니라
몸의 움직임과도 완벽한 조화를 이뤘다.

Jeanne Moreau wearing a suit and the 2.55 bag at Rome airport in 1961 ©CHANEL

램스킨, 저지, 실크 등으로 뒤덮은 외부에는
마름모 형태의 ‘다이아몬드’ 퀼팅으로
오버스티치를 넣어 바디에 볼륨감을 더했다.

Catherine Deneuve and Johnny Hallyday Premiere of the film Les Parisiennes in 1962 ©CHANEL

퀼딩은 가브리엘 샤넬이 너무나 사랑했던 승마,
특히 경마장 마부들이 당시 즐겨 입었던
재킷에서 영감을 받았다.

Métiers d’Art 2019/20 Paris 31 Rue Cambon Collection ©CHANEL

지금도 2.55의 디자인은 1955년
가브리엘 샤넬이 정의한
최초의 코드를 그대로 따르고 있다.

Making of black aged leather 2.55 ©CHANEL

정확히 7개로 나뉜 포켓,
플랩 안 쪽의 더블 C 로고,

making black aged leather 2.55 bag ©CHANEL

‘마드모아젤’이라 알려진 직사각형
턴락 잠금 장치.

making black aged leather 2.55 bag ©CHANEL

7개 포켓은 상징하는 바가 모두 다르다.
첫 번째 포켓은 가방 뒤에 위치한다.
‘모나리자의 미소’처럼 둥글게 만들었고,
실제로 그렇게 불린다.

making black aged leather 2.55 bag ©CHANEL

나머지 6개 포켓은 가방 내부에 자리한다.
명함과 파우더 팩트를 넣기 위해
천을 덧대어 만든 포켓,
립스틱 전용 포켓,
‘비밀’이라는 이름의 지퍼 포켓,
가브리엘 샤넬이 ‘러브 레터’를
넣었다는 두 개의 큰 포켓.

grey 11.12 bag in embroidered patchwork and leather ©CHANEL

아이코닉 백은
칼 라거펠트, 버지니 비아르에 의해
매 시즌 재해석됐다.

2015 Fall-Winter Ready to wear Collection ©CHANEL

에이지드 카프스킨, 그레인드 카프스킨,
트위드 등 다양한 소재로 시도하는 건 기본.

Silver and pink 11.12 bag in embroidered satin and sequin ©CHANEL

샤넬의 엠브로이더리/퀼팅 공방인 ‘르사주(Lesage)’,
‘몽텍스(Montex)’의 자수를 더하거나
데님, 페이턴트 레더, 벨벳 등의 소재를 사용하기도 했다.

2015 Spring-Summer Ready to wear collection ©IMAXTREE

쉐브론 퀼딩(V 쉐잎 퀼팅)도 추가됐다.
이렇게 새로운 요소가
끊임 없이 추가되며
매 시즌 더 풍성해지는
샤넬의 아이코닉 백은
한 눈에 누구나 샤넬임을 알 수 있는
우아함과 우수함,
장인 정신을 상징하는 진정한 아이콘이다.

2020 Spring-summer Ready to wear collection backstage pictures by Benoit Peverelli ©CHANEL

2020 봄-여름 레디 투 웨어 컬렉션에서는
멀티컬러 트위드와 르사주가
시퀸과 비드로 장식한 레더 소재의 11.12백을 선보였다.

2020 Spring-summer Ready to wear collection close-up picture ©CHANEL

버지니 비아르는 2019/20 파리-깡봉가
31번지 컬렉션을 위해서
블랙과 핑크 레더 소재의
미니 버전 아이코닉 백을 선보였다.

Métiers d’Art 2019-20 Paris 31 Rue Cambon collection Fitting Pictures by Benoit Peverelli ©CHANEL
Métiers d’Art 2019/20 Paris 31 Rue Cambon Collection ©CHANEL
Métiers d’Art 2019/20 Paris 31 Rue Cambon collection ©CHANEL
Red and Black 11.12 bag in tweed and braids ©CHANEL


2.55
에는 컬렉션에서와 마찬가지로
그라데이션 컬러 메탈릭 레더를 사용했다.

Métiers d’Art 2019-20 Parie 31 Rue Cambon Collection Fitting Pictures by Benoit Peverelli ©CHANEL
2.55 bag in multicolor tie dye leather ©CHANEL


2020/21 가을-겨울 레디 투 웨어 컬렉션
의 경우
의상에 사용한 트위드와 동일한 소재로
샤넬 아이코닉 백을 재해석 했다.

2020/21 Fall-Winter Ready to wear collection Fitting Pictures by Benoit Peverelli ©CHANEL

슈트에는 몽텍스(Montex)자수가 더해진
라즈베리 트위드로 만든 2.55를 매치했고,
코트, 크롭 톱, 쇼츠 앙상블에는
화이트 트위드 패치워크 소재의
11.12 백으로 마무리했다.

2020/21 Fall-Winter Ready to wear collection ©CHANEL

샤넬의 아이코닉 백은
순수 럭셔리의 정수로,
180가지 공정, 그에 상응하는
수 많은 손길을 거쳐 완성된다.

making black aged leather 2.55 bag ©CHANEL

단계마다 엄격한 품질 관리가 이뤄진다.
샤넬 공방의 일원인
베르누이-앙-알라뜨
(Ateliers de Verneuil-enHalatte)에서
진행되는 작업은 최대 15시간이 걸리기도 한다.

한 명의 장인이 샤넬 아이코닉 백 제작에 필요한
기술을 완벽히 익히는 데는 4-5년이 걸린다.

그도 그럴 것이, 가죽을 고르는 데만 해도
최고의 기술이 필요하다.

making black aged leather 2.55 bag ©CHANEL

각 가죽의 공급처 역시 엄격하게 관리한다.
샤넬은 샤넬의 우수함을 담아낼 수 있는
무두장이에게만 작업을 맡기는데,
일련의 엄격한 기준에 따라 가죽을 선별하며
모든 가죽은 흠잡을 데 없는
최고급 품질이어야만 한다.
가죽은 하나씩 실험실에서 점검 및
실험 과정을 거친다.

그 후에 가방 제작에 들어간다.
패턴 견본에 맞춰 가방을 구성하는
조각들을 재단하는데,
재단사가 완벽한 재단 지점을 알아야만
바느질을 했을 때 모든 조각이 완벽하게
제 자리에 들어맞아 정렬된다.

making the iconic Chanel handbag in tweed ©CHANEL

트위드의 경우 패턴이 정확하게 맞아야 하기 때문에
과정이 특히 까다롭다.

모든 조각은 피할(가죽을 겹겹이 분리해
얇게 만드는 작업)을 거쳐
거칠어 지지 않도록 한다.

making the iconic Chanel handbag in tweed ©CHANEL

준비된 조각들은 바늘로 퀼팅 처리 한 후,
하나로 짜 맞춘다.
동시에 플랩에 더블C 로고를 스티치로 더한다.

레디 투 웨어 컬렉션 의상처럼
뒤집은 상태로 평평하게 짜 맞춘
가죽 조각이 완성되면
백은 점차 모양을 더해간다.

making the iconic Chanel handbag in tweed ©CHANEL

바디와 베이스는 ‘백인백’기술로 합쳐진다.
즉, 백 하나를 안 쪽에 넣고 또 다른 백이
겉을 감싸는 식이다.
각각의 백은 장인이 손으로
직접 바느질해 하나로 합친다.
그 후에 안을 밖으로 뒤집는다.

모서리를 ‘프왕 드 브리드
(Point de bride, 루프 스티치)’스티치로
바느질하면 두 개의 백이 하나가 된다.

making the iconic Chanel handbag in tweed ©CHANEL

손수 스트랩을 엮어 체인을 만들고,
후크 장식을 뚫고, 잠금 장치를 준비해 다는 등의
마무리 작업이 더해지면
최종 품질 및 포장에 들어간다.

making the iconic Chanel handbag in tweed ©CHANEL

샤넬 아이코닉 백을 만드는 전 과정은
이토록 궁극의 섬세함과
꼼꼼함을 요하는 작업이다.

making the iconic Chanel handbag in tweed ©CHANEL

풍부한 감정의 표현,
시대를 초월하는 디자인.
샤넬의 아이코닉 백은
엄마가 딸에게 물려주는
가방으로 자리잡았다.

가브리엘 샤넬은 이런 말을 했다.

“유행은 유행에 뒤떨어질 수 밖에 없지만,
스타일은 세월이 흘러도 결코 변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