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감의 원천

샤넬

영화 <세버그>에서 진 세버그를 연기한 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와 1950년대에 가브리엘 샤넬이 디자인한 의상을 입었던 여배우들을 떠올리며 봄 컬 렉션을 구상한 버지니 비아르. 그녀는 진 세버그가 생전에 즐겨 입은 스트라이프 패턴에 낭만적인 분위기를 더해 자신의취향이 담긴 또 하나의 샤넬 쇼를 완성했다.

레지나 표

레지나 표는 따스하면서도 경쾌한 컬러 팔레트를 구상하기 위해 레바논 화가 에텔 아드난의 작품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제2의 쿠사마 야요이라고도 불리는 그녀의 작품은 풍부한 색채가 예술적이란 평을 받는다. 바이올렛, 라임, 블루 등 청량한 색감의 조합을 만끽하길.

랑방

어릴 적 추억을 끄집어내 동화 같은 컬렉션을 선물하고 싶었다는 디자이너 브루노 시아렐리의 바람은 이루어졌다. 그는 1989년에 방영된 판타지 애니메이션 <리틀 네모>에 등장하는 캐릭터의 의상을 감각적으로 구현한 룩을 선보였는데, 코믹 북을 고스란히 옮겨 프린트한 스카프며 달콤한 파스텔빛 체크무늬를 담은 원피스 등 노스탤지어를 유쾌하게 자극하는 요소가 많이 눈에 띄었다.

사카이

조지 클린턴이 프로듀싱한 펑카델릭의 앨범 <One Nation Under a Groove> 재킷 일러스트에서 영감을 받은 치토세 아베. 인류 대통합과 세계 평화란 다소 거창한 주제를 프린트로 위트 있게 드러낸 그의 감각이 빛났다.

꼼데가르송

엘리자베스 1세의 초상화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레이 카와쿠보. 그의 독창적인 실험 정신은 이번에도 어김없이 빛을 발했다. 풍선처럼 둥글게 부풀린 실루엣과 다양한 형태로 변주한 플로럴 프린트, 드라마틱한 엠브로이더리 장식까지, 르네상스 스타일을 예술적으로 표현한 꼼데가르송 쇼는 한 편의 영화를 보듯 감동적이었다.

막스마라

여성 인권과 영화. 이 두 분야에 일가견이 있는 막스마라는 이번 시즌 영화, 007 제임스 본드 시리즈를 모티프로 컬렉션을 구상했다. 단, 그간 섹시한 조력자 정도로 묘사됐던 본드걸 대신 2020년 새롭게 선보일 영화 <007 노 타임 투 다이>에서 최초로 여성 제임스 본드로 분한 배우 라샤나 린치에게 서 아이디어를 얻었다는 것이 핵심. 디자이너 이언 그리피스가 상상한 여성 제임스 본드의 룩은? 버뮤다쇼츠를 중심으로 한 스리피스 수트다.

생 로랑
생 로랑 특유의 관능적인 분위기가 1970년대 전설의 록 스타들을 만나 한결 더 진화했다. 안토니 바카렐로는 믹 재거, 데이비드 보위 등 그 시절을 풍미한 로커들의 스타일을 꼼꼼히 살폈고 그만의 방식으로 구현해냈다. 그 결과 각진 파워 숄더 수트와 타이트한 데님 버뮤다쇼츠, 가죽 팬츠 등 치명적인 매력을 드러낼 아이템이 대거 등장했다.

코치 1941

<인터뷰> 매거진의 표지 일러스트로 명성을 얻은 뉴욕의 예술가 리처드 번스틴. 코치 1941은 대담한 컬러 팔레트를 활용한 팝아트와 포트레이트의 조합이 위트 있는 그의 작품을 프린트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젊은 뉴요커의 감성을 이보다 더 감각적으로 드러낼 순 없을 듯.

모스키노

2020 S/S 시즌, 모스키노 쇼엔 ‘거울 앞의 여인’, ‘여인의 두상’ 등 파블로 피카소의 명화가 대거 등장했다. 과장된 실루엣에 현란한 색채의 추상화를 프린트한 드레스부터 ‘만돌린을 켜는 소녀’가 현실로 튀어나온 듯한 카이아 거버의 룩까지! 컬렉션 곳곳에 다채롭게 활용된 거장의 작품을 찾는 재미가 쏠쏠했다.

토리 버치

그간 수많은 디자이너에게 무한한 영감을 안긴 고 다이애나 왕세자비. 토리 버치 역시 이번 시즌 다이애나 비의 전설적인 스타일을 자신만의 감성으로 재해석한 컬렉션으로 호평받았다. 다이애나 비가 생전 즐겨 입던 물방울무늬 원피스부터 과감한 일러스트로 포인트를 준 벌키한 스웨터까지, 토리 버치의 DNA를 이식한 다이애나 비 룩은 구매욕을 자극하기 충분해 보인다.

아크네 스튜디오

매 시즌 예술과 패션을 유기적으로 결합하는 데 능한 재능을 맘껏 펼쳐보이는 조니 요한슨은 올봄 컬렉션의 주제를 스웨덴 아티스트 아우구스트 스트린드베리의 풍경화로 잡았다. ‘Stormy Escape’를 테마로 한 봄 컬렉션의 캠페인 역시 아우구스트 스트린드베리의 추상적인 작품을 고스란히 옮겨놓은 듯한 독창적인 비주얼로 눈길을 끌었다.

질샌더

미니멀리즘의 대가 질샌더. 한 치의 오차도 없는 단정한 실루엣과 오가닉 패브릭, 차분한 얼시(earthy) 톤 사이에서 유독 눈에 띈 기하학적 패턴은 1960년대에 성행한 사이키델릭 아트에서 영감을 받았다. 전혀 어울리지 않을 듯 난해한 프린트도 루크 & 루시 마이어 듀오의 손을 거치면 지극히 아름다워진다.

샤넬 패션 코드 ③ – 투톤슈즈

혁신적인 스타일을 만들어내는 것도 재능이다.
가브리엘 샤넬은 그런 면에서 뛰어났다.

가브리엘 샤넬과 세르주 리파르, 1937 Photo Jean Moral

그 누구보다 빠르게 새로운 것에 도전했고,
그녀가 틀린 적은 없다.

가브리엘 샤넬과 세르주 리파르, 1937 Photo Moral Brigitte Moral

빠르게 옷장 필수품으로 자리 잡은
리틀 블랙 드레스, 트위드 슈트, 퀼팅 핸드백을
이미 선보인 후였던 1957년,
가브리엘 샤넬은 여성의 옷장에
또 하나의 에센셜 아이템을 제안한다.
투톤 슈즈.

©Chanel

”투톤 슈즈는 우아함의 극치다”
가브리엘 샤넬의 말이다.

샤넬 트위드 슈트를 입고 투톤 슈즈를 신은 마리-엘렌 아르노, 1959 Fall-Winter Haute Couture Collection ©Chanel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가브리엘 샤넬은 옳았다.
정확하고, 명확했다.

Chanel 2015/16 Fall-Winter Ready-to-wear Collection ©IMAXTREE

베이지와 블랙, 두 컬러가 조화를 이루는
투톤 슈즈는 슬링백 형태로
발가락에서 뒤꿈치까지의 라인을 연구해
모든 룩과 상황에 어울리는 디자인으로 완성됐다.

샤넬 트위드 슈트를 입고 투톤 슈즈를 신은 지나 롤로브리지다와 샤넬 모델들, 1964 ©Philippe Garnier


”베이지와 블랙으로 아침에 집을 나서고,

베이지와 블랙으로 점심을 먹고,
베이지와 블랙으로 칵테일 파티에 간다.
베이지와 블랙은,
아침부터 저녁까지
모든 상황에 어울리는 룩이다.”
라고 당시 가브리엘 샤넬이 말했다.

투톤 슈즈의 다른 강점은 컬러다.

슈즈의 메인 컬러인 베이지가
다리를 길어 보이게 하고
블랙 컬러의 토가
발이 작아 보이는 효과를 준다.

거의 모든 샤넬 코드에 적용된 기준,
실용성.
투톤 슈즈 역시 실용성에 중점을 둬
슈즈 코를 날씨와 마모에 강하도록 디자인했다.

©Chanel

의 높이는 5cm.
당시 유행하던 스틸레토에 반하는 낮은 굽으로
여성의 라이프스타일에 적합하면서도
아름다운 슈즈를 탄생시켰다.

투톤 슈즈로 가브리엘 샤넬은
또 한번 파격적인 스타일을 선보였다.

당시만 해도 슈즈는 단색이 일반적이었고
색은 보통 의상과 맞췄다.

2015/16 Fall-Winter Ready-to-wear Collection ©Chanel

가브리엘 샤넬은
이런 딱딱하고 구시대적인 스타일에서
여성을 해방시켰다.

언론은 이를 “새로운 신데렐라 슈즈”라 칭송했다.

이미 혁신적인 디자인이었지만,
가브리엘 샤넬은 더 편안한 슈즈를 원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선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했다.
그래서 가브리엘 샤넬은
1894년부터 바바라 허튼(Barbara Hutton),
엘리자베스 테일러(Elizabeth Taylor)와 같은
셀러브리티들이 찾은 부트 메이커(Boot Maker),
마사로(Massaro)의 문을 두드렸다.

©Chanel

마사로는 슈즈의 라스트(last)부터
피니싱 작업까지 장인의 손으로 완성하는
유서 깊은 슈즈 메이커로
가브리엘 샤넬과 함께 투톤 슈즈를
더 완벽하게 탄생시켰다.

2002년부터 공식 샤넬 공방으로 합류한 마사로는
현재 하우스의 공방 컬렉션(Metiers d’art)과
오뜨 꾸뛰르(Haute Couture)슈즈를 책임지고 있다.

2013 Spring-Summer Haute Couture Collection ©Chanel

가브리엘 샤넬은 마사로와 머리를 맞대고
슬링백 슈즈의 스트랩을 엘라스틱으로 바꿔
편안함을 배가시켰다.

시대를 초월한 투톤 슈즈는
하우스에서 끊임 없이 재해석되고 있다.

베이지 레더에 토캡의 컬러를 네이비나 브라운,
골드로 바꾸는 등 다양한 컬러 버전들이 출시되었다.

2015 Spring-Summer Ready-to-wear Collection ©Chanel

“신발 네 켤레로 세계 여행을 할 수 있다.”고 샤넬은 말하곤 했다.

투톤 슈즈의 가능성은 무한하다.
시즌을 거듭하며 힐이 얇아지거나
구조적으로 변형됐고,
팁은 모양은 라운드 또는 포인티드 형태로
변신을 거듭했다.

2019/20 31 rue Cambon Metiers d’art collection ©Chanel

1983년 칼 라거펠트가 샤넬의 수장으로 합류하면서
샤넬을 상징하는 투톤 펌프스는 새 생명을 얻었다.

칼은 끊임없이 투톤 슈즈를 재창조했으며,
끊임없이 모양에 변화를 주며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줬다.

2020 Spring-Summer Ready-to-wear Collection Two tone Ballerina Shoes @Chanel

1986년부터 칼 라거펠트는
투톤 슈즈를 발레리나 슈즈로 만들며
샤넬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클래식을 창조해냈다.

2011/12 Paris-Bombay Metiers d’art Collection ©Chanel

그는 투톤 슈즈로 샌들, 부츠, 브로그,
싸이 하이 부츠, 에스파드리유, 스니커즈로 변신시켰다.

2017 Cruise Cuba Collection ©Chanel
2018 Spring-Summer Ready-to-wear Collection ©Chanel

컬러 조합은 대담했고,
페이턴트, 퀼티드 레더, 이리데슨트(iridescent)레더,
스웨이드, 새틴, 데님, 트위드 등
사용하는 소재도 다양했다.

2015/15 Fall-Winter Ready-to-wear Collection ©Imaxtree
2015/15 Fall-Winter Ready-to-wear Collection ©Imaxtree
2015/15 Fall-Winter Ready-to-wear Collection ©Imaxtree

2015/16 Fall-Winter 컬렉션에서는
가브리엘 샤넬의 오리지널 투톤 슬링백에 경의를 표하며
남성 룩 3개를 제외한 94개 룩에
투톤 슈즈를 매치했다.

2020 Spring-Summer Ready-to-wear Collection ©Chanel

버지니 비아르는 샤넬 투톤 슈즈에
더 풍성한 스타일을 접목시키고 있다.
컬렉션마다 투톤 슈즈를 재해석하며
오리지널 디자인의 매력에
현대성을 가미하는 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다.

©Chanel
2020 Spring-Summer Ready-to-wear Collection ©Chanel

2002년 Spring-Summer 레디 투 웨어 컬렉션에서
일부 의상에 플랫 투톤 슬링백 샌들을 매치했으며
그로그랭 소재에 스웨이드나 시퀸을 더해 여성성을 부각시켰다.

2019/20 31 rue Cambon Metiers d’art Collection ©Chanel

가브리엘 샤넬 여사가 아끼던
샤넬 코드를 기리는 2019/20 Paris-Cambon 31번지
공방 컬렉션에서는
대부분의 룩에 골드 레더&블랙 토캡에
작은 리본이 더해진 마사로의 투톤 펌프스를 매치했다.

2019/20 31 rue Cambon Metiers d’art Collection ©Chanel
2019/20 31 rue Cambon Metiers d’art Collection ©Chanel
2019/20 31 rue Cambon Metiers d’art Collection ©Chanel

2019/20 2019/20 31 rue Cambon 공방 컬렉션은
7월,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위 사진을 클릭해 chanel.com 으로 이동해 보자.

블라우스 하나면 돼

이제 아우터 안에 꽁꽁 숨겨둔
예쁜 블라우스를 드러낼 때.

하나만 입어도 매력적인
블라우스를 소개한다.

앤아더스토리즈 & Other Stories
릴렉스드 마블 자카드 블라우스, 8만9천원.

짧은 기장의 자카드 블라우스.
화사한 네온 그린 컬러로 룩에 포인트 주기 좋다.

 

앳코너 a.t.corner
RUFFLE COLLAR SHIRT, 13만9천원.

커다란 러플 칼라와
상단 실버 버튼이 포인트.

선명한 핀 스트라이프가 경쾌하다.

 

바이탈싸인 VITALSIGN
Floral Printed button Blouse, 8만2천원.

할머니 옷장에서 꺼낸 듯 빈티지한 느낌의 블라우스.
커다란 플라워 패턴과 배색으로 포인트를 줬다.

 

고코리 GOCORI
VIRGIN WOOL CHECK BLOUSE, 19만7천원.

레트로한 체크 패턴이 돋보이는 블라우스.
뾰족한 칼라와 커프스가 사랑스러운 느낌을 더한다.

 

에잇세컨즈 8seconds
20SS 카키 타이다잉 와이드 칼라 블라우스, 4만9천9백원.

과감한 타이다잉 프린트로 물들여 트렌디함이 느껴진다.
단추를 모두 채워 넓은 칼라를 강조한다면 더 멋스러울 것.

 

주닝 JUNING
CL20SS01004, 10만3천원.

마치 체크 셔츠와 실키한 카디건을 레이어드한듯한 디자인.
길게 늘어뜨린 소매와 커프스의 리본 디테일이 특징이다.

 

르니나 LENINA
BOBO puff shirt, 12만원.

깊게 파인 네크라인에 와이드한 칼라,
핑크 컬러의 진주 버튼, 귀여운 핀턱, 퍼프소매까지
사랑스러움이 총집합된 블라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