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THE MOOD

태민이 입은 블랙 니트 톱과 나일론 팬츠, 최소라가 입은 가죽 코트와 코튼 팬츠, 체인 카세트 백, 이어링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최소라가 입은 레드 프린지 톱과 가죽 팬츠, 골드 체인 이어링, 레드 톱 핸들 백, 태민이 멘 크로스 보디 스타일의 프린지 파우치 백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최소라가 입은 레드 프린지 톱과 가죽 팬츠, 체인 모티프 이어링과 체인 네크리스, 골드 뱅글, 링, 블랙 프린지 파우치 백, 태민이 입은 블랙 니트 톱과 팬츠, 레드 프린지 파우치 백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태민이 입은 코튼 재킷과 니트 톱, 가죽 쇼츠, 앵클부츠, 최소라가 입은 코튼 재킷과 쇼츠, 바이커 부츠, 체인 모티프 이어링, 메가 사이즈 체인 토트백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블랙 울 재킷과 팬츠, 골드 체인 네크리스, 체인 카세트 백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헴라인에 프린지를 장식한 니트 드레스, 바이커 부츠, 링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나일론 파카, 니트 톱, 나일론 팬츠, 앵클부츠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니트 톱과 가죽 쇼츠, 샌들, 이어링, 메탈 뱅글, 체인 카세트 백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최소라가 입은 레드 트리코 재킷과 팬츠, 바이커 부츠, 체인 모티프 이어링, 링, 태민이 입은 울 재킷과 레드 코튼 팬츠, 체인 네크리스, 앵클부츠, 레드 톱 핸들 백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메탈 오브제는 황형신 디자이너의 작품 ‘Layered Steel’.
블랙 울 재킷과 니트 톱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태민이 입은 블랙 니트 톱과 최소라가 입은 블랙 가죽 재킷, 이어링, 링, 체인 카세트 백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태민이 입은 화이트 코튼 재킷과 팬츠, 앵클부츠, 최소라가 입은 체인 포인트 니트 원피스, 바이커 부츠, 이어링, 링, 체인 카세트 백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메탈 스툴과 사이드 테이블은 모두 고정호 디자이너와 박형호 디자이너의 작품 ‘Slice Series’.
코튼 트렌치코트와 안에 입은 가죽 블루종, 가죽 쇼츠, 퀄팅 더비 슈즈, 링, 크래프트 페이퍼 소재의 빅 사이즈 숄더 파우치 백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스툴은 황형신 디자이너의 작품 ‘Material Composition’.
연관 검색어

피아제를 대표하는 여성들

현시대 여성들은 독립심, 창의성, 강인함, 열정, 관대함, 유쾌함 같은 키워드로 스스로를 정의하며 자신들이 원하면 그 무엇이든 될 수 있다는 것을 몸소 보여준다. 피아제는 전 세계 모든 여성에게 보내는 찬사를 담아 브랜드를 대표하는 여성들을 촬영한 ‘피아제의 특별한 여성들’ 캠페인을 선보인다. 이번 캠페인은 영화, 음악, 디자인 등 다양한 예술 분야에서 큰 업적을 남긴 여성들을 통해 당당하고 개성 넘치는 아름다움을 표현한다.

이번 캠페인을 위한 피아제 소사이어티에는 글로벌 인플루언서 올리비아 팔레르모, 비주얼 아티스트 첸 맨, 이란 출신 모델 시바 사파이, 배우 제시카 차스테인 등이 포함되며, 한국인으로는 배우 공효진이 동참해 화제가 됐다. 캠페인에 참여한 여성들은 피아제 라임라이트 갈라 워치와 피아제 선라이트 및 포제션 주얼리 컬렉션으로 치장한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피아제의 특별한 여성들’은 독특한 개성을 자랑하는 이 여성들이 캠페인과 인터뷰를 통해 지금까지 쌓아온 성취와 인생 철학을 이야기하며 삶에서 얻은 교훈을 전 세계 모든 여성들과 공유하고 서로 도울 수 있도록 용기를 불어넣는다. 단순히 제품을 보여주는 것을 넘어 시대상을 반영하고, 많은 사람에게 희망을 심어준다는 점이야말로 전 세계가 피아제의 특별한 행보에 주목하는 이유다.

공효진
제시카 차스테인
올리비아 팔레르모
콘스탄스 우
발키스
첸맨
시바 사파이
신시아 에르보

연관 검색어
,

LOVE YOUR BODY

swimming

모노그램 패턴의 수영복과 비치 타월 모두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레트로 무드의 레드 슬라이더 1백59만원, 깃털 장식 미니 백 1백58만원 모두 로저 비비에(Roger Vivier),
거친 질감의 라피아 햇 가격 미정 헬렌 카민스키(Helen Kaminski).

 

tennis

화이트 피케 셔츠 14만9천원, 팬츠 9만5천원 모두 라코스테 라이브(Lacoste Live),
크로스 백 19만8천원 듀이듀이(Dew E Dew E).

 

climbing

시어한 롤 넥 톱 8만9천원 그레이 양(Grey Yang), 등산용 카고 베스트 11만9천원,
낙낙한 쇼츠 7만9천원, 스포츠 슬라이더 4만9천원 모두 노스페이스(The North Face),
종이처럼 가공한 가죽 소재의 트위스트 백 1백57만5천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니하이 삭스 26만원 펜디(Fendi).

 

cycling

화사한 컬러 블록 브라톱 6만5천원, 바이커 쇼츠 6만9천원 나이키(Nike),
사이클용 선글라스를 모던하게 재해석한 틴트 선글라스 72만원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
스포츠용 방풍 모자를 본뜬 스키모 16만원 젠틀몬스터(Gentle Monster),
숄더백처럼 연출한 벨트 백 3만9천원 휠라(Fila).

 

ballet

딥 바이올렛 컬러의 보디수트 10만8천원 레페토(Repetto),
새틴 헤어밴드 2만5천원 앤아더스토리즈(& Other Stories),
진주 네크리스 8만9천원 빈티지 헐리우드(Vintage Hollywood), 타이츠는 에디터 소장품.

 

yoga

블루 컬러의 브라톱 5만9천원, 레깅스 7만9천원 코스(COS),
러프한 짜임이 매력적인 니트 삭스 24만원 구찌(Gucci),
캔버스 스니커즈 5만9천원 컨버스(Converse),
민트색 버킷 백 가격 미정 아카이브앱크(Archivepke),
후프 이어링 20만8천원 렉토(Recto), 스포츠 헤드밴드 가격 미정 나이키(Nike),
마블 패턴의 요가 매트 9만3천원 룰루레몬(Lululem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