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조각들

1 DESERT PORTRAITS

빛이나 기후변화에 따라 풍경의 인식이 달라지는 순간을 기록하는 사진가 키아라 존카. 칠레와 볼리비아에 걸쳐 펼쳐진 알티플라노 고원과 칠레 아타카마 사막을 여행하며 그곳의 극적인 지형에서 초현실적인 모습을 발견해 다양한 모래와 암석 지대, 소수지만 그 지역에서 살아가는 동식물을 담았다. 사람이 손길이 닿지 않은, 숭고한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는 파스텔 톤 광야에서 작가는 고립된 시간의 자유를 느낀다.

Chiara Zonca | New Heroes & Pioneers by 이라선

 

2 LAST CALL

매그넘 포토스의 멤버인 해리 그뤼어트는 세상을 바라보는 대담한 시선으로 1970년대와 1980년대 컬러사진의 가능성을 개척한 작가 중 한 명으로 손꼽힌다. 그의 능력은 공항에서 찍은 사진을 모아 출간한 <Last Call>에서 더욱 두드러지는데 그에게 공항이란 ‘놀라운 연극성을 갖는 특별한 장소’다. 여정을 기다리거나 이동 중인 사람들의 포즈나 움직임, 공항 건물의 구조, 다채로운 빛과 색이 모여 하나의 상황을 만들고 사진이라는 무대 위에 펼쳐진다.

Harry Gruyaert | Thames & Hudson by 이라선

 

3 ETERNITY IN MY HEART

창조된 모든 생명은 아름답고, 누구에게나 영원을 꿈꾸는 마음이 있음을 가진 유현호. 사진 속에 순간의 영원함을 간직하는 그가 두 달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나미비아, 보츠와나, 잠비아, 짐바브웨, 탄자니아 6개국을 여행하며 그 속에 살아 숨 쉬는 자연과 동물, 사람을 필름에 담았다. 황량한 대지에서부터 인간 생활과 문화까지 이전에는 보지 못한 대자연 속 질서를 가슴 깊이 이해하며 작은 천지창조의 세계를 보여준다.

유현호 | 독립출판 by 별책부록

 

4 VIEW FROM THIS SIDE

일본의 포스트 모더니즘 시대를 이끌던 건축가 시노하라 가즈오가 유럽, 아프리카, 아메리카 대륙을 다섯 번에 걸쳐 여행하는 동안 촬영한 필름 사진집. 주로 도시를 배경으로 찍은 스냅 사진들로 기념비적인 건물부터 거리의 풍경, 도시에 대한 인상에 이르기까지 건물의 세부 특징이나 자신만의 독특한 관점을 기록했다. ‘이쪽에서 바라보다’라는 의미의 제목에서 느껴지듯 노련한 건축가의 여행 일기다.

Kazuo Shinohara | Rollo Press by 포스트 포에틱스

 

5 BICYCLE LANDSCAPE: WHY THE NETHERLANDS LOOKS LIKE THIS

요리트 클라이트만은 5년간 네덜란드의 3백88개 시 전체를 자전거로 여행하며 도시와 마을 사이의 풍경을 촬영했다. 길 위에서 마주친 풍경은 자연 상태인 듯 보이지만 대부분 사람에 의해 만들어지고 정리된 것으로 네덜란드의 조경 문화에 대한 감탄을 자아낸다. 단순한 사이클링에서 시작된 이미지들은 경관건축가, 역사학자 등이 네덜란드의 풍경을 양, 둑, 길, 나무, 도랑으로 분류하고 그에 따른 리듬과 구성, 형태를 연구한 결과물로 완성됐다.

Yorit Kluitman | nai010 by 포스트 포에틱스

 

6 SICILIA

어반북스에서 발행하는 도시 사진집 시리즈 ‘레투어’의 두 번째 책. 차분하고 따듯한 시선을 가진 사진가 정멜멜이 지중해에 있는 시칠리아를 찾았다. 오랜 친구들과 낭만적인 섬에서 보낸 5월은 자연스러운 것, 아름다운 것, 때로는 무의미한 것을 담고 싶어 하는 작가에게 언제고 돌이켜볼 수 있는 삶의 원동력이 된다. “나는 점점 더 오래오래 찍고 싶어졌다. 직업을 떠나, 많은 것을 보고, 어디로든 가서.”

정멜멜 | 어반북스

연관 검색어
, ,

손쉬운 청소

유니케어의 유니건 물청소에서 빠질 수 없는 세정제를 버튼 하나로 자동 분사할 수 있는 전동 스프레이. 살균과 탈취가 동시에 가능한 전용 친환경 세제를 사용하며, 코브라가 연상되는 연장 노즐을 자유자재로 구부려 구석진 곳의 묵은 때를 꼼꼼하게 제거한다. 6만5천원.

 

샤오미의 디어마 보풀 제거기 by 주식회사 에버랩스 강력한 모터는 물론 안정적인 그립감과 원단 손상 방지망으로 그동안 구매를 망설였던 이들의 구매욕을 자극하는 보풀 제거기. 손잡이에 내장된 테이프 클리너로 깔끔하게 마무리할 수 있어 일석이조. 2만2천원.

 

라이프썸의 핸디형 무선청소기 송풍 기능을 갖춰 오래된 틈새 먼지까지 깔끔하게 흡입하는 청소기로 책상, 소파, 에어컨 등 대상에 맞게 세 가지 노즐을 바꿔가며 사용할 수 있다. 미니멀한 디자인에 선 없이 자유롭고 가벼워 테이블 위에 두고 언제든 꺼내 들기 좋다. 4만5천원.

 

전동 욕실 주방 청소 솔 by 비다하우스 싱크대, 욕실 바닥, 창틀 등 청소가 필요한 모든 곳에 유용한 전동 청소 솔. 솔이 자동으로 돌아가 쥐고 있기만 하면 곧바로 표면이 깨끗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뻣뻣하고 힘 좋은 브러시와 부드러운 스펀지 솔, 광택용 커버가 포함된다. 1만원.

테이크아웃 디저트

instagram @wafille.korea

1 WAFILLE

픽업 장소 버터 향 가득한 벨기에 정통 와플 전문점, 와필레. 화려한 토핑보다 와플 본연의 맛을 추구하는 엄마의 레시피로 건강한 디저트를 만든다. 기프트 박스에는 와플 5개를 포장해준다.
추천 메뉴 프랑스 초콜릿을 입힌 초코 글레이즈 와플 4천8백원, 바통 초콜릿이 통째로 들어 있는 초코 필링 와플 4천8백원, 본 마망 딸기잼 토핑 2천원, 페이장 브릭 버터 1천원
주소 서울시 용산구 녹사평대로 222

 

instagram @_victoria_bakery

2 VICTORIA BAKERY

픽업 장소 서울숲 근처의 핫 플레이스, 빅토리아 베이커리. 핑크 컬러로 포인트를 준 아기자기한 공간과 꼭 닮은 디저트를 판다.
추천 메뉴 쓰리 레이어 바나나 케이크 7천6백원, 라즈베리 치즈 케이크 6천3백원, 라즈베리잼과 환상의 궁합을 자랑하는 그랜마 비스켓 4천5백원, 딸기를 올린 부드러운 레몬 케이크 4천5백원, 타바론의 피치 우롱차 4천원
주소 서울시 성동구 서울숲2길 18-7

 

instagram @cafeknotted

3 CAFE KNOTTED

픽업 장소 도산공원 근처의 디저트 전문점, 카페 노티드. 대표 메뉴는 도넛이며, 6개부터 카페 노티드의 시그니처 박스 포장이 가능하다.
추천 메뉴 산딸기잼을 올린 뉴욕 버터 밀크 스콘 3천5백원, 두껍지 않은 빵 사이사이에 얼그레이 필링을 가득 채운 얼그레이 도넛 3천원, 딸기와 생크림이 듬뿍 든 스트로베리 크림 도넛 3천원
주소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로46길 53 미래빌딩 1층

 

instagram @baaa_bakeshop

4 CAFE BAAA

픽업 장소 매일 정성스레 빵을 구워 파는 디저트 전문점이자 베이킹 스튜디오, 카페 바아. 일주일에 두 번씩 베이킹 수업도 진행한다.
추천 메뉴 바닐라 스펀지케이크에 우유 버터크림과 라즈베리잼을 끼운 빅토리아 샌드위치 6천원, 아몬드 가루와 레몬청으로 만든 상큼하고 촉촉한 레몬 마들렌 3천8백원, 밤 페이스트와 공주산 보늬밤을 넣은 왕밤빵 2천3백원
주소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로54길 58-13

 

instagram @minimize_seoul

5 MINIMIZE

픽업 장소 ‘크루아상 맛집’으로 통하는 한남오거리의 베이커리, 미니마이즈. 코코넛 슈거, 나한과 설탕 등 기존 감미료를 대체할 수 있는 천연 감미료를 사용해 건강한 빵을 만든다.
추천 메뉴 바닐라빈을 듬뿍 넣은 커스터드 크림 크러핀 5천5백원, 할라피뇨와 특제 소스로 느끼한 맛을 없앤 햄치즈 안초비 크루아상 5천8백원
주소 서울시 용산구 독서당로 65-1 지하 1층

 

instagram @butterbook.kr

6 BUTTER BOOK

픽업 장소 해방촌 꼭대기에 위치한 버터북. 외국의 작은 서점 같은 이국적인 외관이 인상적이다. 대표 메뉴는 도넛과 보틀 밀크이며 테이크아웃하면 5백~1천원의 포장 비용을 따로 지불해야 한다.
추천 메뉴 달콤 쌉싸래한 그린티 스콘 4천5백원, 상큼한 라즈베리 크림을 채우고 딸기를 올린 라즈베리 도넛 4천5백원, 벨벳초코와 딸기, 쑥, 홍차 중 선택할 수 있는 300ml 보틀 밀크 5천원
주소 서울시 용산구 신흥로15길 20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