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뷰티 백서

 

방어벽을 세우는 스킨케어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의 크기는 각각 머리카락 굵기의 1/5~1/7, 1/20~1/30밖에 되지 않을 만큼 작아 코나 입, 기관지에서 걸러지지 않은 채 우리 몸속으로 고스란히 들어온다. 납이나 비소 등 중금속 성분은 알레르기성 결막염, 비염 등 겉으로 드러나는 증상뿐 아니라 기관지염, 천식 등 심각한 질환을 야기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뿐 아니라 피부에 달라붙거나 모공 속으로 침투해 아토피를 비롯한 피부 알레르기 증상을 악화하고, 염증 반응을 일으켜 트러블을 야기하기도 한다. 지난해에는 삼성서울병원 피부과 이종희 교수 팀이 초미세먼지가 얼굴의 주름을 악화한다는 사실을 밝혀내기도 했다. 따라서 미세먼지가 더욱 심해지는 이맘때에는 피부를 수분과 영양으로 가득 채워 건강하게 만들고 든든한 방어막을 형성해 나쁜 성분이 피부에 달라붙거나 흡수되지 못하게 막아줄 믿음직한 스킨케어 제품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아모레퍼시픽은 지난해 4월, 유해 환경과 그로 인한 피부 변화를 연구하고 피부 건강을 지켜줄 제품을 개발하기 위한 안티폴루션 연구센터를 소개했다.

헤라 에이지 어웨이 모디파이어. 배기가스, 소음 등 표피 감각을 자극해 스트레스와 노화를 유발하는 ‘감각 공해’. 이로 인해 거칠어진 피부를 매끄럽게 감싸고 강력한 에너지를 충전해 젊게 가꿔주는 주름 개선 기능성 세럼. 40ml, 11만원.
프리메라 슈퍼 블랙씨드 콜드-드랍 크림. 블랙씨드의 강력한 항산화 성분을 담아 초기 노화를 막고 카멜리아 씨드 세라마이드 성분으로 피부 장벽을 강화해 외부 자극에 맞서 피부를 보호하는 얼리 안티에이징 크림. 50ml, 5만8천원.
아모레퍼시픽 타임 레스폰스 스킨 리저브 플루이드. 유·수분 밸런스를 맞춰 피부 바탕을 건강하게 다지고 끈적이지 않는 보습막을 형성해주는 안티에이징 플루이드. 160ml, 22만원.

 

매일, 꼭 써야 하는 자외선 차단제

자외선 차단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특히 겨우내 오랜 실내 생활로 약해진 피부에 강렬하게 내리쬐는 봄 자외선은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자외선 차단제는 외출하기 30분 전에 바르는 것이 정석. 얼굴은 물론이고, 주름이 한번 생기면 쉽게 없어지지 않는 목이나 노화의 바로미터가 될 수 있는 손에도 꼼꼼하게 발라야 한다. 제품에 표기된 만큼의 자외선 차단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5백원짜리 동전 크기만큼 덜어 써야 하는데, 메이크업할 때 밀리거나 하얗게 들뜨는 백탁 현상이 생기는 제품이라면 한 번에 다 바르지 말고 얇게 몇 번 덧바르는 것이 효과적이다. 평소에는 자외선 차단 정도를 가리키는 SPF 지수가 30정도인 제품이, 하루 종일 야외에 있을 예정이거나 자외선이 강한 날에는 SPF40 이상인 제품이 알맞다. 2~3시간마다 덧발라야 효과를 제대로 볼 수 있으므로 스틱형 자외선 차단제를 챙겨 다니는 것도 좋다. 자외선 차단제의 유통기한은 보통 개봉 후 6개월에서 1년 사이이기 때문에 지난해 봄 이전에 개봉한 제품은 과감히 버릴 것. 효과도 없을 뿐더러 트러블이 생길 수 있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프리메라 스킨 릴리프 워터프루프 선블록 SPF50+/PA+++. 외부 활동이 많은 날 쓰기 좋은 아웃도어용 선크림. 물과 땀에 강해 잘 지워지지 않는다. 70ml, 3만2천원. 설화수 상백크림 No.2 밀키 톤 업 SPF50+/PA++++. 자외선이나 초미세먼지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화사한 톤업 피부를 연출해주는 저자극 브라이트닝 선크림 30ml, 6만원, 50ml, 8만5천원. 아이오페 UV 쉴드 스킨 에너지 선 SPF50+/PA++++. 자외선과 자외선으로 인한 자극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건강한 에너지를 더해준다. 45ml, 3만8천원. 헤라 선 메이트 스틱 SPF50+/ PA++++. 모공 프라이머 효과를 겸한 멀티 케어 선 스틱. 보송보송하게 발리기 때문에 갖고 다니며 덧바르기에도 부담이 없다. 20g, 3만5천원.

 

미세먼지도 미끄러질 보송 메이크업

닿으면 꿀이 묻어날 것 같은 윤광 메이크업을 선호한다 하더라도 봄에는 욕심을 버릴 것. 머리카락도 철썩 붙을 만큼 끈적한 메이크업을 한 얼굴에 미세먼지가 달라붙지 않을 리 없다. 그렇다고 아무것도 바르지 않으면 피부 보호막이 하나 줄어드는 셈이니 피부를 감싼다는 생각으로 메이크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기억해야 할 것은 마무리가 무조건 보송보송해야 한다는 것. 번들거리고 끈적이는 유분 대신 보습 성분이 풍부한 스킨케어로 피부를 충분히 촉촉하게 만든 뒤 매트 피니시의 베이스 메이크업 제품을 바르자. 잡티를 가리기 위해 파운데이션을 두껍게 바르면 건조한 봄바람에 갈라지고 쉽게 지워질 수 있으므로 컨실러로 잡티를 가린 뒤 얇게 펴 바르는 편이 좋다. 아이섀도나 블러셔는 파우더 타입이, 립스틱 역시 글로스보다는 매트 텍스처의 제품이나 틴트가 안전하다. 메이크업을 끝낸 뒤 끈적이는 느낌을 없애는 파우더로 얼굴을 가볍게 쓸어주거나 픽서를 뿌리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헤라 어반 베일 CC SPF40/ PA+++. 미세먼지와 황사 등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모공이나 잔주름에 끼지 않으며 편안하게 밀착해 하루 종일 바르고 있어도 답답하지 않은 CC 크림. 35ml, 5만원.
헤라 센슈얼 아쿠아 립스틱. 수분을 40% 함유해 부드럽게 발리고 입술을 촉촉하게 감싸면서도 매트하게 마무리되는 틴티드 립스틱. #278 캔디드 오렌지, 3.5g, 3만5천원.
헤라 메이크업 픽서. 안개처럼 미세하게 분사되어 건조한 피부를 촉촉하게 적셔주고 메이크업을 단단하게 고정해주는 픽서. 110ml, 3만2천원.

 

속까지 건강해지는 라이프스타일

물 많이 마시기 전 세계 각 나라에서 발표하는 미세먼지 대비 수칙에 빠지지 않는 것이 바로 물 마시기다. 물은 호흡기 점막을 촉촉하게 유지해 기관지를 보호하는 데 일조하고 눈물이 잘 흐를 수 있게 도와 눈의 건강을 지킬 수 있게 해준다. 혈액 속 수분 함량을 높여 중금속 농도를 희석하고, 소변이나 땀 등을 통해 미세먼지를 빨리 배출할 수 있게 돕는 역할도 한다. 건조한 피부에는 오염 물질이 더 잘 침투하기 때문에 피부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도 수분 섭취는 필수적이다. 한 마디로 물은 미세먼지 잡는 만병통치약이라 할 수 있다. 그러므로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은 미지근한 물을 2L 이상 마셔야 한다. 수분 함량이 높은 과일과 채소를 챙겨 먹는 것도 좋다.

제대로 만든 마스크 쓰기 이제 미세먼지 농도가 올라가면 자연스럽게 마스크를 찾게 되지만 제대로 만든 제품을 올바로 쓰지 않으면 효과를 볼 수 없다. 기준이 되는 것은 보건용 마스크에 적용하는 KF 등급. KF는 미세먼지를 걸러주는 비율을 뜻하는데, KF80인 제품이라면 미세 입자를 80% 이상 차단한다는 의미이므로 일상적으로 쓰기에 무리가 없다. 숫자가 높을수록 미세먼지 방어력이 우수한 것이 사실이지만 KF94를 넘기면 자칫 호흡이 어려울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인증받은 마스크를 선택했다면 올바로 쓸 차례. 착용 전 손을 깨끗이 씻고 양손으로 마스크 날개를 펼친 뒤 양 끝을 눌러 살짝 오므린다. 이후 고정하는 심이 있는 부분을 코에 대고 입까지 완전히 가린 뒤 손으로 마스크 전체를 지그시 눌러 빈틈없이 밀착시키면 끝. 접어서 보관하거나 세탁하면 필터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할 우려가 있으므로 재사용은 금물이다.

실내 공기 정화하기 미세먼지가 심한 날, 하루 종일 집 안에 머무른다 할지라도 환기는 필수다. 생활 속에서 발생하는 먼지 때문에 실내 공기가 오히려 더 나빠질 수 있기 때문이다. 환기를 하지 않으면 실내의 미세먼지 농도가 외부에 비해 최대 60배 높아질 수 있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따라서 하루에 한 번은 반드시 창문을 열어 환기해야 한다. 요리를 하거나 진공청소기를 돌린 뒤라면 창문을 3분 정도 열어두는 것이 좋다.

집에 돌아오자마자 씻기 외출했다가 귀가해 가장 먼저 할 일은 미세먼지에 노출된 부분을 깨끗하게 씻어내는 것. 비누로 손가락 사이까지 말끔하게 씻은 뒤 빗질을 해서 모발에 붙은 먼지를 제거하고 양치질을 꼼꼼하게 해야 한다. 양치 후 미지근한 물 200mL에 천일염 1/2티스푼을 녹인 소금물로 가글을 하는 것도 좋다. 생리식염수와 전문 세척기를 이용해 콧속을 씻으면 부은 점막이 가라앉고 미세먼지가 잘 배출된다. 눈이 뻑뻑하다면 넓은 그릇에 식염수를 넉넉하게 부은 뒤 얼굴을 담그고 눈을 5~6회 깜빡여 먼지를 제거해야 한다.

동의본초연구 한방생약 잇몸치약. 순도99% 대한민국 약전소금으로 잇몸 건강을 지키는 데 효과적인 치약. 100g, 7천원.

 

독소 배출을 위한 마사지

하루 종일 건조한 봄바람과 미세먼지에 시달린 피부에는 특별한 휴식이 필요하다. 단순히 스킨케어 제품을 바르는 데 그치지 말고, 지친 피부를 달래는 동시에 피부 속 독소를 배출하는 데 도움을 줄 마사지를 함께해보자. 혈행을 개선해 부기를 가라앉히고 스킨케어의 효과까지 높일 수 있으니 일석이조. 안색을 환하게 하고 피부를 쫀득하게 만드는 효과도 있다.

STEP 1 림프의 마개를 열어 독소를 배출하기 쉬운 상태로 만들어줄 첫 단계. 손가락 끝으로 정수리를 가볍게 5초가량 누른다.
STEP 2 노폐물이 쌓여 막힌 림프를 직접 풀어주는 단계. 림프가 흐르는 방향을 따라 혈자리를 5초가량 누른다. 관자놀이, 눈머리, 광대뼈 중앙의 밑 부분, 인중과 턱 중앙, 턱 아래를 차례로 누르면 된다.
STEP 3 눈부터 시작하는 본격 마사지 단계. 코 위부터 눈 윗부분의 움푹 파인 곳을 따라 눌러준 뒤 가볍게 주먹을 쥐고 눈썹 아래위를 마사지한다. 다크서클이 생기는 눈 밑은 바깥쪽으로 부드럽게 쓸어준다.
STEP 4 이제 뺨 순서. 손가락 3개를 활용해 나선을 그리듯 둥글리며 두피 쪽으로 마사지한다. 15~20회 반복할 것.
STEP 5 가볍게 주먹을 쥔 상태에서 검지와 중지의 둘째 마디를 이용해 턱 중앙에서 시작해 귀밑 쪽으로 쓸어올린다. 꾸준히 하면 턱선을 V라인으로 가꾸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STEP 6 검지와 중지, 약지와 소지를 각각 붙여 V자를 만든 상태에서, 귀를 그 사이에 끼워 위에서 아래로 쓸어내린다. 귀 주변에는 쉽게 독소가 쌓일 수 있으므로 평소에도 이렇게 마사지하면 독소 배출에 도움이 된다.
STEP 7 손가락을 다 붙인 상태에서 손가락에 가볍게 힘을 실어 턱 끝에서 시작해 아래로 눌러준다. 50회 정도 반복할 것.
STEP 8 쇄골의 파인 곳, 노폐물이 쌓이기 쉬운 부분을 1~2초에 1회 정도로 50회가량 꾹 누른다.
STEP 9 쇄골 윗부분을 누른 뒤 바깥쪽으로 쓸어주면 독소 배출 마사지 끝.

 

건강한 내일을 기약하는 클렌징

클렌징은 건강한 피부 보호막을 세우는 기초가 되기 때문에 절대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클렌저를 피부 타입에 맞게 선택하는 것이 먼저다. 미세먼지때문에 피부가 민감해졌거나 심하게 건조하다고 느낀다면 크림 혹은 밤 타입 클렌저가 알맞은데, 진동 클렌저와 함께 쓰면 모공 속 오염 물질까지 효과적으로 씻을 수 있다. 트러블이 생겼거나 세안 후 클렌징할 때 청량한 기분이 들길 원한다면 젤 타입 제품이 제격. 얼굴이 땅기거나 건조해지지 않아 건성 피부에도 좋다. 메이크업과 함께 건조해 들뜬 각질까지 제거하려면 클렌징 티슈가 좋다. 단, 너무 세게 힘을 주어 닦으면 자극이 될 수 있기 때문에 힘조절이 필요하다. 모공 속 노폐물과 각질을 함께 없애고 싶다면 효소 타입 클렌저가 좋다. 평소에는 1단계의 클렌징만 하더라도,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꼭 폼 클렌저로 2차 세안을 할 것. 보습과 유효 성분이 많이 든 제품을 고르면 이중 세안을 해도 얼굴이 땅기거나 건조해지지 않는다.

(왼쪽부터)헤라 인스턴트 클렌징 티슈. 짙은 메이크업은 물론 미세먼지까지 씻어내는 미셀라 워터를 베이스로 한 클렌징 티슈. 산뜻하게 사용할 수 있다. 30매(150g), 2만5천원. 프리메라 스무스 클렌징 크림. 모공 속 노폐물까지 깨끗하게 녹여내는 크림 클렌저. 티슈로 닦아낼 필요 없이 미온수로 세안한 후 클렌징 폼으로 2차 세안을 하면 피부가 말끔해진다. 250ml, 2만원. 설화수 진설클렌징폼. 진하고 부드러운 거품이 매력적인 프리미엄 폼 클렌저. 송진 오일의 영양 성분이 피부를 건강하게 케어해준다. 150ml, 6만원. 프리메라 수딩 센서티브 젤 클렌저. 부드럽고 투명한 저자극 젤 클렌저. 자극받은 피부를 촉촉하게 가꿔준다. 100ml, 1만5천원. 아모레퍼시픽 트리트먼트 엔자임 필 클렌징 파우더. 녹차 유산균을 포함한 식물성 효소로 필요 없는 각질을 덜어내 피부를 부드럽고 깨끗하게 가꿔준다. 50g, 6만원.

레인보우 일루전

#PURPLE BLUSHER

만개한 벚꽃처럼 눈부시고 사랑스러운 블러셔 룩.
팔레트 중 벌룬 퍼플 컬러를 광대뼈 앞쪽에 넓게 바르고,
실루엣 컬러를 광대뼈 아래쪽에 바른 뒤 그러데이션해
얼굴을 수채화 같은 보랏빛으로 물들인다.

헤라 레인보우 일루전 멀티 팔레트
10가지 컬러, 4가지 제형으로 구성되어 아이베이스부터
섀도&치크까지 다양하게 활용 가능한 메이크업 팔레트.
다양한 색깔을 지닌 서울의 현재 모습을 담아
자연스러운 채도와 광으로 표현해낸 것이 특징이다.
10구×1, 10g, 8만원.

헤라 레인보우 일루전 스파이시 누드 밤 #애씨드 핑크/#애플 코랄
유리알 같은 광택을 지닌 도톰한 입술을 위한 스파이시 누드 밤의 새로운 컬러.
청순한 색상으로 자연스러우면서도 탐스러운 입술을 완성해준다.
각각 3.5g, 3만5천원.

#SPARKLING EYES

은은한 메이크업에 화려함을 더하는 간단한 방법은 펄이 든 아이섀도를 활용하는 것.
팔레트 중 은은한 글리터가 든 리플렉션과 데이드림 컬러를
단독으로 혹은 섞어 바르면 햇살에 반짝이는 호수 같은 스프링 룩을 연출할 수 있다.

#MIX & MATCH

피치 톤의 섀도를 눈두덩에 바른 뒤 벌룬 퍼플 컬러를 아랫눈썹 라인에 연하게 발라
그러데이션하면 독특하고 몽환적인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유리처럼 투명한 입술

단정한 셔츠, 날렵한 시가렛 팬츠에 스니커즈 등 베이식한 아이템을 적절하게 매치하는 스타일링이 바로 2020년 버전의 모던 시크. 뷰티도 마찬가지다. 세련미에 목마른 우리에게 화답하듯 2020 S/S 뷰티 트렌드는 자연스럽고 싱그럽다.

2020년 글로우 트렌드는 입체적이고 고급스러운 광택에 중점을 두는 듀이 스킨과 함께 유리알처럼 반짝이는 광택을 발산하는 입술에 주목한다. 립, 일명 글라스 립이라 불리는 물에 살짝 젖은 듯 맑고 촉촉한 입술이다. 단, 무겁고 끈적한 질감의 글로시 립이 아니라 본연의 혈색을 살린 듯 자연스러운 색과 은은하고 고급스러운 광택을 연출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번 시즌 런웨이에서는 다양한 스타일의 립 메이크업을 볼 수 있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루치아 피카는 주근깨가 드러나는 말간 피부와 딸기를 베어 문 듯한 입술로 소녀 같은 경쾌한 무드를 연출했고 보테가 베네타, 끌로에, 지암바티스타 발리의 모델들은 그을린 듯 건강하고 촉촉한 피부와 코럴 계열의 글라스 립으로 등장했다. 저명한 메이크업 아티스트 팻 맥그래스는 촉촉한 립스틱을 베이스로 바른 뒤 투명한 립글로스를 덧발라 유리알 광택을 입은 입술을 선보이며 강렬한 레드 컬러로도 립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증명했다. 초보자라면 촉촉한 밤 타입 립스틱이나 크림처럼 부드럽고 끈적이지 않는 제형의 코럴, 브릭 컬러 립글로스로 마치 거울을 보지 않고 쓱쓱 바른 듯 자연스럽게 연출해볼 것. 올봄엔 굳이 풀 메이크업을 할 이유가 없다. 물을 머금은 듯 맑고 투명한 립으로 생기 넘치는 메이크업을 하면 충분하다.

헤라 센슈얼 스파이시 누드 글로스. #422 란제리, 5g, 3만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