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로운 나날들

인류 역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많이 사랑받은 꽃 장미는 오래전부터 향의 원료로 각광받았다. 페르시아 인들이 장미를 증류하는 기술을 완성했고 로마 시대에는 장미 향을 너무 사랑한 나머지 로즈 워터 분수를 만들고 먹는 음식에도 로즈 에센스를 뿌렸다는 기록이 남아있을 정도니까. 현재 장미는 무려 1만가지 이상의 종으로 분류되고 그 향에도 모두 미묘한 차이를 갖고 있다. 여기에 샌들 우드, 네롤리, 패출리 등 다양한 원료와 만나게 되면 장미는 무궁무진하게 변화할 수 있는 변화무쌍한 원료. 때문에 권위있는 조향사들조차 오히려 장미를 콘셉트로 향을 창조하거나 다른 시각으로 접근하는데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토로하기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리고 장미 향을 담은 향수가 끊임없이 출시되고 우리에게 사랑받는 이유는 바로 장미가 갖고 있는 로맨틱한 의미 때문이다. 셀리아 리틀턴이 쓴 <지상의 향수, 천상의 향기>에서 저자는 “18세기 초 터키의 <꽃의 밀어>라는 책에서도 장미는 가장 많은 꽃의 언어를 갖고 있다고 말해요. 욕망이나 사랑의 감정부터 관심과 애정, 순결 등 모든 감정을 이야기 할 수 있는 꽃이죠.” 라고 말한다.

향 뿐만이 아닌 그 향이 지니고 있는 감정과 스토리텔링에 집중하는 구딸 파리에 유독 장미에 관한 향수가 많은 것도 이 때문이다. 가장 화려하게 꽃 피우는 장미를 담은 구딸 파리의 다섯 가지 향수는 친근하면서도 흔치 않은, 서로 다른 독특한 향과 이야기를 품고 있다. 달콤한 향으로 베스트 셀러 자리를 놓치지 않는 쁘띠뜨 쉐리와 정원에 만발한 장미의 향이 떠오르는 로즈 폼퐁, 동서양의 귀한 장미 에센스로 만들어진 로즈 압솔뤼, 이슬을 머금은 듯 상쾌한 야생 장미의 향을 담은 로즈 스플랑디드, 부드러우면서도 고혹적인 터키 로즈향을 지닌 스 수와 우 자메가 바로 그것. 장미를 너무나도 사랑했던 아닉 구딸이 만든 5가지 장미 향수로 5월, 가족과의 단란한 한 때, 연인과 함께 로맨틱한 기억, 나 홀로 가장 좋아하는 책을 펼쳐 보던 순간까지 다채로운 일상의 추억을 장미롭게 간직해보자.

(왼쪽부터) 

1 구딸파리 로즈 스플랑디드 EDT 100ml 19만8천원
프로방스의 아침 정원에서 지금 막 꺾은 장미에는 뿌리의 흙내음과 가시 돋친 줄기의 푸른 향, 그리고 이슬 맺힌 꽃잎의 신선한 향기로 가득하다. 로즈 스플랑디드는 이렇게 아침 정원에서 갖 꺽은 생장미의 신선한 향을 가득 담은 장미 향의 향수. 자연이 주는 싱그러운 축복을 그대로 담고 있는 이 향수는 달콤한 잔향이 편안하게 지속되는 것이 특징.

2 구딸파리 쁘띠뜨 쉐리 EDP 100ml 25만5천원.
쁘띠뜨 쉐리는 ‘Little Darling’이라는 뜻으로 아닉 구딸이 그녀의 딸 까밀구딸에게 스무살이 된 해를 기념하며 사랑을 담아 선물한 일화로도 유명한 향수다. 포근한 머스크 로즈에 달콤한 서양배가 섞인 향으로 화려한 피오니나 달콤한 복숭아처럼 달콤하고 상큼한 동시에 당돌하고 또 변덕스러운, 그 이름 그대로 너무나 사랑스러운 향이다.

3 구딸파리 스 수와 우 자메 EDP 100ml 25만5천원.
‘우연히 발견한 성직자의 정원에 장미 한 송이가 유혹적인 자태를 뽐내며 피어있다’. 아닉 구딸은 미스테리하면서도 센슈얼한 상상 속의 장미 향을 현실화하기 위해 무려 15년에 걸쳐 160가지 이상의 비밀스러운 에센스를 조합하여 섬세하고 압도적인 향을 창조해냈다. ‘Tonight or Never’라는 뜻처럼 신비롭고 아름다운 향을 자랑하는 향수.

4 구딸파리 로즈 압솔뤼 EDP 100ml 28만2천원.
장미를 사랑한 아닉 구딸이 탄생시킨 완벽하게 우아한 장미 향수. 센티폴리아 로즈, 터키 로즈, 블가리안 로즈, 다마스크 로즈, 이집트 로즈, 그리고 모로코 로즈 등. 동서양의 가장 고귀한 로즈 에센스 6가지만을 골라 완벽하게 우아한 장미 향을 자랑한다.

5 구딸파리 로즈폼퐁 EDT 100ml 19만8천원.
천국의 향으로 불리는 매혹적인 불가리안 로즈와 부드럽고 달콤한 타이프 로즈가 조화를 이뤄 신선하고 사랑스러운 장미 향을 자랑하는 향수. 여기에 블랙커런트의 상큼한 터치를 더해 청량하고 짜릿한 새로운 감각을 일깨워준다. 가장 사랑스러운 장미향을 고르라고 한다면 로즈폼퐁이 그 답이 될 것이다.

연관 검색어
, , ,

머리 끝부터 시작하는 안티에이징

온갖 시술에도 끄떡없던 두피와 모발이 애를 먹이기 시작했다면 당장 헤어 안티에이징에 돌입해야 한다. 살이 약간 붙은 것 같아 고작 몇 끼 굶었는데 머리숱이 확연히 줄고, 에센스를 하루만 안 발라도 머릿결이 부스스한 데다 스트레스를 조금만 받으면 두피에 뾰루지가 돋는 상황 역시 마찬가지. 단순히 샴푸를 바꾼다고 나아질 일이 아니다. 체계적인 안티에이징 케어가 시급하다.

두피는 모발에 둘러싸여 있어 노화 정도를 육안으로 확인하기 어렵지만, 얼굴에 비해 노화 속도가 6배가량 빠르다고 알려져 있다. 거기에 더해 나날이 정도를 더해가는 스트레스와 미세먼지, 자외선은 두피의 시계를 더욱 빨리 돌리는 요소. 정수리 피부가 노화로 늘어지면 이마와 눈가의 주름까지 야기할 수 있으므로 얼굴을 젊게 유지하기 위해서도 두피 케어는 필수다. 두피와 모발을 늙게 만드는 가장 큰 요인은 파마와 염색 등 화학적 시술. 모발의 단백질을 변형시키고 큐티클을 손상시켜 머리카락이 푸석하고 심하면 끊어지거나 갈라지게 한다. 슬프게도 탈모와 흰머리 등 가시적인 모발의 노화 징후를 완전히 막을 수는 없는 것이 사실이지만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노화 속도를 늦출 수 있으므로 매일 하는 스킨케어처럼 꾸준한 노력이 필요하다.

 

정확한 진단은 필수

두피와 모발을 관리하려면 상태를 파악하는 것이 급선무. 얼굴이 건성이라 건성용 샴푸를 쓰는데 정작 두피는 지루성인 경우도 있고, 건조해 생기는 뾰루지를 없애겠다고 지성용 샴푸를 쓰는 상황도 벌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두피와 모발 타입이 다를 수 있으므로 전문가를 찾아가 진단한 뒤 알맞은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안전하다.

두피는 늘 깨끗하게

헤어 케어는 깨끗한 두피에서 출발한다. 노폐물과 피지가 먼지와 엉겨 붙은 덩어리가 산화하면 단단하게 굳어 샴푸로는 제거할 수 없는 두피 치석이 되므로 두피 스케일링을 주기적으로 하는 것이 좋다. 두피 치석을 없애고 모공을 깨끗하게 세정하면 피부 호흡이 원활해지고 미세 혈액순환이 촉진돼 두피가 건강해진다. 두피가 깨끗해야 헤어 케어 제품의 유효 성분을 잘 흡수하므로 일석이조인 셈.

제대로 샴푸할 것

아무리 좋은 샴푸라도 제대로 쓰지 않으면 소용없다. 30~38℃의 미온수에 1분가량 두피를 적셔 모공 사이사이의 노폐물과 묵은 각질이 적당히 불은 후에 샴푸를 하는 것이 기본이다. 뜨거운 물은 두피를 딱딱하게 만들고 모공과 혈관을 확장해 탈모를 가속화하므로 피할 것. 손바닥에 샴푸를 덜어 거품을 낸 뒤 두피에서 머리카락 끝으로 거품을 묻혀가며 씻어내는 것이 좋다. 샴푸 후에는 린스를 두피에 닿지 않게 모발 끝 위주로 발라 수분과 영양분을 가둘 것. 고개를 숙이고 머리를 감으면 머리 쪽 혈액순환을 촉진하고 탈모를 유발하는 활성 효소의 작용을 억제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빗질은 선택이 아닌 필수

빗질만 잘해도 모발이 달라진다. 실제로 빗질에 따른 두피 마사지가 머리카락을 두껍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관건은 브러쉬 선택. 정전기를 일으키는 나일론 브러쉬는 모근 조직을 벌어지게 해 두피와 모발 건강을 해치므로 피해야 하고, 모발과 구조가 유사한 천연 모 빗이 영양분을 모발 끝까지 고르게 전달하는 효과가 있어 바람직하다. 도끼빗은 엉킨 머리카락을 정돈해주고, 폭신폭신한 패들 브러쉬는 두피 마사지에 적합하다. 좋은 빗을 골라 적당한 압력을 가하며 수시로 빗을 것.

두피 마사지 습관을 들이자

두피 마사지는 혈액순환을 촉진해 노화를 막아준다. 아무 도구 없이 손가락으로 쉽게 할 수 있으므로 기억해두자. 손가락 끝에 힘을 실어 이마에서 정수리까지 천천히 누른 뒤 관자놀이에 대고 바깥쪽으로 원을 그리듯 누른다. 이어서 두피를 살짝 잡았다 놓는 느낌으로 튕겨준 뒤 고루 두드리면 끝. 손톱으로 마사지하면 두피에 상처가 날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상황에 맞는 제품을 골라 쓰자

두피와 모발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만큼, 전문 케어 제품도 많이 늘어났다. 스킨케어 못지않게 선택의 폭이 넓으므로 여러 제품을 구비해두고 상황에 맞게 골라 쓰는 것도 좋은 방법. 파마나 염색을 한 경우에는 모발이 알칼리성으로바뀌어 쉽게 끊어지는 등 약해질 수 있으므로약산성 샴푸나 트리트먼트를 쓸 것. 모발이 심하게 건조할 때는 헤어 오일을 바르고 스팀 타월로 10~15분 감쌌다가 샴푸를 하면 한결 촉촉해진다. 모발이 급격히 힘을 잃었다면 앰플형태의 영양제가 효과적이다.

흰머리는 절대 뽑지 말 것

흰머리를 무턱대고 뽑으면 모발의 성장 주기가 단축된다. 모공 하나에서 자라는 모발 개수는 25~35개로 제한되어 있는데, 이를 다 뽑고 나면 머리숱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 그러므로 흰머리가 늘었다면 뽑지 말고 자르거나 염색하자. 모발을 풍성해 보이게 하고 윤기를 더해주는 염모제도 많아 잘 고르면 모발 손상 걱정 없이 염색할 수 있다.

 

 

TIP

려 명품 생발효 인삼 삼푸 발효 인삼 성분이 두피와 모발을 건강하게 되돌려주는 영양 크림 샴푸. 400ml, 3만3천원.

려 헤어 오일 세럼 인삼씨 오일과 7가지 씨앗 추출물이 모발의 볼륨감과 윤기를 살려주는 세럼 제형의 가벼운 오일. 100ml, 2만5천원.

바이오 진생 진액 두피와 모근에 좋은 8가지 한약재를 함유해 탈모 증상을 완화해주는 집중 케어 프로그램. 20ml×8병, 7만5천원.

 

생생한 제품 평가

#구딸파리 #스수와우자메 #봄향수

구딸 파리 스 수와 우 자메 오 드 퍼퓸. 30ml, 11만8천원.

@yezi_mong

싱그러운 봄 느낌 가득한 장미 향을 원한다면 구딸 파리의 스 수와 우 자메가 딱! 가볍게 뿌리고 훌쩍 봄나들이 떠나고 싶어요.

@liliby___

봄맞이로 장미 향 향수를 장만했어요! #구딸파리 #스수와우자메는 부드럽고 사랑스러운 장미 향이 부담스럽지 않고 은은해 좋아요.

@albam_song

전 잠옷과 이불에 향수를 뿌려요. 씻고 나와서 향기 나는 잠옷을 입으면 힐링 그 자체! 이불에도 톡톡 뿌려주면 아로마 마사지를 받는 것 같아요.

@0720_b

요즘 스쳐 지나가는 사람에게서 좋은 향이 나면 뒤돌아보게 되더라고요. #구딸파리 #스수와우자메도 누군가가 돌아보게 만드는 매력적인 로즈 향인 것 같아요.

@hyeng_ii

‘오늘 밤이 아니면 영원히 없을’이라는 뜻의 이름처럼 우아한 장미 향이 부드럽게 남아요. 친구에게 선물하기도 딱 좋을 것 같아요.

@petit__point

Ce Soir Ou Jamais. ‘오늘 밤이 아니면 영원히 없을’이라는 뜻의 향수. 오늘 밤 친한 친구들과 생일 파티를 할 건데, 갈 때 칙칙 뿌리고 나가려고요. 흔하지 않은 세련된 로즈 향을 가진 #구딸파리 #스수와우자메 진짜 좋아요.

@baby_suelbi

#향수스타그램. 오늘은 은은한 향에 끌려서 손이 간 구딸 파리의 스 수와 우 자메 향수. 레이스 오프숄더 원피스에 우아한 장미 향을 입히니까 더 좋네요.

@rammi.k

오늘처럼 싱그러운 날씨에 참 잘 어울리는 구딸 파리 스 수와 우 자메 향수. 아닉 구딸이 인생에서 가장 완성도 높은 향수로 꼽은 향수이기도 하고, 은근하게 풍기는 매혹적인 장미 향이 흔하지 않아 좋아요. 성숙하고 깊이 있는 향을 좋아하는 분들에게 스 수와 우 자메를 강력 추천합니다.

@ri__ta__

관능적이고 신비로운 로즈 향이 압권이에요. 구딸 파리 스 수와 우 자메 향수로 로맨틱한 주말을 준비해보는 건 어때요?

@ minsunmaro

봄 느낌 가득한 #향수 #구딸파리 #스수와우자메 아름다운 꽃과 함께 있는 모습이 무척 예쁘죠? 향도 너무 좋네요. 부드러운 장미 향이 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