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렌저 하나로 피부 지키기

POWDER TYPE

for 깔끔한 세안과 함께 부드러운 각질 제거가 필요한 복합성 피부

아모레퍼시픽 트리트먼트 엔자임 필 클렌징 파우더. 50g, 6만원. 2002년 출시 이후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베스트셀러로 자리 잡은 파우더 타입 클렌저. 아모레퍼시픽이 독자적인 연구를 통해 발견한 녹차 유산균을 함유한 미세 파우더 입자가 풍성한 거품을 일으켜 모공 속 초미세먼지까지 닦아낸다. 세정력은 우수하면서도 묵은 각질을 자극 없이 닦아낼 수 있는 제품으로, 매일 사용해도 피부가 건조해지지 않고 부드럽게 마무리되는 것이 특징이다. 사용하기도 편해서 손바닥에 파우더를 덜고 물을 더해 거품을 낸 뒤 30초간 부드럽게 마사지하듯 세안하면 끝.

SOFT FORM TYPE

for 미세 거품으로 피부 노폐물과 미세먼지를 말끔히 제거해야 하는 지성 피부

헤라 크리미 클렌징 폼. 200ml, 3만원. 메이크업과 미세먼지, 노폐물이 뒤섞여 늦은 오후쯤 되면 피부가 갑갑하게 느껴지는 사람이라면 피부 겉은 보송하고, 속은 촉촉하게 유지해주는 크리미한 폼 클렌저가 딱 맞다. 아이스크림처럼 쫀득한 거품으로 마사지하듯 부드럽게 클렌징할 수 있으며, 미세먼지 세정을 돕는 헤라의 IO-WASH ™ 기술로 만든 폼 제형으로 모공 속 미세먼지를 강력하게 흡착해 제거한다. 히알루론산을 함유해 자극 없이 촉촉하게 세정되는 느낌도 일품.

GEL TYPE

for 세안 후 얼굴이 땅기는 건조한 피부

설화수 순행클렌징폼. 200ml, 3만7천원. 쫀득한 젤 형태의 폼 클렌저로 물에 닿는 순간 풍성한 거품이 생기는 젤 투 폼 제형. 설화수의 독자적인 클렌징 포뮬러 순행청은수™ 기술로 수분을 머금은 거품이 피부의 노폐물과 미세먼지를 없애면서도 매끄럽고 촉촉하게 유지해준다. 아침 세안 혹은 2차 세안용으로 알맞으며 세안 후 미스트나 토너로 피부결을 정돈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보습력이 우수하다.

BUBBLE FORM TYPE

for 피지 분비가 과해 문제가 되는 민감성 피부

프리메라 리치 포밍 클렌저. 200ml, 2만원. 솜털처럼 가볍고 풍성한 버블 제형으로 피부가 민감한 사람도 자극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는 클렌저. 피부 유해 성분을 배제한 4-프리 시스템의 식물 유래 성분으로 이뤄져 순하면서도 노폐물 세정 효과가 뛰어난 살리실산을 함유해 불필요한 피지를 없애 피부를 매끄럽게 지켜준다. 특히 아침 세안 시 사용하면 피부결을 정돈하고 촉촉하게 유지해줘 화장이 잘 받는 일석이조 제품.

전설의 탄생, 설화수 윤조에센스 퍼펙팅

설화수 윤조에센스 퍼펙팅. 120ml, 16만원.

대한민국 스킨케어의 대명사이자 자존심인 설화수 윤조에센스. 탄생 직후부터 지금까지 전세계 수많은 팬층을 거느리며 베스트셀러 자리를 한 번도 놓친 적이 없는 이 제품이 2020년을 맞아 더욱 강력하게 업그레이드 되었다. 더 이상 어떻게 좋아질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완벽한 효능과 사용감으로 이미 최고의 자리에 등극했지만, 설화수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끊임없는 연구와 기술 개발을 거듭해왔다. 그 결과 설화수의 노력과 집념이 응축된 ‘자음액티베이터™’가 탄생했다. 진일보한 윤조에센스의 핵심 성분인 자음액티베이터™는 방대한 데이터와 최첨단 바이오기술을 바탕으로 탄생했다. 설화수는 최상의 성분 조합을 찾아내기 위해 2만여 가지 허브 중 3천9백12가지 조합과 1천41개 원료를 최첨단 빅테이터 분석 기술을 활용해 연구했다. 이 방대한 자료를 바탕으로 최고의 원료와 조합을 골라 담았으니 그 효능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다. 안티에이징의 근원에 근접하기 위해 끈질긴 연구 끝에 세계 최초로 피부 자생 지휘 핵심 인자인 ‘스킨 마스터팩터’를 발견했다. 그리고 여기에 최근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결과를 더해 궁극의 안티에이징 성분인 자음액티베이터™를 개발한 것. 그 결과 새로워진 윤조에센스는 수분량, 피부 장벽, 윤기, 투명도, 주름, 피부 빛 등 피부 노화의 여섯 가지 지표가 모두 개선되며, 피부 밸런싱을 넘어 흔들림 없는 안티에이징까지 선사하는 능력을 지니게 되었다.

2020년 4월, 설화수는 새로운 윤조에센스와 함께 방문판매 고객만을 위한 윤조에센스 퍼펙팅을 선보인다. 더 좋아진 윤조에센스에 석류 성분 처방을 더한 것이 특징. 석류 추출물은 피부 보습과 항산화 효과로 피부 스트레스를 억제한다. 특히 4월에는 120ml 대용량 제품을 한정판으로 선보이므로 이 기회를 놓치지 말 것.

피부도 지구도 촉촉해지는 발걸음

2012년부터 ‘러브디어스’라는 이름으로 생태의 보고, 습지를 보전하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해온 프리메라. 올해도 귀여운 리미티드 에디션을 공개했다. 이번 한정판의 디자인은 전남 순천만 생태 습지 탐방 시 발견한, 러브디어스의 상징 수달이 남긴 진흙 발자국을 모티프로 한다. 습지에 핀 연꽃 사이를 돌아다니다가 진흙 묻은 발로 밤마실을 나오는 수달의 습성을 제품 용기와 상자에 위트 있게 담아냈다.

피부가 건조한 환절기를 맞아 알파인 베리 콤플렉스TM 성분이 지닌 강력한 수분의 힘으로 피부 유·수분 밸런스를 맞추고 72시간 동안 유지해주는 알파인 베리 워터리 크림, 산뜻한 젤 크림 제형으로 피부 온도를 즉각 낮추는 데다 피지를 조절하고 수분을 공급해주는 알파인 베리 워터리 오일-프리 젤 크림, 연꽃 발아수 93.1%를 함유해 피부결과 톤, 투명도까지 개선해주는 베스트셀러 미라클 씨드 에센스 세 가지 제품을 한정판 디자인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이 특별한 한정판의 수익금 일부는 동아시아 람사르 습지보호지역의 습지 보호 활동을 위해 기부된다. 람사르 습지보호지역은 1971년 이란의 람사르에서 채택한 국제조약에 따라 물새 서식지나 희귀 동식물 서식지 등 생태학적 가치가 있는 습지를 지정하고, 이를 전 지구적 차원에서 보호하기 위한 활동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대암산 용늪, 창녕 우포늪, 순천만 등 23곳(2019년 기준)이 람사르 습지로 지정돼 보호 받고 있다. 이번 한정판이 특별한 이유가 한 가지 더 있다. 바로 수달의 귀여운 발자국을 형상화한 디자인. 짱뚱어, 농게, 노랑부리저어새 등 습지에 서식하는 다양한 동물의 이미지도 그래픽으로 표현했다. 용기 역시 재생 플라스틱, 재활용이 가능한 유리로 제작했으며, 이지 리무버블 라벨을 적용해 재활용성을 높혔다. 지구 생명의 근원인 생태 습지를 보호하고, 그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묵묵히 캠페인을 진행해온 프리메라. 캠페인에 우리도 한 발자국 찍어보는 건 어떨까?

프리메라 알파인 베리 워터리 오일-프리 젤 크림 러브디어스 에디션. 100ml, 5만7천원.
프리메라 알파인 베리 워터리 크림 러브디어스 에디션. 100ml, 5만7천원.
프리메라 미라클 씨드 에센스 러브디어스 에디션. 150ml, 4만8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