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돈내산 선블록

닥터지 그린 마일드 업 선 로션 SPF 50+ PA++++. 90ml, 3만2천원.
트러블을 달고 사는 지성 피부라 선크림 선택에 신중한 편이다.
저자극 성분에 가벼운 텍스처라면 베스트!
이 제품은 물처럼 흐르는 밀키한 제형으로 피부에 빠르게 흡수되고
촉촉함만 남아 재구매해서 사용하는 중이다.
선크림은 번들거리고 들뜨기 쉽다는 편견을 가진 이들이라면 더더욱 추천한다.
<얼루어> 뷰티 에디터 이혜리

랑콤 엑스퍼트 톤업 밀크 로지 블룸 SPF 50+/PA++++ 50ml, 8만2천원대.

자외선차단제를 고를 땐 메이크업이 밀리지 않는 지를 가장 먼저 체크하는데,
이 제품은 어떤 파운데이션과 매치해도 밀리는 법이 없다.
게다가 피부 톤을 자연스럽게 밝혀주니 메이크업 베이스로도 손색없을 정도.
요즘처럼 야외촬영이 많은 시즌에 모델들에게 꼭 발라주는 아이템이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영

유비데아 안뗄리오스 톤업 라이트 SPF 50+/PA ++++.  30ml / 3만2천원대.

가볍게 발리는 제형은 선호하는데 수분 크림처럼 촉촉한 제형에 일단 반했다.
메이크업 전에 발라도 전혀 밀리지 않고, 자연스럽게 톤업 광채가 연출되면서
안색이 밝아지는 효과를 볼 수 있다.
‘꾸안꾸’ 스타일을 추구하는 사람이라면 이 제품만 발라도 충분할 듯.
스타일리스트 이은진

블라이드 어니스트 선 스크린 SPF 50+/PA++++. 50ml, 2만5천원.

선크림을 고를 때도 착한 성분에 마음이 끌린다.
블라이드에서 갓 출시한 이 제품은 바다 산호초에 나쁜 영향을 주는 옥시벤존과 옥티노세이트을 배제하고,
파라벤, 실리콘까지 함유하지 않아 아이와 임산부도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번들거리지 않고 피부 유수분 밸런스를 적당히 맞춰주기 때문에 중건성 피부에 추천한다.
<마리끌레르> 뷰티 디렉터 윤휘진

디올스노우 얼티밋 유브이 쉴드 스킨-브리더블 브라이트닝 에멀젼 SPF50+/PA++++. 30ml, 7만 8천원대.

여름철마다 폭발하는 피지를 제대로 잡아주는 선크림이다.
더위로 늘어난 모공도 어찌나 섬세하게 메워주는지 프라이머가 따로 필요 없을 정도.
모공이 넓고 피지 분비가 많은 지성 피부와
상대적으로 피지가 많이 올라오는 남자들에게도 꼭 추천하고 싶은 제품이다.
프리랜스 에디터 최향진

 

 

 

6월의 뷰티 신제품 #향수

McQUEEN
조 말론 런던 가드니아 앤 오 드 앱솔뤼. 100ml, 35만원. 머스크, 앰버, 우드 향을 블렌딩해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하는 플로럴 향을 완성했다.
부쉐론 꼴렉시옹 로즈 디스파르타. 125ml, 24만7천원. 달콤한 장미꽃 향이 섬세하게 감돌다가 시나몬과 사프란 향으로 이어지며 차분하게 마무리된다.
미우미우 퍼퓸 트위스트 오 드 뚜왈렛. 50ml, 12만원. 만다린과 애플 블로섬의 신선한 향과 시더우드의 섬세한 향이 동시에 느껴지는 향수.
구찌 퍼퓸 길티 뿌르 옴므 오 드 퍼퓸. 90ml, 15만8천원. 핑크 페퍼와 이탈리안 레몬의 스파이시한 향이 관능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겔랑 아쿠아 알레고리아 오렌지 쏠레이아 오 드 뚜왈렛. 75ml, 11만원. 통카빈을 베이스로 달콤하고 쌉싸름한 블러드 오렌지 향을 담아 싱그러운 분위기를 완성했다.
겐조 플라워바이겐조 르 쿠션. 14g, 5만3천원. 화이트 머스크와 플로럴 향이 우아하게 어우러지는 겐조의 아이코닉한 향기를 은은하게 즐길 수 있는 쿠션 타입 퍼퓸.
입생로랑 몽파리 인텐스 오 드 빠르펭. 50ml, 16만5천원. 센슈얼한 로즈 플로럴 향에 우드 베이스를 더해 막 사랑에 빠진 듯 강렬하고 매혹적인 분위기를 발산한다.
불가리 퍼퓸 옴니아 골든 시트린. 65ml, 12만6천원. 만다린, 일랑일랑, 화이트 피치 등이 어우러져 자유롭고 에너지 넘치는 분위기를 표현한 향수.

여름 향기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나고 불쾌지수가 높아지는 여름에는
꽃 향기를 베이스로 하는 산뜻한 향이나
포근하고 가벼운 향의 향수가 잘 어울린다.

비온 뒤의 촉촉함 까지 느껴지는,
청량한 느낌의 여름 향수를 모아봤다.

 

자라 이모션스 베티버 팜플무스. 10ml, 1만1천원.

조 러브스의 창시자이자 조향사 조 말론과 협업을 통해 선보인 향수.
포멜로와 만다린, 베티버 향이 조화롭게 어우러진다.
포근하고 편안한 향으로 매일매일 뿌리기 좋다.

불가리 옴니아 골든 시트린. 65ml, 12만6천원.

보석이 지닌 화려함을 향으로 표현하기 위해
이국적인 식물과 원료를 사용한 향수.
일랑일랑과 재스민, 만다린 등의
상큼한 향기가 에너지 넘치는 분위기를 자아낸다.

캘빈클라인 씨케이 에브리원. 50ml, 5만5천원.

오렌지와 시더우드, 만다린을 조합해
시원하고 청량한 여름에 잘 어울리는 향수.
남녀모두 사용할 수 있는 중성적인 향이다.

 

에르메스 롬브르 드 메르베이 오드퍼퓸. 30ml, 9만3천원.

그림자를 향으로 표현한 향수.
통카 빈과 블랙티, 오리엔탈 우디 향이 어우러진 향으로
몽환적인 느낌의 파란빛 둥근 보틀이
신비로운 느낌을 더해준다.

딥티크 도손 리미티드에디션. 100ml, 17만5천원.

튜베로즈와 자스민 향이 부드럽게 어우러져
깨끗한 비누 향을 연상시키는 향수.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선보이는 특별 패키지와
파란색 포인트가 더해진 보틀이
소장가치를 더욱 높인다.

산타마리아노벨라 아쿠아 디 콜로니아 프리지아. 100ml, 17만8천원.

남아프리카에서 자란 프리지아 꽃에서 영감을 받아
따뜻함과 정열을 표현한 향수.
싱그러운 꽃 향기가 여름에 제격이다.

마크제이콥스 스플래쉬 레인. 100ml, 6만4천원대.

비가 갠 뒤 촉촉한 물기의 상쾌함을 담은 향수.
젖은 잔디 향과 난초 향에서 시작해
진한 풀이끼 으로 마무리되며 여운을 남겨
여름이 되면 많은 사람들이 찾는다.

바이레도 블랑쉬. 50ml, 19만8천원.

섬유 유연제 향 & 비누향 덕후들이 사랑하는 향수.
은은한 화이트 로즈와 샌들 우드,
네롤리 향이 순수한 느낌을 준다.
청명한 여름 하늘에 잘 어울리는 깨끗한 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