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울 땐 올림머리

머리카락 한 올 남기지 않고 싹~ 올려버리고 싶은 더운 날씨!
다행히 무더위와 함께 뉴트로 열풍으로
헤어 스크런치(a.k.a 곱창끈)
헤어 클로(a.k.a 집게핀)의 유행도 찾아와
올 여름 액세서리를 활용한
시원한 올림머리 스타일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그런데 이 올림머리, 어떻게 해야할까?
더위도 잡고 스타일도 잡을 수 있는
스타들의 인스타그램 속
올림머리 스타일링
에서 힌트를 얻어보자.

 

스크런치를 활용한 똥머리 아이유&민니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아이유의 시그니처 헤어인 똥머리.
아이유는 똥머리에 스크런치로 포인트를 주어
발랄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앞머리와 잔머리를 자연스럽게 내려주면
꾸민듯 안꾸민듯,
일명 ‘꾸안꾸’의 정석으로 연출할 수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여자)아이들민니 역시
앞머리를 내린 채로 높게 묶은 헤어에
스크런치로 포인트를 주었다.
핑크 컬러의 셔츠와 스크런치 색깔을 통일해
귀여운 느낌 500배!

 

하이칙스 HIGH CHEEKS
줄리 스크런치 1만2천원.

반묶음에도, 올림머리에도 잘 어울리는 스크런치.
화사한 패턴으로 여름에 활용도가 높다.

 

엔조블루스 ENZOBLUES
스크런치 퍼플블루 8천원.

간편하게 묶을 수 있는 스크런치.
타이다이 스타일로 신비스러운 매력까지 느낄 수 있다.

 

 

헤어 클로를 활용한 올림머리 제니&오연서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제니는 90년대 패션의 전유물인
레오파드 패턴의 헤어 클로를 활용해
미국 드라마 ‘프렌즈’의 레이첼을 연상시키는
올림머리를 선보였다.
머리를 한 데 모아 베베 꼬은 후
폭포수처럼 흘러내리는 머리를
집게핀을 이용해 고정하면 된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오연서는 메탈 소재의 헤어 클로를 사용해
아무렇게나 말아올린 듯 무심하지만
우아한 매력을 뽐냈다.
자연스럽게 흘러내리는 옆머리가 포인트다.

 

 

더센토르 THE CENTAUR
페이퍼클립 헤어 핀 4만9천원.

책상에서 볼 법한 집게와 핀을
헤어 핀에 유니크하게 접목시켰다.
집게 사이즈가 커 머리숱이 많은 사람도
쉽게 머리를 올릴 수 있다.

 

러브 미 몬스터 LOVE ME, MONSTER
레트로 헤어 클립 3만9천원.

자연스럽게 틀어올린 머리를
연출할 수 있는 헤어 클로.
브라운과 올리브 컬러가 섞인
레오파드 패턴으로 레트로한 매력이 물씬 느껴진다.

 

 

시원한 양갈래 뿌까머리 예지&태연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5:5 가르마를 타
앞머리까지 똑같은 비율로 나눈 후
양갈래로 높이 묶어 틀어올려
뿌까머리를 완성한 있지예지.
앞머리는 굵게 컬을 넣어
사랑스러움을 배가시켰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태연 역시 여름에 어울리는
청량한 컬러의 오렌지 헤어를
양갈래로 말아올린 스타일을 연출했다.
앙증맞은 리본 헤어핀으로
포인트를 주어 상큼함을 더했다.

 

 

 

판타스틱 플래닛 FANTASTIC PLANET
로맨틱 리본 헤어 핀 2만5천원.

똥머리 스타일로 시원하게 올려 묶은 후
포인트 주기 좋은 리본 핀.
반묶음과 포니테일에도 활용할 수 있다.

 

 

펜디 Fendi by FARFETCH
헤어밴드, 190 €.
펜디의 모노그램과 캘리그래피 프린트로 만든 헤어밴드.
실크 소재의 부드러운 촉감이 매력적이다.

세포라에서 만나는 펜티 뷰티

펜티 뷰티를 이제 국내 세포라 매장에서도 만날 수 있게 되었다. 펜티 뷰티는 리한나가 ‘모두를 위한 뷰티’라는 가치를 내걸고, 피부색과 얼굴형 등에 상관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메이크업 제품을 선보이며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영롱한 펄 입자가 얼굴에 입체감을 더하는 다이아몬드 밤부터 은은한 광채를 선사하는 매치 스틱스 쉬머 스킨 스틱, 블러셔 칙스 아웃 프리스타일 등 펜티 뷰티의 아이덴티티가 고스란히 담긴 다양한 제품을 세포라에서 직접 경험할 수 있다.

펜티 뷰티 바이 세포라 스터나 립 페인트 롱웨어 플루이드 립 컬러. #언센서드, 4ml, 3만4천원.

 

여름 컬러 메이크업

눈이 시릴 듯한 네온 컬러부터 오렌지, 옐로, 블루 등 과감한 색을 조합해 예상 밖의 부위에 그려 역동적인 에너지를 발산하는 메이크업이 줄지어 런웨이에 등장했다. 마르케스 알메이다 쇼에서는 활기찬 느낌을 주는 옐로를 눈썹 아래부터 눈머리, 언더까지 아이홀 전체에 그려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했다. 완전히 다른 컬러를 조합한 메이크업도 눈에 띈다. 제이슨 우 쇼에서는 눈썹 아래부터 광대뼈까지 전체적으로 레드 핑크 컬러를 바르고, 눈 바로 아래에만 옐로 컬러를 얹듯이 발라 자칫 답답해 보일 수 있는 룩에 독특한 포인트를 주었다. 스포티하고 에너지 넘치는 메이크업을 보여준 크로맷 쇼에서는 눈머리에 노란색을 바르고 중앙은 비운 채 눈꼬리에 파란색을 길게 빼 시원한 캣아이를 완성했다. 컬러 믹스를 좀 더 재치있게 활용하고 싶다면 섀도를 블렌딩하지 않은 채 툭 끼얹듯 눈두덩에 올린 아이스버그와 살바토레 페라가모 쇼를 참고하자. 핑크, 그린, 블루 등 다양한 컬러의 크림 타입 섀도를 눈두덩에 쓱쓱 묻혀 러프하게 표현했다.

 

“과감한 컬러를 바르기가 부담스럽다면 평소 사용하는 컬러와 섞어 레이어링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에요. 핑크 블러셔를 바르고 볼 앞쪽에만 옐로 컬러를 살짝 터치하면 독특하면서도 태양에 그을린 듯한 메이크업을 연출할 수 있어요. 비비드한 컬러를 이용할 땐, 얼굴 한곳에만 포인트를 주고 나머지는 색조 메이크업을 하지 않는 것이 세련돼 보입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나겸의 조언을 새겨듣길. “컬러 사용이 자유로워진 만큼, 제품군의 경계도 많이 허물어진 것 같아요. 원하는 컬러의 섀도가 없다면 립스틱을 눈가에 바르거나, 스틱 블러셔를 얼굴 외곽에 터치해 혈색을 돋우는 등 컬러 선택뿐 아니라 터치 또한 자유로워지고 있는 추세예요.” 힌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최다예의 설명이다. 무더운 날씨에 외출하기조차 어려운 요즘, 색다른 컬러를 얹은 자유분방한 메이크업으로 기분 전환을 시도해보는 건 어떨까. 답답한 상황에 새로운 활력이 될지도 모르니 말이다.

나스 블러쉬. #스릴, 4.8g, 4만원대.
VDL 엑스퍼트 컬러 아이북 모노 M. #105 크랜베리, 2.4g, 1만5천원.
쓰리 피크 퍼포먼스 립 쿼드. #X01, 6g, 7만3천원.
에스쁘아 브론즈 페인팅 워터프루프 아이 펜슬. #그라피토, 1.5g, 1만8천원.
에르메스 뷰티 루즈 에르메스 새틴 립스틱. #오랑쥬 브와뜨 33, 3.5g, 8만8천원.
펜티 뷰티 바이 세포라 칙스 아웃 프리스타일 크림 블러시. #02 페탈 포핀, 3g, 2만9천원.
아이섀도우. #메모리즈 오브 스페이스, 1.5g, 2만7천원대.
시세이도 카잘 잉크 아티스트. #07 수미 스카이, 0.8g, 4만원대.
어반디케이 바이스 립스틱. #판데모니움, 3.4g, 2만8천원.
메이크업포에버 아쿠아 레지스트 컬러 펜슬. #라군, 0.5g, 3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