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과 함께 떠나는 카프리 여행

지난 2-3월.
2020년 가을/겨울 컬렉션이 한창이던 그 때
코로나 19가 전세계를 덮쳤다.

그때만해도 코로나 19사태가
이렇게 장시간 지속될 줄은 꿈에도 몰랐고.
현재도 이 사태가 과연 진정이 될지,
이 후 얼마나 많은 것이 바뀔지
가늠할 수 없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라 불리는
코로나 이후의 시대에
패션은 어떻게 적응해야 할까?

코로나 19 중 맞이하는
첫 시즌,
2020/21 크루즈 컬렉션이 왔다.

©CHANEL

보통 이국적인 도시에서
뜨거운 태양 아래 선보여졌던
크루즈 컬렉션.
코로나 19시대에는 과연
어떤 방식으로 풀어낼 수 있을까?

©CHANEL

그 예를 가장 먼저 보여준 건
역시 샤넬이었다.

버지니 비아르카프리를 꿈꿨다.

©CHANEL

“본래 쇼를 진행하려고 했던 카프리를 생각했어요.
하지만 봉쇄령으로 쇼는 진행할 수 없었죠.”
버지니 비아르는 말했다.

©CHANEL

“받아들이는 수밖에 없었어요.
원단을 그대로 사용하는 것은 물론
지중해로 여행을 떠나는 콘셉트도 
그대로 진행했죠.
유칼립투스 향을 맡으며 
핑크빛 부겐빌리아가 핀
카프리를 산책하는 느낌.” 

©CHANEL

버지니 비아르는
이탈리안과 프렌치 리비에라에서
휴가를 즐기던 1960년대 
전설적인 여배우들을 생각하며
자유로우면서도
느긋한 컬렉션을 완성했다.

©CHANEL

‘작은 캐리어, 쇼퍼백 혹은
자수가 더해진 핸드백에 
가볍게 넣을 수 있는 옷’
으로 가볍게 여행을 떠나는 콘셉트.

©CHANEL by Karim Sadli

서로 잘 어울리고,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옷이
주를 이뤘다.

©CHANEL by Karim Sadli

예를 들어 스트랩리스 드레스로
활용할 수 있는 롱 스커트,

©CHANEL by Julien Martinez Leclerc

밤에는 시퀸 톱 위에
재킷으로 연출하고
낮에는 비키니 커버업으로
스타일링할 수 있는 시폰 재킷.

©CHANEL by Karim Sadli
©CHANEL by Karim Sadli

재킷과 매치하거나
풀어서 크레페 쇼츠 위에
걸칠 수 있는
섬세하고 투명한 라메 드레스.

©CHANEL Julien Martinez Leclerc
©CHANEL by Julien Martinez Leclerc

해변에서도, 산책을 하면서도
편하게 움직일 수 있는
랩 드레스와 스커트도 빼놓지 않았다.

©CHANEL by Jylien Martinez Leclerc

입은 것 같지 않게 가볍고
부드러운 가죽 슈트,

©CHANEL by Julien Martinez Leclerc

유동적인 느낌을 강조하기 위해
라이닝을 넣지 않은
트위드 슈트는 모두
부겐빌리아 핑크 색을 입혔다.

©CHANEL by Karim Sadli
©CHANEL by Karim Sadli
©CHANEL by Julien Martinez Leclerc

내일이라도 입고 싶은 컬렉션,

©CHANEL by Karim Sadli

당장 갖고 싶은
액세서리,

©CHANEL by Julien Martinez Leclerc
©CHANEL by Julien Martinez Leclerc
©CHANEL by Julien Martinez Leclerc
©CHANEL by Julien Martinez Leclerc

부겐베리아가 날리고
솜사탕같은 하늘을 담은
티저 영상으로 모자라
지중해 사진도 함께 보내왔다.

©CHANEL
©CHANEL
©CHANEL
©CHANEL
©CHANEL

카프리에 가지 않았지만,
카프리에 다녀온 기분.

샤넬은 어디에도 갈 수 없는
우리 모두에게
카프리의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고스란히 선물했다.

아름다운 컬렉션,
따뜻한 사진 모두
chanel.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초록초록, 정글 프린트

런웨이에 짙은 녹음이 드리웠다. 현란한 야자수 패턴을 비롯해 정글을 연상시키는 이국적인 프린트가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낸 것. 여름마다 흥행하는 트로피컬 프린트지만 올해는 한층 더 선명한 색과 큼지막한 패턴으로 극도의 화려함을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베르사체와 돌체 앤 가바나, 발렌티노, 펜디 등이 대표적인 예로, 정글 이미지가 한눈에 들어오는 맥시 드레스나 상하의를 세트로 스타일링하는 등 과감한 패턴의 룩이 눈길을 끌었다. 또한 해변에서 입을 법한 롱 드레스는 물론이고 도회적인 분위기의 룩도 예외 없이 강렬한 프린트를 더해 이번 시즌만큼은 트로피컬 프린트가 휴양지 스타일에 한 정되는 트렌드가 아니라는 사실을 보여주었다. 게다가 보는 것만으로도 탁 트인 대자연을 연상시키니, 코로나19 여파로 휴양지로 떠날 수 없는 우울한 마음을 달래기에 충분하지 않은가.

연관 검색어
, ,

지구를 위하여

가치 있는 캠페인

많은 패션 브랜드가 환경보호를 독려하며 다양한 형태로 의미 있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프라다와 섬유 생산 업체 아쿠아필(Aquafil)이 협업해 만든 에코닐은 플라스틱 폐기물의 재활용 및 정화 공정을 통해 얻은 소재로 품질 손상 없이 무한하게 재활용할 수 있는 재생 원단이다. 최근 프라다는 이 원단을 이용한 제품을 알리는 ‘리나일론 프로젝트’의 과정을 보여주기 위해 내셔널지오그래픽과 함께 5편의 단편영화 시리즈 <What We Carry>를 선보였다. 또 환경보호에 앞장서온 스텔라 매카트니는 이번 시즌 캠페인의 촬영지로 지속 가능한 패션을 실천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브루넬로 공장을 선택했으며, 환경 활동가이자 모델인 앰버 발레타와 아쉔린 마디트를 내세워 지속 가능한 패션이 브랜드의 근간을 이루고 있다는 점을 드러냈다. 이 밖에 지구의 날 기념 캠페인을 진행한 팀버랜드는 SNS에 지구의 날 관련 게시글을 공유하면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동참한 고객 일인당 나무 한 그루를 대신 심는 뜻깊은 이벤트를 진행해 화제를 모았으며, 비비안 웨스트우드는 그린피스 홍보대사로서 ‘Save The Arctic’ 로고를 디자인해 패션계의 대모다운 면모를 보여주었다.

 

새 생명을 얻은 재활용 패션

원단의 재활용이야말로 소비자의 인식을 변화시킬 수 있는 가장 단순하고 확실한 방법이 아닐까. 혁신적인 소재나 범지구적 차원의 캠페인은 아니지만 재활용이라는 간단한 방법으로 지속 가능한 패션을 실천하는 브랜드도 있다. 이번 시즌 알렉산더 맥퀸 컬렉션에서 선보인 시스루 드레스는 2017 F/W 컬렉션에 사용했던 레이스를 재사용했고, 마르니 역시2020 F/W 컬렉션 무대장치를 지난 남성 컬렉션 장소 천장에 설치했던 페트병을 재가공해 만들었다.발렌시아가는 가구 디자이너 해리 누리에프(HarryNuriev)와 협업해 이전 시즌 재고를 이용한 소파를제작했다. 이뿐 아니다. 2020 F/W 컬렉션에서 디자이너들은 담합이라도 한 듯 텀블러를 담을 수 있는 보틀 백을 선보였는데, 이는 환경을 생각하는 의식적인 접근을 통해 지속 가능한 패션이 한 시즌 반짝 떠오르는 트렌드가 아니라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자리 잡았다는 사실을 드러내는 대목이다.

 

 

친환경 소재의 사용

자연에 무해한 소재를 사용하는 것은 패션계가 지속가능한 패션을 실천하는 대표적인 방법 중 하나다. 2000년대 초반부터 일부 브랜드가 꾸준히 친환경소재를 사용해왔는데 최근 그 범위가 더욱 확장되었다. 플라스틱 병에서 추출한 원단으로 물 없이 염색 공정을 거친 폴로의 셔츠와 유기농 면으로 만든 펜디의 FF 백, 식품 생산 과정에서 나오는 부산물로 만든 가죽을 사용한 멀버리의 포토벨로 백, 플라스틱을 재생한 나일론 섬유인 에코닐과 바이오 기반의 아세트산염 소재로 완성한 버버리의 ‘ReBurberryEdit’ 컬렉션 등 혁신적인 소재의 진화가 계속되고있다. 또한 나이키는 친환경 소재로 제품을 만드는데 그치지 않고 웹사이트를 통해 각 제품이 어떠한 소재와 제작 과정을 거쳐 완성됐는지 명시하며 소비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힘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