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 철통방어

아무리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도
가리는 것만큼 효과적인 것은 없다.

바를 건 바르고, 쓸 건 써야 철통방어가 가능하다.

질스튜어트 뉴욕 JILLSTUART NEWYORK
핑크 쁘띠다이아몬드 3단자동 양산, 3만9천원.

질스튜어트 뉴욕의 시그니처인
하트 다이아 패턴을 활용한 사랑스러운 디자인.
자동으로 펴고 접을 수 있어 편리하다.

 

아가타 AGATHA
스코티오간디(SKY), 5만3천원.

시그니처인 레옹 로고를 따라
꽃잎 형태로 펼쳐지는 것이 특징.
내구성과 탄성이 우수한 살대를 사용해
바람에 뒤집혀도 잘 부러지지 않는다.

루이까또즈 LOUIS QUATORZE
FN3OP31PI, 6만9천원.

레이스 디테일이 사랑스러운 루이까또즈의 양산.
UV 차단 코팅으로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 줄 뿐만 아니라
태양의 열선을 반사시켜 쾌적한 사용감을 선사한다.
양산을 접을 때 안감의 플라워 패턴이 드러나는 것이 포인트.

 

더블유피씨 w.p.c
프루츠 장양산(오프화이트), 4만5천원.

청량감을 주는 프린트가 보기만 해도 시원하다.
그립감 좋은 대나무 손잡이가 특징.

 

위크데이 WEEKDAY
CORAL ISLANDS, 3만5천원.

감각적인 디자인의 우산, 양산을 선보이는 위크데이.
99%의 차광을 자랑하며
암막 기능으로 내부 온도를 낮춰준다.
178g의 무게로 가볍게 휴대하기 좋다.

 

닥스 DAKS
솔레아 체크안감 수동양산(네이비), 5만9천원.

안감을 체크 패턴으로 디자인해 접었을 때에도 멋스럽다.
우산으로도 활용할 수 있어 여름 내내 가방에 넣고 다니기 좋을 것.

 

메트로시티 METROCITY
MCP-324 흰꽃 프린트 양산, 3만9천원.

큼지막한 플라워 패턴이 돋보이는 제품.
은은한 광택이 느껴지는 소재와 핸들 로고가 고급스럽다.

 

앤더슨벨 Andersson Bell
ANDERSSON UV BLOCKING UMBRELLA(BLUE), 2만9천5백원.

발수 및 방수가공이 처리된 UV 코팅으로
우산과 양산을 겸하는 제품.
총 4가지 컬러로 출시되었으며
트렌디한 로고 패턴이 돋보인다.

역대급 무더위 대비책, 샌들.

이번 여름, ‘역대급 무더위’가 찾아올 것이라는 말에
벌써부터 마음이 조급해진다.

이미 더위는 찾아왔으니
우선 샌들 쇼핑부터 시작하자.

시원한 것은 둘째치고 예쁘니까.

크록스 CROCS
클래식 클로그, 4만9천원.

크게 뚫린 구멍이 물과 이물질을
쉽게 빠져나갈 수 있도록 도와주고
당연히 통풍도 잘 된다.
빠르게 마르는 건 물론
비누 세척도 가능해
쉽게 관리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
크록스만의 Croslite™ 폼 쿠션으로
푹신하고 안정감 있는 착화감까지 자랑한다.

 

크록스 CROCS
크록스 지비츠™, (1개 기준)3~6천원.

클로그에 지비츠가 빠지면 섭섭하다.
2백여 개의 지비츠로 나만의 크록스를 꾸밀 수 있으며,
클로그를 구매할 때 ‘커스터마이즈 하기’ 버튼을 통해
지비츠를 배치하며 시뮬레이션도 수 있다.

 

슈콤마보니 SUECOMMA BONNIE
Flor sandal, 34만8천원.

로고 참이 장식된 플라워 디테일이 포인트.
밑창을 감싸는 큐빅이 발끝을 더욱 화려하게 만들어준다.

뉴발란스 NEW BALANCE
Cushioning CRV-sandal(Light Gray), 8만9천원.

뉴발란스 CRV 라인 특유의 위빙 스트랩이 특징.
압력에 따라 자유롭게 변형되는
특수 공법을 적용한 쿠션 덕에
편안한 착용감을 자랑한다.
3개의 벨크로로 쉽게 신고 벗을 수 있다.

 

아카이브앱크 Archivepke
épke sandal(Ginger cookie), 17만9천원.

세련된 베이지 컬러와 바닥의 로고 음각이 고급스러운 샌들.
천연 양가죽 밴드를 더해 부드럽고 편안하다.
캐주얼한 스타일은 물론 롱 드레스와도 잘 어울린다.

 

트윗비피 TWVP
LISO SANDALS, 17만8천원.

시원한 컬러가 매력적인 글래디에이터 샌들.
6cm 높이임에도 발목을 감싸는 스트랩과
두꺼운 굽으로 안정감 있게 착용할 수 있다.

 

프로스펙스 오리지널 PRO-SPECS Original
VIP SP 1_PS0US20S724, 9만9천원.

프로스펙스와 바이브레이트의 두 번째 콜라보레이션 제품.
4개의 벨크로가 발을 안정감 있게 잡아준다.

 

솔트워터 샌들 SALT-WATER SANDAL
ADULT SHARK PREMIUM SILVER, 9만5천원.

유아부터 성인까지 폭넓은 사이즈와
다양한 디자인의 제품을 선보이는 솔트워터 샌들.
방수 코팅된 가죽과 녹슬지 않는 황동 버클로 제작돼
물에서도 걱정 없이 신을 수 있다.

 

알로하스(Alohas)
에스파드류 플랫폼 샌들 글래디에이터(Black), 15만9천8백원.

비건 소재로 수제화를 만드는
알로하스의 스트랩 샌들.
에스파드리유 아웃솔로 여름에 제격이다.
스트랩을 활용해 다양한 스타일링을 할 수 있자.

여름엔 브라톱

‘탈브라’ 운동이 여성들을 갑갑한 브래지어에서 해방시키고 있는 지금, 같은 맥락으로 이너웨어로 여겨지던 브라톱이 온전한 룩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승부수를 띄웠다. 섹스어필하다는 숙명에 얽매여 조연에 머물던 브라톱이 이번 시즌엔 그 고정관념을 깨며 위풍당당하게 주연 자리를 꿰찬 것. 브라톱을 드러내는 데 용기가 필요한 건 분명하지만, 과감한 시도로 한층 다양한 서머 룩을 즐길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손뜨개로 완성해 귀여운 인상을 주는 디올과 지암바티스타 발리, 밴드 디자인으로 모던한 스타일을 제안한 어웨이크와 베르사체, 구조적인 형태가 인상적인 톰 포드, 지방시 등 여러 브랜드에서 선보인 셀 수 없이 많은 브라톱이 두 눈을 현혹한다. 브라톱은 더 이상 감출 필요 없는, 여성 스스로 즐기는 아이템임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트렌드다.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