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를 위하여

가치 있는 캠페인

많은 패션 브랜드가 환경보호를 독려하며 다양한 형태로 의미 있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프라다와 섬유 생산 업체 아쿠아필(Aquafil)이 협업해 만든 에코닐은 플라스틱 폐기물의 재활용 및 정화 공정을 통해 얻은 소재로 품질 손상 없이 무한하게 재활용할 수 있는 재생 원단이다. 최근 프라다는 이 원단을 이용한 제품을 알리는 ‘리나일론 프로젝트’의 과정을 보여주기 위해 내셔널지오그래픽과 함께 5편의 단편영화 시리즈 <What We Carry>를 선보였다. 또 환경보호에 앞장서온 스텔라 매카트니는 이번 시즌 캠페인의 촬영지로 지속 가능한 패션을 실천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브루넬로 공장을 선택했으며, 환경 활동가이자 모델인 앰버 발레타와 아쉔린 마디트를 내세워 지속 가능한 패션이 브랜드의 근간을 이루고 있다는 점을 드러냈다. 이 밖에 지구의 날 기념 캠페인을 진행한 팀버랜드는 SNS에 지구의 날 관련 게시글을 공유하면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동참한 고객 일인당 나무 한 그루를 대신 심는 뜻깊은 이벤트를 진행해 화제를 모았으며, 비비안 웨스트우드는 그린피스 홍보대사로서 ‘Save The Arctic’ 로고를 디자인해 패션계의 대모다운 면모를 보여주었다.

 

새 생명을 얻은 재활용 패션

원단의 재활용이야말로 소비자의 인식을 변화시킬 수 있는 가장 단순하고 확실한 방법이 아닐까. 혁신적인 소재나 범지구적 차원의 캠페인은 아니지만 재활용이라는 간단한 방법으로 지속 가능한 패션을 실천하는 브랜드도 있다. 이번 시즌 알렉산더 맥퀸 컬렉션에서 선보인 시스루 드레스는 2017 F/W 컬렉션에 사용했던 레이스를 재사용했고, 마르니 역시2020 F/W 컬렉션 무대장치를 지난 남성 컬렉션 장소 천장에 설치했던 페트병을 재가공해 만들었다.발렌시아가는 가구 디자이너 해리 누리에프(HarryNuriev)와 협업해 이전 시즌 재고를 이용한 소파를제작했다. 이뿐 아니다. 2020 F/W 컬렉션에서 디자이너들은 담합이라도 한 듯 텀블러를 담을 수 있는 보틀 백을 선보였는데, 이는 환경을 생각하는 의식적인 접근을 통해 지속 가능한 패션이 한 시즌 반짝 떠오르는 트렌드가 아니라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자리 잡았다는 사실을 드러내는 대목이다.

 

 

친환경 소재의 사용

자연에 무해한 소재를 사용하는 것은 패션계가 지속가능한 패션을 실천하는 대표적인 방법 중 하나다. 2000년대 초반부터 일부 브랜드가 꾸준히 친환경소재를 사용해왔는데 최근 그 범위가 더욱 확장되었다. 플라스틱 병에서 추출한 원단으로 물 없이 염색 공정을 거친 폴로의 셔츠와 유기농 면으로 만든 펜디의 FF 백, 식품 생산 과정에서 나오는 부산물로 만든 가죽을 사용한 멀버리의 포토벨로 백, 플라스틱을 재생한 나일론 섬유인 에코닐과 바이오 기반의 아세트산염 소재로 완성한 버버리의 ‘ReBurberryEdit’ 컬렉션 등 혁신적인 소재의 진화가 계속되고있다. 또한 나이키는 친환경 소재로 제품을 만드는데 그치지 않고 웹사이트를 통해 각 제품이 어떠한 소재와 제작 과정을 거쳐 완성됐는지 명시하며 소비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힘쓰고 있다.

SIMPLE TOUCH

별과 행성을 모티프로 한 키네틱 이어링 5백20만원대 타사키(TASAKI).
화이트 톱 31만8천원 렉토(Recto), 블랙 오닉스에 다이아몬드 회전 밴드를 더한 포제션 펜던트 롱 네크리스 가격 미정 피아제(Piaget), 펜던트 위치를 조절할 수 있는 콰트로 클래식 타이 네크리스 1천만원대 부쉐론(Boucheron).
파란색 보디수트 가격 미정 코스(COS), 화이트 골드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파렌티지 네크리스 8천9백만원대 불가리(Bvlgari), 심플한 디자인의 콰트로 클루 드 파리 라이트 뱅글 6백만원대 부쉐론(Boucheron), 모델이 손에 들고 있는 다이아몬드와 자개로 장식한 로즈 드 방 사투아 네크리스 가격 미정 디올 파인 주얼리(Dior Fine Jewelry).
백 크로스 톱 1백8만원 질샌더(Jil Sander), 네크리스로 연출한 티파니 하드웨어 랩 브레이슬릿과 볼드한 볼을 단 티파니 하드웨어 랩 네크리스 모두 가격 미정 티파니(Tiffany&Co.).
가죽 원피스 가격 미정 코스(COS), 구조적인 디자인의 티파니 하드웨어 링크 이어링과 오른손 약지에 낀 각각 8mm와 12mm 크기의 볼을 장식한 링 모두 가격 미정 티파니(Tiffany&Co.), 오른손 검지에 낀 옐로 골드 코코 크러쉬 링 4백20만원 왼손 약지에 낀 화이트 골드 코코 크러쉬 링 3백19만원 모두 샤넬 화인 주얼리(Chanel Fine Jewelry).
파스텔 블루 드레스 1백33만원 JW 앤더슨(JW Anderson),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중앙의 펜던트가 위아래로 움직여 개성에 따라 연출할 수 있는 네크리스 1천1백80만원 피아제(Piaget).
오버사이즈 재킷 51만8천원 로우클래식(Low Classic), 왼손 검지에 낀 로즈 골드에 블랙 세라믹을 세팅한 비제로원 락 링 2백만원대 불가리(Bvlgari), 왼손 약지에 낀 모던한 디자인의 티파니 T1 와이드 링과 볼드한 티파니 하드웨어 라지 링크 브레이슬릿 모두 가격 미정 티파니(Tiffany&Co.), 오른손 검지에 낀 현대적인 디자인의 콰트로 레디언트 다이아몬드 라지 링 1천만원대 부쉐론(Boucheron), 오른손 중지에 낀 다이아몬드 장식의 볼드한 코코 크러쉬 링 가격 미정 샤넬 화인 주얼리(Chanel Fine Jewelry).
블랙 슬립 드레스 가격미정 발렌티노(Valentino), 흑진주를 고르게 세팅한 밸런스 에라 링 3백만원대 타사키(TASAKI), 우아한 곡선을 이루는 뱀의 움직임을 형상화한 브레이슬릿 4백29만원 다미아니(Damiani).

자외선 철통방어

아무리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도
가리는 것만큼 효과적인 것은 없다.

바를 건 바르고, 쓸 건 써야 철통방어가 가능하다.

질스튜어트 뉴욕 JILLSTUART NEWYORK
핑크 쁘띠다이아몬드 3단자동 양산, 3만9천원.

질스튜어트 뉴욕의 시그니처인
하트 다이아 패턴을 활용한 사랑스러운 디자인.
자동으로 펴고 접을 수 있어 편리하다.

 

아가타 AGATHA
스코티오간디(SKY), 5만3천원.

시그니처인 레옹 로고를 따라
꽃잎 형태로 펼쳐지는 것이 특징.
내구성과 탄성이 우수한 살대를 사용해
바람에 뒤집혀도 잘 부러지지 않는다.

루이까또즈 LOUIS QUATORZE
FN3OP31PI, 6만9천원.

레이스 디테일이 사랑스러운 루이까또즈의 양산.
UV 차단 코팅으로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 줄 뿐만 아니라
태양의 열선을 반사시켜 쾌적한 사용감을 선사한다.
양산을 접을 때 안감의 플라워 패턴이 드러나는 것이 포인트.

 

더블유피씨 w.p.c
프루츠 장양산(오프화이트), 4만5천원.

청량감을 주는 프린트가 보기만 해도 시원하다.
그립감 좋은 대나무 손잡이가 특징.

 

위크데이 WEEKDAY
CORAL ISLANDS, 3만5천원.

감각적인 디자인의 우산, 양산을 선보이는 위크데이.
99%의 차광을 자랑하며
암막 기능으로 내부 온도를 낮춰준다.
178g의 무게로 가볍게 휴대하기 좋다.

 

닥스 DAKS
솔레아 체크안감 수동양산(네이비), 5만9천원.

안감을 체크 패턴으로 디자인해 접었을 때에도 멋스럽다.
우산으로도 활용할 수 있어 여름 내내 가방에 넣고 다니기 좋을 것.

 

메트로시티 METROCITY
MCP-324 흰꽃 프린트 양산, 3만9천원.

큼지막한 플라워 패턴이 돋보이는 제품.
은은한 광택이 느껴지는 소재와 핸들 로고가 고급스럽다.

 

앤더슨벨 Andersson Bell
ANDERSSON UV BLOCKING UMBRELLA(BLUE), 2만9천5백원.

발수 및 방수가공이 처리된 UV 코팅으로
우산과 양산을 겸하는 제품.
총 4가지 컬러로 출시되었으며
트렌디한 로고 패턴이 돋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