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콕 생활을 특별하게 해 줄 시원하고 예쁜 잠옷

유독 집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게 되는 요즘.
집에서 보내는 시간을 조금이나마
특별하게 만들 수는 없을까.

무기력하게 만드는 낡은 옷은 과감히 버리고
열대야 대비용 예쁜 잠옷을 들이자.

시원한 여름 잠옷 6가지를 소개한다.

오끌레르 EAU CLAIR
앨리스 SET, 6만5천원.

레이스가 장식된 슬리브리스 톱과
리넨 쇼츠가 셋업으로 구성된 제품.
톱은 브라 패드가 내장돼 있어 편하다.

 

슬리피존스 SLEEPY JONES
Corita Pajama Shirt, $98.

보태니컬 패턴이 가미된 산뜻한 셔츠 파자마.
컬러 바인딩이 귀엽게 더해져 있다.

슬리피존스 SLEEPY JONES
Paloma Short, $68.

‘코리타 파자마 셔츠’와 셋업으로 매치할 수 있는 쇼츠.
허리 밴딩으로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으며
휴가지에서도 제 역할을 톡톡히 할 것.

 

자라홈 ZARA HOME
자수 새틴 홈 원피스, 11만9천원.

네크라인을 따라 자수가 새겨진 슬립 드레스.
비스코스 100%로 부드러운 착용감을 자랑한다.

 

오이쇼 OYSHO
수련 롱 가운, 7만9천원.

얇은 파자마 위에 멋스럽게 걸쳐주기 좋은 실키한 가운.
홈웨어뿐만 아니라 바캉스룩에도 활용하기 좋은 디자인.

 

세컨스킨 SEKANSKEEN
라이트 베이직 롱드레스, 8만9천원.

브라 패드가 내장돼 가벼운 외출에도
착용할 수 있는 롱 드레스.
쿨맥스 소재로 제작돼
면보다 땀을 더 빨리 증발시키고,
소취 기능까지 갖췄다.

 

스파오 SPAO
기묘한 이야기 반팔 파자마(Black), 2만9천9백원.

넷플릭스 인기 드라마
‘기묘한 이야기’를 콘셉트로 한 디자인.
전면 포켓에는 실종된 윌을 찾으러 가는
루카스와 마이크, 더스틴의 모습이 그려져 있다.

이외에도 해리 포터, 토이 스토리, 팽수 등
인기 캐릭터를 콘셉트로 한 파자마
12가지로 구성돼 있다.

비 오는 날에 뭐 입지?

여름이 왔다는 건
장마가 시작될 것이라는 것.

우산으로 막을 수 없는 곳까지
확실하게 보호해 주는
레인코트 레인부츠를 소개한다.

레인코트 RAIN COAT

베네통 BENETTON
Raincoat with hood, 15만9천원.

엉덩이를 덮는 기장으로 활동성을 높인 레인코트.
안감과 후드 스트링에 스트라이프를 더해 귀엽다.
스냅단추로 소매 핏을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

 

지오다노 GIORDANO
레인코트, 2만5천원.

6가지 컬러의 다양한 프린트로 출시된
합리적인 가격대의 레인코트.
허리 스트링으로 핏을 조절할 수 있으며
방풍 효과가 있어 가벼운 아우터로도 활용 가능하다.
‘패커블 포켓’에 작게 접어 보관할 수 있다.

 

메종마레 MAISONMARAIS
MM RAIN COAT, 16만8천원.

투명한 PVC 소재라 멋스럽다.
편하게 입고 벗을 수 있는 스냅 단추를 적용했고
트렌치코트와 같은 벨트를 더했다.

 

엔오티 N-O-T
EXTRA RAINCOAT, 43만3천원.

반투명한 체크 패턴이 돋보이는 롱 레인코트.
오버사이즈 실루엣이라 어떤 체형도 소화할 수 있다.
후드에 리플렉티브 소재가 더해져
깜깜한 밤에 이동해도 안전하다.

 

레인부츠 RAIN BOOTS

플로트 Flotte
Botte(Khaki), 7만8천원.

발목이 짧은 첼시 부츠 형태로 활동성을 높였을 뿐만 아니라
비가 안 오는 날도 편하게 착용할 수 있다.
외부는 100% 재활용이 가능한 PVC 소재를 사용했으며
내부엔 메쉬 소재를 적용해 통기성을 더해주는 동시에
부드러운 착용감을 선사한다.

 

헌터 HUNTER
Original Play Short Exploded Logo Wellington Boots, 13만원.

유니크한 헌터 로고 패턴이 특징.
톱니 모양의 곡선 형태 러버 솔로
미끄럼을 방지하고 착용감이 부드럽다.
발목의 스트랩을 손잡이 삼아 탈착 또한 편리하다.

보그스 BOGS
Rainboot Glitter(Silver), $65

부드러운 컬러와 은은한 광택이 매력적인 레인부츠.
EVA 밑창으로 푹신푹신한 착용감을 자랑한다.

 

락피쉬 웨더웨어 ROCKFISH WEATHERWEAR
오리지널 레인부츠 롱, 8만9천원.

무릎까지 오는 긴 기장의 부츠로
비를 확실하게 막을 수 있다.
측면 버클로 활동성을 높였다.

패션 브랜드가 만드는 마스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로
우리의 삶은 계속 변화하고 있다.

밖으로 나서기 전 항상 마스크를 챙기고
가방에는 소독제를 넣어 다니며,
하루에도 몇 번씩 코로나19 관련
긴급 재난 문자를 받는다.

포스트 코로나를 마주하며
일상의 변화를 겪고 있는 요즘,
패션계 역시 위축된 경제와 소비로
난항을 겪고 있지만
여러 브랜드가 이 팬데믹 극복을 위해
힘쓰고 있다.

뛰어난 기술력과 충분한 자본력으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도움을 더하는 것이 대표적인 예.

LVMH 그룹은 제품 생산 공장에
화장품, 향수 대신 손 소독제를 생산하고,
가운, 마스크 등을 제작하고 있다.

케어링 그룹 역시 의료 시설에 의료 용품들을 보급하며
인스타그램 속에서 현 사태 극복에 대한
희망을 전하는 #KeringForYou 해시태그를 외치고 있다.

이러한 도움의 손길을 뻗으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애쓰고 있는 브랜드들의 마스크를 소개한다.

 

지방시 GIVENCHY

LVMH 그룹 소속인 지방시 역시
프랑스 보건 당국에 의료 가운을 지원하고 있다.

지방시는 볼캡에 마스크를 접목한
‘GIVENCHY PARIS CAP WITH MASK’을 선보였다.
눈을 제외한 얼굴 전체를 가리는 마스크로 탈부착이 가능하다.
가격은 €450, 현재는 품절.

 

마린 세르 MARINE SERRE

환경이나 사회 트렌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브랜드, 마린 세르.

SNS 해시태그 #marineserregreenline에서도 알 수 있듯이
디자인뿐만 아니라 소재, 공정 과정에서도
환경에 대한 끈을 놓지 않는다.

마린 세르는 필터 마스크를 제작하는 브랜드
에어리넘(Airinum)의 기술력을 더한
‘에어 마스크’를 선보였다.

마린 세르만의 유니크한 패턴에 마스크 내 습기와
이산화탄소 배출을 도와주는 전면부 밸브가 더해졌다.

White Moon, Broche, Black Print
3가지 프린트로 출시되었으며
가격은 €260, 현재는 모두 품절된 상태.

 

아디다스 ADIDAS

아디다스는 ‘Primegreen’ 재활용 소재로 만든
마스크 ‘FACE COVERS’를 제작했다.

내부에 새겨진 ‘WASH. DRY. REUSE.’ 문구처럼
쉽게 빨아 말려서 다시 사용할 수 있으며
신축성이 좋아 착용감도 편하다.

마스크 한 팩(3개입, £12.95)을 구입할 때 마다
국제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Save the Children)의
코로나19 대응 자금에 2파운드씩 기부되며
현재 유럽, 북미, 중국 사이트에서 구매할 수 있다.

 

라코스테 LACOSTE

라코스테는 지난 6월 4일,
시그니처 로고 주변에 하트 자수가 더해진
한정판 ‘L.12.12 메르시 폴로’를 판매했다.

판매 수익 전체를 IFRC(국제 적십자사·적신월사 연맹)에 기부하며
코로나19로 헌신하고 있는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와 함께 재사용이 가능한 마스크
‘L.12.12 Face Protection Mask in Cotton Piqué’를 판매 중.

1개당 가격은 £15, 6가지 컬러로 구성되어 있으며
아쉽게도 유럽 일부 국가에서만 구매가 가능하다.

마스크 한 개당 사회적 연대에 참여하는
라코스테 펀드에 3파운드씩 기부된다.

 

네온 카우보이즈 Neon Cowboys®

비비드한 색감과 함께 독특한 아이템을 선보이는
네온 카우보이즈.

홈페이지 팝업창을 통해 코로나19 해결을 위한
소비자의 기부를 촉진할 뿐만 아니라,
최근 조지 플로이드 사건으로 재부각된
인종 차별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힘쓰고 있다.

공기 밸브가 부착된 기능성 마스크
‘#BlackLivesMatter Glow Mask’를 구입하면
수익금 100%가 흑인 인권 단체에 기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