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해야할 넥스트 K- 뷰티 #MAKEUP

MAKEUP

SISTER ANN 쉽고 간편한 방식으로 자기만의 개성을 표현한다는 컨셉트로 제품을 선보이는 씨스터앤. 절대 번지지 않는 초강력 아이라이너가 브랜드 인지도를 말 그대로 ‘하드 캐리’ 했다. 뷰티 유튜버들의 리얼 후기가 쏟아지며 입지를 다졌다. 씨스터앤 더블이펙트 워터프루프 아이 펜슬. #03 시나몬모카, 0.5g, 8천9백원.
MINYA 트러블 없이 메이크업을 맘껏 즐기고 싶은 창립자의 바람으로 탄생한 순한 메이크업 브랜드다. 세럼에 버금가는 영양 성분을 담아 사용감이 편안하고 피부가 건조해지지 않는다. 다양한 국적의 모델이 등장하는 비디오 콘텐츠로 이미 해외 팔로어를 다수 확보했다. 미냐 올데이 웨어 립코트. #C23, 30g, 2만2천원.
Heart Percent 한 사람이 표현할 수 있는 다양한 분위기를 패싯(다이아몬드의 단면)에 비유하며, 그날그날의 룩을 제안하는 컨셉트가 무척 신선하다. 무광 페인트처럼 매트하게 발색되는 텍스처, 넓은 스펙트럼의 MLBB 셰이드, 인디 핑크 컬러 패키지 등 트렌디한 요소를 모두 갖췄다. 하트퍼센트 도트 온 무드 매트 #04 심플리어도어. 3.5g, 1만9천원.
Merry Monde 메리몽드 덕분에 귀여운 것은 쓰임새가 많지 않을 거라는 편견이 깨졌다. 소녀 감성을 자극하는 유니크한 패키지에 한 번 놀라고, 훌륭한 발색과 지속력에 또 한 번 놀랐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출신 CEO가 적극적으로 커머스 콘텐츠에 개입하며 브랜드의 전문성을 부각시키는 중이다. 메리몽드 심쿵스틱 립키스. #프렌치 키스, 3.3g, 1만8천원.
RING RANG RUNG ‘울림’을 컨셉트로 하는 링랭렁. 이제 막 시작하는 브랜드라기엔 디자인이 범상치 않다 싶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미국에서 디자인을 전공한 CEO의 모던한 취향을 반영한 것이었다. 군더더기 없는 블랙 패키지에 실버 라벨, 제품을 감싼 가죽 슬리브까지 소장 욕구를 자극하는 요소가 많다. 링랭렁 립 오일 하이라이터 #192. 4g, 3만2천원.
mûrir 가로수길에 위치한 오프라인 스토어 ‘빌라 드 뮤리’를 통해 인지도를 높이고 있는 메이크업 브랜드. 뮤리는 뷰티 큐레이션을 컨셉트로 개개인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컬러와 제품을 제안하고 본연의 아름다움을 드러내길 응원한다. 밀착력이 뛰어난 파운데이션과 사용감이 극도로 가벼운 틴트가 인기다. 뮤리 글로우 피팅 파운데이션. #C21 베이지, 30g, 2만5천원.
MOREAS 아이코닉한 레드 립으로 일명, ‘립새롬’으로 불리는 엔터테이너 김새롬이 론칭한 브랜드. 세상 어디에도 없는 독보적인 패키지와 부드럽게 발리지만 극도로 매트하게 연출되는 드라마틱한 텍스처로 이미 마니아 층이 탄탄하다. ‘MOREAS’는 새롬을 거꾸로 표기한 센스 있는 이름이다. 모레아스 파워 립 매트. #C01 저스트레드, 6.5g, 3만2천원.
Flaunt B 세계 4대 컬렉션 백스테이지에서 활약하던 메이크업 아티스트 변명숙. 플런트비는 그녀의 노하우를 집약한 브랜드다. 아티스틱하지만 실용적이고, 과하진 않지만 자랑하고 싶은 메이크업을 지향하며, 시그니처 파운데이션은 이름 그대로 마법 같은 피부로 표현해준다. 플런트비 매직 슬릭 파운데이션. #1B, 30ml, 5만2천원.

여름에 어울리는 향수

GREEN BREEZE

눈앞에 초록빛 수풀이 펼쳐진 듯 싱그러운 향기가 매력적인 그린 계열 향수.

더바디샵 라임 & 마차 헤어 & 바디 미스트. 150ml, 2만1천원. 코를 톡 쏘는 상큼한 라임 향이 톱 노트를 이루고 은은한 샌들우드와 통카빈 향으로 마무리되는 헤어 & 보디 멀티 미스트. 용기가 가벼워 가지고 다니며 퀴퀴한 냄새가 느껴질 때 언제 어디서나 뿌릴 수 있다. 록시땅 에르베 로’ 오 드 뚜왈렛. 50ml, 8만5천원. 자유분방한 현대 여성의 모습에서 영감 받아 플로럴 그린 시트러스 향을 완성했다. 눈앞에 녹음이 펼쳐진 듯 깨끗한 그린 시트러스 향기로 시작해 화이트 클로버의 풍부한 잔향으로 마무리되며 긴 여운을 남긴다. 코치 코치 맨 블루 EDT. 100ml, 11만원. 파란 하늘을 마주한 듯 자유로운 여행의 기억을 향으로 표현했다. 상쾌한 라임과 압생트 오일의 아로마틱한 향에 감각적인 시더우드와 앰버 향이 더해져 매혹적인 잔향을 뽐낸다. 에디션 드 퍼퓸 프레데릭 말 엉빠썽. 100ml, 32만5천원. 조향사 올리비아 지아코베티의 유년 시절 기억을 표현한 향. 바람을 타고 온 라일락 향이 코끝을 간지럽히고 깨끗한 화이트 머스크 향이 은은하게 퍼지며 독창적인 향을 발산한다. 돌체앤가바나 뷰티 벨벳 무게또 오 드 퍼퓸. 50ml, 26만원. 시칠리아 봄날의 아름다운 풍경을 향수에 담았다. 싱그러운 풀 내음을 담은 은방울꽃의 섬세한 향기에 상쾌한 시트러스 향이 블렌딩돼 한 편의 시를 떠올리게 한다.

FRESHLY SQUEEZED CITRUS

갓 짜낸 달콤한 과즙을 그대로 담은 듯 싱그러운 기운으로 무더위를 날려줄 시트러스 계열 향수.

미우미우 트위스트 EDT. 50ml, 12만원. 미우미우 트위스트의 모델 엘르 패닝에게 영감 받아 다양한 소녀의 모습을 향기로 표현했다. 신선한 만다린과 애플 블로섬에 부드러운 화이트 앰버 어코드 향이 더해져 생동감 넘치는 분위기를 연출한다. 겔랑 아쿠아 알레고리아 오렌지 쏠레이아 오 드 뚜왈렛. 75ml, 11만원. 오렌지 나무 그늘 아래서 오렌지를 따 먹는 듯한 풍경을 향으로 구현했다. 햇살을 가득 머금은 블러드 오렌지와 핑크 페퍼콘이 시원한 민트 향을 만나 중독성 있는 시트러스 프레시 향이 부드럽게 퍼진다. 로에베 바이 세포라 아구아 오 드 뚜왈렛. 50ml, 10만원. 유자 과육을 베어 문 듯 달콤한 유자향이 경쾌하게 퍼지고 베이스 노트의 샌들우드와 머스크 향이 섬세하게 조화를 이루며 생기 넘치는 향을 발산한다. 루이 비통 레 콜로뉴 캘리포니아 드림. 100ml, 38만원. 캘리포니아의 아름다운 석양을 담은 무지갯빛 보틀이 인상적이다. 강렬한 만다린과 은은한 온기가 느껴지는 옅은 암브레트 향, 부드럽게 퍼지는 바닐라 향이 온몸을 감싸며 해 질 녘의 신비로운 분위기를 상상하게 한다. 불가리 퍼퓸 옴니아 골든 시트린 EDT. 65ml, 12만6천원. 태양의 꽃이라 불리는 일랑일랑과 고귀한 시칠리아 만다린 에센스, 여기에 재스민 페탈 앱솔루트 듀오가 섞여 따사로운 햇살을 떠올리게 하며 환희와 설렘의 기운을 선사한다.

 

FLOWERS IN FULL BLOOM

만개한 꽃들의 향기가 코끝을 스치며 화사한 꽃밭으로 안내하는 플로럴 계열 향수.

이솝 로즈 오 드 퍼퓸. 50ml, 18만원. 프랑스 디자이너 샬로트 페리앙의 삶에서 영감 받아 조향사 바나베 피용이 향으로 완성했다. 장미가 만개한 듯 풍성한 플로럴 노트로 시작해 시소와 핑크 페퍼의 신선한 스파이시 향을 지나 파우더리한 샌들우드 향으로 섬세하게 마무리된다. 부쉐론 꼴렉시옹 로즈 디스파르타 EDP. 125ml, 24만7천원. 손으로 직접 수확한 이스파르타 로즈를 담아 플로럴 향의 다양한 변주를 느낄 수 있는 향수. 향긋한 이스파르타 로즈에 신선한 생강과 시나몬, 사프란 같은 향신료를 더해 스파이시한 향이 어우러지며 향의 깊이를 더한다. 마크 제이콥스 데이지 오 쏘 프레쉬 페탈. 20ml, 3만7천원. 스파클링처럼 강렬한 프레시 플로럴 향으로 라즈베리와 자몽의 유혹적인 톱 노트로 시작해 와일드 로즈 향을 지나 시더우드 향으로 이어진다. 한 손에 잡히는 휴대용 포켓 사이즈로 언제 어디서나 향을 만끽할 수 있다. 지방시 뷰티 이레지스터블 오드 퍼퓸. 80ml, 16만7천원. 감미로운 장미 향과 블론드 우드가 조화를 이루고 파우더리한 아이리스 향이 스쳐가며 마치 꽃잎들이 춤을 추는 듯 생동감이 느껴지는 향으로 일상에 활기를 불어넣는다. 겐조 퍼퓸 로 겐조 하이퍼 웨이브 뿌르 팜므. 50ml, 8만원대. 아이코닉한 로투스 플라워의 프레시한 향에 매혹적인 오렌지 블로섬 향이 어우러져 밝고 긍정적인 기운을 불어넣는다. 보기만 해도 시원한 물결 형상의 곡선 보틀이 역동적인 에너지를 발산한다.

 

MYSTERIOUS AND EXOTIC MOOD

색다른 원료들의 조화로 이국적인 향취에 흠뻑 젖게 하는 우드 계열 향수.

에르메스 퍼퓸 롬브르 드 메르베이 오 드 퍼퓸. 100ml, 20만7천원. 빛나는 여름날의 태양과 그림자 사이의 경계에서 느껴지는 신비로움을 향기로 표현했다. 블렌딩된 블랙티에 쌉싸름한 통카빈과 인센스 향이 더해지며 관능적인 분위기를 발산한다. 라코스테 L.12.12 블랑 퓨어 제레미빌 에디션. 100ml, 8만8천원. 레몬 오일과 자몽이 뒤섞인 신선한 향기가 코를 스치고 풍부한 플로럴 향을 지나 시더우드와 스웨이드 어코드로 마무리되며 누구나 좋아할 만한 편안한 잔향을 남긴다. 아틀리에 코롱 클레망틴 캘리포니아 리미티드 에디션. 100ml, 19만2천원대. 우디 프루티 계열의 코롱으로 상큼한 캘리포니아 귤 향과 세련된 분위기를 풍기는 샌들우드가 어우러져 중성적인 매력을 선사한다. 프랑스 아티스트 쿠엔틴 몽주와 협업해 디자인한 블루 보틀이 소장가치를 높인다. 세르주 루텐 뽈리떼스 컬렉션 데 끌루 뿌르 원느 뻬뤼르. 100ml, 19만3천원. 조향사 세르주 루텐의 유년 시절을 표현한 향. 대조적인 만다린과 정향이 조화를 이루며 상큼하면서도 스파이시한 잔향이 신비로운 매력을 뽐낸다. 캘빈 클라인 씨케이원 2020 썸머 에디션. 100ml, 7만3천원. 진저 루트의 경쾌한 향기로 시작해 관능적인 우드 베이스로 마무리되며 늦여름 오후의 분위기를 연상시킨다. 청량한 기운이 느껴지는 블루 보틀과 그에 대조되는 네온 색상의 캡으로 시원한 이미지를 더했다.

제니도 도전한 블리치 헤어

 

BECCARIA

1990년대를 강타했던 블리치 헤어가 돌아왔다! 촌스럽다고 치부되던 지난날을 뒤로하고, 새로 컴백한 스타들이 앞다투어 선택하는 헤어 트렌드로 떠오르며 올여름 유행하는 스타일임을 당당히 입증했다. 지금부터 블리치 헤어로 스타일 변신에 시도한 스타들을 살펴보자.

우리가 흔히 브‘ 릿지’라고 부르는 이 염색의 정확한 명칭은 블리치(bleach) 헤어. 표백하다라는 뜻으로 모발을 불규칙하게 섹션을 나눈 후 부분적으로 모발 속 멜라닌 색소를 빼내 밝게 탈색하는 것을 말한다. 블리치는 정수리에서 모발 끝까지 그러데이션을 이루게 하는 형태의 옹브레, 옹브레보다 컬러를 부드럽게 표현하는 송브르, 세로로 가닥가닥 블리치를 넣은 발레아주 등 표현 방법에 따라 다양하게 나뉜다. 해외에서는 정수리 부분에 형광 그린 컬러로 블리치를 넣은 빌리 아일리시를 시작으로 앞머리만 붉게 염색한 두아 리파, 자연스러운 발레아주를 가미한 카일리 제너 등 워너비 셀러브리티들이 일찌감치 블리치 헤어를 선보이며 대유행을 예고했다.

올여름엔 특히 앞머리나 옆머리만 탈색해 포인트를 주는, 일명 뉴트로 블리치 헤어가 대세로 떠올랐다. 탈색 부위를 정확하게 나누어 원래 모발과 섞이지 않도록 스타일링하는 것이 핵심이다. 가장 파격적으로 스타일 변신에 성공한 연예인은 바로 제니. 블랙핑크의 신보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 커버에서 앞머리만 탈색한 제니의 스타일은 사진이 올라오자마자 ‘더듬이 헤어’, ‘제니 탈색’ 등이 검색 순위에 오르며 큰 화제가 되었다. 트와이스 채영도 뉴트로 블리치를 선택했다. “포인트 탈색이기 때문에 원하는 섹션을 정확하게 나누는 것이 가장 중요해요. 새로운 앨범 컨셉트에 맞춰 시원한 느낌을 줄 수 있는 빈티지 블루 컬러를 탈색 부위에 입히기 위해, 컬러를 여러 번 더해 원하는 색이 나올 때까지 테스트를 거치는 과정이 필요했죠.” 트와이스 채영의 헤어를 전담하는 룰루 헤어 메이크업 임진희 팀장의 설명이다. 피프틴앤드의 박지민에서 제이미로 활동명을 바꾸며 이미지 변신에 성공한 제이미도 새로운 헤어스타일이 변화에 큰 몫을 했다. 전체적으로 핑크 컬러를 입힌 머리에 앞부분만 금발로 포인트를 주어 자유로운 팝 스타로서 새 출발을 알렸다.

(여자)아이들 민니처럼 풀 뱅 스타일에 블리치를 더하면 말광량이 소녀 같은 이미지를 줄 수 있다. “앞머리의 컬러가 확실하게 나뉘기 때문에 옆과 뒤는 탈색모와 기존 헤어 컬러가 자연스럽게 섞이도록 위쪽 머리를 조금 남겨두고 블리치를 했죠. 이 덕분에 과하지 않으면서 도 확실한 포인트가 되는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었어요.” 민니의 헤어를 책임지는 루710 서진이 실장의 말이다.

힙스터 무드로 변신하는 데 발레아주 스타일의 블리치만큼 좋은 방법도 없다. 보이시한 목소리와 시크한 분위기로 여성 팬을 끌어모으고 있는 밴드 새소년의 보컬 황소윤은 블리치가 대세로 떠오르기 전부터 꾸준히 이 헤어스타일을 고수해왔다. “소윤 씨는 슬릭 헤어나 웨트 헤어 등 주로 강렬한 스타일링을 시도하기 때문에, 블리치가 많이 들어가면 자칫 과해 보일 수 있어 최소한만 했어요. 목뒤와 정수리 쪽으로 섹션을 나눈 후, 가볍게 자른 커트와 잘 어울릴 수 있도록 하이라이트를 불규칙하게 넣어 러프한 분위기를 극대화했습니다.” 소윤의 헤어를 전담하는 오지혜 실장이 스타일링 팁을 전했다. 최근 성황리에 종영한 Mnet <굿 걸>에서 카리스마 있는 무대를 선보인 카드의 전지우가 선택한 스타일도 블리치 헤어다. 탈색을 여러 번 해 흰색에 가깝게 멜라닌 색소를 빼낸 화이트 블리치를 검은 모발과 동일한 비율로 잡아 화려한 분위기를 완성했다. 이렇게 섹션을 많이 잡은 블리치 헤어는 가르마 방향에 따라 완전히 다른 스타일을 보여줄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블리치 헤어는 전체 탈색이 부담스러운 사람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 듯하다. 특히 위로 묶었을 때 색이 자연스럽게 섞여 더욱 빛을 발한다. 이 유행이 지나가기 전, 블리치 헤어로 색다른 분위기를 즐겨보는 건 어떨까. 개성 있는 스타일에 도전한 것만으로 밋밋한 일상에 새로운 활력이 생길지 모르니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