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 어울리는 향수

GREEN BREEZE

눈앞에 초록빛 수풀이 펼쳐진 듯 싱그러운 향기가 매력적인 그린 계열 향수.

더바디샵 라임 & 마차 헤어 & 바디 미스트. 150ml, 2만1천원. 코를 톡 쏘는 상큼한 라임 향이 톱 노트를 이루고 은은한 샌들우드와 통카빈 향으로 마무리되는 헤어 & 보디 멀티 미스트. 용기가 가벼워 가지고 다니며 퀴퀴한 냄새가 느껴질 때 언제 어디서나 뿌릴 수 있다. 록시땅 에르베 로’ 오 드 뚜왈렛. 50ml, 8만5천원. 자유분방한 현대 여성의 모습에서 영감 받아 플로럴 그린 시트러스 향을 완성했다. 눈앞에 녹음이 펼쳐진 듯 깨끗한 그린 시트러스 향기로 시작해 화이트 클로버의 풍부한 잔향으로 마무리되며 긴 여운을 남긴다. 코치 코치 맨 블루 EDT. 100ml, 11만원. 파란 하늘을 마주한 듯 자유로운 여행의 기억을 향으로 표현했다. 상쾌한 라임과 압생트 오일의 아로마틱한 향에 감각적인 시더우드와 앰버 향이 더해져 매혹적인 잔향을 뽐낸다. 에디션 드 퍼퓸 프레데릭 말 엉빠썽. 100ml, 32만5천원. 조향사 올리비아 지아코베티의 유년 시절 기억을 표현한 향. 바람을 타고 온 라일락 향이 코끝을 간지럽히고 깨끗한 화이트 머스크 향이 은은하게 퍼지며 독창적인 향을 발산한다. 돌체앤가바나 뷰티 벨벳 무게또 오 드 퍼퓸. 50ml, 26만원. 시칠리아 봄날의 아름다운 풍경을 향수에 담았다. 싱그러운 풀 내음을 담은 은방울꽃의 섬세한 향기에 상쾌한 시트러스 향이 블렌딩돼 한 편의 시를 떠올리게 한다.

FRESHLY SQUEEZED CITRUS

갓 짜낸 달콤한 과즙을 그대로 담은 듯 싱그러운 기운으로 무더위를 날려줄 시트러스 계열 향수.

미우미우 트위스트 EDT. 50ml, 12만원. 미우미우 트위스트의 모델 엘르 패닝에게 영감 받아 다양한 소녀의 모습을 향기로 표현했다. 신선한 만다린과 애플 블로섬에 부드러운 화이트 앰버 어코드 향이 더해져 생동감 넘치는 분위기를 연출한다. 겔랑 아쿠아 알레고리아 오렌지 쏠레이아 오 드 뚜왈렛. 75ml, 11만원. 오렌지 나무 그늘 아래서 오렌지를 따 먹는 듯한 풍경을 향으로 구현했다. 햇살을 가득 머금은 블러드 오렌지와 핑크 페퍼콘이 시원한 민트 향을 만나 중독성 있는 시트러스 프레시 향이 부드럽게 퍼진다. 로에베 바이 세포라 아구아 오 드 뚜왈렛. 50ml, 10만원. 유자 과육을 베어 문 듯 달콤한 유자향이 경쾌하게 퍼지고 베이스 노트의 샌들우드와 머스크 향이 섬세하게 조화를 이루며 생기 넘치는 향을 발산한다. 루이 비통 레 콜로뉴 캘리포니아 드림. 100ml, 38만원. 캘리포니아의 아름다운 석양을 담은 무지갯빛 보틀이 인상적이다. 강렬한 만다린과 은은한 온기가 느껴지는 옅은 암브레트 향, 부드럽게 퍼지는 바닐라 향이 온몸을 감싸며 해 질 녘의 신비로운 분위기를 상상하게 한다. 불가리 퍼퓸 옴니아 골든 시트린 EDT. 65ml, 12만6천원. 태양의 꽃이라 불리는 일랑일랑과 고귀한 시칠리아 만다린 에센스, 여기에 재스민 페탈 앱솔루트 듀오가 섞여 따사로운 햇살을 떠올리게 하며 환희와 설렘의 기운을 선사한다.

 

FLOWERS IN FULL BLOOM

만개한 꽃들의 향기가 코끝을 스치며 화사한 꽃밭으로 안내하는 플로럴 계열 향수.

이솝 로즈 오 드 퍼퓸. 50ml, 18만원. 프랑스 디자이너 샬로트 페리앙의 삶에서 영감 받아 조향사 바나베 피용이 향으로 완성했다. 장미가 만개한 듯 풍성한 플로럴 노트로 시작해 시소와 핑크 페퍼의 신선한 스파이시 향을 지나 파우더리한 샌들우드 향으로 섬세하게 마무리된다. 부쉐론 꼴렉시옹 로즈 디스파르타 EDP. 125ml, 24만7천원. 손으로 직접 수확한 이스파르타 로즈를 담아 플로럴 향의 다양한 변주를 느낄 수 있는 향수. 향긋한 이스파르타 로즈에 신선한 생강과 시나몬, 사프란 같은 향신료를 더해 스파이시한 향이 어우러지며 향의 깊이를 더한다. 마크 제이콥스 데이지 오 쏘 프레쉬 페탈. 20ml, 3만7천원. 스파클링처럼 강렬한 프레시 플로럴 향으로 라즈베리와 자몽의 유혹적인 톱 노트로 시작해 와일드 로즈 향을 지나 시더우드 향으로 이어진다. 한 손에 잡히는 휴대용 포켓 사이즈로 언제 어디서나 향을 만끽할 수 있다. 지방시 뷰티 이레지스터블 오드 퍼퓸. 80ml, 16만7천원. 감미로운 장미 향과 블론드 우드가 조화를 이루고 파우더리한 아이리스 향이 스쳐가며 마치 꽃잎들이 춤을 추는 듯 생동감이 느껴지는 향으로 일상에 활기를 불어넣는다. 겐조 퍼퓸 로 겐조 하이퍼 웨이브 뿌르 팜므. 50ml, 8만원대. 아이코닉한 로투스 플라워의 프레시한 향에 매혹적인 오렌지 블로섬 향이 어우러져 밝고 긍정적인 기운을 불어넣는다. 보기만 해도 시원한 물결 형상의 곡선 보틀이 역동적인 에너지를 발산한다.

 

MYSTERIOUS AND EXOTIC MOOD

색다른 원료들의 조화로 이국적인 향취에 흠뻑 젖게 하는 우드 계열 향수.

에르메스 퍼퓸 롬브르 드 메르베이 오 드 퍼퓸. 100ml, 20만7천원. 빛나는 여름날의 태양과 그림자 사이의 경계에서 느껴지는 신비로움을 향기로 표현했다. 블렌딩된 블랙티에 쌉싸름한 통카빈과 인센스 향이 더해지며 관능적인 분위기를 발산한다. 라코스테 L.12.12 블랑 퓨어 제레미빌 에디션. 100ml, 8만8천원. 레몬 오일과 자몽이 뒤섞인 신선한 향기가 코를 스치고 풍부한 플로럴 향을 지나 시더우드와 스웨이드 어코드로 마무리되며 누구나 좋아할 만한 편안한 잔향을 남긴다. 아틀리에 코롱 클레망틴 캘리포니아 리미티드 에디션. 100ml, 19만2천원대. 우디 프루티 계열의 코롱으로 상큼한 캘리포니아 귤 향과 세련된 분위기를 풍기는 샌들우드가 어우러져 중성적인 매력을 선사한다. 프랑스 아티스트 쿠엔틴 몽주와 협업해 디자인한 블루 보틀이 소장가치를 높인다. 세르주 루텐 뽈리떼스 컬렉션 데 끌루 뿌르 원느 뻬뤼르. 100ml, 19만3천원. 조향사 세르주 루텐의 유년 시절을 표현한 향. 대조적인 만다린과 정향이 조화를 이루며 상큼하면서도 스파이시한 잔향이 신비로운 매력을 뽐낸다. 캘빈 클라인 씨케이원 2020 썸머 에디션. 100ml, 7만3천원. 진저 루트의 경쾌한 향기로 시작해 관능적인 우드 베이스로 마무리되며 늦여름 오후의 분위기를 연상시킨다. 청량한 기운이 느껴지는 블루 보틀과 그에 대조되는 네온 색상의 캡으로 시원한 이미지를 더했다.

손톱에 붙이기만 하면 완성되는 셀프 네일 아트

1 CURE GEL

요즘 인터넷에 ‘셀프 네일’을 검색하면 가장 많이 뜨는 브랜드는 ‘오호라’다. 기존 셀프 브랜드에서 보지 못한 다양한 디자인도 인기몰이에 한몫하지만, 스티커를 붙이고 구워 완성하는 신개념 큐어 젤 스티커를 선보인 것 때문이다. 먼저, 말랑말랑한 네일 스티커를 손톱에 붙인 후, 손톱 모양에 맞게 다듬는다. 들뜬 부위는 우드 스틱으로 눌러주고, 젤 램프에 30초 정도 넣었다 빼면 말랑했던 젤이 단단하게 굳으면서 유지력이 높아진다.

 

2 LINE STICKER

나만의 상상력을 발휘한 셀프 네일아트에 도전하고 싶다면, 심플하지만 포인트가 되는 라인 스티커를 활용하자. 블랙, 실버, 골드, 컬러 등 다양한 라인을 교차하거나 일렬로 나열하면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유분을 제거한 투명한 손톱에 자유롭게 스티커를 붙이면 끝! 단 스티커 양끝이 뜰수 있으므로 톱 코트를 한 겹 발라 고정력을 높이는 것이 좋다.

 

3 NAIL TIPS

국내에 네일 팁을 처음 선보인 데싱디바는 아티스틱한 디자인을 추가하며 여전히 인기다. 팁의 특성상 모양 변형이 어려워 굴곡진손톱과 팁 사이가 들뜨기 쉽기 때문에 팁을 붙이기 전에 알코올 솜으로 유분을 제거해야 잘 붙는다. 손톱과 팁 사이에 물이 들어가면 곰팡이 균이 생길 수 있으므로 붙이고 2주 이내에 떼어내는 것이 안전하다.

 

4 PATTERN STICKER

쉽게 붙였다 떼어낼 수 있는 네일 스티커. 여름에 활용하기 좋은 귀여운 패턴이나 이모지가 그려진 네일 스티커는 기분에 따라 스타일을 바꾸고 싶을 때 유용하다. 다만 크기가 맞지 않으면 부자연스러우므로, 스티커를 붙이고 네일 파일을 이용해 손톱 모양에 맞게 다듬은 후 오일을 발라 들뜬 부위를 잠재우는 과정이 필요하다. 풀 패턴으로 붙여도 귀엽지만, 이모지 부분만 오려 붙이면 앙증맞은 포인트 네일이 완성된다.

 

BEFORE SELF NAIL ART

네일 스타일리스트가 권하는 셀프 네일아트 전 준비 사항

1 손톱을 너무 길지 않게 깎아 전 체적으로 길이를 맞춘다.
2 비죽 튀어나온 큐티클을 핀셋이나 큐티클 리무버를 이용해 미리 제거한다.
3 알코올이나 아세톤으로 손톱을 한 번 닦아 유분을 없앤다.

치아에 붙이는 보석, 투스젬이라고 들어봤나?

요즘 해외 셀럽과 패션 인플루언서
그리고 유튜버들 사이에서 화제인 투스젬(Tooth Gem).

투스젬이 뭐야?

 

 

마치 힙합퍼들의 그릴즈를 연상시키는 투스젬
치아에 붙이는 보석 또는 장식으로
90년대, 치과에서  교정이나 진료를 받으면서
함께 받을 수 있는 시술로 소소하게 유행했었는데,
요즘 다시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역시 유행은 돌고도는 것.

 

 

아프진 않나?

 

투스젬은 치아에 구멍을 뚫어서 주얼리를 박는것이 아니라
치아용 접착제나 의료용 레진 등을 이용해
네일 파츠를 올리듯 치아에 장식을 올리고 큐어링하는 것.
영구적인 손상이 없어 통증도 없다.

 

 

그래서 투스젬, 누가했는데?

헤일리 볼드윈 비버, 아리아나 그란데, 할시, 케이티페리
해외 셀럽들 사이에선 예전부터 유행하기 시작했고
국내에서는 최근 이영지, 제이미 등이 착용해 화제다.

 

 

위치는 어디에 하는게 좋을까?

 

보통 개인의 구강 구조에 따라
노출이 많이 되는 치아에 투스젬을 붙이는 것을 추천한다.
앞니에 붙이는게 예쁠 것 같다고 시술을 받는다 한들
앞니가 전혀 드러나지 않는 구강 구조를 가지고 있다면 말짱 도루묵이기 때문.

평소 셀카를 찍을때 자주 하는 표정이나 입모양을 보고
적합한 위치를 찾는 것이 좋다.
감이 잘 잡히지 않는다면
도안을 많이 찾아보고 원하는 디자인을 골라 가져가서
상담받도록 하자.

 

 

유지기간은? 부작용도 있을까?

 

투스젬은 치과용 접착제를 사용해 안전하며
통증없이 간편하게 부착할 수 있어 큰 부작용은 없다.
유지 기간은 생활 습관에 따라 보통 1개월에서 3개월 정도.
자연적으로 떨어지며 제거가 되기 때문에
제거를 위해 번거롭게 다시 방문하지 않아도 된다.

 

 

어디서 받는데? 가격은?

큰 기술이 필요하거나 어렵지 않은 작업이라
타투샵이나 피어싱샵에서 간단히 시술을 받을 수 있고,
치과에서 해주기도 한다.
가격은 기본 시술비 7만원~10만원 선.
선택한 보석이나 큐빅에 따라 비용이 조금씩 달라질 수 있다.
시술을 받는 과정이 궁금하다면
아래 유튜버 송필드의 영상을 확인해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