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만 해도 시원한 여름 가방

유난히 여름에만 손이 가는 가방이 있다.
가죽 보다는 코튼으로 만든 에코백,
보기만 해도 시원한 PVC,
당장 휴양지로 떠나야 할 것 같은 라탄 등.
여름에 들어야 100배는 더 예쁜
여름 가방을 모아봤다.


PVC BAG
여름 철에 PVC백 만큼 좋은 게 없다.
장마 중에도, 바닷가에 갈 때도 최고.
하지만 손 세정제와 같이
알코올이 함유된 액체에 닿으면
쉽게 손상될 수 있으니 주의하자.

louisvuitton.com

루이 비통의 부분 PVC 비치 백.
평소에 꼭 필요한 것만 넣고 다니기에도
매력적인 미니 백이다.
온라인에서 입고 매장을 확인할 수 있으니
꼭 웹사이트에 방문해 볼 것.
가격은 1백만원대.

heights-store.com

상큼한 컬러의 PVC 토트백.
꼭 필요한 것만 넣어
해변에 들고 가기 완벽하다.
하이츠 스토어에서 판매 중이며
가격은 4만7천원.


ECO BAG
가볍고, 아무렇게 막 들어도 좋고,
이것저것 막 넣어 다니기 편한 에코백.
면 소재로 만들어 세탁도 쉽다.

highcheeks.com

하이칙스의 베스트 셀러 중
하나인 ‘줄리 백’.
꽤 많이 들어가고,
10가지 귀여운 패턴으로 출시되어
적어도 3개는 사야 한다.
에디터도 봄부터 지금까지
주구장창 들고 다니는 가방 중 하나.
가격은 4만22천원 인데,
현재 할인 중이다.

awesomeneeds.com

어썸 니즈의 에코백.
잔잔한 체크 무늬가 귀엽다.
내부에 작은 포켓이 있어
작은 소지품을 보관할 수 있다.
모자와 함께 세트로 착용해
깜찍한 바캉스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RATTAN BAG
동남아시아로 당장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드는 라탄 백.
지금 당장 떠날 순 없어도,
기분은 낼 수 있다.

matchesfashion.com

로에베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나단 앤더슨이 유년 시절
발레아릭 섬으로 떠난 휴가를 떠올리며
현지 부티크, 파울라 이비자(Paula’s Ibiza)와
협업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그 중 라탄 소재로 만든 커다란 쇼퍼 백.
긴 선 드레스와 함께
챙이 넓은 모자를 쓰고
당장 해변으로 떠나고 싶은 가방이다.
가격은 1백만원대로,
매치스 패션에서 판매 중.

hollyloveslove.com

홀리러브스러브 라는
국내 브랜드의 아주 깜찍한 라탄 백.
꽃 자수와 하트 로고가 아주 귀엽다.
가격은 5만9천원으로
공식 홈페이지는 물론
29cm에서도 구매 가능하다.

거장의 오뜨 꾸뛰르

DIOR

                              

미스터리와 마법에 매료됐어요.” 디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팬데믹에 빠진 현실에서 잠시 벗어나 로맨틱한 예술을 만끽할 수 있을 만큼 초현실적인 꾸뛰르 컬렉션을 선보였다. 리 밀러(Lee Miller), 도라 마르(Dora Maar)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의 작품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완성된 이번 컬렉션은 디올의 새로운 여성성을 제시하고 있다. 레오노라 캐링턴과 도로시아 태닝의 페인팅을 연상시키는 화려한 색채, 새롭게 재해석된 보디 실루엣이 더해진 이번 룩들은 여인들의 환상을 구현시킬 만큼 아름다웠다. 건축적인 라인과 남성용 패브릭으로 제작된 수트, 겹겹이 레이어드된 플리츠 코트, 고대 동상을 연상시키는 드레이핑 드레스 등 디올 아뜰리에의 마법이 더해진 컬렉션은 감동 그 자체다.

 

CHANEL

샤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버지니 비아르가 의도한 주제는 명확했다. 새벽에 르 팔라스(Le Palace)’에서 나오는 펑크 프린세스. 부스스하게 부풀린 머리에 타페타 드레스를 입고 반짝이는 주얼리를 겹겹이 한 소녀를 연상케 하는 이번 컬렉션은 가브리엘 샤넬보다 칼 라거펠트에게서 더 많은 영감을 받았다. 칼 라거펠트는 생전 르 팔라스를 자주 찾았는데 그럴 때마다 기이하면서도 세련되게 차려 입은 여인들과 동행했다고 전해진다. 이번 오뜨 쿠튀르 컬렉션 룩을 위해 샤넬의 자수를 담당하고 있는 르사주와 몽텍스 공방은 물론 르마리에, 구쎈스가 힘을 합쳤고 그 결과 시퀸, 스트라스, 스톤, 비즈, 트위드 등 정교한 디테일이아름답게 구현됐다. 완벽한 핏의 스모크 웨이스트 재킷과 블랙 스웨이드 테이퍼드 팬츠, 잘록한 허리 라인을 부각시킨 숏 드레스, 코롤라 스커트 등 샤넬의 장인정신이 빛나는 오뜨 쿠튀르 룩을 눈여겨보시길.

 

 

 

 

THE MOVEMENT

스카프가 연상되는 드레스 25만8천원 렉토(Recto), 이어링 3만9천원 이오유스튜디오 포 하고(EOUSTUDIO for HAGO), 블랙 샌들 6만9천원 지니킴(Jinny Kim), 가죽 플리츠 드레스 가격 미정 토즈(Tod’s), 이어링 2만5천원 헤이(Hei), 베이지 플랫 슈즈 45만8천원 레페토(Repetto).
블랙 레이스 보디수트와 시어한 드레스 모두 가격 미정 샤넬(Chanel).
가죽과 레이스의 믹스 매치가 매력적인 드레스, 이어링 모두 가격 미정 알렉산더 맥퀸(Alexander McQueen), 블랙 뮬 23만원 락포트(Rockport).
플라워 프린트 드레스 4백59만5천원 지방시(Givenchy).
시어한 실크 드레스와 스커트 모두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서클 이어링 5만9천원 코스(COS).
베이지 니트 보디수트 29만8천원 잉크(EENK), 하이웨이스트 스커트 49만원 와이씨에이치(YCH), 베이지 플랫 슈즈 45만8천원 레페토(Repet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