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피아 코폴라가 촬영한 샤넬 2019/20 파리-깡봉가 31번지 공방 컬렉션 캠페인

버지니 비아르는 샤넬 2019/20 파리-깡봉가 31번지 공방 컬렉션의 캠페인을
미국 출신 영화 감독이자 브랜드의 오랜 친구인 소피아 코폴라에게 맡겼다.
둘은 지난 12월 파리 그랑 팔레에서 진행된 런웨이 쇼의 무대부터 함께 연출했다.
마드모아젤 샤넬의 아파트, 오뜨 꾸뛰르 살롱과
유명한 깡봉가 31번지의 거울 계단을 재현한 것이다.

런웨이에 사용된 동일한 세트가 시즌 캠페인에 그대로 사용됐다.
소피아 코폴라 감독이 지휘하고 멜로디 맥다니엘이 촬영한 캠페인엔
모나 투가드, 지지 하디드, 비토리아 세레티,
레베카 리 롱엔다이크, 안나 이워스, 올라 루드니츠카,
판 하오웬, 블레스냐 미너등의 모델들이 등장한다.

영상은 총 4편으로,
위 영상이 첫 번째다.
제목은 ‘THE 31 RUE CAMBON’.
샤넬의 역사적인 순간을 되돌아볼 수 있게 연출되었다.

두 번째 영상은
‘THE 31 RUE CAMBON COLLECTION WITH
VIRGINIE VIARD’.
샤넬 크리에이션 스튜디오 피팅부터,
그랑 팔레에서의 쇼장 준비 과정을 모두 담아낸
다큐멘터리 형식의 영상이다.

세 번째 영상의 주제는 ‘디너’.
제목은 ‘DINNER AND SOIREE AT LA COUPOLE’이다.
이는 로만 코폴라도 함께 작업했다.
지난 12월, ‘파리-깡봉가 31번지’ 런웨이 쇼가 끝난 후
칼 라거펠트도 즐겨 가던 라 쿠폴(La Coupole)에서 진행된
애프터 파티 씬을 담았다.

마지막 영상은
마리끌레르에서도 화보영상으로 강조했던
‘파리-깡봉가 31번지 공방 컬렉션’의 신상,
투톤 슈즈를 주제로 한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로만과 소피아 코폴라는 샤넬(@chanelofficial) 2019/20 공방 컬렉션 ‘파리-깡봉가 31번지’에서 선보인 투톤 슈즈를 각기 다른 상황속에서 영상으로 담아냈다. 샤넬 크리에이션 스튜디오부터 그랑 팔레에서 쇼를 준비할 때 그리고 라 쿠폴(La Coupole) 레스토랑에서 애프터 파티까지 함께 한 투톤 슈즈는 골드 컬러 가죽, 블랙 코 그리고 보우까지 샤넬의 코드가 녹아 있다. #EDITOR_MJK – Marie Claire Korea Exclusive, film by Sofia Coppola and Roman, on CHANEL 2019/2020 Paris-Cambon Métiers D’Art Collection Two-tone shoes.. – @CHANELOFFICIAL #CHANELMetiersdart #CHANEL #샤넬 #샤넬패션 #SofiaCoppola #소피아코폴라 #Roman

A post shared by marie claire korea (@marieclairekorea) on

캠페인 및 영상에 등장하는
주요 스팟은 가브리엘 샤넬의 전설적인 집에서부터 시작해
칼 라거펠트와 그의 친구들이 자주 찾았던
파리의 라 쿠폴(La Coupole)레스토랑,
그리고 댄싱(Dancing)으로 이어진다.

©CHANEL
©CHANEL
©CHANEL
©CHANEL

이 모든 것은 샤넬의 근본으로 돌아가는 작업의 일환이었다.
1920년대 만들어진 아르데코 양식의
깡봉가 31번지 계단에서 여정이 시작된다.

©CHANEL

전해오는 이야기에 따르면
가브리엘 샤넬은 다섯 번째 계단에 앉아
관객들의 눈을 피해 쇼를 감상하곤 했다고.
소피아 코폴라는
“깡봉가 31번지에서 열렸던 과거의 쇼가 얼마나 멋였을 지,
코코의 거울 계단은 어땠을지 상상했어요.
계단은 늘 절 설레게 하는 장치 중 하나죠.”
라고 말했다.

©CHANEL

컬렉션의 사용된 역시 상징적이다.
찰랑이는 롱 드레스와 새틴 크레페 앙상블은 화이트,
새틴 크레페 앙상블, 울 캐시미어 소재의
트위드 코트는 블랙이었다.
퀼티드 브론즈 코트, 드레스, 레이스 앙상블엔 골드가 사용됐다.
여기에 르사주 공방의 자수가 힘을 실었다.

©CHANEL

무수한 스트라스로 장식한
금색 케이지 형태의 미노디에르는
가브리엘 샤넬의 아파트에 있었던
유명한 작은 새장을 연상시키며
캠페인에서도 존재감 있게 등장한다.

©CHANEL

샤넬의 대표적인 코드 중 하나인 투톤
블랙 앤 화이트 트위드 소재의 그래픽 슈트와
마사로 공방에서 제작한 블랙 앤 골드 펌프스로
완벽하게 재해석된다.

©CHANEL

르마리에의 깃털, 꽃 장식은 블랙 레이스 드레스,
더블 C 로고 장식의 에크루 스커트,
까멜리아 프린트의 실크 오간자 화이트 케이프의 아름다움을
한 단계 더 끌어 올렸다.

가브리엘 샤넬이 사랑했던 까멜리아
이브닝 보머 재킷을 뒤덮었다.

©CHANEL

체인 또한 이번 컬렉션에서 강조된 심볼 중 하나로
진주, 리본, 까멜리아가 더해져 한층 화려해졌다.

©CHANEL

깡봉가 31번지의 정신과 에너지를 완벽하게 표현한
이번 캠페인은 그 장소에 얽힌 전설, 감격,
그리고 영원한 현대성을 소환한다.

©CHANEL

2019/20 파리-깡봉가 31번지 공방 컬렉션 캠페인은
샤넬 하우스의 역사와 코드를 기리는 작업이다.

CHANEL.COM

날씬해 보이는 수영복이 있다?

간밤에 참지 못하고 먹어버린 야식부터였을까
휴가를 위한 다이어트가 한순간에 무너진 것이.

휴가 준비는 다 끝났는데
몸이 아직 준비되지 않았다면,
걱정 말고 날씬해 보이는 수영복을 고르자.

 

모노키니

비키니가 부담스러울 땐 모노키니를 선택해보자.
배에 딱 달라붙는 실루엣이 부담스럽다고?
디테일 하나만 따져도 충분히 달라 보일 수 있다.

수영복 추천 모노키니

보헤미안블루 Bohemianblue
벌룬 서스펜더 원피스 수영복, 11만5천원.

보통의 수영복처럼 달라붙지 않고
넉넉한 실루엣의 톱이 특징.
가슴 부분은 밴딩으로
들뜨지 않도록 제작되었으며,
4방향으로 스트레치 되는 자체 제작 원단으로
활동성을 높였다.

 

써피 SURFEA
LINDA SWIM(OFF WHITE), 9만9천8백원.

퍼프 슬리브가 더해진 원 숄더 형태로
어깨에 포인트를 준 모노키니.
조절 가능한 사이드 스트링으로 셔링을 만들어
미처 관리하지 못한 군살을 가리기에 제격이다.

 

수영복 추천 모노키니

짐머만 ZIMMERMANN
JULIETTE SPLICED SCARF 1 PC, $310.

스카프로 묶은 듯한 매듭과 컷아웃 디테일이
허리를 가늘어 보이게 하는 효과를 준다.
화려한 트로피컬 프린트가
시선을 분산시켜 체형 커버가 가능하다.

 

 

래쉬가드

넓은 면적을 커버해 체형 보완도 가능하지만
무엇보다 따가운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 준다.
장시간 물놀이를 즐길 예정이라면
피부를 최대한 가려줄 수 있는 수영복을 추천한다.

안다르 ANDAR
어뮤즈 래쉬가드(빈티지가든블루), 4만3천원.

옆 라인을 단색 패널로 처리해
허리를 슬림 하게 연출해 준다.
자외선 차단에 탁월한 기능성 원단으로 제작되었으며,
사이드 포켓까지 있어 실용적이다.

 

수영복 추천 래쉬가드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Discovery Expedition
여성 루즈핏 래쉬가드, 6만5천원.

기존의 래쉬가드보다 넉넉한 실루엣으로 제작된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의 루즈핏 래쉬가드.
레글런 소매로 어깨 라인을 살려
슬림해 보이는 효과를 준다.
UPF 50+소재로 자외선을 99% 이상 차단해 주며
겨드랑이 부분에는 메시 소재로 통기성을 더했다.

 

뉴발란스 NEW BALANCE
하이웨스트 레터 배색 워터 레깅스, 7만9천원.

짧은 수영복이 부담스럽거나
자외선으로부터 다리도 완벽하게 보호하고 싶다면
일상에서도, 물에서도 착용할 수 있는
워터 레깅스를 선택하자.
다리 라인을 탄탄하게 잡아주는 이중 조직 소재로
군살을 커버할 수 있으며 비침 걱정도 없다.

 

수영복 추천 래쉬가드

레노마 renoma
여성 비치 스마트 3피스 집업 래쉬가드 SET, 11만5천원.

브라톱과 팬츠, 래쉬가드가 셋업으로 구성된 제품.
허리와 소매에 배색 포인트를 줘
날씬한 실루엣을 완성해준다.

태연도 빠져버린 #비즈 액세서리

이리보고 저리봐도
온 동네 비즈 풍년이다.

평소 컬러링북, 네일, 염색, 베이킹 등
수많은 취미로 ‘집에서 제일 바쁜’ 집순이 태연
어김없이 비즈 만들기 대열에 합류했다.

최근엔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직접 만든비즈 팔찌 한움큼을 자랑하며
팬들에게 팔찌 나눔을 예고하기도 했다고.

지난 6월 태연이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직접 만든 팔찌를 착용한 사진을 업로드했는데
동료 연예인은 물론 팬들의 팔찌 주문이 댓글로 폭주했다.

왜 이렇게들 난리인가 싶다가도
보면 갖고 싶어지는 게 비즈 액세서리의 매력!

‘사면되는데 귀찮게 굳이 만들 필요가 있어?’
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팔찌 1개만 구입하려 해도 몇 만 원이 훌쩍 넘는다.

이만하면 내 마음에 쏙드는 비즈와 부자재까지
충분히 사고도 남을 가격.

워낙 가격이 저렴해
마음에 드는 비즈를 마음껏 구매해도
부담이 없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요즘처럼 야외 활동이 꺼려지는 시기에
집에서 여유를 즐기며
소소한 취미로 즐겨보는 건 어떨까.

태연 비즈 팔찌 반지 목걸이
태연 반려견 제로 인스타그램(@zero.taeyeon)

여기까지 왔다면,
이미 미끼를 물어버린 것.

자, 그럼 만들기 준비를 해볼까?

 

STEP 1 비즈 구입하기

먼저 준비물을 소개하자면 기본적으로
①비즈, ②줄, ③가위, ④본드, ⑤천이 필요하다.

①비즈의 종류는 작은 알갱이 모양의 시드 비즈,
일명 못난이 진주라 불리는 담수진주,
커팅된 형태의 원석 비즈 등
다양한 디자인이 있으니 취향에 맞게 선택하면 된다.

기본적으로 비즈를 꿰어줄 줄이 필요한데
우레탄 줄낚싯줄 두 가지 종류를 주로 사용한다.

여기서 팁을 하나 주자면
머리나 손을 통과해야 하는 팔찌목걸이
탄력 있는 우레탄 줄을 사용하는 것이,
반지는 늘어나지 않고 고정력 있는
낚싯줄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④본드는 마무리 단계에서
매듭지은 부분을 고정시켜주는 역할이므로
순간접착제나 매니큐어로도 대체가 가능하다.

⑤천은 딱딱한 바닥에서 비즈가 통통 튀어버리기 때문에
천이나 물티슈를 깔아두고 그 위에서 작업하는 것이 좋다.

자, 이제 비즈 쇼핑을 떠나보자.

팝비즈 POPBEADS

여러 가지 비즈와 부자재를 판매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디자인 시안과 만드는 방법까지 소개해 입문자에게 제격.

 

파랑새97 PARANGSE

하트, 스마일, 이니셜 등
귀여운 모양의 컬러풀한 비즈들을 구할 수 있는 곳.
다양한 비즈가 세트로 구성된 DIY 키트를 판매하고 있어
비즈 선택이 어렵다면 저렴한 키트로 먼저 시작해보자.

 

안공사 THE BEADS

기본적인 비즈와 진주는 물론
비즈로 제작된 캐릭터 펜던트도 구매할 수 있어
포인트 비즈를 찾고 있었다면 참고할 것.
동대문종합시장 A동 5층 36호에 위치하고 있어
온라인 몰뿐만 아니라 방문해 직접 구매할 수도 있다.

 

비즈메이커 BEADSMAKER

시드 비즈 한 카테고리만 해도
10가지가 넘는 디자인을 선보일 정도로
다양한 디자인의 비즈들을 만나볼 수 있는 곳.

 

STEP 2 디자인 구상하기

마음에 드는 비즈를 구매했다면
이제 어떤 액세서리를 어떤 모양으로 만들지 고민해야 한다.

비즈 액세서리 디자인과 만드는 방법까지 소개해 주는
아래 영상들을 참고해보자.

도라룸 DORAROOM

재료 준비부터 만들기 TIP까지
자세하게 설명해 줘 입문자들에게 추천하는 영상.

 

샘츄 Samchu

재료 소개부터 비즈 조합, 디자인 추천까지
다양하지만 어렵지 않아 누구나 따라 할 수 있다.

 

해딩 HAEDING

도안과 함께 차근차근 설명해 줘 따라 하기 좋은 영상.
반지, 팔찌, 목걸이 만들기에 따른 간단한 팁들도 전수해 준다.

 

데이지비즈 Daisybeads TV

간단한 비즈 만들기를 마스터했다면
비즈 공예를 전문으로 하는 유튜브 채널을 소개한다.

비즈 패턴에 대한 이해를 기본으로 한 튜토리얼이라
입문자에게는 어려울 수 있지만
그만큼 디테일한 디자인의 액세서리를 제작할 수 있다.

영상에는 초급자 난이도라고 소개하고 있어
욕심이 있다면 도전해보는 것도 좋을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