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을 위해 태어난 신발, 에스파드리유

아프리카 수염새, 에스파르토(Esparto)라 불리는
벼과의 야생초를 엮어 만든 밑창이 특징인
여름 대표 슈즈, 에스파드리유.

특유의 가볍고 시원한 느낌이
여름 신발로 제격이다.

캐주얼한 데님 팬츠는 물론
스커트, 원피스 어디든 잘 어울려
여름내내 신기 좋다.

뮬, 슬립온, 스니커즈, 샌들까지
다양한 에스파드리유 슈즈를 소개한다.

코치 COACH
케이시 에스파드류, 22만원.

시그니처 자카드 패턴으로 디자인된
코치의 데님 슬립온.

데님과 네이비 컬러의 가죽 마감이
룩에 시원함을 더한다.

고무로 처리된 아웃솔은
부드러운 착화감을 느끼게 해준다.

 

스텔라 맥카트니 Stella McCartney
Gaia 플랫폼 에스파드류, 62만원.

로고가 새겨진 스트랩을 발목에 묶어
사랑스러운 느낌을 연출할 수 있는 플랫폼 샌들.

톱니 형태의 청키한 러버솔이
다리를 더욱 길어 보이게 만들어준다.

 

루즈 Rouje
ESTELLE Espadrilles, $135.

앞코의 리본과 플라워 패턴으로 포인트를 준
루즈의 에스파드리유 샌들.

탄력 있는 코튼으로 제작돼 착용감이 부드러우며
힐 높이가 5.5cm라 편하게 신을 수 있다.

6가지의 다양한 컬러와 패턴으로 선보여
선택의 폭이 넓은 것 역시 장점.

 

나귀사 NAGUISA
시마(Cima) 다크 블루, 25만8천원.

전통 제조 방식으로 편안하고 개성 있는
에스파드리유를 선보이는 스페인 브랜드 나귀사.

스웨이드와 광택감이 느껴지는 소가죽,
트레킹 슈즈에서 영감을 받은 로프 디테일이 더해진
독특한 디자인의 에스파드리유 샌들이다.

밑창에는 천연 가죽과 스펀지를 내장해
푹신한 착용감을 더했다.

 

포멜카멜레 FORMEL CAMELE
트위드 에스파드류 뮬, 7만4천원.

쉽게 신고 벗을 수 있는 에스파드리유 뮬.
컬러풀한 원사의 트위드가 더해져 화사하다.
컬러 삭스를 더해 센스 있게 연출해보자.

 

컨버스 CONVERSE
척테일러 올스타 에스파드류, 8만5천원.

척테일러 올스타의 아이코닉한 디자인을 유지하고
우븐 에스파드리유 미드솔을 더한 스니커즈.
사이드에 귀여운 프린지 디테일을 더했다.

그들이 입은 여름, 슬리브리스

여름이 되면
한 번쯤 입고 싶어지는 슬리브리스.

어떤 스타일을 어떻게 입을지
고민 중이라면 주목하자.

옷 잘 입는 셀럽,
일명 ‘사복 여신’이라 불리는
셀럽들의 SNS를 파헤쳐 보았다.

 

편안함이 최고라면, 스포티하게

헤일리 비버(Hailey Bieber)는
깔끔한 화이트 컬러의 크롭 티셔츠에
카무플라쥬 패턴의 조거 팬츠를 매치해
힙한 애슬레저 룩을 완성했다.

 

손나은 역시 화이트 컬러 톱을 착용하고
상큼한 옐로 컬러의 조거 팬츠를 매치했다.

화려한 액세서리보다
심플한 이어링이나 브레이슬릿을 더해준다면
스포티한 룩을 더욱 멋스럽게 만들어줄 것.

아디다스 ADIDAS
탱크, 3만9천원.

90년대 유행한 탱크톱을 그대로 담아낸
아디다스의 슬리브리스 톱.
트레포일 로고가 새겨진 심플한 디자인으로
어디든 쉽게 매치하기 좋은 아이템.

 

평범하지만 평범하지 않은 스타일을 원한다면,
유니크한 언밸런스 슬리브리스

브랜드 오르선드 아이리스의 니트 톱으로
톡톡 튀는 포인트 스타일링을 보여준 선미.

차정원은 챙이 넓은 라피아 햇과
가느다란 끈으로 홀터넥 형태를 연출한
베이지 컬러의 슬리브리스를 매치해
시원한 바캉스 룩을 선보였다.

컷아웃 디테일이 돋보이는
시크한 톱을 착용한
모델 엘사 호스크(Elsa Hosk).

블랙 컬러 톱에 존재감이 드러나는
볼드한 골드 네크리스로
쿨한 매력이 돋보이는 스타일.

 

에스이오 S/E/O
DIVER’S TOP, 12만8천원.

한쪽 어깨에 고정해 착용하는 원 숄더 톱.
스냅 버튼으로 어깨 끈 길이를 조절할 수 있으며,
사이드 스트랩을 묶어 원하는 실루엣을 연출할 수 있다.
시크한 무드를 살리고 싶다면 실버 액세서리를 더해보자.

 

이엠엠 EMM
Shirring Sleeveless T-shirt Pale Skyblue, 4만9천원.

셔링 디테일이 매력적인 슬리브리스 톱.
3개의 끈으로 언밸런스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슬리브리스도 사랑스럽게

강민경은 실키한 슬리브리스 톱과
하늘하늘한 스커트로
우아한 분위기를 뽐냈다.

마치 원피스를 착용한 듯
톱과 스커트를 같은 컬러, 패턴으로 매치한
블랙핑크의 로제.

어깨 스트랩으로 리본을 묶어
더욱 사랑스럽게 연출했다.

레이스 디테일과 플라워 패턴으로
발랄함을 더한 (여자)아이들의 미연
레드벨벳의 예리.

깊게 파인 네크라인이
왠지 허전하게 느껴진다면
미연과 예리처럼
펜던트 네크리스를 더해보자.

살롱드욘 SALON DE YOHN
Gingham Check Smocking Blouse(Yellow), 11만2천원.

햇살을 가득 머금은 듯
화사하고 따뜻한 옐로 컬러가 돋보이는 톱.
깅엄체크와 프릴 디테일이 사랑스럽다.

 

자라 ZARA
프릴 포플린 탑, 4만5천원.

프릴이 디테일의 넓은 스트랩이 포인트.
볼륨감 있는 실루엣이
룩을 더욱 러블리하게 만들어준다.

 

레이어드로 사계절 내내 즐기기

슬리브리스만 착용하기가 부담스럽다면
센스 있는 레이어드 스타일을 시도해보자.

현아는 화이트 크롭 톱에
얇은 카디건을 더해줬다.

일교차가 큰 간절기나
지금같이 차가운 에어컨 바람의 공격을 받을 때
슬며시 꺼내 걸쳐주자.

반대로 셔츠 위에 슬리브리스를 매치한다면
슬기처럼 스타일리시한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셔츠, 티셔츠는 물론
겨울에는 니트나 카디건을 레이어드해
사계절 내내 슬리브리스를 즐길 수 있다.

오르선드 아이리스 Orseund Iris
CHA CHA TOP PINK, 약 22만원.

끊어질 듯 길게 늘어진 어깨 스트랩과
중앙의 리본 디테일이 포인트.
셔츠나 티셔츠를 레이어드하거나
과감하게 하나만 걸쳐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잉크 EENK
NIKO V-neck Vest Top with laced back, 32만8천원.

V라인으로 깊게 파인 잉크의 슬리브리스.
뒷면의 시스루 레이스가 반전 매력을 선사한다.
넓은 암홀과 넉넉한 실루엣으로
다른 톱을 레이어드하기 좋다.

우산보다 버킷 햇

쨍쨍했다가도 갑자기 폭우가 퍼붓는 변덕스러운 날씨다.
우산만큼 비를 막아주진 못하지만,
버킷 햇도 꽤 매력적이라는 걸 기억할 것.
비뿐 아니라 자외선도 막아주고, ‘머안감’도 쿨하게 감출 수 있으며
휴대도 간편하니 버킷 햇을 마다할 이유는 없다.
길거리에서 포착된 패션 인사이더들의 룩을 보면 알 수 있듯,
우아한 드레스는 물론 캐주얼한 티셔츠까지
모든 룩에 잘 어울리는 매력적인 아이템임은 분명하다.
직구 사이트에서 채집한
다양한 스타일의 버킷 햇을  눈여겨볼 것!

 

LOEWE Paula’s Ibiza by
MATCHESFASHION

이국적인 프린트가 인상적인 코튼 버킷 햇 47만원대.

Faithfull the Brand by
NET-A-PORTER 

라임 컬러 타이 다잉 프린트 버킷 햇 10만원대.

 

Maison Michel
by MYTHERESA 

은은한 광택이 매력적인 버킷 햇 60만원대.

Marine Serre
by Farfech 

리사이클링 코튼 소재 버킷 햇 63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