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주문 제작이 대세

음식도, 뷰티도, 패션도 내 맘대로 만드는게 대세다.
간편한 커스터마이징 서비스를 제공하는 브랜드 3.

 

JORDAN SEOUL

지난달 말, 가로수길에 오픈한 조던 서울 매장 1층에는
‘커스텀23’이라는 이름의 커스텀 존이 마련돼있다.
의류 프린팅과 자수, 신발 커스텀,
모자 패치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특히 올 화이트 컬러의 ‘조던 1 미드’를 구매하면
커스텀 데스크에 놓인 각종 도구를 이용해
직접 컬러링이 가능하다.
매장 한 편에는 유명 인사들의
커스터마이징 작품도 놓여있으니 참고해보시기를.

 

CONVERSE HONGDAE

홍대에 위치한 컨버스 홍대 매장에서도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다.
1,2 층에서 티셔츠 혹은 컨버스 제품을 구매한 후,
3층의 ‘컨버스 바이 유’ 매장을 찾으면 된다.
레이저 프린팅 서비스를 비롯해
패인, 패치, 슈 레이스, 스터드 등을 활용한
다양한 커스텀 서비스가 준비돼있다.
특히 패치, 자수, 각인 서비스는
3천원에 저렴하게 이용 가능하다.

 

LONGCHAMP

롱샴도 마이 플리아쥬(MY PLIAGE)라는 이름의
커스터마이징 서비스를 선보인다.
세 종류의 백 스타일과 15가지의 컨버스 색상,
3가지의 가죽 색상, 플랩 장식 등을 하나 하나 선택해
총 1000가지 이상의 백을 만들 수 있고,
100% 재활용 가능한 폴리에스터 캔버스가 사용됐다.
구매는 롯데백화점 본점과 잠실점,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에서 가능하며,
구매에 앞서 롱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시뮬레이션 해볼 수 있다.

 

 

자연을 입는 법

자연은 지금 패션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화두다. 그 때문일까? 백과 슈즈, 모자 정도에 그쳤던 라피아의 활약이 심상치 않다. 앞서 언급한 액세서리는 물론 라피아로 만든 옷이 심심찮게 포착되니 말이다. 라피아 야자 잎에서 얻은 섬유인 라피아는 일반 원사에 비해 조직이 굵고 뻣뻣하기 때문에 사실 옷보다는 액세서리에 적합한 소재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디자이너들은 이에 굴하지 않고 라피아를 섬세하게 엮어 레이스를 완성하거나 아주 얇은 줄기를 모아 프린지로 활용하는 등 라피아로 공들여 쿠튀르급 옷을 탄생시켰다. 꼭 라피아가 아니더라도 라탄, 밀짚, 우븐 스트로 등 수많은 자연물이 패션 아이템이 되어 등장하고 있다. 어디론가 훌쩍 떠나기 어려운 요즘, 라피아 소재로 자연을 가까이 느껴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연관 검색어

운동할 때도 쿨하게

BRA TOP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LEGGINGS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SHORT SLEEVE TOP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HOODIE & SWEATSHIRT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SHORTS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TRACK PANTS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OUTERWEAR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SNEAKERS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SANDALS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WORKOUT GEAR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WORKOUT ACC.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WORKOUT BAG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