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UISE SCENE

CHANEL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버지니 비아르는 카프리에서 펼치고자 했던 크루즈 쇼를 미루다 결국 디지털 런웨이의 형태로 선보였다. 카프리의 로맨틱한 노을 지는 배경을 세팅한 샤넬의 브랜드 스튜디오에서 사진가 카림 사들리가 촬영한 룩북엔 모델 미카 아르가나라즈가 뮤즈로 등장했다. 남프랑스와 카프리에서 즐기는 여유를 주제로 전개한 크루즈 쇼엔 드라마틱한 이브닝 드레스 대신 모노톤 비키니에 벙벙한 핏의 카디건을 툭 걸치거나 트위드 재킷에 진을 매치하는 등 베이식한 아이템들의 조합이 줄줄이 등장했다. 단, 샤넬의 화려한 커스텀 주얼리나 체인 벨트, 마이크로 미니 사이즈 백 등 액세서리로 힘을 준 것이 관전 포인트!

 

BALMAIN

<비벌리 힐스 90210>, <프리티우먼>, <프레시 프린스 오브 벨-에어> 등 1990년대 미국 부유층의 패션을 위트 있게 풀어낸 발망의 크루즈 쇼. 칼 라거펠트가 디자인한 샤넬부터 모스키노, 돌체 앤 가바나까지 과거 화려한 디테일로 인기를 얻은 디자이너들의 룩을 재해석한 아이템들이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글래머러스한 가슴 라인을 한껏 부각시킨 레트로풍 미니 원피스부터 체크, 러플로 무장한 벌룬 드레스까지! 올리비에 루스탱의 끼가 빛을 발했다.

 

GANNI

소녀들의 로망을 힙하게 구현하는 데에 능한 코펜하겐 베이스 브랜드 가니. 크루즈 컬렉션에도 그대로 따라 입고 싶을 만큼 실용적인 룩이 우후죽순 모습을 드러냈다. 북유럽 집 안을 배경으로 촬영된 사진엔 스트라이프 패턴 티셔츠에 슬리브리스 원피스를 레이어드하거나 비비드한 컬러 카디건에 루스한 핏 가죽 팬츠를 매치하는 등 구매욕을 불끈 자극시키는 스타일이 유독 많았다.

 

 

 

 

 

 

촌스러운 바지가 좋아

지지 하디드의 맘핏 데님 팬츠

@gigihadid

지지하디드는 의외로 낙낙한 실루엣을 즐겨입는다.
사진 속 그가 입은 것처럼 허리 부분이 높게 올라오고,
스트레이트보다는 살짝 넓은 형태의 데님 팬츠를 ‘맘 핏’이라 부른다.
배를 가려주니 최근 유행하는 크롭 카디건과 매치해도 좋다.

추천 제품은 아래에.

 

 

엘사 호스크의 프린트 데님 팬츠

@hoskelsa

톱 모델 엘사 호스크가 입은 것과 같은 프린티드 데님 팬츠
빈티지한 무드로 스타일링 하고 싶을 때 제격이다.
다만, 톱까지 요란하게 입을 경우
진짜 세기말 룩처럼 보일 수 있으니 주의할 것.

추천 제품은 아래에.

11만8천원, 살롱드욘 바이 W컨셉.

 

 

아리아나 그란데의 빈티지 워싱 데님 팬츠

아리아나 그란데는 워싱이 자잘하게 들어간 데님 팬츠를 즐겨 입는다.
2000년대 초반 유행하던 ‘돌청’을 연상시켜
레트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사진처럼 슬리브리스 톱과 함께 입으면 더욱 멋스럽다.

추천 제품은 아래에.

 

 

빌리 아일리시의 진청 데님 팬츠

@billieeilish

근 몇년간 자취를 감췄던 진청 데님을 스타일리시하게 소화한 빌리 아일리시.
패션 아이콘에게는 연출하기 어렵지 않은 아이템이지만,
실생활에선 셀비지 데님으로 방향을 틀어보는 편이 낫다.

추천 제품은 아래에.

 

 

 

리넨을 제대로 즐기는 법

역대급 폭염이 예상되는 올 여름.
린넨 옷 없이 살 수 없다.

매일매일 손이 갈 캐주얼한 스타일부터
출근 룩에도 무난할 포멀한 스타일,
시원한 바캉스룩까지 준비했다.

미드나잇서커스 MNC
Linen Color Top in Green, 9만9천원.

시원한 질감이 느껴지는 슬리브리스 톱.
네크라인이 깊지 않아 단독으로 착용해도
부담스럽지 않다.

여름에 걸맞는 상큼한 그린 컬러가
룩에 포인트를 줄 것.

 

보카바카 VOCA VACA
Jeanne Ruffled Linen Blouse, 26만8천원.

러플이 돋보이는 하늘하늘한 블라우스.
얇은 리넨 소재와 여유 있는 실루엣으로
한여름에도 시원하게 착용할 수 있다.

어떤 하의를 매치하든 사랑스러움을 더해줄 것.

 

프론트로우 FRONTROW
Summer No-Collar Belted Blazer, 21만8천원.

시원한 감촉을 자랑하는 리넨 재킷.
논 칼라로 재킷 특유의 답답함을 없앴다.
뒤쪽으로 연결된 허리 벨트로
실루엣을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

리넨 쇼츠와 함께 셋업으로도 연출할 수 있다.

 

에잇세컨즈 8seconds
블랙 투 웨이 밴딩 점프수트, 6만9천9백원.

비대칭 버튼 여밈이 독특한 점프수트.
허리를 밴딩으로 처리해 편안함까지 더했다.

‘오늘 뭐 입지?’ 하고 고민되는 날엔
별다른 스타일링이 필요 없는 점프수트를 선택해보자.

 

스컬프터 SCULPTOR
High Waist Linen Jogger Pants(WHITE), 7만9천원.

하이웨이스트 형태에 스트링을 더해
독특한 실루엣을 만들어냈다.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디자인으로
여름 내내 자주 활용할 수 있을 것 같은 제품.

 

에이엔29 EIEN29
Linen minimal Bermuda pants(Black), 10만8천원.

직선적인 실루엣이 멋스러운 버뮤다팬츠.
리넨과 레이온 혼방 소재로 제작돼
고급스러운 광택감과 함께 시원하게 착용할 수 있다.

셔츠를 매치해 포멀하게 즐겨도 좋지만
캐주얼한 티셔츠나 크롭톱을 매치했을 때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

 

마시모두띠 Massimo Dutti
레이스 디테일 리넨 미니 드레스, 17만9천원.

시원한 펀칭 디테일로 포인트를 준 드레스.
촘촘한 주름과 넓은 커프스로 소매에 볼륨을 더했다.
부드러운 면 소재의 안감으로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