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 myself & I

 

구조적인 디자인의 옐로 드레스 4백5만원 보테가 베네타(BottegaVeneta), 허리에 두른 멀티컬러스웨터 87만원 엠에스지엠(MSGM), 샌들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옐로와 레드 라인으로 포인트를 준 셔츠와 팬츠 모두 가격 미정 멀버리(Mulberry), 귤색 비키니 톱 2만4천9백원 에이치앤엠(H&M), 레드 샌들 34만8천원 잉크(EENK).
빈티지한 패턴의 스윔수트와 버킷 햇 모두 가격 미정 디올(Dior).
선명한 그린 컬러 톱 29만8천원 잉크(EENK).
니트 비키니 톱 10만원대 8 바이 육스(8 byYOOX), 풍성한 귤색 스커트 가격 미정 마르니(Marni), 부츠 가격 미정 디올(Dior).
오렌지색 드레스 1백89만원 마르니(Marni), 블랙 스윔수트 9만9천원 코스(COS), 버킷 햇 1만9천9백원 에이치앤엠(H&M), 양말 1만6천원 아식스(asics), 비치 타월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오렌지색 원피스 스윔수트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라피아 햇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캣아이 선글라스 63만5천원 구찌(Gucci).
크로셰 스트라이프 톱 1백75만원, 라벨 장식 데님 팬츠 가격 미정 모두 구찌(Gucci), 우든 슬라이더 가격 미정 마르니(Marni).
튀르쿠아즈 블루 셔링 드레스 가격 미정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포도와 체리 모양 이어링 각각 1만7천9백원 모두 에이치앤엠(H&M).
컬러 블록 드레스 74만원 소피 드 후레 바이 한스타일닷컴(Sofie D’ Hoore by hanstyle.com), 데님 팬츠 24만8천원 잉크(EENK), 체인 모티프 슬라이더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라피아 햇 3만9천원 앤아더스토리즈(& OtherStories), 초록색 에나멜 장갑 74만원 구찌(Gucci).

 

한여름, 액세서리

오리엔탈풍 플로럴 패턴과 로고 레터링이 조화로운 슬라이더 가격 미정 디올(Dior), 오묘하게 다른 핑크색을 조합한 매력적인 비비에 러브 파리 뮬 99만원 로저 비비에(Roger Vivier).
위트 있는 하트 프레임 선글라스 가격 미정 생 로랑 바이 안토니 바카렐로(Saint Laurent by Anthony Vaccarello), 크리스털 스터드로 장식한 매혹적인 틴트 선글라스 가격 미정 발렌티노 가라바니(Valentino Garavani).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입체적인 블루 토파즈를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로 둘러싼 빵 드 쉬크르 인터체인저블 옐로 골드 링 가격 미정 프레드(Fred), 옐로 골드에 말라카이트와 트루말린을 세팅한 컬러 트레저 링 가격 미정 불가리(BVLGARI), 2개의 페어 컷 카닐리언이 어우러진 쎄뻥 보헴 카닐리언 투 헤드 링 가격 미정 부쉐론(Boucheron), 애미시스트를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로 둘러싼 빵 드 쉬크르 인터체인저블 화이트 골드 링 가격 미정 프레드(Fred), 골드 비즈로 보헤미안 무드를 극대화한 쎄뻥 보헴 말라카이트 원 헤드 라지 링 가격 미정 부쉐론(Boucheron).
떼어낼 수 있는 파우치가 포함된 실용적인 네트 백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샤넬의 로맨틱한 펑크 걸. 2020/21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컬렉션.

Mikael Jansson ©CHANEL

“새벽녘 ‘라 팔라스(La Palace)에서 나오는
펑크 공주님을 상상했어요.”
버지니 비아르의 말이다.

Mikael Jansson ©CHANEL

“타페타 드레스, 커다랗게 부풀린 머리,
깃털 장식, 엄청난 주얼리를 한 공주요.
가브리엘 샤넬 보다는
칼 라거펠트에게서 더 영감을 받은 컬렉션이예요.”

Mikael Jansson ©CHANEL

“칼 라거펠트라면 이렇게 고급스럽고 우아하게 차려 입은
동시에 약간은 기이한 이들과 함께
‘라 팔라스(La Palace)’에 갔을 거예요.”

Mikael Jansson ©CHANEL

2020 봄-여름 오뜨 꾸뛰르 컬렉션은
가브리엘 샤넬이 유년시절을 보낸
오바진 수도원의 철저함과 엄격함에서 영감을 받았다면
2020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컬렉션은 정 반대다.
일부 룩엔 샤넬 하이 주얼리 컬렉션을
스타일링했을 정도로 화려한 스타일이다.

Mikael Jansson ©CHANEL

“지난 시즌과는 정반대 방향으로 작업하고 싶었어요.
복잡하고 정교한 스타일로.”

Mikael Jansson ©CHANEL

샤넬의 모든 자수 공방이 작업에 동참했다.
공방 컬렉션의 르사쥬(Lesage)와 몽텍스(Montex),
르마리에(Lemarie)와 구센스가
시퀸, 스트라스 글라스, 원석,
구슬이 장식된 트위드를 만드는 데 힘을 보탰다.

Mikael Jansson ©CHANEL

검은색 팬츠 슈트엔 다이아몬드 형태의 자수가 장식됐고
긴 드레스는 마치 19세기 회화에서 튀어나온 듯했다.

Mikael Jansson ©CHANEL

“그림을 참고한 건 사실이지만
독일 작품에서 더 영감을 받았어요.
칼 라거펠트 생각을 많이 했죠.”

Mikael Jansson ©CHANEL

검정과 회색 사이의 컬러 팔레트에
간간히 핑크가 더해졌다.

Mikael Jansson ©CHANEL

볼레로 재킷은 색을 칠한 레이스를
더해 고급스러워졌고,

Mikael Jansson ©CHANEL

은색 칠이 더해진 리본으로 만들어진
트위드가 등장했다.

Mikael Jansson ©CHANEL

촘촘하게 주름을 잡은 재킷은
스웨이드 부츠-팬츠와 매치됐다.

Mikael Jansson ©CHANEL

극단적으로 해석된 낭만주의적인 펑크 스타일이다.

Mikael Jansson ©CHANEL

“오뜨 꾸뛰르는 내게 있어 그 자체로 로맨틱해요.
룩 하나하나에 완전한 사랑을 더했죠.”

Mikael Jansson ©CHANEL

Mikael Jansson ©CHANEL
Mikael Jansson ©CHANEL
Mikael Jansson ©CHANEL
Mikael Jansson ©CHANEL
Mikael Jansson ©CHANEL
Mikael Jansson ©CHANEL
Mikael Jansson ©CHANEL
Mikael Jansson ©CHANEL
Mikael Jansson ©CHANEL
Mikael Jansson ©CHANEL
Mikael Jansson ©CHANEL
Mikael Jansson ©CHANEL
Mikael Jansson ©CHANEL
Mikael Jansson ©CHANEL
Mikael Jansson ©CHANEL

CHANE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