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가 사는 세상

로저 비비에가 개발한 게임 ‘워크 유어 튜나’. 반려견과 함께 파리의 곳곳을 여행하는 컨셉트다.

세상이 변했다. TV보다 유튜브 채널의 인기가 높고, 인플루언서의 영향력은 스타를 앞선다. ‘꼰대’라 조롱받지 않기 위해 밀레니얼 세대의 소통 방식에, Z세대의 문화에 발맞춰야 한다. MZ세대(1980년대~2000년대 초에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에 출생한 Z세대를 통칭하는 말)의 시대가 도래 했다는 뜻이다.

루이 비통의 맨즈 컬렉션 티저 영상. 동물을 주제로 한 만화 형식이 독특하다.

클래식은 영원하다는 오랜 전언도 MZ세대의 세상에서는 효력을 잃는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개성과 진지함보다 즐거움을 우위에 두는 취향은 우아함을 지루함으로, 고급스러움을 구시대적인 것으로 치부한다. 이 때문에 우아함과 고급스러움에 기반을 둔 하이패션도 생사의 기로에 놓였다. 눈에 띄기를 마다하지 않고, 소비를 놀이처럼 여기며, 플렉스를 즐기는 MZ세대의 담대한 구매력이 무시하기에는 너무 매혹적이기 때문이다. 결국 하이패션도 태초부터 지켜온 고고함의 벽을 허물고, 이들의 요구에 응답하기 시작했다.

센강에 보트를 띄우고 새 시즌 쿠튀르 쇼를 펼친 발망. 틱톡
앱을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했다.
구찌가 IGTV에서의 컬렉션 공개를 앞두고 티저 영상을 먼저 배포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럭셔리 하우스가 컬렉션을 보여주는 방식이다. 발망의 올리비에 루스텡은 ‘틱톡’ 앱을 통해 새 시즌의 쿠튀르 쇼를 생중계했고, 구찌는 오는 7월 17일에 유튜브와 트위터, 웨이보, 카카오 등의 채널을 통해 구찌 에필로그 컬렉션을 공개하겠다고 밝혔으며, 루이 비통 역시 새 시즌 맨즈 컬렉션을 위해 만화 형식의 팝한 티저 영상을 제작하고, 인스타그램 나의  IGTV 채널에서 쇼를 선보였다.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컬렉션으로의 전환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홈페이지 대신 젊은 세대가 접근하기 쉬운 채널을 택한 것. 이 덕분에 오프라인 패션쇼가 일부 VIP나 프레스에 한정되어 있다는 비판도 상당 부분 해소했다.

‘동물의 숲’에 등장한 마크 제이콥스의 신제품.
서핑 레이스를 즐기는 버버리의 온라인 게임 ‘B 서프’.

자연스럽고 친숙하게 브랜드를 각인하기 위해 게임을 매개체로 이용하는 사례도 많다. 발렌티노와 마크 제이콥스는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닌텐도사의 게임 ‘동물의 숲’에 다양한 아이템을 선보이며 화제를 모았고, 버버리는 TB 서머 모노그램 컬렉션의 출시를 기념하며 서핑 레이스를 즐기는 온라인 게임인 ‘B 서프’를 자체적으로 개발했다. 지난해부터 공식 앱 내의 아케이드 섹션에 여러 즐길 거리를 제공하며 게임과 패션의 결합에 앞장 서온 구찌 역시 유명 모바일 게임인 ‘테니스 클래시’와 협업을 진행했다. 이러한 게임 속에서 유저들은 실제 컬렉션과 유사한 디자인의 아이템을 입고 게임에 참여할 수 있다. 이 외에 로저 비비에는 자신의 페르소나를 반영하는 캐릭터를 선택한 후, 반려견 캐릭터 튜나와 함께 장애물을 피하거나 간식을 얻어가며 파리의 랜드마크를 산책한다는 독특한 컨셉트의 게임 ‘워크 유어 튜나’를 공개하며 브랜드 특유의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알리는 데 성공했다.

테니스 게임인 ‘테니스 클래시’와 협업한 구찌.

브랜드에 젊은 피를 수혈하려는 노력도 여전하다. 독보적인 모던함을 지향하던 클레어 웨이트 켈러와 결별한 지방시는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매튜 M. 윌리엄스(Matthew M. Williams)를 임명했다. 매튜 M. 윌리엄스는 스트리트와 유스 컬처를 독창적인 방식으로 풀어내는 브랜드 1017 Alyx 9sm의 오너 디자이너로, 소식이 알려지자 젊은 감각을 갖춘 디자이너를 통해 전성기의 인기를 되찾은 구찌, 버버리, 루이 비통 남성 컬렉션과 같은 성공 사례의 뒤를 이을지에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보테가 베네타, 발렌시아가 등 여러 럭셔리 하우스의 모기업인 케어링 그룹은 배우 에마 왓슨을 그룹의 비상임이사이자 지속가능성위원회 의장으로 임명하며 “관점의 다양성에서 오는 집단 지성과 서로 다른 경험이 지닌 질적 풍요로움이 그룹의 미래에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다. 탁월한 인재의 합류에 자랑스러움을 느낀다”고 전했다. 여성 인권 향상과 자연보호에 앞장서며 10~20대의 열렬한 지지를 받는 그의 합류로 그룹 이미지도 제고될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긍정적인 반응만 따르는 것은 아니다. 쿠튀르 정신을 수호하고, 시대에 앞서는 이미지로 패션의 예술성을 지켜내는 일이 패션의 첫째 가치이자 의무라는 것. 그러나 스트리트 혹은 서브컬처가 하이패션에 스며들던 과정에서 학습했듯, 변하지 않으면 도태되고 마는게 패션계의 섭리다. 그러니 유연한 시선으로 지켜봐주길. ‘경계’를 가장 경계하는 MZ세대가 사고 만들고 이끄는 세상에서 일부 부유층의 전유물로 구분되는 것보다는 하나의 새로운 문화와 즐거움으로 살아남는 게 하이패션에도 더 유의미한 일일 테니 말이다.

 

THE GIRL

보랏빛 울 트위드 크롭트 재킷과 스커트, 진주 체인 장식 보터, 네이비 패브릭 소재 펌프스 모두 샤넬(Chanel).

별과 진주 더블 C로고가 어우러진 드롭 이어링, 별 모티프 트위드 재킷과 스커트, 벨벳 헤어밴드 모두 샤넬(Chanel).

핑크색 울 트위드 재킷과 팬츠, 자주색 라이닝이 특징인 핑크 캐시미어 크롭트 톱, 글래스 펄과 스트라스가 조화로운 네크리스, 빈티지 무드의 드로스트링 체인 백 모두 샤넬(Chanel).
흑백의 대비가 현대적인 울 트위드 재킷과 스커트, 리본 헤어밴드, 재킷에 단 CC 로고 브로치, 체인과 글래스 펄이 어우러진 네크리스, 새장을 본뜬 이브닝 백 모두 샤넬(Chanel).
실크 라이닝이 눈길을 끄는 블랙 재킷과 울 점프수트, 레진 커프 뱅글, 까멜리아 모티프의 체인 리본 이어링, 리본 헤어밴드, 새틴 블랙 펌프스 모두 샤넬(Chanel).
비스코스 블랙 풀오버와 에크루 컬러 스커트, 글래스 펄 장식 체인 벨트와 네크리스, 크리스털 볼로 장식한 벨벳 드로스트링 백, 까멜리아 모티프 장식 헤어밴드 모두 샤넬(Chanel).
샤넬을 상징하는 키워드가 담긴 에크루 컬러 스웨트셔츠, 우윳빛 실크 스커트, 까멜리아 모티프 헤어핀, 블랙 & 화이트 컬러 이브닝 백, 체인 벨트, 네이비 패브릭 소재 펌프스 모두 샤넬(Chanel).
핑크, 푸크시아 핑크, 옐로가 섞인 트위드 재킷과 스커트, 핑크 캐시미어 톱, 시어링 가공한 양털 백, CC 로고 장식 드롭 이어링, 새틴 블랙 펌프스 모두 샤넬(Chanel).
소매에 까멜리아 모티프를 장식한 실크 톱, 샤넬을 상징하는 모티프의 자수로 장식한 실크 오간자 소재 스커트, 벨벳 헤어밴드, 체인 장식 CC 로고 이어링 모두 샤넬(Chanel).
실크 오간자 케이프, CC 로고가 담긴 저지 소재 톱, 크레이프 소재 스커트, 리본 장식 투톤 펌프스, 향수병 모티프 가죽 팔찌, 별과 진주 장식 드롭 이어링 모두 샤넬(Chanel).

2020 F/W 패션 트렌드

BLANKET & CAPE

올가을 트렌드의 최전선에 등장한 아우터는? 바로 케이프와 블랭킷 코트다. 발망과 프로엔자 스쿨러에서 선보인 전신을 포근하게 감싸는 블랭킷 코트 하나만 있으면 쉽게 우아한 룩을 연출할 수 있다. 이뿐 아니다. 블랭킷을 드레스의 디테일로 활용한 지방시나 원피스와 동일한 소재의 머플러를 이불처럼 둘둘 말아 연출한 질샌더의 스타일링 감각 역시 눈여겨보길. 다양한 길이와 소재로 변형된 케이프 코트 역시 이번 시즌 장만하면 좋은 아우터 중 하나다. 귀여운 느낌을 좋아한다면 파코 라반 쇼에 등장한 코쿤 실루엣 케이프 코트를, 성숙한 느낌을 원한다면 셀린느와 살바토레 페라가모 쇼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한 뉴트럴 컬러 롱 케이프를 추천한다.

 

FRINGE FEVER

걸을 때마다 기분 좋게 살랑거리는 프린지에 매료될 계절이다. 옷부터 액세서리까지 폭넓은 아이템에 기다란 프린지를 달아 드라마틱한 효과를 연출한 브랜드가 유독 많았던 것. 동시대 여인들의 로망을 감각적으로 구현할 줄 아는 보테가 베네타의 다니엘리, 질샌더의 스타 디자이너 듀오 루크 & 루시 마이어가 하나같이 이 프린지를 메인 디테일로 선택했으니! 믿음이 가지 않는가.

 

NEW SHOULDERS

풍선처럼 부풀리거나 끝을 찔릴 듯 뾰족하게 디자인한 어깨선을 발견하는 재미가 쏠쏠했다. 발렌시아가는 탑처럼 극도로 끌어올린 ‘파고다 숄더’ 룩을 대거 선보였고, 릭 오웬스 역시 특유의 실험 정신을 한껏 발휘해 독창적인 방식으로 한껏 솟은 어깨 패드를 자랑했다. 소매의 곡선을 강조해 독특한 실루엣을 이룬 브랜드도 눈에 띄었다. 어깨 바로 밑부터 둥글게 부풀린 소매를 앞세워 기품 있는 컬렉션을 선보인 펜디,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공주님을 연상시킬 만큼 로맨틱한 퍼프소매로 여심을 올랑거리게 한 레지나 표, 소매 전체에 커다란 러플을 단 알렉산더 맥퀸 등이 대표적이다.

 

GOOD GLOVES

베이식한 수트나 드레스에 다양한 색과 소재의 장갑으로 포인트를 준 룩이 런웨이에 대거 쏟아졌다. 우아한 블랙 시퀸 가운에 볼드한 주얼리와 긴 화이트 장갑을 매치한 마크 제이콥스 쇼의 벨라 하디드를 보라. 장갑의 진가가 빛을 발한 순간이었다.

 

ALL FETISHISM

페티시즘을 자극할 만큼 관능적인 두 가지 요소가 눈길을 끌었다. 가슴을 겨우 가릴 만큼 아찔한 브라톱과 가죽 코르셋 액세서리가 그 주인공. 가까이하기엔 너무 먼 듯한 트렌드지만 베이식한 티셔츠나 원피스 위에 포인트로 매치하면 꽤 쿨해 보이니 도전해보길.

 

CHECK THE CHECK

단정한 프레피 룩을 상징하는 체크 패턴이 디자이너들의 런웨이에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건축적인 실루엣의 체크 셔츠 원피스를 선보인 빅토리아 베컴, 다양한 체크 아이템을 뒤섞어 위트 있는 분위기를 연출한 톰 브라운, 플래드 체크 투피스로 1970년대 풍 레트로 무드를 관능적으로 드러낸 미우미우 등이 대표적이다.

 

SHAGGY FUR & SHINY LEATHER

삽살개를 연상시킬 만큼 복슬복슬한 섀기 퍼와 광택이 차르르 도는 가죽. 이 두 가지가 2020 F/W 시즌 가장 트렌디한 소재로 떠올랐다. 둘 다 존재 자체로 드라마틱한 분위기를 자아내니 이 소재의 옷을 입을 땐 뉴트럴 톤의 베이식한 액세서리를 매치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HEAVY METAL

지난 시즌에 이어 볼드한 체인 디테일이 강세다. 다양한 모양의 메탈 체인도 쿨하지만, 알록달록한 색채의 플라스틱 체인 스트랩을 단 MSGM의 원색 가방도 예쁘기 그지없다.

 

REAL ROMANTICISM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충격에 빠진 때문인지 로맨틱한 요소가 주를 이뤘다. 그 결과 다소 유치한 디테일로 치부되던 리본이 내로라하는 브랜드의 캣워크에 등장해 호평받았다. 깜찍한 벨벳 리본으로 포인트를 준 톰 포드의 이브닝드레스도 감각적이지만 커다란 크리스털 리본을 네크라인에 단 크리스토퍼 케인의 벨벳 드레스 또한 인상적이다. 리본에 이어 다채롭게 변주된 러플도 눈여겨볼 만하다. 특히 현대적인 실루엣의 블랙 시스루 셔츠 소매에 러플을 쫑쫑 장식해 의외의 분위기를 연출한 막스마라, 원피스 밑단을 과감하게 부풀려 러플을 단 루이 비통 컬렉션을 눈여겨보길.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