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뷰티, 눈가에 집중하라

@SHUUEMURA

두세 달만 참으면 금세 마스크를 벗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어느덧 반년이라는 시간이 흘렀고, 그사이 마스크는 벗을 수 없는 필수품이 되었다. 언제 마스크를 벗을 수 있을지 모르는 팬데믹 사태를 겪으며 ‘코로나와 함께 살아가는 새로운 뉴 노멀(New Normal) 시대’가 열렸다. 이제는 마스크를 끼고 지내는 생활에도 제법 익숙해졌다. 처음 마스크를 착용하던 코로나19 초기에는 마스크에 묻지 않는 파운데이션이나 메이크업을 한 듯 안 한 듯 피부 톤을 보정하는 톤 업 크림, CC 크림 등이 인기를 얻었다. 반면 하루에도 몇 번씩 덧바르던 립스틱은 이미 내려놓은 지 오래다. 장시간 마스크를 끼는 생활이 이어지면서 마스크에 가려지지도 않고, 마스크에 묻지도 않는 부분이 있으니 다름 아닌 마스크 위로 드러난 우리의 두 눈이다. 전보다 눈으로 감정을 전달하는 일이 많아지고, 상대방과 서로 눈을 지그시 바라보는 시간이 길어지는 요즘. 자연스럽게 눈에 신경 쓰는 사람이 늘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마스크로 얼굴의 반을 가렸지만 두 눈은 활짝 드러나 있으니까.

마치 약속이라도 한 듯 팻 맥그래스, 샬롯 틸버리, 펜티 뷰티의 헥터 에스피날 등 내로라하는 메이크업 아티스트들은 화려한 아이 메이크업을 선보이며, 지금이야 말로 눈에 집중할 때라고 말한다. “코로나19가 막 유행하던 무렵에는 화장을 하고 외출하는 사람을 본 적이 거의 없었죠. 그런데 최근에는 사람들의 얼굴이 점점 변하고 있는 것이 느껴져요. 마스카라를 하거나 아이라인을 그리거나 속눈썹을 풍성하게 붙이거나 하는 방식으로요.” 뉴욕에서 활동 중인 메이크업 아티스트 케이타 무어(Keita Moore)의 설명이다. 이처럼 해외뿐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아이 메이크업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이 늘고 있다. “지금처럼 마스크를 오래 착용하기 전만 해도 뷰티업계는 립 제품의 호황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많은 브랜드에서 앞다퉈 다양한 립 제품을 선보였죠. 하지만 마스크를 끼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아이 메이크업으로 자신의 개성을 살리고 매력을 표현하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어요.” 톰 포드 뷰티의 메이크업 아티스트 신관홍 차장의 말이다. 나스의 아티스트리팀 리드 메이크업 아티스트 여형석 과장 역시 비슷한 의견을 피력한다. “자신을 표현하기 위해 아이 메이크업에 힘을 쏟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일지 몰라요. 특히 아이 메이크업은 저마다 눈매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여러 가지 컬러를 레이어링하거나 속눈썹, 아이라인으로 포인트를 살리는 등 무한한 매력을 가지고 있죠.”

이렇듯 아이 메이크업으로 개성을 표현하는 일이 늘어나면서 아이 메이크업 제품 판매율이 상승하고 있다. 색조 전문 브랜드 클리오 역시 코로나19가 처음 시작된 1~3월에 비교해 4~6월에 아이 메이크업 관련 제품의 판매량이 2배 이상 증가했다고 전했다.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 에스쁘아 역시 올해 상반기 동안 아이 메이크업 부문이 크게 성장했으며 특히 H&B 스토어에서 판매량이 눈에 띄게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 가운데 새롭게 아이 메이크업을 시도하는 분이 크게 늘었어요. 아이 메이크업 제품을 찾거나 매장에서 아이 메이크업 시연을 원하는 분도 많아졌고요. 이런 추세를 반영하듯 실제 아이 메이크업 제품 판매가 전보다 많이 증가했죠.” 맥 내셔널 메이크업 아티스트 김혜림의 말이다. 이러한 트렌드의 흐름을 메이크업포에버 교육부 이선희 부장이 콕 찍어 설명했다. “아이 메이크업은 코로나19로 지루해진 일상에서 새로운 돌파구 같은 존재가 된 것 같아요. 마스크로 가려진 얼굴에서 유일하게 자유로운 메이크업이 가능한 곳이 눈이니까요.” 정체된 일상 속 무료함을 달래기 위한 탈출구로 아이 메이크업을 선택했다는 것이다. 지금이야말로 다채로운 컬러와 화려한 테크닉을 겸비한 멋진 아이 메이크업에 도전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시기인 셈이다. 그러니 선의 굵기나 모양에 따라서도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는 무궁무진한 아이 메이크업의 세계로 지금 바로 발을 들이길 바란다.

여름 보습 특공대

여름철 피부 관리의 중요성은 두말하면 입 아플 정도다.
실내외의 큰 온도차,
뜨거운 태양 아래 자극받은 피부,
피지와 노폐물의 과다 분비까지
신경써야할 것이 많기 때문.

그중에서 간과하기 쉬운 것이 있다면 바로 여름 보습이다.
여름엔 이미 습한데 보습이 필요하냐고?

땀과 피지가 많이 분비되면 트러블이 쉽게 생기고,
강렬한 자외선에 수분을 빼앗기기 쉬운 데다가
더운 곳에 있다가 급격하게 서늘한 곳에 들어오게 되면
피부가 빠르게 건조해지며 피부 탄력까지 잃게 된다.

그렇다고해서 수분 충전을 위해
겨울에 바르던 제품들을
그대로 바른다면 유수분밸런스가 깨져버려
또다시 트러블을 낳는 악순환이 벌어지기 십상.

산뜻하고도 촉촉한 여름을 원한다면?
가볍지만 수분이 가득한 보습 제품들을 골라보자.

 

데이리쎄 광채 탄력 보르피린 핑크 앰플. 290ml, 3만9천원.

피부 장벽을 강화하고 수분 증발을 막아
하루종일 피부의 보습과 광채를 지속시키는 앰플.
사용할 때 마다 섞어 사용하는 타입이라 위생적이다.

 

 

 

에스테덤 오스모클린 젠틀 딥 포어 클렌저. 75ml, 4만6천원.

블랙헤드, 모공관리에 효과적인 저자극 딥클렌징 팩.
피부 속 수분과 유사한 구조의 셀룰러 워터를 함유해 수분을 충전한다.
유튜버 유나가 실제 사용하는 제품으로 추천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달바 화이트 트러플 바이탈 스프레이 세럼. 100ml, 3만3천9백원.

햇빛에 자극받은 피부와 턴 오버 주기에 민감해진 피부,
제모로 자극받은 피부 등 여름철 예민해지는 피부에
수분을 충전하고 열감을 완화시켜주는 미스트.

듀이셀 턴온 크림. 50ml, 4만5천9백원.

바르면 한층 화사하고 환해 보이는 톤업크림.
수분을 머금은 비타민C 유도체가
피부에 닿으면 밀크 타입으로 변해 촉촉하게 유지시켜준다.

 

 

 

눅스 윌 프로디쥬스 멀티 드라이 오일 썸머 에디션. 100ml, 4만9천원.

식물성 오일과 비타민 E를 함유해
보습과 영양, 진정 효과를 한 번에 느낄 수 있는 멀티 오일.
끈적임 없이 산뜻하게 마무리되는 드라이 타입 오일이라
한여름에도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다.

 

 

 

파머시 데일리 그린즈 오일 프리 젤 모이스처라이저. 50ml, 4만8천원.

오일과 실리콘을 함유하지 않고
자연유래성분인 모링가수와 파파야를 사용한 크림.
48시간동안 보습이 지속돼
여름철 지친 피부를 리프레쉬시킨다.

 

 

필로소피 리뉴 홉 인 어 자 워터 크림. 60ml, 5만5천원.

바르는 즉시 피부의 수분 함유를 상승시키는 크림.
셔벳 제형의 워터 크림이 피부에 빠르게 흡수되어
프라이머를 바른 듯 촉촉하고 매끄러운 피부를 완성한다.

 

 

 

내 피부를 위한 최고의 pH 농도는?

“여러분의 피부는 민감한가요?” 라는 질문에 대해 우리나라 여성들의 90%가 자신의 피부를 민감하다고 말한다. 사실 태어날 때부터 피부가 민감한 사람은 거의 없다. 도시 유해 환경이나 특히 요즘은 잦은 마스크 착용과 미세먼지 등으로 인해서 피부가 점차 민감성으로 변한 사람들이 많아졌을 것이다. 다양한 외부 자극으로 예민한 피부를 조금이나마 편안하게 가꾸기 위해 피부 자극을 최소화한 약산성 제품을 사용해보는 건 어떨까?

우리 피부는 중성, 즉 pH 7이 아닌 pH 5에서 6정도의 약산성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피지선 또는 모공에서 분비되는 각종 분비물이 이루어져 만들어내는 피부 천연 보호막이 약산성을 띄고 있기 때문이다. 피부에 유해한 세균이나 곰팡이, 진드기 등의 미생물은 산성을 띄고 있는데, 이러한 피부나 모발에 묻은 유해균을 세정하기 위해 우리가 평소 사용하는 대부분의 클렌저는 강한 염기성을 나타낸다. 알칼리성 세정제를 사용하면 피부가 뽀득뽀득하게 세정되며 노폐물이 깨끗하게 없어지는 느낌이 든다. 그러나 알칼리성 세정제를 자주 사용하다 보면 피지막이 파괴되어 pH 산도의 균형이 무너지며 염증이나 트러블이 발생하는 것은 물론 아토피와 같은 각종 피부 질환을 유발하게 된다. 그래서 피부 천연 보호막을 해치지 않으면서 피부 자극 없이 노폐물만 깨끗하게 세정하는 약산성 세안제나 피부를 편안하게 다독이는 약산성 스킨케어 제품을 눈여겨보는 것이 좋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내 피부를 위한 11가지 약산성 제품을 준비했다. 오늘부터 건강한 피부를 위해 약산성 제품에 좀 더 관심을 기울여보자.

르네휘테르 트리파직 샴푸. 200ml, 2만8천원. 두피와 모발에 집중적으로 영양을 공급하고
활력을부여하는 트리파직 앰플의 유효 성분을 그대로 담은 샴푸로
실리콘 성분을 배제하고 pH5.5의 약산성 제형으로 매일 사용해도 두피 자극이 거의 없다.

라우쉬 에그오일 너리싱 샴푸. 200ml, 2만4천원. 단백질을 가득 함유한 계란 노른자를 주원료로 해
각종 시술과 자외선에 손상된 모발에 영양을 집중적으로 공급하는 영양 샴푸.
약산성 제형으로 샴푸 후에도 두피 유수분 밸런스를 적정하게 유지한다.

아벤느 클리낭스 클렌징 젤. 400ml, 2만7천원. 모노라우린과 글리세릴라 우레이트 성분을 함유해
유분기가 많은 지성 피부나 트러블성 피부도 안심하고 사용 가능한 클렌징 젤.
과다 분비된 피지는 물론 모공까지 말끔하게 씻어내는 피부를 산뜻하게 가꾼다.

눅스 베리로즈 미셀라 클렌징 오일. 150ml, 2만6천원. 스위트 아몬드 오일에 장미 꽃잎을 넣어
저온 추출 공법으로 우려낸 인퓨즈드 오일 성분을 함유한 클렌징 오일.
피부 자극 없이 메이크업 잔여물은 물론 모공 속까지 깨끗하게 세정한다.

뉴트로지나 랩스 하이드레이팅 포밍 젤 클렌저. 150ml, 1만7천5백원.
특허받은 베리어 케어® 테크놀로지가 피부 장벽을 해치지 않으면서
피부 표면의 노폐물 만을 자석처럼 끌어당겨 말끔하게 씻어내 매끈한 피부 결을 완성하는 저자극 클렌징 젤.

유리아쥬 진피 마일드 젤. 200ml, 1만8천원. 독자적인 클리코-진 콤플렉스로
민감한 Y존을 자극 없이 부드럽게 세정하는 여성청결제.
프랑스 부인과 테스트를 완료하고 유해 성분을 배제해 어린 아이도 함께 사용 가능하다.

파티온 노스캄 리페어 필링 토너. 200ml, 3만2천원. PHA 성분을 함유해
피부가 민감한 사람도 자극 없이 사용할 수 있을 만큼
부드럽게 피부 묵은 각질을 정돈하는 약산성 필링 토너.
다음 단계에 사용하는 제품의 흡수율을 한층 높이는 효과가 있다.

헉슬리 토너 익스트렉트 잇. 120ml, 3만2천원.
정제수 대신 선인장 추출물을 주원료로 하는 저자극 약산성 토너.
화장솜에 덜어 세안 직후 피부에 남은 잔여물을 닦아 내는 동시에 피부를 촉촉하게 정돈한다.

보티닉힐 보 더마 인텐시브 시카 판테놀 블레미쉬 크림. 70ml, 2만8천원.
외부 자극에 민감해진 피부를 빠르게 다독이는 저자극 약산성 크림.
판테놀 성분을 함유해 피부 장벽을 강화함으로써 본연의 힘을 키워 피부를 근본적으로 건강하게 만들어준다.

메이크프렘 세이프 미 릴리프 모이스처 크림 12. 80ml, 2만8천원.
요거트처럼 부드러운 크림 텍스처가 48시간 마르지 않는 보습 효과를 선사한다.
자연 유래 성분을 93%이상 함유하고, 12가지 최소 성분만을 담아 매일 사용해도 피부 부담이 적다.

아비브 약산성 pH 시트 마스크 아쿠아 핏. 30mlX1ea, 4천원.
달걀 흰자에서 추출한 알부민 성분과 대나무 추출물로 이루어진 특수 제작 시트가
피부에 자극 없이 뛰어난 밀착력을 자랑하며 유효 성분을 피부 깊숙하게 흡수 시키는 저자극 시트 마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