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하고 간편하게 트랙 쇼츠

파타고니아에서 1982년 출시 이래 40년 동안 큰 사랑을 받아온 배기스 쇼츠.

 

 

운동복은 물론 일상복, 비치웨어로도 손색이  없는 트랙 쇼츠를 눈여겨볼 것.
허리에 고무 밴드나 스트링을 매치해 착용감이 탁월한 것은 물론
스타일링에 따라 여러 가지 룩을 연출할 수 있는 무궁무진한 매력을 갖춘 아이템이다.
이를테면 바스락거리는 나일론 소재의 경우 해변에서 수영복 위에 쓱 입기 좋고,
빳빳한 코튼 소재의 경우 셔츠와 샌들을 매치하면 간편한 출근 룩으로도 문제 없다.
다섯 브랜드에서 꼽은 다섯 가지 트랙 쇼츠를 소개한다.

 

  1. 1 CLOVE

3개의 포켓이 있어 실용적인 코튼 혼방 소재 스트라이프 쇼츠, 12만8천원.

 

2 AVAM 

차분한 컬러와 고급스러운 코튼 소재 덕분에 데일리 룩으로 활용하기 좋은 차밍 숏 팬츠, 9만8천원.

 

3 NIKE 

클래식한 디자인의 부드러운 코튼 소재 트랙 쇼츠, 5만5천원.

 

4 ADIDAS

브랜드의 상징인 3개의 선으로 포인트를 준 스포티한 쇼츠, 4만9천원.

 

5 PATAGONIA

100% 리사이클 서플렉스 나일론 원단으로 완성한 배기스 쇼츠, 8만9천원.

 

 

 

헤비메탈이 좋아

Y/ PROJECT
Y/PROJECT

굵직한 초커 형태의 체인 네크리스와 볼드한 메탈 이어링을 한데 매치한 와이 프로젝트 쇼의 모델을 보고 구매욕이 폭발적으로 상승했다.

넘버 21 쇼에 등장한 원피스는 또 어떻고! 바람결에 살랑이는 카멜 컬러 원피스의 네크라인에 체인을 단 감각은 쿨하디 쿨했다.

게다가 이번 시즌엔 체인 스트랩이 달린 백 슈즈도 눈에 띄게 많이 등장했다.

메탈 체인도 예쁘지만, 시몬 로샤 쇼에서 선보인 플랫 슈즈엔 체인과 진주 스트랩을 함께 달아 로맨틱한 분위기를 더했고 MSGM 컬렉션에 등장한 화이트 컬러 체인 스트랩 스퀘어백 역시 좋은 반응을 얻었으니!

올 가을엔 메탈 디테일로 힘을 줘도 좋을 듯 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폭염주의보에도 끄떡없는 쿨 레깅스

 

Leggings GIF by maurices

편한 데다 몸매 보정까지 해주는 착한 아이템.
운동할 때는 물론 홈웨어까지 우리 일상을 책임지고 있는 레깅스.
그러나 요즘 같이 덥고 습한 날씨엔 왠지 입기 꺼려졌다면?

습도가 매일 80%대인 요즘 같은 날씨에도
시원하게 입을 수 있는 레깅스를 소개한다.

 

 

안다르 ANDAR
에어쿨링 지니 시그니처 8.2부, 2만 9천원.

사랑스러운 컬러가 눈에 띄는 레깅스.
공기를 순환시키는 벤틸레이션 기능이 더해진 소재라
땀이 나더라도 금세 쾌적해지는 게 특징이다.

 

 

 

제시믹스 XEXYMIX
블랙라벨 하이플렉시 에어로 8.5부 마카롱핑크, 2만 4천원.

기능성 쿨링 소재로 몸의 열을 낮춰주고
땀을 빠르게 건조시킨다.
10가지나 되는 다양한 컬러 중
밝은 파스텔 컬러는 특히 여름용 레깅스로 제격이다.

 

 

 

 

뮬라웨어 MULAWEAR
플레어팬츠, 4만 8천원.

아무래도 몸에 달라붙는 디자인이 부담스럽다면
플레어 팬츠 스타일을 선택해 보자.
데일리웨어로 입기에 훨씬 덜 부담스러울 것. 

 

 

배럴핏 BARREL FIT
이지 5부 레깅스, 3만 4천원.

스트리트 씬에서 ‘바이커 쇼츠’로 잘 알려진 5부 레깅스는
다리 전체를 커버하지 않아 답답함은 덜하고,
스타일리시한 룩을 만들어 줄 수 있어 매력적이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Discovery Expedition
플렉스 아이스 레깅스, 6만 9천원.

레깅스 안쪽에 냉감가공 처리와 통기성 좋은 매쉬원단을 더해
이름처럼 뜨거운 여름에도 시원하게 입을 수 있는 레깅스.

 

 

 

위뜨 HUIT
슈퍼 에어쿨 7부 레깅스 크림베이지, 8만 8천원.

하이웨이스트 디자인으로 아랫배를 탄탄하게 잡아주지만
메쉬 소재를 사용해 답답함은 덜하다.
보기만 해도 시원한 느낌이 드는 밝은 컬러,
발목이 살짝 드러나는 7부 기장도 매력적.

 

 

 

템플 TEMPLE
산소팬츠® 그린티 7부, 3만 9천원.

최근 유행하는 녹차 색이 시선을 사로 잡는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신축성이 우수한 하이게이지 원단으로
산소처럼 가벼운 착용감이 특징.

 

 

 

룰루레몬 LULULEMON
패스트 앤 프리 7/8 타이츠 II, 18만 4천원.

  Nulux™원단으로 제작해 입은 듯 안 입은 듯 가볍다.
핸드폰 하나 정도가 들어가는 히든 포켓이 있어
운동을 할 때 꼭 필요한 소지품을 넣어두기 좋다.

 

 

 

나이키 NIKE
요가 럭스 7/8 타이츠, 8만 9천원.

어떤 체형이든 편하게 입을 수 있도록 설계된 요가 타이츠.
스판덱스 원단보다 무려 두 배의 신축성을 가진
인피날론 원단으로 만들어져 과격한 운동에도 무리가 없을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