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스 어폰 어 타임, 과거에서 영감 받은 패션 스타일

19th century VICTORIAN DRAMA

19세기 빅토리아 시대 여인들의 복식은 그 어느 때보다 화려했다. 잘록한 허리 라인과 풍성한 가슴선을 만들기 위해 몸에 꼭 낀 코르셋을 갖춰 입었고, 바닥에 끌릴 만큼 긴 길이의 드레스 안에 페티 코트를 겹겹이 입어 풀 스커트 특유의 매력을 한껏 부각시켰다. 2020 F/W 시즌, 구찌부터 알렉산더 맥퀸, 로에베, 안토니오 마라스까지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캣워크에도 빅토리아 시대에 성행한, 이 로맨틱한 드레스의 향연이 펼쳐지며 관객의 눈을 즐겁게 했다. 굽이치는 프릴과 정교한 레이스, 봉긋한 소매 등 오트 쿠튀르 컬렉션을 방불케 할 만큼 드라마틱한 드레스들은 팬데믹에 빠진 현실을 잠시나마 잊게 할 만큼 아름다웠다.

 

1940RETRO ELEGANCE

2차 세계대전이란 엄청난 재난이 있었음에도 크리스찬 디올의 뉴룩이 탄생했을 만큼 1940년대는 패션의 황금기로 통한다. 각진 패드가 달린 팬츠 수트, 여인의 관능적인 보디라인을 강조한 아워글라스 실루엣의 원피스, 피터팬 칼라 블라우스, 색색의 긴 장갑, 베일과 모자 등 1940년대에 유행한 복식은 우리 시대 디자이너들에게 매우 흥미로운 보물 창고인 모양이다. 미우미우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미우치아 프라다는 앨프리드 히치콕 감독의 영화 속 주인공을 연상시키는 구불구불한 웨이브 헤어 모델들을 등장시켰고, 원색 맥시 코트부터 주얼 장식 이브닝 가운까지 1940년대의 글래머러스한 옷들을 우아하게 변주한 레이디라이크 룩을 선보여 호평받았다. 로다테 쇼에 등장한 벨라 하디드는 또 어떤가. 도트 무늬 새틴 원피스에 메시 소재 장갑과 베일까지 완벽한 1940년대 룩으로 치장한 그녀는 당대를 주름잡은 배우 잉그리드 버그먼을 연상시킬 만큼 고혹적이었다.

1970NEW WAVE

트위기부터 제인 버킨까지, 1970년대엔 유독 패션계의 전설로 기억되는 아이콘이 대거 등장했다. 이뿐 아니다. 찢어진 청바지와 미니스커트, 벨보텀 팬츠, 크롭트 티셔츠, 페전트 블라우스 등 1970년대 패션을 대변하는 아이템도 시즌을 거듭할수록 진화하고 있다. 1970년대 프렌치 부르주아 룩에 심취한 에디 슬리먼은 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에도 다채롭게 변주한 1970년대 룩을 선보였다. 애니멀 프린트 실크 원피스에 벨트와 타이츠로 포인트를 준 후 오버사이즈 선글라스를 쓴 오프닝 룩에 이어 리본 장식 블라우스와 진 팬츠, 미니스커트 등 그 시절을 회상하게 하는 아이템이 우후죽순 쏟아졌다. 생 로랑의 안토니 바카렐로는 레트로 무드를 관능적으로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조명에 따라 반짝이는 색색의 스판덱스 레깅스가 한몫 단단히 했다!). 이 밖에 프랑스 여배우 아누크 에메의 흑백 포스터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지방시, 1970년대에 영화 <미스트레스>를 위해 칼 라거펠트가 디자인한 코스튬을 현대적으로 구현한 펜디, 당대 슈퍼모델 페넬로페 트리 의상을 본떠 미니스커트와 사이하이 부츠를 메인 아이템으로 앞세운 빅토리아 베컴도 눈여겨보길.

1990MINIMALISM & FUTURISM

돌아보면 1990년대는 참 흥미로운 시대다. 간결한 미니멀리즘과 드라마틱한 퓨처리즘이 사이좋게 공존했으니까. 다시 말하면, 군더더기 없는 실루엣과 모노톤룩으로 동시대 여인들에게 귀감이 된 캐럴린 베셋 케네디 그리고 장 폴 고티에의 콘브라와 보디수트로 파격적인 패션을 선보인 마돈나가 모두 사랑받는 시대였다는 말씀! 이 덕분에 1990년대는 다양한 각도에서 디자이너들에게 영감을 준다. 2020 F/W 시즌에도 어김없이 캐럴린 베셋 케네디의 미니멀리즘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재해석한 아뇨나와 푸시업 브라, 애니멀 패턴 보디수트를 누구보다 힙하게 디자인한 와이 프로젝트가 주목받았다. 1990년대 공상과학영화 <가타카>에서 영향을 받은 사카이, 볼드한 아세테이트 프레임 선글라스와 메탈 컬러 수트를 선보인 발망, 소녀 같은 오간자 룩에 1990년대 분위기를 더해 흥미로운 레이어드 패션을 선보인 몰리 고다드도 주목할 만하다.

MONOCHROME BEAUTY

그래픽적인 아우트라인을 가미한 디테일이 독특한 미디엄 사이즈 피카부 6백45만원 펜디(Fendi).
스포티한 아웃솔과 단정한 브랜드 로고의 조합이 돋보이는 샌들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흑백의 대비가 강렬한 아세테이트 프레임 선글라스 가격 미정 샤넬(Chanel).
브레이슬릿을 손쉽게 교체할 수 있는 퀵 스위치와 브레이슬릿 길이를 조절할 수 있는 스마트 링크 시스템, 인그레이빙 서비스 등 매력적인 요소가 많은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 가격 미정 까르띠에(Cartier).

따라 하고 싶은 <여름방학> 정유미 스타일

여름방학 정유미 패션
ⓒtvN 공식 홈페이지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하루의 의미를 잊고 살아가는 요즘,
힐링을 찾아 떠나는 tvN 예능 ‘여름방학’.

고정 출연진 정유미 최우식은 넓은 바다가 펼쳐진
작고 조용한 동네로 홈캉스를 떠난다.

친구를 초대해 함께 여유를 즐기기도 하는데,
최근 최우식의 절친 박서준이 출연해 귀여운 케미를 보여줬고
방탄소년단 와의 영상 통화로 그들의 찐 우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여름방학 정유미 패션
ⓒtvN 공식 유튜브

정유미최우식의 소소한 시골 생활로
일상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여름방학’.

이외에도 검색어에 끊임없이 오르는 키워드는
바로, 정유미의 패션 아이템.

‘여름방학’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캐주얼하면서도 센스 있는 스타일링을 보여주며
쉽게 따라 하고 구매할 수 있는 아이템으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

함께 살펴보자.

 

LOOK 1

핑크 컬러의 슬립 드레스에
슬리브리스 티셔츠와 볼캡을 매치해
캐주얼하게 연출했다.

볼캡 대신 선글라스를, 티셔츠 대신 블라우스나
드레스를 단독으로 착용한다면
꾸민듯 안 꾸민듯한 바캉스룩이 완성될 것.

 

여름방학 정유미 패션 원피스

레프트 라이트 LTRT
Apron Dress(Coral), 10만8천원.

리넨 소재라 여름에도 시원한
랩 스타일의 슬립 드레스.
앞치마를 입듯 앞으로 매듭을 묶거나
정유미처럼 뒤에서 스트랩을 교차해 묶을 수도 있다.

여름방학 정유미 패션 모자

프리마돈나 FLEAMADONNA
Color Logo Cap(Navy), 4만5천원.

챙에 배색이 더해진 깔끔한 볼캡.
중앙에는 로고 자수로 포인트를 줬다.

여름방학 정유미 패션 마스크 줄 마스크 스트랩

와우맘 WOWMOM
마스크 스트랩(3개), 6천원.

핫한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는 마스크 스트랩.
요즘같이 마스크가 필수일 때 더없이 유용하다.
스냅 버튼으로 쉽게 탈부착할 수 있다.

LOOK 2

여름방학 정유미 패션
ⓒtvN 여름방학 공식 인스타그램

상큼한 컬러의 티셔츠쇼츠에 볼캡을 매치해
장난스러운 개구쟁이 같은 스타일을 보여주었다.

볼캡은 LOOK1에서도 소개한 프리마돈나 제품이다.
이렇게 베이식한 여름 모자 하나쯤 장만한다면
여름 내내 쓰기 좋을 것.

여름방학 정유미 패션 티셔츠

렉토 RECTO
SIGNATURE LOGO T-SHIRT,7만8천원

렉토 로고 자수가 처리된 숏 슬리브 티셔츠.
정유미가 착용한 옐로 컬러는 현재 품절.

 

여름방학 정유미 패션 바지

아밤 AVAM
Lux Shorts(Orange), 9만8천원

선명한 트리밍으로 경쾌한 분위기를 더한 트랙 쇼츠.
워싱 처리된 코튼으로 시원하고 피부에 달라붙지 않게 만들어졌다.

 

여름방학 정유미 패션 슬리퍼

나이키 NIKE
조던 모데로 2 슬라이드, 6만9천원

함께 착용해 준 신발은
에어 조던 1에서 영감을 받은 슬라이드.
가볍고 푹신한 착화감이 특징이다.

 

LOOK 3

모자부터 드레스, 액세서리까지 블랙으로 통일한 룩.
자칫 단조로워 보일 수 있지만
반다나 패턴의 셔츠를 둘러 멋스럽게 연출했다.

여름방학 정유미 패션 원피스

렉토 RECTO
GATHERED HALTERNECK DRESS(BLACK), 29만8천원

네크라인의 주름이 특징인 슬리브리스 드레스.
암홀이 넓어 티셔츠나 셔츠를 레이어드해도 좋겠다.

 

여름방학 정유미 패션 모자

스테레오 바이널즈 STEREO VINYLS
Carrots Ball Cap (Black). 3만8천원

브랜드 캐롯과 스테레오 바이널즈의 콜라보레이션 제품.
캐롯의 심볼과 스테레오 바이널즈를 상징하는 LP가
중앙에 귀엽게 자리 잡고 있다.

 

여름방학 정유미 패션 선글라스

젠틀몬스터 GENTLE MONSTER
랭 01, 24만9천원

양쪽 끝에 스터드와 로고가 각인된 선글라스.
100% UV 차단 렌즈로 제작되었으며
블랙을 포함한 5가지 렌즈 컬러로 구성되어 있다.

 

LOOK 4

시원한 블루 컬러의 셔츠와 쇼츠를 셋업에
캐주얼한 버킷햇을 매치했다.

아밤 AVAM
Charming Shirt, 15만8천원

바스락거리는 포플린 소재로 제작된 오버사이즈 핏 셔츠.
보통의 셔츠보다 큰 사이즈의 버튼과 포켓이 포인트다.

 

Charming Shorts, 9만8천원

쇼츠 역시 포플린 소재로 시원하고 가볍게 제작되었으며
허리는 밴딩으로 편하게 입고 벗을 수 있다.

 

여름방학 정유미 패션 버킷햇 모자

이미스 EMIS
BEIGEGRAY STRAP BUCKET HAT, 5만6천원

여름 내내 유용하게 쓰일 넓은 챙의 버킷햇.
스트랩을 조여 고정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LOOK 5

여름방학 정유미 패션 가방

이미스 EMIS
BIG SIZE MESH BAG-LIGHT(NAVY), 4만4천원

보기만 해도 시원해지는 매시 백.
넉넉한 사이즈로 여행에도 들고 다니기 좋다.
더 많은 여름 가방이 궁금하다면 여기를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