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인생

페데리코 펠리니가 20세기에 선보인 이탈리아 영화 <라 돌체 비타>. ‘달콤한 인생’이라는 의미와 달리 영화 내용은 전혀 달콤하지 않지만, 라 돌체 비타라는 말은 이탈리아 패션의 황금기로 정의되는 1950~60년대에 성행한 라이프스타일을 단적으로 보여주며 패션계의 전설로 남는다. 여인의 잘록한 허리와 풍만한 가슴 선을 부각하는 란제리 드레스부터 우아한 블랙 이브닝드레스, 엉덩이 라인을 부풀린 풀 스커트, 크로커다일 가죽 펌프스, 번쩍이는 페이턴트 가죽 팬츠, 속이 훤히 보이는 드라마틱한 패턴의 시스루 블라우스 등 이탈리아 여인의 관능적인 이미지는 이 시대에 완성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제2차 세계대전을 겪은 직후인 1950년대는 전 세계가 경제적으로 가장 번영한 시기였다. 부유한 사람들은 자연스레 소비에 집중하기 시작했고 그 결과 패션, 영화 등 각종 산업이 눈에 띄게 발전했다. 여가를 즐기기 위해 리조트 룩과 스포츠웨어를 찾는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은 물론이다. 이뿐 아니다. 엘리자베스 테일러, 오드리 헵번, 지나 롤로브리지다 등 시대를 대표하는 여배우들이 당시 엄청난 사랑을 받으며 이들이 영화에서 입고 등장한 룩이 전 세계의 트렌드를 좌우하기에 이르렀다.

 

특히 ‘이탤리언 뷰티’란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당시 이탈리아 여인들의 로맨틱하고 글래머러스한 스타일은 널리 사랑받았다. <로마의 휴일>에서 오드리 헵번이 입은 풀 스커트가 열풍을 몰고 온 건 물론이고,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클레오파트라>에서 착용한 불가리 주얼리는 2011년 크리스티 경매에서 경매 역사상 최고 가치를 지닌 주얼리로 기록될 정도였다. 1950년대에 이어 이탈리아 스타일이 다시금 꽃피운 시기는 1990년대다. 이때 이탈리아 패션의 이미지를 확립하는 데 일조한 브랜드가 바로 베르사체와 돌체 앤 가바나다. “오직 섹시한 것만이 유행에 뒤떨어지지 않는다(In fashion, only sexy won’t go out of fashion).” 도나텔라 베르사체의 이 유명한 말처럼 베르사체의 역대 컬렉션은 이탈리아 여성들의 생동감 넘치는 관능미를 대변한다.

 

화려한 원색과 복잡한 패턴이 한데 뒤섞여 있고 여인의 풍만한 보디라인을 극대화하는 보디 콘셔스 실루엣은 과장되게 치장하길 좋아하는 이탈리아 여인들의 ‘벨라피구라(bella figura, 아름다운 모습)’를 구현하기에 충분했다. “이탈리아 사람들은 어느 누구보다 스타일을 정확히 간파하고 있어요. 그래서 이탈리아 사람들의 스타일엔 나이나 사회적 지위 같은 굴레가 씌워지지 않죠.” 돌체 앤 가바나의 디자이너 스테파노 가바나의 말처럼 이탈리아 사람들의 패션은 자신을 과감하게 표현하는 도구이며 그 방식 또한 자유롭기 그지없다.

 

2020 F/W 시즌, 코로나19로 온 세상이 팬데믹에 빠진 이 시점에 난데없이 여유로운 르네상스 시대를 대변하는 이탈리아식 글래머러스 룩이 트렌드 키워드로 등극했다는 사실은 참으로 아이러니하지만 동시에 의미심장하다. 한 매체가 ‘극단적으로 섹시(ultra-sexy)’하다고 표현할 만큼 올가을엔 관능적이라는 표현에 걸맞은 과감한 요소가 대거 등장했으니까. 속살이 훤히 비칠 듯한 시스루 드레스며 란제리 룩, 보디수트, 군살 한 점 허용하지 않을 만큼 타이트한 보디 콘셔스 원피스, 브라톱, 라텍스 팬츠 등이 그것.

펜디, 뮈글러, 돌체 앤 가바나, 생 로랑 등 내로라하는 하이엔드 레이블에서 이 과감한 스타일에 자신만의 DNA를 이식해 한 단계 진화한 룩을 쏟아냈다. 다만, 섹시한 룩을 깡마른 금발 모델에게 입힌 기존 방식을 지양하고 연령대와 몸매에 상관없이 다양한 여성에게 입힌 점은 유의미하다 하겠다. “어려운 시기의 패션은 언제나 충격적이고 과감하다.” 엘사 스키아파렐리가 남긴 이 말이 적중한 것일까? 여러모로 힘든 이 시점에 잠시나마 이탈리아의 자유로운 ‘라 돌체 비타’ 정신을 떠올리며 용기를 얻어도 좋을 듯하다.

심히 패셔너블한 읽을 거리

패션 브랜드, 혹은 편집숍에서
발간하는 일이 뉴스 거리는 아니지만,
최근 집에 있는 시간이 늘며
에디터는 왠지 핸드폰 속 세상보다
책에 더 손이 많이 갔다.

인터넷 쇼핑을 사거나 선물 받은,
혹은 어딘가에 소개되어 탐낸 책을 공유해 본다.
지금의 이 사태가 언제 종결될 지 모르겠지만,
좋은 책 몇 권을 갖고 있으면
집에 있는 시간이 약간  덜 지루할테니까.

자크뮈스 ‘이미지’
JACQUEMUS ‘IMAGES’

자크뮈스 책 IMAGES JACQUEMUS
jacquemus.com
자크뮈스 jacquemus 자크뮈스 책 images
jacquemus.com

인스타그램 마니아인 브랜드 디자이너,
시몽 포르트 자크뮈스(Simon Porte Jacquemus).
그가 2010년부터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
8만5천41장 중 321장을 묶어 낸 책이다.
별 설명도, 딱히 특별한 것도 없지만
표지부터 마지막 페이지까지 아름답다.
비행기를 타고 멀리멀리 여행을 떠나고 싶을 때
펼쳐 보면 기분이 조금 좋아지는 효과도 있고.

9월 1일 온라인으로 출시되었고,
현재는 솔드 아웃이나 대기 리스트에 이름을 올릴 수 있다.
가격은 약 5만원대.

유니클로 ‘라이프웨어 매거진’
UNIQLO ‘Lifewear Magazine’

유니클로 라이프웨어 매거진 유니클로 책
uniqlo.com
+J 질 샌더 유니클로 질샌더 질샌더 인터뷰
uniqlo.com

유니클로에서 1년에 두 번 출간하는 매거진.
매장 갈 일이 없어 요즘에는 사이트에서 접하고 있다.
일본 패션 매거진, <뽀빠이> 전 편집장이자
스트리트 씬에서 유명인사인
키노시타 타카히로가 작년 유니클로에 조인하며
책의 퀄리티가 날로 좋아지고 있다.
이번 호에서 특히 눈에 띄었던 건,
질 샌더 단독 인터뷰.
유니클로에서 오랜 사랑을 받았던
J+라인이 컴백하며 진행한 인터뷰다.
책은 전국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고
아래 쇼핑 탭을 클릭하면
온라인 라이프웨어 매거진으로 이동할 수 있다.

프라다  ‘캣워크’
PRADA ‘CATWALK’

 

올 초 구입한 어마어마한 무게의 프라다 ‘캣워크’.
본래 프라다라는 브랜드를 좋아하긴 하지만,
새파란 색의 커버가 너무 매력적이라 안 살 수 없었다.
1988년부터 모든 쇼의 의상을 볼 수 있고,
미우치아 프라다의 글을 읽는 재미도 쏠쏠하다.
‘멋’을 위해 산 책이었지만,
한 페이지도 버려두지 않고 꼼꼼히도 봤다.
교보문고에서 주문했었고 정가는 8만5천7백원이다.

루이비통 ‘시티 가이드’
Louis Vuitton ‘City Guide’

루이비통 시티가이드 시카고 louis vuitton
louisvuitton.com
louis vuitton 루이비통 시티가이드 시카고
louisvuitton.com

1998년부터 세계에서 가장 매력적인 도시를 선정해
특유의 감각적인 방법으로 ‘가이드 북’을 만들어 온 루이 비통.
운 좋게 시카고에서 2년 여 살았던 경험이 그리워
‘시카고’ 버전과 ‘서울’버전을 구입했다.
지금 당장 여행을 떠나진 못하지만,
이만한 대리만족용 책이 없다.
루이 비통은 시티 가이드 외에도
훌륭한 책을 끊임 없이 만드는 브랜드.
매장이나 공식 홈페이지를 구경할 때
‘라이프 스타일’섹션을 놓치지 말자.

트레이닝 슈즈는 못생겼다?

에디터는 오랜 운동화 마니아지만,
운동과는 거리가 먼 사람이었다.
최근들어 운동에 관심이 많아졌다.
다이어트도 시작했고,
운동도 열심히 하고 있기 때문.
이런저런 이유로 실내 트레이닝에 집중하고 있는데,
실내 트레이닝에서도 운동화는 중요하다.
특히 웨이트 트레이닝을 할 땐 더더욱.

트레이닝 운동화에 관심이 없었던 건,
솔직히 예쁘지 않아서다.
그런데 최근 어글리 슈즈가 각광을 받고 있다.
아빠가 등산할 때 신을 것 같은 운동화부터,
운동 전문가만 신을 것 독특한 디자인까지.
이왕이면 진짜 운동할 때 좋은 기능성도 갖추고,
모양까지 매력적인 트레이닝 슈즈를 찾아봤다.

나이키 NIKE
메트콘  6 Metcon 6

나이키 운동화 메트콘 트레이닝화
©Nike

 

나이키 운동화 메트콘 트레이닝화
©Nike

이미 전문가들 사이에선 유명한 ‘메트콘’의 2020버전 메트콘 6.
메쉬 소재를 적용해 전작보다 18% 뛰어난 통기성을 자랑하는 건 물론
메트콘 시리즈에 처음 적용된 플라이 이즈(FlyEase)버전도 만나볼 수 있다.
메트콘은 리프팅 동작, 고강도 운동에 최적화된 안정성, 내구성을 자랑한다.
특히 낮고 평평하고 넓은 힐이 중량 운동을 위한 안정적인 베이스 역할을 하고
때에 따라 탈착 가능한 하이퍼리프트 인서트를 이용해
힐의 높이를 각 운동에 맞춰 조정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15만9천원으로
나이키 공식 온라인 스토어 및 매장에서 구매 가능하다.

 

 

아식스  ASICS
젤 키리오스 GEL KYRIOS

아식스 젤 키리오스 아식스 운동화 트레이닝화
asics.com
아직스 젤 키리오스 아식스 운동화 트레이닝화
asics.com

2005-06년 출시된 ‘아식스 젤 힐리오스(Asics GEL-Helios’의
실루엣을 그대로 살린 업데이트 버전의 퍼포먼스 트레이닝 슈즈.
실리콘 타입의 젤(GEL)이 뒤축헤 장식되어 최상의 충격 흡수력을 자랑한다.
내구성 좋은 합성물, AHAR®로 제작해 마모에 강하기도 하다.
아빠 신발장에서 본 듯한 빈티지한 디자인이 매력적.
가격은 15만9천원으로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매 가능하다.

 

ADIDAS by STELLA McCARTNEY
아디다스 by 스텔라 매카트니

TREINO S
트레이노 S

아디다스 스텔라 매카트니 트레이닝 슈즈 트레이노S
adidas.co.kr
아디다스 스텔라 매카트니 트레이닝 슈즈 트레이노S
adidas.co.kr

아디다스 by 스텔라 매카트니의 ‘트레이노 S’.
탄탄하면서도 가볍고 트렌디한 네오프렌 소재로 제작했고,
부드러운 부스트 미드솔이 탑재되어
최상의 편안함, 뛰어난 지지력을 자랑한다.
뒤꿈치를 감싸는 TPU디테일 덕에
고강도 루틴부터 인터벌 러닝까지
모든 운동에 안정감을 준다.
트레이닝은 물론 평소에도 신고 다니고 싶을 정도로
예쁜 디자인은 덤이다.
정가는 21만9천원이지만,
지금 아디다스 공식 온라인 몰에서 세일 중이다.

HOKA ONE ONE
호카오네오네
Tivra 티브라

호카 트레이닝 슈즈 티비아 호카 운동화
hokaoneone.com
호카 운동화 트레이닝 슈즈 HOKA 티비아
hokaoneone.com

‘인싸’들 사이에서 각광받고 있는 브랜드,
호카오네오네(HOKA ONEONE).
프랑스 출신 브랜드로 몽블랑 171km를 달리는
러너들의 퍼포먼스 향상을 위해 만들어진 브랜드죠.
말 그대로 ‘찐’러너들에게 최적화된 슈즈로
국내에서도 러너, 등산 마니아들에게 사랑받고 있습니다.
움직임에 최적화된 미드솔,
프리미엄 쿠셔닝을 자랑하는 호카오네오네에서도
실내 트레이닝을 위한 슈즈를 만나볼 수 있는데요.
이릅은, 티브라, 극한의 운동을 해도
몸의 밸런스를 잡아 주고 충격을 완화해 주는
특별한 쿠션이 몸을 360도 지지해 준다고 합니다.
한국에서는 네이버 공식 스마트 스토어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가격은 9만9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