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VEST

자유분방한 것들로 가득한 하이패션계에서 단정한 아이템이 주목받기는 쉽지 않다. 메리제인 슈즈와 니삭스, 베레의 유행이 한 시즌을 채 넘기지 못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시즌 등장한 니트 베스트라면 얘기가 다르다. 낙낙한 실루엣부터 투박한 짜임까지 영락없이 교복 같지만 록 무드의 네트 스타킹이나 우아한 풀 스커트, 부츠 등과 조화를 이루며 기존과 확연히 다른 이미지를 구축한 것. 특히 전형적인 디자인의 니트 베스트에 독특한 프린지 스커트나 그래픽 패턴 셔츠를 매치하며 반전을 꾀한 프라다의 컬렉션 룩은 새 시즌 니트 베스트가 추구하는 방향을 명확하게 보여준다.

 

여전히 첼시 부츠

 

첼시부츠 부츠

50여일의 장마가 끝나고 태풍이 쉼 없이 오더니 가을 됐다.
선선해진 날씨에는 원피스트렌치코트에 찰떡인
첼시 부츠 하나쯤 장만하고 싶어지기 마련.

지금 사 두면 가을 내내 신기 좋을
첼시 부츠들을 소개한다.

 

 

DR.MARTENS 닥터마틴
원콕스, 25만원.

발목에 스트랩이 덧대어져
마치 승마 슈즈 같다.
브랜드 특유의 투박한 아웃솔이 포인트.

 

 

SAINT LAURENT 생로랑
클래식 에디 30 첼시 부츠, 1백 1십만원 대.

생 로랑의 클래식, 스웨이드 소재 첼시 부츠.
블랙과 브라운 두 가지 색상 중 선택할 수 있고
이름에서 알 수 있듯, 굽은 
3센티다.
스키니 데님부터 미니스커트,
어디에도 잘 어울리는 생 로랑의 스테디 셀러다.

 

 

 

 

FLAT APARTMENT 플랫아파트먼트
Extreme sharp toe chelsea boots, 51만원 대.

매트 블랙, 글로시 블랙, 글로시 브라운
세 가지 컬러로 제작된 플랫 아파트먼트의 첼시 부츠.
뾰족한 앞 코와 발목에 더해진 볼 체인이 포인트다.

 

 

 

 

DIOR 디올
DIOR IRON 앵클부츠, 170만원 대.

노치 러버 솔이 매력적인 부츠.
앞뒤에 탭이 있어 신고 벗기에 편리하고
뒷면 로고는 양각으로 깔끔하게 새겨져있다.
사진처럼 미디스커트에 매치하면 좋을 듯.

 

JILLSTUART NEW YORK SHOES 질 스튜어트 뉴욕 슈즈
[알렉시스] 블랙 스터드 세피 소가죽 여성 첼시부츠, 34만원 대.

깔끔한 디자인의 첼시 부츠.
천연 소가죽으로 만들어져
은은한 광택이 돋보인다.
솔 부분에 둘러진 스터드 장식 덕에
밋밋해 보이지 않는다.

 

 

 

 

사고싶다 가을 재킷

아직 더위가 가시지 않음에도
셀럽들의 인스타그램 #OOTD
이미 FW 아이템들로 가득하다.

그중 눈에 띄는 아이템은 바로 재킷.

일교차가 큰 간절기에
재킷은 선택이 아닌 필수니까.

이왕이면 다홍치마라고
매력적인 가을 재킷 쇼핑에 나서보자.

가장 많이 눈에 띈 건 바로 블레이저.

벨라 하디드차정원
티셔츠 + 데님 팬츠 조합으로
캐주얼한 스타일을 선보였,

조나단 슬론 소진은 자칫 딱딱해 보일 수 있는
모노톤 재킷에 스니커즈로 포인트를 줬다.

스트라이프 수트로 포멀한 룩을 연출한 조이,
같은 스트라이프지만 크롭 재킷으로 경쾌한 느낌을 준 엘로디 러셀,
수트부터 슈즈까지 풀 세트업 룩을 보여준 나탈리아 야킴치,
짧은 스커트와 함께 사랑스러운 프레피 룩을 연출한 효민.

셋업 수트가 부담스럽게 느껴질 수 있지만
특별한 날이지만 스타일링 신경쓰고 싶지 않을 때,
딱히 입을 게 없을 때 의외로 유용하다.

마시모두띠 Massimo Tutti
캐시미어 울 쇼트 블레이저, 359천원

각진 실루엣과 더블 버튼 형태로 포멀한 느낌을 주면서도
크롭 기장이 멋스러운 블레이저.
천연 울, 캐시미어 소재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같은 디자인의 버뮤다 팬츠와 함께 셋업으로 입어보자.

 

앤더슨벨 Andersson Bell
MORGAN 4 BUTTON JACKET, 249천원

하운즈투스 체크 패턴의 오버사이즈 재킷.
뒷면에 반달 모양의 패치로
헌팅 재킷같은 느낌을 더했다.
가을에 체크가 빠지면 섭섭하니까
옷장에 체크 재킷 하나쯤 장만해두자.

 

 

 

매일 입어도 질리지 않는 데님.
어떤 소재, 컬러와 만나도 찰떡궁합을 자랑한다.

편안한 조거 팬츠를 매치한 페르닐 테이스백부터
버튼을 잠그는 방식만으로
색다른 느낌을 연출한 엘사 호스크소피아 보만,
컷아웃 디테일의 유니크한 디자인을 선택한 페기 구까지.

데님 재킷 도 다양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타미진스 TOMMY JEANS
데님 코듀로이 크롭 트러커 자켓, 245천원

코듀로이 배색이 포인트 된 크롭 데님 재킷.
데님 팬츠나 스커트를 매치해
청청패션을 즐겨봐도 좋겠다.

 

엘런아크 Ellon arc
POCKET SAFARI JK DENIM, 183천원

입체적인 플립 포켓으로 포인트를 주었다.
옆선 스트랩을 버튼에 고정시켜
아방가르드한 실루엣을 만들 수 있어 매력적.

 

 

지속 가능한 패션이 화두로 떠오르며
이젠 페이크 레더로 만들어진
재킷을 이전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날 수 있다.

시크한 블랙 컬러의 레더 재킷을 이미 갖고 있다면
페르닐 테이스백, 엘사 호스크처럼 화사한 컬러에 눈을 돌려보자.

앳코너 a.t.corner
ECO-LEATHER CROP POCKET JACKET(BLUE), 169천원

여기저기 입기 좋은 베이식 한 디자인의 크롭 레더 재킷.
4가지 컬러로 출시되어 선택 장애가 올 수 있으니 주의할 것.
W컨셉에서 단독으로 만나볼 수 있다.

 

자라 ZARA
에코 레더 점퍼, 89천원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의 레더 재킷.
어떤 아이템이나 쉽게 매치할 수 있어
입문자들에게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