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NGE EFFECT

2020 F/W 컬렉션에서는 프린지의 물결이 일렁였다. 그동안 치마 끝자락에 덧대 장식하는 방식이 대부분이었다면 이번 시즌에는 새로운 디자인으로 이목을 끌었다. 찰랑이는 메탈 프린지 드레스로 글래머러스한 분위기를 완성한 살바토레 페라가모, 드레스 전체를 프린지로 뒤덮어 흔들리는 효과를 극대화한 질샌더, 원단 자체를 절개한 두꺼운 프린지 스커트에 비즈를 장식해 화려한 이미지를 부각한 프라다 등 프린지를 활용하는 수많은 방법이 등장하며 그 스펙트럼을 넓혔다. 옷만이 아니다. 많은 디자이너가 가방과 신발에 가늘고 긴 수술을 더하는 간단한 방법으로 프린지 트렌드 대열에 합류했다. 그 결과, 과거 히피 무드에 한정되던 프린지가 한층 진화해 다양한 매력을 드러냈으니 새 시즌 특별한 스타일링을 원한다면 프린지를 기억할 것. 길게 늘어진 수많은 가닥이 움직이며 만들어내는 역동적인 느낌은 그 어떤 액세서리보다 시선을 끌어모을 테니까.

연관 검색어
,

승마복에서 영감을 받은 수트 EQUESTRIAN GIRLS

CHANEL

수트의 인기가 꾸준히 가파른 상승세를 그리면서 새로운 아이디어와 영감을 투명한 룩이 등장했다. 당장 말에 올라도 될 만큼 클래식한 승마 수트가 그 주인공이다. 토리 버치, 마이클 코어스, 셀프포트레이트, 에르메스처럼 승마복을 고스란히 재현한 룩을 보면 알 수 있듯, 상류층이 즐기는 스포츠 특유의 우아한 분위기에 주력한 수트가 줄을 이었다.이토록 클래식한 버전도 좋지만 라이딩 부츠만 있으면 이미 가지고 있는 수트를 승마복 스타일로 변형할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상징적인 아이템을 더하는 것만으로도 승마의 품격을 누릴 수 있으니, 새 계절엔 수트의 새로운 매력에 빠져봐도 좋겠다.

연관 검색어
, ,

behind the city

올리브색 피카부 ISeeU 백 5백만원대 펜디(Fendi).
진주 스트랩이 특징인 미니 클러치 백 가격 미정 샤넬(Chanel).
위부터) 블랙 미니 사이즈 네오클래식 백 2백30만원, 레드 라지 사이즈 네오클래식 백 가격 미정, 블루 나노 사이즈 네오클래식 백 가격 미정, 블랙 라지 사이즈 네오클래식 백 3백7만원, 오렌지 미니 사이즈 네오클래식 백 2백30만원, 모두 발렌시아가(Balenciaga).
블랙 네트 디테일 부티 가격 미정 디올(Dior).
크리스털과 리본으로 장식한 블랙 펌프스 1백70만원 구찌(Gucci).
간치니 장식 잠금장치가 달린 토트백 가격 미정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
롱 프린지 장식 클러치 백 5백59만5천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브라운 스퀘어 토트백 가격 미정 프라다(Pr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