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car De La Renta

오스카 드 라 렌타 하면 떠오르는 건 단연 이브닝드레스다. 끝도 없이 펼쳐지는 테일 드레스, 넓게 퍼지는 벨 라인 드레스. 말 그대로 공주님이나 입을 법한...
editor

Sies Marjan

뉴욕 패션위크에 입성한 디자이너 중 가장 빨리 성장한 인물을 꼽으라면 주저 없이 시스 마잔이라 답할 것이다. 불과 여섯 시즌 전에 데뷔 쇼를 선보인 아직...
editor

Jeremy Scott

이번 시즌 제레미 스캇의 뮤즈는 제레미 스캇이다. 유년기에 즐겨 입던 옷, 좋아했던 캐릭터, 동경하던 모터크로스 등에서 영감을 받은 옷이 쏟아져 나왔고 그중에서 폴라로이드 셀피를...
editor

Escada

아주 어릴 때 엄마 옷장에 걸린 에스카다의 보라색 재킷을 입어본 적이 있다. 패드가 들어 있는 어깨, 잘록한 허리를 강조하는 벨트가 달린 재킷은 어린아이의 뇌리에...
editor

Tibi

보는 즐거움을 선사하는 옷과 사고 싶은 욕망을 불러일으키는 옷. 지극히 이상주의자인 에디터는 전자에 더 크게 환호하긴 하지만 티비의 컬렉션은 늘 소유욕을 자극한다. 내가, 내...
editor

Eckhaus Latta

에카우스 라타의 두 디자이너는 자칭 패션 아웃사이더다. 늘 도시와 가장 먼 곳에서 쇼를 진행하는 것도, 요즘 같은 시대에 손으로 만든 기성복을 고집하는 것도 그런...
editor

Mansur Gavriel

스프링 스튜디오에 달콤한 내음이 가득했다. 만수르 가브리엘의 두 디자이너가 게스트를 위해 차려놓은 상, 라뒤레의 마카롱 때문이었다. 핑크색 테이블보와 파스텔 톤 디저트는 캔디 컬러의 사랑스러운...
editor

Maryam Nassir Zadeh

이번 뉴욕 패션위크 기간에도 버릇처럼 마리암 나시르 자데 매장을 찾았다. 뉴욕에 가면 꼭 가봐야 하는 매장, 패션 좀 아는 사람이라면 꼭 팔로해야 하는 SN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