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nway

Eudon Choi

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에도 유돈 초이는 건축에서 컬렉션의 아이디어를 얻었다. 아일린 그레이(Eileen Gray)가 건축한 소박하고 아름다운 별장, ‘E-1027’에 담긴 미학이 그의 머릿속에 자리 잡았다....
editor

Rejina Pyo

수많은 마니아를 둔 디자이너 레지나 표가 런던 패션위크에서 첫 번째 런웨이를 선보였다. 쇼장의 프런트로에 바이어 케이트 폴리, 스타일리스트 페르닐레 테이스백, 에디터 베로니크 헤일부르너처럼 패션계의...
editor

Topshop Unique

톱숍 유니크 컬렉션의 쇼 노트에는 사진가 코린 데이(Corinne Day) 같은 창의적인 젊은이들이 젊음과 자유를 향유하던 1990년대 클럽 문화에서 이번 컬렉션의 영감을 얻었다고 적혀 있었다....
editor

House of Holland

2002년 영국인들의 삶을 담은 명반, 그룹 더 스트리츠의 <Original Pirate Material> 에서 이번 시즌 하우스 오브 홀란드의 컬렉션이 시작됐다. 쇼장엔 거대한 해적선이 등장했고, 런웨이에는...
editor

Pringle of Scotland

유서 깊은 니트 브랜드 프링글 오브 스코틀랜드는 프랜 스트링거를 만나면서 자신들의 노하우를 새로운 방식으로 활용하기 시작했다. “니트를 겨울에만 입는다는 편견에 도전하고 싶었어요.” 그녀의 이런...
editor

Roksanda

록산다 일린칙의 옷을 보면 따뜻한 나라로 떠나 여유를 즐기고 싶다. 이번 시즌에도 전과 마찬가지로 부드러운 실루엣과 과감한 컬러 팔레트로 여유가 느껴지는 컬렉션을 완성했다. 이국적인...
editor

Versus Versace

베르수스 베르사체는 어느덧 론칭 20년이 넘은 중견 브랜드다. 이는 다시 말해 탄탄한 아카이브가 브랜드를 뒷받침하고 있다는 말이다. 실제로 이번 컬렉션은 많은 것이 아카이브에서 시작됐다....
editor

Anya Hindmarch

쇼장에 도착하자 ‘안야 힌드마치의 집으로 초대합니다!’라는 메시지가 들리는 듯했다. 기하학적 패턴으로 LED 조명을 설치한 거대한 집이 자리한 쇼장에서 쇼가 시작되자 그 안에서 인형 같은...
editor

Molly Goddard

하얀 드레스를 입은 에디 캠벨이 담배를 문 채 샴페인을 마시며 쇼의 오프닝에 등장했다. 어딘지 모르게 자유로워 보이는 그녀는 바로 디자이너의 분신. 몰리 고다드는 주치의가...
editor

Margaret Howell

자신의 패션 철학을 담대하게 이어가는 마가렛 호웰. 요란하고 화려한 디자인이 범람하는 컬렉션 기간 중 그녀의 옷을 보고 있노라면 마음이 고요해진다. 마가렛 호웰은 여름 키...
editor

Joseph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미니멀리즘의 극치를 보여주는 쇼였다. 루이스 트로터는 다양한 직종의 유니폼에서 영감을 얻었고 여기에 휴일의 느낌을 더하고자 했다. 오피스 우먼이 연상되는 팬츠 수트가 키...
editor

Marques Almeida

전문 모델이 아닌 다양한 인물을 런웨이에 올리는 건 요즘 젊은 디자이너들이 즐겨 취하는 방식이다. 전형적인 아름다움을 추구하지 않으려는 의도인데, 마르케스 알메이다의 컬렉션에는 이번에도 그들이...
editor

Ports 1961

나타사 차갈이 진두지휘한 포츠 1961의 컬렉션 중 가장 간결한 디자인이 런웨이에 등장했다. 새로 개발한, 옷의 헴라인을 자유롭게 연출할 수 있는 금속이 들어 있는 원단을...
editor

Preen By Thornton & Bregazzi

자녀를 둔 부모라면 누구나 더 나은 세상을 기대한다. 프린의 디자이너 부부도 마찬가지다. 지난 시즌에 정치색을 담았다면 이번엔 두 딸을 생각하며 컬렉션을 완성했다. “우리는 계속...
editor

Peter Pilotto

쇼가 열리는 월도프 힐튼 호텔의 살롱에 들어서자 비비드한 플라스틱 스툴이 빽빽하게 자리 잡고 있었다.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전반적으로 간결하고 원색적인 컬렉션이었다. 파스텔컬러, 스트라이프, 오리엔탈 트로피컬...
editor

Simone Rocha

“어릴 때 빅토리아풍 드레스를 입은 중국 도자기 인형을 모았어요.” 이제 어린 사이먼 로샤 딸의 몫이 된 이 인형을 꼭 닮은 모델이 런웨이에 등장했다. 청초한...
editor

Erdem

1950년대 미국의 어느 재즈 클럽 같은 쇼장에 내내 웅장한 재즈가 울려 퍼졌다. 이번 컬렉션은 1958년 엘리자베스 여왕과 미국의 흑인 재즈 음악가 듀크 엘링턴이 함께...
editor

Mary Katrantzou

이번 시즌 마리 카트란주는 완벽하게 동심으로 돌아갔다. 쇼에 앞서 자신이 1980 년대 태생이란 점을 강조한 그녀는 어린 시절 가지고 놀던 장난감을 컬렉션으로 끌어들였다. 하마...
editor

Emporio Armani

포츠 1961에 이어 이번 시즌엔 타미 힐피거 컬렉션과 엠포리오 아르마니까지 모두 런던 컬렉션을 택했다. 본드 스트리트에 위치한 플래그십 스토어 리뉴얼을 자축하기 위한 선택이라고 밝힌...
editor

Tommy Hilfiger Collection

브랜드의 엄청난 저력을 과시하듯 타미 힐피거는 ‘타미 나우 록 서커스’라는 타이틀에 충실하고자 록의 본고장인 런던행을 택했다. 내로라하는 록 스타들이 공연한 유서 깊은 공연장 ‘라운드하우스’...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