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

원숙한 여인과 청초한 소녀를 오간다. 부드러운 시폰과 꽃이 어우러진 블루마린의 봄·여름 컬렉션.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