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속 한국의 로커

포토그래퍼이자 드러머로, 록 스피릿 가득한 1980년대를 보낸 김욱이 그 때의 사진을 새삼 꺼내들었다. 오직 음악뿐이었던 이들의 무모하게 솔직한 무대가 담긴 흑백의 기록이다.
editor